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조회 수 855 추천 수 3 댓글 8 댓글보기

Extra Form

이혼가정에 대한 편견이 있던 사람으로서

 

편견을 가져와서 너한테 미안해. 

 

내 말이 무슨 도움이 될진 모르겠지만 그런 편견 가지지 않은 사람들 중에서도 좋은 사람 많을거야.

 

네 글을 보니까 갑자기 마음 한켠이 씁슬한거 같아서 나도 한소리 하게되네

 

내 첫사랑이 이혼 가정이었어.

 

익명사이트라 말하지만

 

평범한 이혼가정도 아니었어.

 

아버지가 범죄자라 이혼하게 된거였거든.

 

찢어지게 가난한 집에 여기에 담기도 힘든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이 이상은 말할 수 없는 그 아이를 특정지을 수 밖에 없는 단서들 때문에 말할 순 없지만.. 그런 집이었어.

 

그 아이는 어린나이었지만 나한테서 미래를 함께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나봐.

 

근데 내가 그런 생각을 받아주기엔 너무 어렸지 그때,

 

뜬금없이 집으로 돌아가는 버스에서 핸드폰을 하는데 묻더라고.

 

"내 친구 부모님이 이혼을 하셨는데 어떻게 생각해? 친구가 이혼가정 이라고 하면 너 부모님은 어떻게 보실까?"

 

결혼해서 애도 있고 마누라와 하루 종일 깨도 볶고 여러가지 지지고 볶는 지금 나라면 이 때 얘가 자기 얘기 한걸 알았겠지만 그때의 난 몰랐지. 너무 어렸지.

 

"우리 아버지는 좀 보수적이셔서 안 좋게 보실것같아."

 

그때 그 애는 밝게 그렇구나 하고 넘어갔지만. 상처로 남았겠지?

 

별 생각도 안나고 잊어버린 첫사랑이지만 그 때 그렇게 말한게 아직까지 생각나고 미안하다.

 

평생 후회 세손가락 꼽으라면 꼽을 수 있을듯.

 

웃긴게 그러고 나서 우리 부모님도 이혼하시게 되었어. 정작 나는 아무런 상관도 없었어. 

 

부모님의 일이니까 신경쓰지 않았지. 이미 대학도 졸업한 내가 부모님 헤어진다고 엉엉 우는 것도 이상하잖아?

 

정확히는 별거라고 해야하나? 법적으론 문제 없고, 장인 장모님 같이 만나야하는 자리에는 같이나가고...뭐 그랬으니까.

 

그러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장인 장모님도 솎이게 된게 된거지 결과적으로.

 

부모님이 별거중이라고 장모님한테 처음 말했을때 그간 내가 잘해와서 별 탈없이 넘어갔지만 장모님은 태연히 몇년을 속였다고 많이 놀라셨나봐.

 

나도 겪어보니 편견을 가진 사람도 많나봐.

 

가정의 평안을 중시하는 어른들입장에선 이미 이혼을 한 부모를 봤으니 자식들도 이혼할거라 생각하나?

 

근데 막상 나랑 내 와이프는 잘살아. 연예인 쇼윈도 커플, 로맨티스트라고 달달하게 예능도 찍고 뭐하고 sns에 자랑글 올리지만 결과적으로 이혼하는 애들과 다르게 개그맨 누구 부부처럼 서로 장난스럽게 욕도하고 게임도 같이하고 뜨거울땐 뜨겁고 권태기가와도 이겨내고 그러고 잘살아.
 

이혼가정에 대한 편견가진 친구인지 형님인지 동생인지 모를 님도 힘내고 잘살았음 좋겠다.

 

 

  • ?
    익명_04048330 2019.09.16 08:04
    크.. 정상적인 글이 있다니..
  • ?
    익명_65425423 2019.09.16 11:00
    잘 맞는 사람과 결혼해야겠다.

    나도 부모님 화목한 가정에서 자랐고 전 여친도 부모님 금술이 아직도 좋을만큼 화기애애한 가정인데,

    슈발 이 년이랑 결혼할생각을 하니 끔찍한 결혼생활과 결국에는 이혼에 다다를거 같은 그림이 그려지는거야.

    예민보스 이기적 자기중심적 내로남불 여초커뮤니티하는거 같기고 했고, 외모는 너무 좋은데 내면은 친구조차 하기 싫은...


    나와 맞물려 갈 수 있는 톱니바퀴가 어디서에 만들어졌냐 보다 나와 얼만큼 맞는가가 중요한가보다
  • ?
    익명_80263858 2019.09.16 11:44
    @익명_65425423
    이게 중요한것 같아.
    그냥 때가되서 등살에 밀려 이정도면 나쁘지 않지 하는 여자랑 결혼하면 이혼절차밟는거지
    같이 원룸 월세 시작해도 행복한 사람있고, 서울 한강뷰 시작해도 불행한 사람있지..
  • ?
    익명_65425423 2019.09.16 23:06
    @익명_80263858
    사귈때 내가 사는 원룸에서 같이 살수 있을까 은근 물어봤는데 절대 안된다대 ㅋㅋㅋ

    난 나와 함께 살아갈 내 여자를 원하는데, 얘는 남시선 지 기분 이거저거 재고 따지기 바쁨.
    게다가 만족을 모르고 매사에 불만, 꼬투리 잡기...
    절대 결혼해서는 안될상대라는 걸 알 수 있었음
  • ?
    익명_12248016 2019.09.16 12:38
    @익명_65425423
    진짜 그래 잘맞는사람이랑 결혼해야함
  • ?
    익명_65425423 2019.09.16 23:08
    @익명_12248016
    친구가 혼기가 꽉 찬 상태에서 사귀던 3살 연상의 여친이랑 결혼을 했는데

    사실 여자가 키도 크고 몸매도 좋은 편이라 배나온 아재인 내친구랑 결혼을 왜 하지... 아니 그보다 그 외모에 그 나이 되도록 왜 결혼을 못했지를 먼저 생각했는데

    답은 결혼하고 나오게 되어 있었음.
  • ?
    익명_12248016 2019.09.17 01:03
    @익명_65425423
    좋았다는건가요 나빴다는건가요;;;; 궁금....어떻게 나온건데요???
  • ?
    익명_65425423 2019.09.17 01:13
    @익명_12248016
    나쁘지 ㅋㅋㅋㅋ

    예쁜 여자가 그나이 되도록 왜 시집을 못 갔겠어?
    다 이유가 있음.
    성격 개지랄 맞은 애들은 이뻐도 안데려감.

    근데 오지게 이쁘거나 한건 아니고 키는 172정돈데 어설프게 이뻐서 그랬을수도 있지만.
    존잘이 아닌 일반인들에게는 외모로 부족함 없어 보였는데....

    하자 있는 여자를 박력있는 내 친구가 결혼할래? 헤어질래? 배팅하듯이 밀어붙여서 파경까지 이르렀다.

    사귈때도 트러블 많았는데 무리해서 결혼하더니만..ㅉㅉㅉ 결혼은 이렇게 하는게 아니라는 걸 간접 체험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성적인 주제는 익명 후방주의에 남겨주세요
공지 [익명 후방주의] 게시판 [성인 게시판]으로 흡수 예정 12
공지 비회원 (댓)글 금지 및 회원가입 관련 공지 32
4304 엔터키 좀 치자.. 있는 기능은 좀 쓰면서 살자고 12 익명_24136387 2019.09.17 920 3/-1
4303 헬스 운동 살안찌거나 안빠진다고 하는 사람중에 12 익명_86182611 2019.09.17 1052 0
4302 백신 프로그램 뭐가 좋나요? 8 익명_83803465 2019.09.17 631 0
4301 남자 가슴살 다이어트로 빠지나요? 10 익명_65111532 2019.09.17 863 0
4300 겨울에 스쿠터 못탈정도인가여? 9 익명_55177791 2019.09.16 730 0
4299 사화생활할 나이에 연애 경험 없음은 문제 많이 되나요?? 14 익명_50176758 2019.09.16 978 0
4298 운동 질문좀 드릴게요.. 15 익명_82179492 2019.09.16 718 0
4297 인생의 슬럼프가 온것같아 16 익명_18139802 2019.09.16 677 0
4296 휴일 지나고 5 익명_23409247 2019.09.16 347 0
» 밑에 이혼가정 친구야. 8 익명_18242675 2019.09.16 855 3
4294 마이너스 2천 계좌 ㅋ큐ㅜㅜㅜ 즐거운 추석되시길 14 익명_72244442 2019.09.15 928 2
4293 사랑하는 마음을 한순간에 버림받은여자 47 익명_58806716 2019.09.15 963 0
4292 이혼가정 이미지가 그렇게 안좋은건가요? 21 익명_64011857 2019.09.15 794 0
4291 저랑 사귈분 38 익명_04700531 2019.09.14 2100 0
4290 집 나가고 싶다 근데 집 값이 너무 비싸다 27 익명_88141167 2019.09.14 816 0
4289 ㅅㅈㄴ개쉐리야 쳐봐라 6 익명_74614336 2019.09.14 764 0
4288 이거 뭔지 대답 좀 14 익명_41949585 2019.09.14 929 0
4287 20살 남자입니다. 모텔가자는 첫 마디를 어떻게 꺼내야 할까요 15 익명_30134383 2019.09.13 1662 1
4286 실수한 사람 관계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입니다 25 익명_63819654 2019.09.12 1392 -2
4285 연애 선배님들 조언좀 부탁드립니다.. 14 익명_67915270 2019.09.12 79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0 Next
/ 22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