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본인은 20대 후반 여자 공무원임

개천에서 용났다고 할 정도로

가난한 집안에서 자랐고 조부모 밑에서 자람

아빠.엄마는 이혼하셨음

24살에 전세 사기당해서 빚이 3천이고(현재 1천만원 갚음) 전세 살겠다고 3천 빚이 또 있음

암튼 이런 상황인데(대충 돈없다는 이야기)

 

어느날 내 옛~날 스승님이 전화한거임...

너 어릴 때 고생한거 아는데 너도 잘 살아야지 않겠냐며

내가 아는 지인 소개시켜주고 싶다고함.

들어보니 어마어마한? 꿈에서나 볼듯한 재력가였음.

 

근데 나를? 왜? 스승님이 내상황을 상대방측 어머니께 다 말했는데

신기하게 그 상대방 어머니가 다 필요없다 하심

착한 며느리면 된다고함.

 

이 이야기를 아빠에게 했더니 이 상황이 기분 나쁘다함.

왜 우리 집안사정을 다 말하냐

둘이 맘에 들고 잘 되면 그때 말해도 되는건데

사람을 그렇게 먼저 평가하고 만나고 저울질하는게 맞냐면서

주선자가 이상하다는 거임...

그리고 아빠는 딸이 결혼을 안했으면 하는 편에 계심.

혼자 잘 살수 있는데 왜 결혼하냐고함..

 

흠... 아빠 마음이 이해가 안감

결혼 자체를 말림. 현실적으로 결혼하면 겪게 되는 고충.힘든점들을 자주 설명해주셔서 비혼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아빠한테 많이 세뇌받았음.

집안 차이 많이 나는 결혼도 말림. 근데 집이 너무 가난해서 누굴 만나도 차이날거라 생각함ㅠ

 

아빠는 오히려 공사장에서 일하는 전남친..을 더 호의적으로 봤었는데 ㅠ

아빠 왜 그럴까

 

  • ?
    익명_34527828 2022.05.19 02:09
    양가의 재력이 크게 차이나면 결혼 생활이 행복하기 어려운걸 아시니까 그런거에요.

    단순히 돈이 많고 적음만 문제가 아니라 보통은 생각하는것 자체가 달라요.
    돈을 대하는 태도도 다르고, 취미 생활, 교양 등등 모든게 차이가 날수밖에 없는데 그걸 맞추는건 생각보다 엄청 고통스럽거든요.
    쉽게 생각하면 평생 몸에 맞지도 않는 옷을 입고 사신다고 생각하면 편합니다.
    아버님은 그걸 아시니까 반대하시는거에요.
    공사장에서 일하던 남친을 더 호의적으로 봤던건, 명절에 아버님과 소주한잔 할수 있는 말 통하는 사위가 좋으셨던거지
    잘 알지도 못하는 와인에 등급이 있는지도 모르겠는 캐비어 사올 말 안통할것 같은 사위는 별로이신거에요.

    그리고 조건 안보고 착한 며느리면 된다는 집 치고 시집살이 안시키는 집은 거의 없어요.
    착해야 한다는건 순종적인 며느리를 원한다는거고 그런 집에서 딸이 고생하는게 싫으신거에요.

    지금은 이해가지 않으시겠지만, 혹여나 그쪽 남자를 만나면 제가 무슨말 하는지 어느순간 이해되실거에요.
  • ?
    익명_53155654 2022.05.19 01:32
    무시 당할까봐 그런거같아. 남자의 자존심 같은거.
    남자들은 능력 안되면 여자들한테 대시 안하는 본능이 있거든, 약간 이런게 투영되서 그런거 같은데?
    본인 입장에서 냉정히 보고 미래에 도움이 되는 선택을 하도록해.
    부보님에게 맞춰살면 후회 할 수 있어. 맞춰산다고 행복한 것도 아니고.
    통계적으로 가난한 집안보다 부유한 집안이 덜 불행함. 재력이 최고는 아니지만 무시할건 절대 아니지
  • ?
    익명_67001147 2022.05.19 01:27
    나도 딸 가진 아빠인데 내 딸이 능력있으면 결혼 안 했으면 하는 생각도 들긴 들어 왜냐면 결혼 생활은 너무 힘들거든....
  • ?
    익명_53155654 2022.05.19 01:32
    무시 당할까봐 그런거같아. 남자의 자존심 같은거.
    남자들은 능력 안되면 여자들한테 대시 안하는 본능이 있거든, 약간 이런게 투영되서 그런거 같은데?
    본인 입장에서 냉정히 보고 미래에 도움이 되는 선택을 하도록해.
    부보님에게 맞춰살면 후회 할 수 있어. 맞춰산다고 행복한 것도 아니고.
    통계적으로 가난한 집안보다 부유한 집안이 덜 불행함. 재력이 최고는 아니지만 무시할건 절대 아니지
  • ?
    익명_47122473 2022.05.19 01:56
    아버지 본인이 혼자 남게되시는게 두려우신건 아닌지 짐작해봅니다.
  • ?
    익명_10056659 2022.05.19 01:57
    아빠가 결혼생활에서 불행하셔서 님도 그럴수있을거라 생각하는거고
    그 상황의 확률을 더 낮추기위해서 격차나는 상대보다
    끼리끼리 만나는걸 선호하시는가 본데, 나는 일단 만나보는거 추천합니다.
    부자라고 나쁘고 거지라고 착하다는 언더도그마같은건 이미 구시대적인 생각입니다.
    나쁜놈이 부자이고 거지인거고 착한놈이 부자거나 거지인거죠.

    내 지인도 부모님 월소득이 합쳐서 200대여서 서민중 서민인데
    본인이 매우 유쾌한편인데다 능력있다보니 수십억대 자산가 쪽이랑 결혼하고
    그분들 착하셔서 달마다 백화점에서 선물도 사주시고 잘지내고 있습니다.
    일단 한번 소개팅이라도 가십쇼
  • ?
    익명_34527828 2022.05.19 02:09
    양가의 재력이 크게 차이나면 결혼 생활이 행복하기 어려운걸 아시니까 그런거에요.

    단순히 돈이 많고 적음만 문제가 아니라 보통은 생각하는것 자체가 달라요.
    돈을 대하는 태도도 다르고, 취미 생활, 교양 등등 모든게 차이가 날수밖에 없는데 그걸 맞추는건 생각보다 엄청 고통스럽거든요.
    쉽게 생각하면 평생 몸에 맞지도 않는 옷을 입고 사신다고 생각하면 편합니다.
    아버님은 그걸 아시니까 반대하시는거에요.
    공사장에서 일하던 남친을 더 호의적으로 봤던건, 명절에 아버님과 소주한잔 할수 있는 말 통하는 사위가 좋으셨던거지
    잘 알지도 못하는 와인에 등급이 있는지도 모르겠는 캐비어 사올 말 안통할것 같은 사위는 별로이신거에요.

    그리고 조건 안보고 착한 며느리면 된다는 집 치고 시집살이 안시키는 집은 거의 없어요.
    착해야 한다는건 순종적인 며느리를 원한다는거고 그런 집에서 딸이 고생하는게 싫으신거에요.

    지금은 이해가지 않으시겠지만, 혹여나 그쪽 남자를 만나면 제가 무슨말 하는지 어느순간 이해되실거에요.
  • ?
    익명_83302663 2022.05.19 07:42
    아빠가 엄청 자존감이 낮은 사람이라, 자존심이 높고 고집이 센 사람 같음.
    돈 많은 사람들도 좋은 사람 많음. 나도, 울 집안하고 와이프 집안하고 많이 차이나지만 와이프 사람 보고 결혼했음.
    나는 결혼할 때 울 어머니가 상대측 배려해서 우리 무리하지 맙시다 했다가, 상대는 엄청 자존심 상해하고 장모님이 울었다고 들었었음.
    어쨌든 능력껏 잘 살고 있음.

    좋은 기회임. 남자도 괜찮으면 더 좋고. 상대 부모는 재력가이지만, 한 때 힘든 삶을 겪거나 주변에 어렵게 사는 사촌들이 있어서
    그들의 삶과 심성을 잘 이해하는 사람들 일 수 있음. 스승도 아마 글쓴이의 심성과 태도를 그 동안 잘 봐와서 추천해 주는 것일 테니까.
    만나보는 것 적극 추천함.
  • ?
    익명_75928521 2022.05.19 08:05
    님 만약 시가에서 돈 들이밀면서 + 며느리니까 라면서 부탁받으면
    그게 어떤 부탁이든 한번 정도는 거절할 수 있음? 또 거절하게 된 후부터 올 수 도 있는 눈칫밥 감당하면서
    남편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 할 수 있음?
    그러면 결혼해도 됨. 다 자기가 어떻게 대처하는건데, 아버지께선 그게 걱정되는거지.
    아버지 자신이 대우는 못 받는거는 참아도 자식이 대우 못받는건 못참는거지
  • ?
    익명_72551481 2022.05.19 08:29
    재력가 집안에서 그럴리가 없습니다. 무언가가 있는겁니다..세상은 그렇게..동화가 아니에요..
  • ?
    익명_99969057 2022.05.19 08:51
    솔직히 말해..대한민국에서의 결혼은 서로 비슷한 재력을 가진 집안이 만나야 그나마 덜싸우게되고...원만한 관계를 이어갈수있어..
  • ?
    익명_66714401 2022.05.19 09:27
    @익명_99969057
    위에 고견들 감사합니다~~
  • ?
    익명_27405912 2022.05.19 09:18
    자기 딸한테 그만큼 혼수도 못해줄텐데..상대측 어르신들이 인성이야 좋으면 정말 좋겠지만 아무것도 못해온 며느리 그거가지고 언젠가는 타박 할 수 도 있고 아비 입장에서는 나름 노력해서 키운 딸인데 시집가서 구박받으면 안좋할듯.
  • ?
    익명_58929729 2022.05.19 09:26
    드라마를 너무 많이 보신듯
    어마어마하게 돈 많은 재력가가
    20대 후반 노처녀를 왜만남
    생각할 수 있는 가능성은
    상대가 존못이라 결혼정보 아니면
    결혼 못하는 사람 아니라면
    솔직히 쓴이 안만나지
    쓴이가 존나 몸매 좋은경우 아니고서야
    당연한 소리 아닌가
  • ?
    익명_28417159 2022.05.19 10:24
    @익명_58929729
    요즘 세상에 20대 후반이 노처녀..?
  • ?
    익명_54630396 2022.05.19 12:05
    @익명_28417159
    자녀 원하는 부자 집안에서는 20대 후반여자도 나이 많다고 생각하죠. 결정사에서 27부터 여자 나이는 마이너스 됩니다.
  • ?
    익명_41585045 2022.05.19 16:17
    나는 윗댓글하고는 다른 경우도 꽤 봤어. 그러니 괜히 겁내지 말고
    소개팅하듯 만나봐. 지레짐작으로 거부감 가지지 말고...

    내가 아는 처자도 글쓴이랑 처지가 비슷한대 글쓴이랑 비슷한 과정으로 33살인가에 꽤 으리으리한 재력가집에서 모셔갔어. 그리고 시어머니 하녀처럼 살거나 하지도 않고 그냥 평범하게 해피해피하게 살고 있어. 시어머니마다 며느리 찾는 기준이 달라. 그러니 일단 만나봐.
  • ?
    익명_41585045 2022.05.19 16:36
    그리고 덧붙이자면 부자집에 시집간다고 더 시집살이 하거나 더 무시당하는것도 아니고 형편이 안 좋은 집에 간다고 더 대접받거나 덜 고생하는것도 아니야. 그냥 그 집안 분위기나 가풍이 훨씬 중요하고
    너가 남편과 어떤 관계를 형성하는지와 남편과 어떻게 살아가는지가 중요해 . 이건 사실 누구랑 결혼하든 마찬가지야. 그러니 부자집이라고 다르게 볼 필요는 없어.
  • ?
    익명_74761811 2022.05.19 17:32
    본인 원하는데로 하세요
    사기를 당해도 본인 선택이였고

    결국 어떤 선택을 해도 본인 선택 아니면 후회하게 되있음
  • ?
    익명_29625233 2022.05.19 17:38
    나같으면 만나보고 결정하겠음, 물론 세상의 진리가 공짜는 없다 기에, 분명 뭔가 있을거임 ㅋㅋ
  • ?
    익명_18667580 2022.05.19 20:56
    혼자 잘 먹고 살만큼 컸는데 도대체 왜 그런 결혼을 하지? 이 사람 아니면 안될 것 같은 사람 찾아. 인생이 달린 일이야. 물론 그와중에 소개받는 남자가 그 남자가 될 수도 있겠지. 어쨌든 결혼을 결정하는 과정이 뭔가 순서가 바뀌었어.
  • ?
    익명_31400372 2022.05.20 03:00
    오로지 금전적인여유만있으면 모든걸 다받아들이고 참고살자신있으면 그러면 본인원하는대로 사시면 됩니다

    위에분말대로 다필요없고 착한며느리? ㅎㅎ 순종적이고 조용하게 자기네뜻대로 따라줄 그런여자찾는겁니다
  • ?
    익명_61882230 2022.05.20 13:17
    끼리끼리가 괜히있는말은 아닙니다
    비슷한수준의 사람들끼리 만나야지
    차이가 너무 나면 말도 안통하고 얘깃거리가 없어지고 그래요
  • ?
    익명_27447991 2022.05.20 21:55
    케바케임

    내친구도 부자집 시집가서 잘만 살고있음

    본인 마음먹기임

    다만 돈이 다가 아니라는것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