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그것이 알고싶다 800회 (2011.5.7 방송)

사라진 악마를 찾아서
- 화성연쇄살인사건

연출 : 김재원 / 작가 : 정문명

 

2011년 당시 ‘그알’ 측은 800회를 아래와 같이 예고한 바 있다.

그것이 알고 싶다 800회 특집 3부작
“ 대한민국 3대 미스터리 사건 ”

▶ 1992년 3월 31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탐사보도 프로그램의 새로운 지평을 연 [그것이 알고 싶다]가 2011년 5월 7일로 800회를 맞았다
▶ 800회 특집 3부작 [ 대한민국 3대 미스터리 - 아직도 그것이 알고 싶다 ]는 국민들을 공포에 떨게 하고 가슴아프게 했던 1990년대의 미제 사건 파일을 다시 펼쳐 정말 범인을 잡을 가능성은 없는지 추적한다 
- 5월 7일 [ 사라진 악마를 찾아서 - 화성연쇄살인사건 ]
- 5월 14일 [ 살인 무기를 찾아라 - 개구리소년실종사건 ]
- 5월 21일 [ 그 놈 목소리? 그 놈들의 목소리 ! 이형호군 유괴살인사건 ] 

 

▶ 기존의 접근 방식과는 달리 범인의 시각에서 사건을 재구성하고 남아있는 증거와 단서들을 21세기의 과학수사 기법으로 분석해서 구체적인 범인의 모습에 다가간다

“ 21세기 수사 기법으로 20세기의 살인마를 잡아라 ”

▶ [그것이 알고 싶다]는 1992년 방영 당시 최초로 미스터리 추리 기법을 프로그램에 적용, 수많은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고 사회적 문제의 불편한 이면을 들춰냄으로써 커다란 사회적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800회 특집 3부작을 통해 [ 2011년 그것이 알고 싶다 ]는 미스터리 다큐멘터리라는 고유의 성격을 강화, 사회 고발과 진실 추구의 또 다른 역사를 만들어 나갈 것이다.

 

 

제 1 부 사라진 악마를 찾아서 - 화성연쇄 살인 사건

“10명의 희생자, 연인원 205만 명의 경찰이 동원되고도 해결되지 못한 유사 이래 최대 미스터리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은 어떤 사람이고 무슨 생각으로 이런 일을 저지른 것일까? ”

“ 취재를 통해 입수한 경찰 내부 문서! 그리고 그 속에 담겨있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생존자 리스트! ”

“ 키 165~170cm, 갸름한 얼굴의 손이 부드러운 20대 남자!
8명의 생존자들이 밝히는 범인의 모습이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 

#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 개막 5일 전, 비극은 시작됐다!
1986년 9월 19일. 아시안게임 개막 하루 전, 경기도 화성에서 기괴한 모습으로 누워있는 할머니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피해자가 도로 옆 목초지에서 발견되었고, 사건발생시간이 새벽인 점을 들어 뺑소니 교통사고로 사건을 처리했다.

그런데 그 뒤로 4달 동안 4개의 시신이 할머니가 숨진 곳 반경 5km내에서 차례차례 발견되었다. 피해자들은 모두 버스에서 내려 집으로 걸어가던 길이었고, 강간의 흔적이 있었으며, 논밭이나 농수로 등 사람이 쉽게 찾아볼 수 없는 곳에 유기되어 있었다. 조용한 마을에 순식간에 불어 닥친 공포의 그림자! 언론은 이 때 부터 이 사건을 ‘화성연쇄살인사건’이라 부르기 시작했다.

 

# 시신만이 알고 있는 범인의 모습
순식간에 공포 분위기가 된 화성에 수사본부가 꾸려졌다. 하지만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4달 뒤 범행은 또다시 이어졌다. 6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하는 동안 범인이 현장에 남긴 단서는 245mm의 족적 뿐! 가로등 없는 노상에서 일어나 목격자도 발견되지 않았다. 피해자는 대부분 똑같은 매듭으로 손이 묶여있었고, 옷을 벗겼다 입힌 흔적이 있었으며 몇몇 사체는 심하게 훼손되어 있었다. 6개의 사건은 모두 동일범의 소행일까? 피해자의 옷을 벗겼다 입히고 사체를 훼손시킨 이유는 무엇일까? 범인이 변태 성욕자일 거란 추측만 무성하던 이듬해 9월, 7번째 희생자가 또다시 화성에서 발견됐다. 이번에도 흔적을 남기지 않은 범인! 하지만 사건이 벌어진 그 날 밤 살해된 현장 부근에서 수상한 남자를 태운 버스가 있었다. 7번 만에 처음으로 범인의 얼굴을 본 사람이 나타난 것이다!

# 7차 사건이 벌어진 그 시각 버스에 올라탄 남자
목격자는 7차 사건이 벌어진 그 날 밤 발안에서 수원으로 가는 마지막 버스를 운전한 강모씨와 버스 안내양 엄모씨! 버스가 잘 서지 않는 곳에서 승차한 남자는 20대 중반으로 165cm ~170cm 정도의 키에 얼굴이 갸름하고 호리호리한 체격이었다. 이들의 증언을 토대로 몽타주가 제작되었고 수원과 화성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수사가 진행되었다. 그러나 해볼 수 있는 것은 다 해보았다는 경찰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모두가 알다시피 범인은 결국 우리 앞에 나타나지 않았다. 도대체 그 이유는 무엇일까?

# 최초공개!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생존자들
몽타주 1장만을 남긴 채 다시 원점으로 돌아온 범인 수사! 범인을 찾을 수 있는 실마리는 목격자의 진술이 전부인 것일까? 우리는 모든 자료를 미국의 범죄수사 전문가들에게 보냈다. 사건에 개한 아무런 편견이 없는 이들이 본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은 어떤 모습일까? 미국에서 만난 전문가는 이 연쇄살인사건의 1차 사건이 가장 의심스럽다고 이야기한다. 보통 처음 범죄를 저지른 사람은 1차 사건처럼 사체를 기괴한 모습으로 유기할 수 없다는 것이 그의 주장! 의문이 생긴 제작진은 살인사건이 있기 전 화성지역에서 유사한 사건을 취재했다. 그리고 1차 사건이 발생하기 7개월 전부터 유사한 수법으로 강간당한 피해자가 7명이나 있었다는 기록을 입수할 수 있었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강간 피해자들이 진술한 범인의 인상착의가 모두 7차 사건의 목격자가 진술한 인상착의와 일치하고 있다는 점! 키 165~170cm, 20대 중반의 손이 부드러운 남자!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은 살인을 하기 전부터 이 지역 부녀자들을 노리고 있었다!

# 21세기 수사기법으로 부활하는 범인의 모습
추가로 조사된 강간 사건의 조사 기록은 모두 비슷한 인상착의의 범인을 지목하고 있었다. 키와 나이, 범행 지역이 다른 살인사건과 대단히 밀접한 연관성을 띄고 있다. 이제 우리에게 주어진 단서는 기존 사건의 단서들과 추가로 발견된 사건의 생존자의 진술! 이를 통해 추리되는 범인의 모습과 심리는 어떤 것일까? 미스터리로만 남아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범인! 그 실체를 21세기의 과학과 국내외 전문가들을 통해 부활시킨다.


800회 특집을 방송한 이후로도 약 8년이 지난 2019년. 유튜브를 통해 다시 보는 ‘그알’은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네티즌들과 함께 담당 PD가 채팅을 한다는 요소는 이미 유튜브에 익숙해진 네티즌들 입장에서도 색다르게 느낄 수밖에 없는 부분.

‘그알’ 측은 “저 축대 공사하는 곳에서 발견하신 분들이 정말 놀라셨다고 하더라고요”, “속옷을 모두 벗겨서 범행 도구로 사용한 점이 독특해서 당시 형사님이 매듭을 여러모로 연구했더고 하시더라고요”, “당시에 논두렁 밑에 직접 내려가서 범인의 입장에서 한번 살펴본 적이 있는데 주변이 너무 어둡고 가로등이 없어서 숨어있는 모습이 절대 보여지지 않습니다- 그런데 저맘때가 5월인데도 밤에는 너무 날씨가 추워서 오랫동안 기다리기가 힘들었는데도 범인은 한두시간을 논두렁 밑에서 기다렸던 거죠”, “당시만 하더라도 한국의 범죄수사 특히 유전자 감식 수준은 지금과는 차원이 달랐습니다”, “​안 알려진 사실 중 하나는 당시에 살인을 당하지 않고 그냥 강간에만 머문 사건들도 있다는..” 등의 코멘트를 남겨 눈길을 끌었다.

ㅇㅣ거.. 아직도 미제인가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성적인 주제는 익명 후방주의에 남겨주세요
공지 [익명 후방주의] 게시판 [성인 게시판]으로 흡수 예정 12
공지 비회원 (댓)글 금지 및 회원가입 관련 공지 32
4073 사는게 의욕이없다 8 익명_10512203 2019.06.23 599 0
4072 저가항공 안전한건가? 6 익명_62381924 2019.06.23 835 0
4071 아 배고프다. 3 익명_41379518 2019.06.22 310 0
4070 돈이라는게 참 우습다 10 익명_07632792 2019.06.22 932 -1
4069 키가 많이 작은 여자 싫은가요 25 익명_96117035 2019.06.22 1469 0
4068 티카페 입장권 주실 분 계세요?ㅠ 익명_34194136 2019.06.22 245 0
4067 교통사고 발목 골절로 입원 중인데.. 12 익명_24179479 2019.06.22 541 0
4066 님들 텀블러에 뭐넣고다녀여? 14 익명_17493853 2019.06.22 695 0
4065 스마트폰만 사서 유심끼고 싶은데 방법이 없을까요? 8 익명_02440553 2019.06.22 476 1
4064 익명 게시판인가요? 2 익명_29031693 2019.06.21 241 0
4063 알린형들 무선이어폰 추천좀.... 12 익명_99614277 2019.06.21 619 0
» 그것이 알고싶다 800회 (2011.5.7 방송) - 화성연쇄살인사건 익명_37618011 2019.06.20 623 0
4061 오늘도 이것저것 게시판의 후방주의, 이쁜 처자들 사진보고 운동가야겠다.. 10 익명_44328067 2019.06.19 1416 0
4060 홍콩사태 글보다가 중국 체제 질문있어요 7 익명_02205124 2019.06.19 619 0
4059 시진핑 방북, 트럼프 트윗, 원화 떡상 세가지 시그널 2 익명_68657533 2019.06.19 438 0
4058 입호흡 전자담배 하는 형들 있어? 6 익명_81908456 2019.06.18 1288 0
4057 야간알바 영양제 추천좀해주세요 10 익명_53622938 2019.06.18 557 0
4056 티카페 입장코드 하나만 부탁드려요 3 익명_00990188 2019.06.17 434 0
4055 셀카못찍는여자 vs 포샵여자 3 익명_10408363 2019.06.17 1395 0
4054 돈을 못 받고 있는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13 익명_29205135 2019.06.17 75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220 Next
/ 22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