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욕하셔도 좋습니다

재가 노답이란 걸 아니까요 

대학 졸업장이 없습니다

대학 3번을 옮겼는데 다 원하는 대학엔 못미치고

점수 맞춰서 유망하다는 과에 갔다가 

도저히 저한테 아니라 생각해서 나오고 

군대 다녀온 뒤 자퇴하고

이 공부 저 공부만 8년 했습니다


그리고 실패들 좌절에 기준을 조금씩 조금씩 낮춰서

공무원 9급 준비까지 왔는데 3년 차 또 안된 거 같네요 

과거 인서울 대학 입학했고

나름 괜찮았다 생각했던 공부머리를 믿기엔

지금 그저 평범한 사람이라는 걸 느끼네요

재작년 작년 1점도 안되는 소수점으로 떨어지고

올해도 그냥 문닫아주고 떨어질 거 같아요...

제 거주지를 집착한 것도 객기 얐던 거 같아요

남들은 합격을 위해서 주소이전해서 조금 외진 지역으로도 

간다는데 제 거주 광역시만 줄곧...


사실 경제적 상황은 크게 걱정이 없는 편인데요... 

그래서 그런지

집애선 이미 늦은 거 하고 싶으면 일년 더 해라 하시데

은근히 공무원 하시길 원하시는 거 같고


제가 올해 정말 힘들게 했거든요 .. 지금 한쪽 귀는 ... 

돌발성 난청으로 귀가 잘 안들리고 정신과도 자주 다니면서

약먹으면서 공부 했는데...

공부 그만둬야지 하면서도 .. 또 할 게 없어.. 막막하네요...

공부만 해와서 제가 시야가 좁은 거 일 수도 있고


집안 능력이 있으면 뭐하는 가 내가 능력이 있어야지 

라는 생각으로 뛰쳐나온 게 지금은 후회가 되네요

집에서 정해준 길로 갈 걸... 돌아가기엔 나무 늦은...


8년 간 겅부하며 알게 된 , 그리고 먼저 합격한 친구들 동생들 형님들 연락 오는데 부끄럽네요 ... 잠수타는 중

  • ?
    익명_72513084 2021.06.21 10:53
    자... 대부분 사람이 어떤 일을 하기 전에 제일 먼저 하는 일이 자기가 하는 일에 대한 한계점, 어려움을 설명하지요.
    왜냐? 안됐을 때 내가 부족해서가 아니라 그렇기 때문에 안됐다고 얘기하고 싶어서.
    이제 정신 차리고 공부만 합시다. 왜 안됐는지 설명하지 마시고.... 지금부터 좀 쎄게 말씀드릴테니 감안하고 보세요.

    1. 대학을 여러군데 다녔다 -> 공무원 시험하고 무슨 상관인지? 34살이면 한창 때인데 벌써 늙었다는 핑계를 대고 싶은지?
    2. 평범한 사람임을 느낀다 -> 공무원이 천재를 뽑는 시험인가? 평범한 사람 중에 노력 많이 한 사람 뽑는 시험 아닌가?
    3. 소수점, 문닫아 줌 -> 이런 핑계가 제일 부질없음. 이왕 공부할 것이면 수석합격을 기준으로 해야지, 예를 들어 건국대 다니는 사람 중 건국대 커트라인에 맞춰 들어온 사람이 몇 명일 것 같음? 90%가 상위 대학을 합격할 실력으로 들어옴
    4. 거주지 집착 객기 -> 거주지를 지방으로 하면 붙음? 아닐 것 같은데? 9급 시험은 암기의 정점인데, 암기를 제대로 안하고 무슨 핑계?
    5. 돌발성 난청 & 정신과 -> 치료 열심히 받으시고 그렇기 때문에 공무원 가야 함. 일반 회사는 아마 3개월 내 짤릴 위험 있음
    6. 너무 늦은 나이 -> 그럼 뭘 하기에는 이른 나이임? 좀 있으면 40 금방 되는데 그러면 30대 중반이라도 정신 차릴껄 하는 후회 할 것임. 나이 핑계 대지 말고 한숨 쉬지 말고 괴로워하지 말고 그 시간에 영어, 한국사 더 준비하셈.

    지금 선배들, 친구들 연락 오면 부끄러움? 앞으로는 더 부끄러움. 다음 시험에는 반드시 붙겠다는 정신을 가져야지 쉬운 길 찾고, 결심한답시고 동기부여 영상 찾아 웹사이트 여기저기 다니고, 정보 얻는다고 공갤가고, 마음 다잡는다고 여기저기 쏘다니고, 기초부터 다지겠다고 또 인강 듣고 이러고 시험 붙는게 신기한 것 아님? 미친것 아님? 한국사 중에서 독립운동 단체를 연도별로 5개 이상씩 댈 수 있음? 토익 시험 860 이상 나올 수 있음? 그런데 이런 게 불가능할 것 같음? 아님. 누구나 노력하면 다 됨. 죽을 각오로.
    당장 꾸르를 포함해서 인터넷 모두 끊고 진짜 죽음을 각오하고 1년 공부하셈. 그러면 공무원 안되더라도 자신감은 생길 것임.
  • ?
    익명_70363951 2021.06.21 12:45
    저는 30살인데 해외생활 8년하다가 코로나 터져서 작년에 한국 들어오고 지금 굴삭기기사하고 있습니다. 고프면 뭐든지 해요. 화이팅
  • ?
    익명_46770936 2021.06.21 14:08
    욕해도 좋다고 하셨으니 쎄게 말할게요.

    잘못 봤나 싶어서 글 전체를 몇번이고 봐도 자기 반성이 전혀 없네요.
    먼저 실패를 쭉 나열하셨죠.
    원하는 대학 학과 입학 실패, 학점 취득 실패, 졸업 실패, 공무원 실패
    하지만 중간중간 이걸 자기가 평범한 사람인걸 늦게 안 탓, 거주지 탓, 건강 탓, 나이 탓을 하고 있네요.
    그리고는 제일 중요한걸 빼놓으셨네요.

    이 모든것의 원인이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평범한 사람이라서? 거주지? 나이?
    답이 노력이라는건 제가 말 안해도 이미 알고 있죠? 근데 인정하기 싫은거지.

    노력이라고 하면 인간관계 싹 다 끊고 방에서 하루 16-18시간씩 밥 잠 빼고 전부 공부에 올인하는것만 떠올리시는데
    그냥 자기가 하던 일 힘들어도, 하기 싫어도 그냥 꾹 참고 꾸준히 하는것도 노력입니다.

    무언가 조금 하다가 힘들어지니까 내 길이 아닌것 같아서 관두고
    못버티고 나왔다고 말하기엔 창피하니까 다른거 탓하고,
    그것도 한두번이지 인생 전체를 그러다가 자기 혐오에 빠져서는 여기와서 진로 고민이랍시고 쿨한척 욕해도 좋다고 말하면
    기분이 좀 풀립니까? 인생은 바뀐게 하나도 없는데?

    저도 그렇고 여기 있는 사람들 거의 대부분, 심지어 여기서는 헛소리만 하는 몇몇 사람들 조차도
    자기 인생 무게를 짊어지고 그냥 묵묵히 힘들어도 합니다.
    그렇게 버티고 버텨서 학위도 받고, 취업도 하고, 경력도 쌓은겁니다.

    부모님의 재력이 인생의 보험같은거라 생각해서 절박함이 없을수도 있는데
    스스로 인생을 조지고 있는 자식 보면서 20년 넘게 썩고 있는 부모님 심정은 왜 보험 안들어주십니까?
    공무원 하라는 부모님들의 공통 특징이 뭔지 아십니까?
    다른거 해서는 살거라고는 생각할수 없을정도로 못났으니, 월급은 작지만 잘리지 않는 공무원이라도 해서 입에 풀칠이라도 하면서 살라는 뜻인겁니다. 그만큼 속이 썩었다는 거구요.

    아마 제가 이렇게 길게 써봤자 지금 당장 읽을때는 가슴 후벼파는것 같고 제 말이 틀렸다고 속으로 생각하겠지만
    34년 살던 관성 어디 안갑니다.
    지금 당장 마음 독하게 먹는답시고 기숙형 고시원 알아보고 백날 해봤자 어차피 1주일 지나면 원래대로 돌아올겁니다.

    왜냐면 지금 제가 한 말들은 가까운 사람들 중 누군가가 몇번이고 했을테니까요.

    억울하죠?
    제가 틀렸다고 얘기하고 싶으면 합격 하고 증명하세요.
  • ?
    익명_89220690 2021.06.21 10:53
    부럽다...1년 더 하라고 해주는 집....
    자신 있으면 하세요
    할게 없으면 그거 하시고요.
  • ?
    익명_72513084 2021.06.21 10:53
    자... 대부분 사람이 어떤 일을 하기 전에 제일 먼저 하는 일이 자기가 하는 일에 대한 한계점, 어려움을 설명하지요.
    왜냐? 안됐을 때 내가 부족해서가 아니라 그렇기 때문에 안됐다고 얘기하고 싶어서.
    이제 정신 차리고 공부만 합시다. 왜 안됐는지 설명하지 마시고.... 지금부터 좀 쎄게 말씀드릴테니 감안하고 보세요.

    1. 대학을 여러군데 다녔다 -> 공무원 시험하고 무슨 상관인지? 34살이면 한창 때인데 벌써 늙었다는 핑계를 대고 싶은지?
    2. 평범한 사람임을 느낀다 -> 공무원이 천재를 뽑는 시험인가? 평범한 사람 중에 노력 많이 한 사람 뽑는 시험 아닌가?
    3. 소수점, 문닫아 줌 -> 이런 핑계가 제일 부질없음. 이왕 공부할 것이면 수석합격을 기준으로 해야지, 예를 들어 건국대 다니는 사람 중 건국대 커트라인에 맞춰 들어온 사람이 몇 명일 것 같음? 90%가 상위 대학을 합격할 실력으로 들어옴
    4. 거주지 집착 객기 -> 거주지를 지방으로 하면 붙음? 아닐 것 같은데? 9급 시험은 암기의 정점인데, 암기를 제대로 안하고 무슨 핑계?
    5. 돌발성 난청 & 정신과 -> 치료 열심히 받으시고 그렇기 때문에 공무원 가야 함. 일반 회사는 아마 3개월 내 짤릴 위험 있음
    6. 너무 늦은 나이 -> 그럼 뭘 하기에는 이른 나이임? 좀 있으면 40 금방 되는데 그러면 30대 중반이라도 정신 차릴껄 하는 후회 할 것임. 나이 핑계 대지 말고 한숨 쉬지 말고 괴로워하지 말고 그 시간에 영어, 한국사 더 준비하셈.

    지금 선배들, 친구들 연락 오면 부끄러움? 앞으로는 더 부끄러움. 다음 시험에는 반드시 붙겠다는 정신을 가져야지 쉬운 길 찾고, 결심한답시고 동기부여 영상 찾아 웹사이트 여기저기 다니고, 정보 얻는다고 공갤가고, 마음 다잡는다고 여기저기 쏘다니고, 기초부터 다지겠다고 또 인강 듣고 이러고 시험 붙는게 신기한 것 아님? 미친것 아님? 한국사 중에서 독립운동 단체를 연도별로 5개 이상씩 댈 수 있음? 토익 시험 860 이상 나올 수 있음? 그런데 이런 게 불가능할 것 같음? 아님. 누구나 노력하면 다 됨. 죽을 각오로.
    당장 꾸르를 포함해서 인터넷 모두 끊고 진짜 죽음을 각오하고 1년 공부하셈. 그러면 공무원 안되더라도 자신감은 생길 것임.
  • ?
    익명_59299573 2021.06.21 11:02
    @익명_72513084
    이 분이 뼈 때리긴 했는데 뭐 틀린말이 없음
    지금 상황에선 그냥 공부해서 붙은게 제일 나아보이네요
    거주지를 옮겼으면 붙었을거같다? 그럼 이번엔 옮기세요.
    집은 어느정도 사는것 같으신데...
    그것만해도 엄청난 복입니다.
    그냥 주어진 삶에 만족하고 사세요. 어쩌겠습니다..;;
  • ?
    익명_96164008 2021.06.21 11:26
    @익명_72513084
    네 맞는 말씀입니다 ...
    답글 감사합니다
  • ?
    익명_98316959 2021.06.21 16:57
    @익명_72513084
    이분 은인이실듯…. 친구도 저렇게 세게 뼈 안 때리는데 알림 좋네요 정말
  • ?
    익명_88246116 2021.06.21 18:07
    @익명_72513084
    글쓴분 이 댓글다신 분께 절하셔도 아깝지 않습니다
    제가 하고싶은 말 전부 다 녹아있네요
    뼈때리는 말이 때론 기분 나쁘게 들릴수도 있지만 본인에게 큰 도움되실겁니다
    다행히 겸허히 받아들이시는 것 같아 안심이 되네요. 다음 번 도전에서 9급 꼭 합격하시길
  • ?
    익명_21156722 2021.06.21 12:09
    죽어라 할거 아니면 걍 포기하고 소소한 알바라도하셈. 뭐든해야댐.
  • ?
    익명_70363951 2021.06.21 12:45
    저는 30살인데 해외생활 8년하다가 코로나 터져서 작년에 한국 들어오고 지금 굴삭기기사하고 있습니다. 고프면 뭐든지 해요. 화이팅
  • ?
    익명_43700659 2021.06.22 06:43
    @익명_70363951
    와 저랑 진짜 비슷하시네요
    저도 10년 해외생활하다 굴삭기 타고있습니다. 31살
  • ?
    익명_70363951 2021.06.23 14:32
    @익명_43700659
    화이팅하죠 ㅎ
  • ?
    익명_11746348 2021.06.21 13:42
    괜찮아요 힘내요 뭐가 잘못됐는지 모르고 평생그대로 사는사람도 있어요 적어도 본인은 무슨 문제인지알고있으니 의지만 제대로 갖추면 충분히 바뀔수있을겁니다 늦지않았어요
  • ?
    익명_46770936 2021.06.21 14:08
    욕해도 좋다고 하셨으니 쎄게 말할게요.

    잘못 봤나 싶어서 글 전체를 몇번이고 봐도 자기 반성이 전혀 없네요.
    먼저 실패를 쭉 나열하셨죠.
    원하는 대학 학과 입학 실패, 학점 취득 실패, 졸업 실패, 공무원 실패
    하지만 중간중간 이걸 자기가 평범한 사람인걸 늦게 안 탓, 거주지 탓, 건강 탓, 나이 탓을 하고 있네요.
    그리고는 제일 중요한걸 빼놓으셨네요.

    이 모든것의 원인이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평범한 사람이라서? 거주지? 나이?
    답이 노력이라는건 제가 말 안해도 이미 알고 있죠? 근데 인정하기 싫은거지.

    노력이라고 하면 인간관계 싹 다 끊고 방에서 하루 16-18시간씩 밥 잠 빼고 전부 공부에 올인하는것만 떠올리시는데
    그냥 자기가 하던 일 힘들어도, 하기 싫어도 그냥 꾹 참고 꾸준히 하는것도 노력입니다.

    무언가 조금 하다가 힘들어지니까 내 길이 아닌것 같아서 관두고
    못버티고 나왔다고 말하기엔 창피하니까 다른거 탓하고,
    그것도 한두번이지 인생 전체를 그러다가 자기 혐오에 빠져서는 여기와서 진로 고민이랍시고 쿨한척 욕해도 좋다고 말하면
    기분이 좀 풀립니까? 인생은 바뀐게 하나도 없는데?

    저도 그렇고 여기 있는 사람들 거의 대부분, 심지어 여기서는 헛소리만 하는 몇몇 사람들 조차도
    자기 인생 무게를 짊어지고 그냥 묵묵히 힘들어도 합니다.
    그렇게 버티고 버텨서 학위도 받고, 취업도 하고, 경력도 쌓은겁니다.

    부모님의 재력이 인생의 보험같은거라 생각해서 절박함이 없을수도 있는데
    스스로 인생을 조지고 있는 자식 보면서 20년 넘게 썩고 있는 부모님 심정은 왜 보험 안들어주십니까?
    공무원 하라는 부모님들의 공통 특징이 뭔지 아십니까?
    다른거 해서는 살거라고는 생각할수 없을정도로 못났으니, 월급은 작지만 잘리지 않는 공무원이라도 해서 입에 풀칠이라도 하면서 살라는 뜻인겁니다. 그만큼 속이 썩었다는 거구요.

    아마 제가 이렇게 길게 써봤자 지금 당장 읽을때는 가슴 후벼파는것 같고 제 말이 틀렸다고 속으로 생각하겠지만
    34년 살던 관성 어디 안갑니다.
    지금 당장 마음 독하게 먹는답시고 기숙형 고시원 알아보고 백날 해봤자 어차피 1주일 지나면 원래대로 돌아올겁니다.

    왜냐면 지금 제가 한 말들은 가까운 사람들 중 누군가가 몇번이고 했을테니까요.

    억울하죠?
    제가 틀렸다고 얘기하고 싶으면 합격 하고 증명하세요.
  • ?
    익명_58162256 2021.06.21 14:26
    이미 늦었다 넌 재능이 없는거야
    암기도 재능이야 넌 그 재능이 없는거고
    먹고 자고 똥싸는 시간 빼고 공부해도 모자란데
    꾸르하고 할꺼 다하면 될꺼같냐
    넌 10년해도 안돼
    그러니까 부모님한테 자리좋은곳 상가 사달라고해서
    편의점 차려서 편의점이나해라
    9급 같은 잡일할꺼면 그냥 편의점 3~4개돌리는게
    훨씬 더 잘번다
    사람은 99%의 재능과 1% 노력으로 만들어진다
  • ?
    익명_36780152 2021.06.21 14:41
    하고 싶은거 하세요. 인생에 정답이 어딨겠습니까.
  • ?
    익명_24456219 2021.06.21 15:01
    너무 걱정 마세요
    나 아는 형도 님이랑 비슷한 처지였음. 늦깍이로 9급 공뭔 돼서 집 근처 구청에서 일 하고 있음
    그 형도 집안이 괜찮아서 9급 공무원 급여 받아도 충분히 먹고 사는데 문제 없는 거 같음.

    위엣분들 말씀대로 이미 공부만 하고 멘탈이 나가서 사기업 취업 해 봤자
    지금 나이와 스펙으로 갈 수 있는 제대로 된 곳은 없을 테니 한 달도 버티기 힘들듯.
    공뭔 안 되면 자영업을 해야 할텐데, 보아하니 장사할 성격도 안 될거 같음.. 하지만 아직 걱정 없음.

    1,2년 더 공부해서 늦더라도 꼭 9급 공무원 되면 현재 웬만한 문제는 다 해결 될 것임.
    당장은 괴롭겠지만 님처럼 9급만 돼도 남은 인생 무난하게 살 수 있는 환경은
    현재 대한민국에서 굉장한 행운임.

    여기에 고민을 털어놓을 만큼 답답하고 힘들 테지만 너무 안 좋은 쪽만 생각하지 말고 희망을 가지세요
    님 정도면 그다지 ㅈ된 거도 아니고 불행한 게 아닙니다
  • ?
    익명_19397234 2021.06.21 15:44
    그냥 하루 인력사무소가서 노가다 한번 뛰고 오세요.
    힘들다 절대 이일로는 평생 못하겠다고 판단되시면 다시 공무원시험 열심히 준비하시구요. 할만하다고 생각되시면 천천히 해보고 싶은일을 찾아보세요. 노가다로도 평생 먹고 살 자신이 있는데 나이가 많든 적든 무슨 걱정이에요.
  • ?
    익명_13730635 2021.06.21 16:09
    ㅎㅎㅎ한번더 해보라고 하는 것도 니 복이다.
    근데 과연 내가 공부를 했다고 이렇게 말할 정도로 열심히 했을까? 도 한번 생각 해봐.
  • ?
    익명_68745992 2021.06.21 16:35
    거의다 온거같은데 힘내봐요
  • ?
    익명_68258468 2021.06.21 18:06
    40살까지도 되기만 한다면 다행이지 열심히해보소
  • ?
    익명_26225754 2021.06.21 20:41
    공부만 하다가 ㄴㄴ
    공부 하는척 하다가 ㅇㅇ
  • ?
    익명_93956372 2021.06.21 22:00
    근데 결론은 맞지만 너무 세게 말할것까진 없는게
    소수점 이하 차이로 탈락한게 사실이라면 진짜 열심히 하긴 했지 뭐
    엥간한 사람들은 그 정도까지도 공부안해서 그냥'공무원공부만 하다 인생망했어요ㅠ'라고 올리거든
  • ?
    익명_25538141 2021.06.21 23:03
    결국 지금 이 순간에도 맘 먹고 내년 시험 붙으면 결국 주변에서 이럴걸요 " 아 그새키 결국엔 붙었더라' 사람들은 결국 님이 해냈냐 못 해냈냐 그것만 생각합니다. 할 수 있다면 꼭 붙으세요
  • ?
    익명_65227387 2021.06.21 23:21
    친구 고생많네
    내인생도 빡세서 해줄말은 안떠오르지만
    무엇을 하던 서로 열심히 해봐요!
  • ?
    익명_35174426 2021.06.22 22:54
    @익명_65227387
    22 다들 강하게 조언해주었는데 나도 이분처럼 응원 남기고 가 ! 토닥토닥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