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2년차되는 부부고 아가는 없고 임신 계획 이제 해볼까 했었어.

그런데 확신이 잘 안들어서 임신을 해도 될까 고민이 되네.

지금 수입은 내가 남편의 두배정도 되고, 결혼할땐 나는 가진것 없이 시부모님이 도와주신 돈으로 전세 살고있어.


고부갈등은 전혀 없어. 시부모님이 좋으신 분들이고, 남편은 내가보기엔 시부모님한테 너무 신경 안쓰는 것 같아서 내가 더 신경쓰는 편이야.


남편은 일상적으로 아무생각없이 부정적인 얘기를 계속 툭툭 해. 

(예를 들어 갈비찜을 왜 냉동 안하고 냉장에 넣었어? 오늘 얼굴이 좀 부어보인다? 진짜 별얘기도 아닌 아주 하찮은 부정적인 얘기들) 

그에 반해 긍정적인 얘기, 고맙다는 얘기는 정말로, 말그대로 거의 하지 않아. '고생했다는 말은 가끔 하네.

밥이 맛있다는 얘기, 오늘 예쁘네, 고맙네, 전혀. 예뻐하는 느낌 받아본 게 언젠지 ㅎㅎ


내가 그거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면 긍정적인 얘기를 할 게 없다, 그리고 고맙다고 느낄 때마다 그걸 꼭 말로 해야하냐, 그리고 본인이 얘기를 해도 내가 기억을 못하거나 안하는 것이다. 라고 얘기해


이번에 시험준비하는데도 얘기하다보니 나는 주말 아침마다 늦잠 못자고 학원까지 태워다주고, 밤마다 같이 늦게자고, 밥도 거의 내가 도맡아하고 설거지도 청소도 거의 내가 하고.. 

그랬는데 그런거 전혀 모르는것; 같고 고마움도 없더라고.

오늘 싸우다보니 내가 얼마나 자기가 보는 시험을 가볍게 생각하길래 놀러가고 싶다는 얘기를 그렇게 많이 하냐고, 니가 내가 시험준비하는 두달동안 조용히 한 거 말고 뭘 노력했는지 모르겠다고 하더라.


나는 내가 하는 모든 것들을 남편이 너무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고 느껴. 그리고 나는 당근을 주면 두배 세배 열심히 해주는 사람인데, 이제는 뭘 더 해줄까 하다가 본전생각이 나서 멈추게돼. (고마운줄도 모르는데 뭘 이렇게까지 더 해주냐 이런 생각)


나는 이런 대화방식이 정말 내 자존감을 좀먹고 있다고 느끼고,  한번씩 쌓이면 못 견디겠어. 이혼을 생각하는 내가 이상한 것일까?


그리고 결혼 후 살 안쪘어 ㅎㅎ 다들 그얘기 하는거 좋아하길래 ㅎㅎ

  • ?
    익명_96144573 2021.04.19 08:10
    @익명_74464453
    ;;; 이 정도가 왜 계산적인 거야, 너무 막말하네
    본질적으로 사랑은 주고 받는 거야, 부부가 부모 자식도 아니고 일방적으로 주기만 하면 되겠냐?
    준 걸 알아주는 게 당연하지, 내가 주는데 그걸 몰라주면 섭섭한 게 당연하지, 그게 계산적인거냐
    내가 주는 걸 몰라준다고 느끼면 당연히 더 줄 수 없게 되지 계산적인 게 아니라
    주고 나서 또 상처받을 테니까, 예측 되잖아 이거 해주면 쟤는 내가 해 준거 몰라 줄텐데
    그러면 내 감정이 상하잖아, 그런게 뻔하게 예측되니까 주저하는 거지,
    계산해서 이득 챙길라고 그러는 게 아니라
  • ?
    익명_74464453 2021.04.19 02:13
    제발 빨리 이혼해라 원래 남편이 그런 성격인데 그런거 가지고 바가지 긁는면
    남편도 살기 힘들꺼야 남편을 위해서라도 빠른 시일내로 이혼하길 바람
    이런 계산적인 여자랑 살면 원래 쩜 힘들더라고 진짜 혼자 살던가
    공주대접 해주는 남자랑 살아라 남편 힘들게 그만하고
    특히 고쳐써야지 이런 생각은 절대 하지 말기를 바람 사람은 절대 안바뀌니까
  • ?
    익명_94283374 2021.04.19 03:40
    @익명_74464453
    그러게 남편이 뭘 잘못하는건 아닌 것 같은데 본인도 얼마나 힘들까 싶음
    자기랑 비슷하고 무던한 사람 만났으면 별 싸울일 없었겠지
    사람 안바뀌는건 맞는거 같아 이제 기대안해 ㅎㅎ

    이렇게 지지고 볶고 서로 예민해지기 반복하며 꾹 참고 살든가, 평생 고맙단소리 못듣고 살든가 둘중 하나인데..
    남들은 뭐 다 딱딱 잘맞아서 사나 싶기도 하다가, 문득 우리만 이러고 사나 싶기도 해서 물어봤다
  • ?
    익명_96144573 2021.04.19 08:10
    @익명_74464453
    ;;; 이 정도가 왜 계산적인 거야, 너무 막말하네
    본질적으로 사랑은 주고 받는 거야, 부부가 부모 자식도 아니고 일방적으로 주기만 하면 되겠냐?
    준 걸 알아주는 게 당연하지, 내가 주는데 그걸 몰라주면 섭섭한 게 당연하지, 그게 계산적인거냐
    내가 주는 걸 몰라준다고 느끼면 당연히 더 줄 수 없게 되지 계산적인 게 아니라
    주고 나서 또 상처받을 테니까, 예측 되잖아 이거 해주면 쟤는 내가 해 준거 몰라 줄텐데
    그러면 내 감정이 상하잖아, 그런게 뻔하게 예측되니까 주저하는 거지,
    계산해서 이득 챙길라고 그러는 게 아니라
  • ?
    익명_13902381 2021.04.19 09:27
    @익명_96144573
    그게 계산적인거야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는거고 세상 사람들이 다 저 여자 같다고 착각하지마라
    그리고 저런 남편도 세상에 많이 존재하고 저건 원래 성격이 저런거야
    어떻게 사람이 항상 고압다고 말하면서 사냐
    그리고 그렇게 표현안해준다고 서운해 하는 여자라면 하루 빨리 이혼하는게 서로를 위해서 헤어지는게 좋은일
    남편도 저련 여자 만나서 힘들었을껄 아마 바가지 긁고 싸울때마다 내가 멀 그렇게 잘못했나 이생각이 들었을꺼다
    서로 성격이 다른걸 가지고 한쪽에 맞춰서 살라는게 잘못된거지
    서로 안맞으면 빨리 이혼하 는게 상책인거고
    아니면 여자가 남자한테 맞춰도 되잖아 원래 저런 성격인걸 인지하고 있는거 같으니까 그런가보다 하면서 살면되는데
    그러기 싫으니까 이혼해야 맞는거지
  • ?
    익명_18145458 2021.04.19 02:28
    완전 우리 아부지 같네 ㅋㅋ
    부정적인 말 맨날 듣고 사는 기분 알지.. 부정적인 말이 진짜 무서운 건디 정작 본인은 모르고 칼처럼 휘두름
    그래서 엄니는 그것때문인지 모르겠는데 계속 편찮으시고 자식들은 아부지 상종도 안하고 투명인간 취급함
    진지하게 말해보고 아니면 고민해볼 수 있다고 생각함
  • ?
    익명_13902381 2021.04.19 02:44
    @익명_18145458
    진지하게 말해도 사람은 안바뀜
    서로 이혼하는게 서로를 도와주는거
  • ?
    익명_94283374 2021.04.19 03:45
    @익명_18145458
    진지하게 말 이미 넘나 여러번 해봤는데 남편은 이해를 못하더라고
    부정적인 말도 너무 사소한거라
    자기가 이정도 생각도 말 못하냐 하고
    근데 그걸 계속 듣는 나는 스트레스 받고..
    아기 낳고도 나이들어서도 평생 견딜 수 있을지 더 고민해봐야겠네 댓글 고마워
  • ?
    익명_13902381 2021.04.19 09:36
    @익명_94283374
    고민하지 말고 빨리 이혼해라
  • ?
    익명_23220121 2021.04.19 02:57
    부정적인 언행이 부정적인 생각에서 나오는 거면 심각할 수 있는데
    부정적인 언행이 단지 생각은 고맙고 긍정적이지만
    제대로 그걸 표현하는 방법이 서툴러서 그런 건 아닐까?

    시험준비하는데 했다는 이야기는
    생각자체가 부정적인 것 같기는 하지만
    시험이라는 스트레스 상황이라서 그럴 수도 있고

    여튼 남편이 의도가 뭐든 앞으로도 표현하는 방법을 바꿀 생각이 없거나
    원글이 의도가 어떻든 저런식의 표현을 못견디겠다고 하면
    점점 관계간의 스트레스가 쌓이긴 하겠는데
    진부하지만 일단 서로 대화를 해보고 의도가 좋은 거라면 노력을 해 가든지 그런 수밖에 없겠네 일단은
    생각자체가 부정적인 의도라면 그건 뭐
  • ?
    익명_94283374 2021.04.19 03:51
    @익명_23220121
    남편이 의도가 뭐든 앞으로도 표현하는 방법을 바꿀 생각이 없거나
    원글이 의도가 어떻든 저런식의 표현을 못견디겠다고 하면
    점점 관계간의 스트레스가 쌓이긴 하겠는데
    -> 진짜 딱 이상황이야 ㅎㅎ
    해결점은 안보이고 계속 스트레스만 받네 서로.. 근본적으로 서로 이해가 안되니 노력도 뭐 어케 해야할지.. ㅠㅠ
    댓글 고마워
  • ?
    익명_13902381 2021.04.19 09:39
    @익명_94283374
    노력하지 말고 걍 이혼해라
  • ?
    익명_62143560 2021.04.19 02:59
    고마운줄 모르는 사람은 정말~
  • ?
    익명_94283374 2021.04.19 03:51
    @익명_62143560
    딴사람한테는 고맙다는 말도 아주 잘하는 사람인데 ㅎㅎ 왜 내가 하는것들은 당연하게 생각하지 나는 자기 엄마가 아닌데..
  • ?
    익명_13902381 2021.04.19 09:41
    @익명_94283374
    그럼 남편도 님 아들이 아닌데 이미 20 몇년간 저렇게 살아 온 사람을 바꾸려는 님도 잘못됬음
    그냥 서로 갈길 가세요
  • ?
    익명_13902381 2021.04.19 03:12
    돈도 잘번다면서 왜 참고 살지? 이혼해버려
  • ?
    익명_94283374 2021.04.19 03:53
    @익명_13902381
    그러게.. 이혼녀로 사는게 쉽지 않을 것 같아서 고민이 되네
    다른 사람 만나기도 아무래도 어려울 거고..
  • ?
    익명_45151101 2021.04.19 04:59
    @익명_94283374
    요즘세상에 누가 그렇게 참고 살아요.. 남들이 보기엔 사소해보일지라도 자기 자신이 그렇게 스트레스 받는다면 , 서로 노력할 생각도 없어보이는것같은데 안맞는데 억지로 살수있어요? 아이가 생긴다면 또 어떤일들이 더 생겨날지도 모르는데 ? 예전이나 지금이나 이혼에 대한 인식이 당연히 좋은건 아닌데 행복하려는 결혼 어떻게보면 그런 사소한 부분들이 스트레스로 다가오는데 참고 살다 병나요 전 그렇게 생각합니다
  • ?
    익명_77173670 2021.04.19 07:50
    @익명_94283374
    아니여. 그건 돈없고 능력없이 빌붙어 살아온 이혼녀고 글쓴이 같은 사람은 여유롭게 취미생활 즐기며 살 수 있어. 그리고 시대가 변했어 돌싱에 대한 거부감이 없음. 다른 사람 만나는건 돌싱 여부 보단 외모와 스타일이 더 중요하지... 이건 뭐 싱글일때도 마찬가지인거고. 내가 보기엔 개선의 여지가 없다 이혼 하고 취미생활하고 다른 놈 만나서 연애나 해
  • ?
    익명_13902381 2021.04.19 09:48
    @익명_94283374
    다른 사람 만나기 힘들면 혼자살아야지
  • ?
    익명_93200114 2021.04.19 05:04
    젊고 예쁘면 돌싱도 금방 만난다
    다만 결혼하기까지의 과정과 결혼생활 자체를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은 아닌지 뒤돌아보길 바란다
  • ?
    익명_31458625 2021.04.19 07:32
    남자든 여자든 그런 느낌과 생각이 들면 당연히 이혼 생각이 들 수 있지. 그럴 때 마음이 참 슬프고 어려운 거 같아. 딱 똑같진 않지만 나도 그럴 때가 있고 그럴 때면 이혼 생각 들더라고.

    그런데 다시 한 번 생각해보면
    상대방도 힘들고 스트레스 받아서 그리고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그런거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드네. 자세한 사정은 모르겠지만 일단은 부부 간에 대화를 잘 할 수 있는 방법이 필요할 것 같네. 힘들면 상담을 좀 받아보는 것도 방법일 것 같고. 참고로 대화는 한번에 길게 하는 방법도 있지만 짧게 여러 번 표현하는 방법도 있을 것 같아.

    나야 애들 때문에라도 참을꺼 참고 포기할꺼 포기하고 사는 것도 있지만, 만약 이혼한다면 그전에 후회하지 않을 만큼 노력은 해볼 것 같애. 그래야 혹시라도 나중에 뒤 돌아보지 않고 살 수 있을테니까.
  • ?
    익명_71881426 2021.04.19 08:14
    먼미래를 생각해서 지금같은 상황을 그냥 넘길수 있으면 버티는거고
    못버티겟으면 이혼하는거지...
    성격차는 둘중 하나가 참으면 오래가지만 참다가 터지면 답도없으니...
  • ?
    익명_71881426 2021.04.19 08:15
    @익명_71881426
    추가로 참는사람은 진짜 힘들겠지..
  • ?
    익명_03777497 2021.04.19 08:19
    저는 3년동거하고 결혼후 1년반만에 이혼했는데 그럴 타이밍이 있더라고요 물론 그사람이 너무 극단적인사람이라 그랬겠지만..
    글만 봐서는 같이 살면 서로 힘들듯 글쓴이 성격 알것같은데 계산적이게 된것도 상황이 그렇게 만든거같거든요
    부정적인 말보다 긍정적인 칭찬을 듣기 원하는데 거의 없다면 바랄수밖에.. 그러다보면 지치는거죠
    결국 그때 헤어지느냐, 그냥 사느냐 둘중 하나인데 요즘 이혼 너무 쉬워졌어요 본인만 생각하면 됩니다
    물론 애가 없으니 가능한거에요
  • ?
    익명_96144573 2021.04.19 08:30
    우선, 남들과 가족에게 태도가 다른 건 자연스러운 거임
    왜냐하면, 남들은 일시적으로 만나는 거고 굳이 내 진실을 보여줄 필요없이
    거짓이라도 평가에 좋은 모습만 적당히 보여주면 되니까

    중요한 건 마음임
    남편이 가족을 어떻게 생각하는 가, 이기적인 사람인가 아닌가 이런 부분임
    하지만, 마음은 눈에 보이지 않음, 그래서 갈등이 생기는 거임,
    태도를 통해 마음을 추측 해야만 하니까
    솔직히, 지금 남편이 내가 정말 위험할 때 자신의 목숨을 버리고서라도 나를 구할 사람이라면
    내가 아플 때 자신의 장기를 떼어줄 사람이라고 확신할 수 있으면
    평소에 하는 부정적인 표현들이 나를 그렇게 힘들게 할까?
    좀 힘들더라도 그 이유로 이혼을 결정할 수 있을까?
    나라면 자신의 목숨을 버리고 나를 지켜줄 사람이라면,
    좀 안좋은 말투나 행동도 다르게 보이긴 할 거 같음
    그래서 중요한 게, 남편의 마음을 좀 더 생각해보고 이혼을 결정하는 게 좋을 거 같음
    이혼 결정은 중요한 문제니까

    일단 궁금한 게, 남편이 자신에게 하는 부정적인 얘기를 어떻게 받아 들이느냐임
    원래 그런 부정적인 얘기를 크게 신경쓰지 않는 사람이면 내가 하는 것도 상대에게 듣는 것도
    신경쓰지 않을 수 있음,
    그러니까 자신에게 하는 부정적인 얘기에는 예민하게 반응 하면서 자기는 쉽게 부정적인 말을 한다
    그러면 걸러야 됨, 이기적이거나 생각이 짧은 거임 상대방 생각을 못하는 거니까

    그 다음 생각해 볼 수 있는 게,
    남편이 지금까지 나에게 해줫던 것들과, 내가 남편에게 해줬던 것들을
    사소한 것까지 모두 정리해 보는 거임
    그러면 누가 더 희생하면서 사는 지 알 수 있음, 중요한 건 남편이 나에게 해줬던 일들도
    객관적으로 깊이 생각해 봐야 한다는 거임, 그거 정리 잘못하면 좋은 사람 놓칠 수 있음
    그리고 서로에게 해줬던 일들이 정리되면, 자신이 남편이 해준 일에 대해서 알아줬는지
    감사 표현은 했는지, 내가 원하는 것들을 나는 과연 남편에게 했는지
    남편은 그걸 강요했는지, 아니면 신경쓰지 않았는지 등등을 따져 보면
    남편이 나를 신경을 써주지 않는 건지 원래 그런 성격인 건지 등이 보일 거임
    이혼은 쉽게 하면 안되니까 이정도 이상으로 깊이 분석해 보고 결정해야 한다고 생각함
    사람을 안다는 건 쉬운일이 아님
  • ?
    익명_19014751 2021.04.19 11:21
    약간 남녀가 뒤바뀐거 같다
    아이가 없는데도 그러면 한번 진지하게 얘기해보는게 좋을듯?
    애생기면 훨씬 힘들어질거야
  • ?
    익명_73236519 2021.04.19 12:08
    남편분이 원래 그런 사람인듯 하네요
    모르고 결혼 하신건지? 아니면 알면서도 좋아서 결혼하신 건지는 모르겠지만
    사람은 절대 안 변하고 같은 일로 마찰이 있을 수 밖에 없어요
    애 생기기 전에 헤어지시는게 최선을 결정 같습니다
    신중하게 생각하세요 화이팅입니다
  • ?
    익명_49659133 2021.04.19 12:57
    애있으면 모르겠는데 지금 상황에선........흠

    권태기오신거같은데 연애때도 저런거있었지않아요? 성격차이이신거같은데.. 고민많이해보세요
  • ?
    익명_48106583 2021.04.19 13:02
    일방적인 입장이라 무조껀 동의할 수는 없어
    이혼이 답일까?
    잘 생각해봐
    상냥하고 다정한 다음 남자를 만났다고 치자
    그럼 다 행복할꺼같아?
    천부당만부당이야
    결혼은 열개..아니 백개천개중에 대부분의 것을 내가 희생하고 맞춰야해
    서로 좋아서 둘만 사는게 아니잖아 다른 사람 집안끼리 부대끼며 살아가게되는데 내 맘같을 수가 없어
    그 집안의 내력이나 성장과정에 따라 가치관이나 생각하는 온도차가 없을리가 없잖아
    각설하고 결론을 말하자면 남자나 여자나 솔직히 거기서 거기야
    원빈하고 살면 행복할꺼같아? 김태희랑 결혼한 비는 매일밤이 꿀일까?
    본인이 결혼을 선택했을때를 기억해봐
    일백프로 만족하는 사람을 만날 확률은 제로에 가깝고
    만났다하더라도 나랑 사랑메 빠질 가능성이 얼마나 될지를
    드라마에 나오는 남주라도 바란건 아닐테지만
    남편의 무뚝뚝함과 무심함이 가정을 깰 만큼인가에 대해서 고민해봐
    거대한 고부갈등에서부터 찌지리 양말뒤집어벗는것까지 수백수천가지의 못마땅하고 불만인 부분이 있는게 결혼이야
    저 남자의 무뚝무심함이 내 자존감을 좀먹고 내 자신을 초라하게 만든다면야 뭐 어쩌겠어
    하지만 잘 생각해
    예전보다 이혼이 쉽고 흔해진건 사실이지만 돌싱에 대한 편견은 아직 겉으로만 쿨한척 하는거야
    이혼했을때 일방이 어딧노? 다 그럴만한 이유가 있을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처럼말야
  • ?
    익명_30868488 2021.04.19 14:43
    안쓰럽고 답답해서 댓글 남긴다.
    글쓴이는 사회 생활도 하고 남편도 잘 챙기는 거 보면
    능력도 있고 가정에도 충실한 거 같은데
    인간관계 특히 남녀관계에서 너무 손해보고 사는 사람 같다.
    여기에 글을 남기는 것만 봐도 얼마나 혼자 마음 고생 하다 썼을지 감이 온다.
    글 읽어보니 사이즈 딱 나온다. 나는 이혼에 찬성이다. 찬성뿐만이 아니라
    한시라도 빨리 이혼하고 독립해야 글쓴이의 남은 인생을 조금이라도 더 온전하게 살 수 있다.
    그거에 대한 확신이 없으니 여기에 물어본 건데
    이혼 하는 게 맞으면 하루빨리 해야 한다.
    돌싱녀라고 편견 갖고 보는 사람도 있겠지만 그거에 상관없이 만날 수 있는 사람도 많다.
    세상에 사람 진짜 많다..
    그동안 맘 고생 많이 했는데 행복해지길 바란다.

    그리고 애 없는 거 정말 다행이다. 애 있었으면 헤어지란 소리 절대 안 했다.
  • ?
    익명_40380990 2021.04.19 21:16
    젊고 얘 없고 이쁘면(이게중요) 돌싱이라도 상관없다할듯
  • ?
    익명_90241506 2021.04.19 23:06
    고생이 많네.
    충분히 생각할 수 있다고 봐.
    다만 이혼 사유가 될지는 모르겠어.
    합의해서 합의 이혼으로 간다면 가능하지만, 글 속의 남편이 그럴리는 없을 것 같네.
    어떤 선택을 하든 힘든 길일 것 같다.
  • ?
    익명_33804370 2021.04.19 23:14
    음..
    부부간의 관계는
    누구보다 그 둘이 더 잘 압니다.
    그간 쌓아온 심적인 부분, 물질적. 주위 환경적인 부분의 변수가 많아서, 글로 단순하게 표현하기에는 모자람이 많습니다.
    본인의 의사나 환경, 현재 상황등을 정확하게 전달하기가 어렵다보니..
    많은 이의 조언은 대부분 쓰잘데기 없어유..

    본인 마음속을 다시 한번 보셔요

    나는 남편에게 잘하고 있는지,
    남편은 나에게 잘하고 있는지,

    천천히 어루만지면서
    다시 대화해보셔요. 낮은 목소리로 본인 마음을 전달하는겁니다.
  • ?
    익명_49761254 2021.04.19 23:29
    그게 흔히 말하는 성격차이 인것 같아요. 남녀를 바꿔서 본다고 해도 객관적으로 글쓴이 편을 들 수 밖에 없어요. 대화를 진지하게 해보시고, 그래도 확신이 선다면 조금 젊을때 갈라서시는 것도 방법입니다.
  • ?
    익명_05234320 2021.04.20 10:28
    아이 없으면 ... 뭐 ..엄청 부담 되지는 않을듯
    시부모랑 시가족이랑 사이 좋으면 뭐하나요 배우자가 그런데 ..
    아직 배우자에게 좀 애정이 있다면
    일단 한번 진지하게 대화해보고 결정하는것도 좋을듯합니다
  • ?
    익명_16786483 2021.04.20 11:35
    서로 잘 몰라서 그래요.
    부부상담을 먼저 받으세요.
    이혼하면 다 해결될거 같지만 또다른 고민의 시작입니다.
  • ?
    익명_66534077 2021.04.20 19:44
    서로 배려를해야하는데 남편은 배려가없어보이고 쓴이는 이제 마음이 닫힌것같네... 그래도 쉽게 이혼 생각하지말고 대화를 좀 해보고 부부클리닉 같은 상담도 한번 받아봐. 그사람하고 결혼한 이유를 잊지마
  • ?
    익명_47472364 2021.04.21 01:35
    이혼하면 다 해결되는가? 이혼하고 다른 남자를 만나면 또 다른 문제가 생기는건 아닌가?
    본인이 잘 생각해보시길.. 지금은 이혼하면 다 될거 같지만 그렇게 쉬운 문제도 아님
    부부 상담부터 차근차근 진행해보시길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