(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30대 후반 남입니다. 

매번 눈팅만 하다가 고민이 생겨서 처음으로 글 써봅니다.

이번에 고향집 내려갔다가 어머니께 들었는데

친구 어머니께서 암으로 3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고 하네요.

작은동네여서 소문이 빠르게 퍼져요..

친구한테 어떻게든 위로의 말을 전하고 싶은데

이럴땐 어떤말을 어떻게 해야할지 방법이 떠오르지 않아 고민입니다.

  • ?
    익명_99298165 2020.09.15 16:34
    위로할거 없고 자주 연락하고 그냥 옆에만 있어줘요.
  • ?
    익명_97183966 2020.09.15 16:47
    @익명_99298165
    초,중,고 고향친구인데 그 친구는 서울이고 저는 지방입니다.
    명절에 보고 가끔 연락 정도는 했었는데 상황이 이렇게 되니까
    연락하기가 고민 스러워서요
  • ?
    익명_37485203 2020.09.15 17:26
    @익명_97183966
    어머니 소식 들었다고 위로해줘요.
  • ?
    익명_99298165 2020.09.15 21:18
    @익명_97183966
    아래 댓글처럼 소식들었다. 몸은 멀리 있지만 힘들고 어디 하소연 하고 싶으면 연락하라 하고 자주 안부 연락해주시면 될것 같아요.
  • ?
    익명_85260307 2020.09.15 17:27
    진짜 이런 상황이 좀 어렵긴하더라
  • ?
    익명_62272910 2020.09.15 18:45
    어짜피 가족도 아니고 남인데 해줄 수 있는거 없음
  • ?
    익명_05314204 2020.09.15 23:31
    @익명_62272910
    어차피
  • ?
    익명_88858951 2020.09.15 19:32
    해줄 말이 있을까? 싶어요
    암환자가 먹을 음식이 있다면 사다 주세요
    과일이라던지 음료수???

    환자 혼자 먹는다기 보단 손님들 주는 경우도 많고
    병간호 해주시는 분도 같이 먹기 때문에 없는것 보다 있는게 좋죠
  • ?
    익명_88858951 2020.09.15 19:38
    @익명_88858951
    심각한건 아닌데

    제 아내가 입원 해야 해서 옆에서 살다시피 병간호 해봤는데
    아내랑 같이 골골 거리니 꼴이 말이 아니더라구요
  • ?
    익명_82951609 2020.09.15 21:44
    위로 연락 하는것도 아닌거 같은데
    그냥 친구 어머니 용돈 드리고 오세요
    친구가 고마워 할거에요
  • ?
    익명_89961895 2020.09.16 13:39
    제가 28살때쯤 아버지가 돌아가셨었는데

    솔찍히 옆에 있어주면 너무 고맙고 기억은 나는데..

    딱히 위로해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꺼 같다..

    장례식 치룰때 진짜 친한친구면 옆에 있어주는게 제일 좋은 방법일듯..

    그때 있어준 와준 친구들이 너무 고마워서 아직도 기억에 남거든요

    돌아가시고 나서 후회하는건 같이 여행다닐껄 이야기 많이할껄

    사진 많이 찍어둘껄 전 아버지였으니까 진짜 둘이서 술한번 같이

    진탕마셔볼껄 정도였는데..
  • ?
    익명_80068286 2020.09.16 23:29
    밥이나 먹자고 하세요 소주 한병 시키고.. 위로 안됩니다. 그냥 그거면 충분해요.
  • ?
    익명_99052328 2020.09.25 23:41
    가족의 고통은 가족외에는 위로가 불가함. 장례식때 옆에 있어 주고 후에 위로가 필요할듯요
List of Articles
88년생 백수 고민 1 new 익명_51110977 13분 전
산모의 나이가 많을수록 염색체 검사를 꼭 받아야 하는 이유.data 3 newfile 익명_22612733 4시간 전
순대국만 먹는 사람이 돈까스만 먹는 사람한테 뭐라고 할 자격이 있나요? 19 new 익명_79630177 8시간 전
꾸르 하면서 느낀건데 19 new 익명_46643131 19시간 전
이거 신고 가능할까여? 17 익명_50141718 2020.09.29
취미 생활로 기타학원 다니면서 느낀건데(뻘글) 20 익명_94197991 2020.09.29
형들 뭐가 맞는걸까 10 익명_45796154 2020.09.29
남자들중에 기름종이 평소에 들고다니면서 쓰고다니는 사람있습니까? 20 익명_20210368 2020.09.29
중국인 유학생 20 익명_23759917 2020.09.29
요기요 배달맨 욕나오네 19 익명_73155204 2020.09.29
편의점 야간알바인데 빡친다.... 23 익명_30923162 2020.09.28
기생충 볼수있는방법 32 익명_18828320 2020.09.28
푸념 12 익명_39904784 2020.09.28
제발 남자들만 봐라 21 익명_02514956 2020.09.28
여자가 카톡으로 뭐하세요? 라고 보내면 뭐라답해할까 26 익명_42376905 2020.09.28
과연 어떨까요? 5 익명_93002340 2020.09.28
1 = 2 를 증명하시오 31 익명_15687805 2020.09.28
유부남님들 아내몰래 물건 구매 어케하나요 20 익명_66072011 2020.09.28
유부님들 질문 하나만 하겠습니다... 10 익명_69623264 2020.09.28
회사에 동갑유부녀 파견직하는사람을 좋아함 37 익명_39311871 2020.09.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2 Next
/ 29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