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안녕하세요


갑상선 암으로 내 목덜미에 있는 갑상선 절반을 절개하고 오늘 퇴원한 그냥 30대 초반 아재입니다.


그냥 일기글이긴 한데요

20년 7월에 일기글하나 익명게시판에 쓴게 있긴한데 거기에 대한 후기글이라고 봐주시면 될거 같아요

근데 지금 봐보니까 멘탈 찢기고 써서 그런가 너무 부정적인 글에 댓글들이라 창피해서 링크는 안남길게요..ㅋㅋ

궁금하면 직접 찾아보세요 뭐 별 내용도 없으니깐


내용 요약하면 올해 중순에 회사에서 건강검진 시켜줬는데 위내시경+대장내시경 하고 남는 항목이 있길래 뭐 할까 하다가 아무생각 없이

갑상선 초음파 했는데 여기서 암을 발견 했네요


그래서 그 과정을 좀 써보려고 해요 아무래도 인터넷 카더라 보다는 내가 최근에 입원하고 수술하면서 교수랑 얘기했던걸 

적어 놓으면 적어도 인터넷 지식인 보다는 신빙성 있겠다 싶어서요

참고만 해주세요


1. 20년 6월 말 건강검진 받은 병원에서 초음파담당의사가 추가 검진을 요청

 큰 대학병원을 가보길 권유 (여기까지가 올해 7월에 썻던 글)

2. 진료의뢰서, 염색, CD 등등 전부 챙김고 병원 예약잡음

3. 강남에 있는 big5 대학병원 중 한군데 방문

4. 담당 교수한테 설명을 좀 받은걸 좀 써보면 

(교수가 얘기한 있는 사실 그대로 써봄. 이부분은 왜곡이 있으면 안되니까)

1) 예전에는 의료기기가 발달하지 않아서 갑상선암이 있어도 모른 채로 많이들 살았다 함

2) 근데 요즘은 의료기기 등 많은 과학의 발달로 몸 구석구석 있는 암도 많이 발견하게 되었는데 

  그중 가장 대표적인게 갑상선 암

3) 대략 고령자(만60세이상?)정도 되는 사람이면 오히려 갑상선암을 수술하지 않고

 약물치료만 하면서 추적관찰 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나같은 30대 초반은 수술을 추천

 특히 나같은 경우는 오른쪽 경계면에 암이 발견되었기에 주저하지말고 수술을 하라 권유

(오른쪽 경계면 얘기는 건강검진 받았던 병원 의사도 나에게 동일하게 구두로 얘기 했던 내용이었음)

4) 그냥 혹시나 해서 '꼭 수술해야 되는 겁니까?' 라고 교수한테 물어봤는데

존나 답변이 얼척 없던게

교수 왈 '그럼 저 한테 왜 왔어요??' 라고 벙찐 표정으로 나한테 반문 했음 

추가로 교수 왈' 물론 환자분 입장에서 수술을 안하는 방향으로 선택지를 갖고 싶다면야 가능하긴 한데 

다른 병원 가보셔도 다른 의견은 없을거고 수술을 하시는게 맞고 시기상의 문제일 뿐이며 최대한 빨리 수술 하는게 좋을 겁니다'

라고 최종 답변 해줌

5. 여튼 저튼 답변 받고 고민하던 와중에 두명의 의사가 동일한 의견을 제시했기 때문에

다음날 바로 남은 병원 진료예약 취소하고 그 담당교수에게 수술예약 잡음

6. 요번주에 입원하고 금식하고 수술하고 회복하고 그러다 오늘 퇴원함

7. 암 수술 부위에 따라 완전 절개가 있고 나같은 반절개가 있다 하는데

완전 절개는 평생 약을 먹고 살아야 함(신지로이드 였나)

8. 본인같은 경우엔 11월초에 다시 병원 방문해서 검사를 다시 진행할건데

남은 절반의 갑상선이 제기능을 하면 다시 똑같이 일상으로 복구하는거고 제기능을 못하면 7번과 같이 평생 약먹고 살게 될 듯함



뭐 그래서 완전 결론난건 아니지만 얼추 정리된거 같아서 글 올립니다

아 추가로 몇가지만 더 설명하면 1)~8)까지 진행하면서 내돈 나간건 정확히 총합 350정도 나갔고 (교통비를 제외한 약값+진료비 등등)

이제 서류 챙겨서 실비랑 암보험 청구할 예정입니다

그리고 수술은 전신마취였기 때문에 고통같은건 전혀 없었고 케바케겠지만 수술직후 1~3시간 정도만 좀 고통스러웠지 지금은

매우 멀쩡하네요

그러니까 지금 이렇게 컴퓨터 앞에서 글 끄적이고 있구요 ㅋㅋ

다들 몸 건강히 관리 잘하시구요 보험금이 꽤 나올거 같으니 그걸로 위안이나 삼아야 겠어요 ㅠㅠ

대충 여기까지 하고 글 내리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s 3동 7층 담당 간호사들 전부다 졸라 이뻣는데.... 이제 못보겠네요 흑

  • ?
    익명_31709399 2020.10.23 22:31
    나도 오늘 퇴원했어..
    그리 큰병으로 발전하기전에 발견해서 병원가서 살았다..
    힘내자.....ㅎㅎ
  • ?
    익명_78582142 2020.10.23 22:32
    힘내시고
    갑상선 기능저하나 항진증 오면 살이 겁나 찌고 겁나 빠진다는데 암은 그런게 없나요?

    그리고 의사답변이 얼척없는게 아니라 님 질문이 어리석음.
    애써 수술 설명 다 해줬고만 거따대고 꼭 해야되나요 라니... 그건 다른 병원 의사에게 상담받을때 다른 병원에서는 수술권유 받았는데 꼭 수술해야하나요? 라고 해야 할 대사지.
    물론 불안한 마음은 이해함.
  • ?
    익명_99453902 2020.10.23 22:39
    @익명_78582142
    정확해요 ㅋㅋ 그래서 오히려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 담당교수 패기에 지려서.. 수술결정하고 받고 왔습니당

    그리고 항진증 이런건 위에다 안쓴게 11월에 다시 상담 예정이라 안썻어요 신지로이드? 약 설명 들으면서 대충 간호사한테만 간략하게 들은게 갑상선이 정상일때 100이라는 호르몬 수치가 있다면 넘치거나 모자르면 문제가 된다 하더라구요 그래서 약으로 조율을 하는거고

    100에 최대한 가깝게 조절하면 문제 없는거고 100에 가깝게 조절 실패하면 그런 문제가 생긴다고 얘기 하더라구요 근데 자세한건 다음에 하자고 해서 일단 그 내용은 잘 모르기도 한 부분이라 아예 내용에서 뺏습니당
  • ?
    익명_90855048 2020.10.23 22:42
    물어볼 수도 있는 거지 뭘
    그 심영의 고자 짤에서도 한번더 물어보잖아

    고생했네요 몸조리 잘하셈 골골백세 요즘 그러잖아 힘쇼
  • ?
    익명_78582142 2020.10.23 22:47
    @익명_90855048
    물어 볼 수도 있는거면 의사도 반문 할 수도 있는거지 뭘

    https://youtu.be/9H_SuFiC85k

    한번 더 안물어보고 심지어 전화도 못쓰게 함.
    심영의사가 더 단호함.
  • ?
    익명_29595041 2020.10.23 23:05
    갑상선암은 암보험 해당안되는 경우도 많으니 잘 확인해봐..
    물롬 실비보상은 되긴하지만..
    참고로 난 항진증으로 전체 제거하고 10년째 신지로이드 복용중..
  • ?
    익명_54683364 2020.10.23 23:25
    조심스러운 질문이지만 혹시 몇센치 정도이셨나요? 저도 결정이 3cm정도 있는데 건강검진에서 추적검사하니까 계속 커지고 있다는 것같더라구요.. 혹시 어느정도 되어야 제거하나요..?
  • ?
    익명_99453902 2020.10.24 08:28
    @익명_54683364
    전 1cm라고 들었고 문제는 그게 아니라 오른쪽 경계면에 딱 붙어있는 케이스였어요 그냥 냅두변 림프절로 전이될 우려가 굉장히 높은 그런 상황. 그래서 수술을 강력하게 권유하더라구요
  • ?
    익명_54683364 2020.10.24 11:48
    @익명_99453902
    아이고 그렇군요..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 ?
    익명_68171110 2020.10.24 01:04
    30대 초반이 아재라니 ㅋ
    여기 대부분 나이대 높음
  • ?
    익명_32059569 2020.10.24 02:22
    간호사 한명 꼬셨어야지 문디야
    요새애들은 왜케 다 예쁘냐??
  • ?
    익명_92603923 2020.10.24 12:38
    저도 님같은 케이스로 1월에 수술받고 9월에 초음파 다시 찍어보고 지금 생활하고 있습니다. 저랑 결절 크기도 비슷하시고

    반절개 한 것도 똑같으시네요.

    저는 병원에서 갑상선 호르몬 수치는 정상이 나오지만 성인 남성치곤 수치가 낮다고 해서 신지로이드 가장 용량 작은 걸로

    먹고 있습니다. 아침마다 눈뜨면 먹어야 된다고 해서 처음 1달간은 빼먹기도 하고 고생했는데 지금은 익숙해졌네요.

    제가 관리받는 병원 의사선생님은 평생 잘 관리하면 아무 문제없다고 해서

    그 이후로 담배 끊고 술은 좀 마시고 매일 운동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앞으로 건강관리 잘하면서 힘내세요.
  • ?
    익명_47648457 2020.10.24 13:17
    나랑 비슷한 나이대라..더 마음이 가네 형 힘내..응원 메시지 남기고 가
List of Articles
침대에 기대는 기다란 베개 잘 아시는분 계신가요? 6 new 1시간 전
뭔 독약을 먹었나... 3 new 11시간 전
편의점 알바 해보신분들 7 new 12시간 전
코딩 공부는 어떻게 하나요? 12 new 13시간 전
우리집 잘산다니까 노관심이던 여자가 나에게 급관심 보인다ㅋㅋㅋ 16 new 13시간 전
행님누님들도 집안환경 때문에 결혼을 망설였던 적 있으십니까 14 new 15시간 전
자본금 100만원 가지고 할 수 있는게 있을까요? 12 new 17시간 전
심장 관련 병원 어디가 잘하는 지 아시는 분 계실까요? 10 new 20시간 전
형들 20대 후반에 장롱면허인데 ㅎㅎ;; 이제 운전좀 시작하려고하는데 형님들 조언좀 ... 25 2020.11.26
다들 주식 수익났는데 왜 나만 손실이냐...ㅋㅋㅋ 16 2020.11.26
20대 주린이 11월 손익 ㅎㅎ !! 모두 성투 6 file 2020.11.26
파워 추천좀 해주십쇼 4 2020.11.26
생각 난김에 요번달 수익인증 19 file 2020.11.26
난 올해 800 투자해서 50정도 벌었는데... 15 2020.11.26
분위기에 휩쓸려 나도 주식자랑 8 file 2020.11.26
나도 주식 자랑.. 8 file 2020.11.26
벌크업 어떻게 하면 쉽게 될까? 14 2020.11.26
19년 9월 15일 이후 주식인증 후기 ~ 14 file 2020.11.26
집에 혼자있을 때 심심함 푸는 방법 알려주세요. 10 2020.11.25
요즘 코로나 왜이렇게 심해지는거죠?? 14 2020.11.2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6 Next
/ 30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