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난 게스트 하우스를 운영하고 있는 사람이야.

 

내 직업을 말하는건 상황과 관계가 깊어서니까 TMI 라고 욕하지는 말고...

 

각설하고, 지금 내 숙소에 여자가 한명있어.

 

이 친구는 내 숙소 말고 다른 숙소에서 일하던 직원인데, 어쩌다 한번 내 숙소에 놀러오게 되고나서 휴일에도 두세번 놀러왔어(숙박비 내고).

 

그때까지는 뭐 그냥 지인과 손님...? 사이였고 이 친구가 다른 도시로 떠나면서 꼭 다시 오겠다는 말을 했는데 

 

그런말 하는 손님이 한둘이 아니니까 그냥 그러고 끝날 줄 알았는데 진짜 다시 왔어. 

(한달 숙박하겠다고 해서 비수기이기도 하고 일도 좀 도와달라고 할 수 있어서 숙박비는 할인해줬는데, 그거 노리고 온 것 같지는 않아)

 

물론 다시 올 때까지 거의 매일 카톡하고, 셀카나 사진들도 좀 많이 오갔긴 했지. 근데 종종 그런 손님들이 있어서 별 생각은 안들었어.

 

그리고 얼마 전까지는 잘 몰랐는데 원래 그런 카톡 스타일이긴 하더라. 단톡방이며 친구건 인스타등등 사진이나 이런거 엄청 보내고.

 

이걸 왜 아냐면, 나한테 그냥 카톡을 오픈함. 정확히는 별로 감출 생각을 안해.

 

뭐봐? 하고 물어보면 그냥 폰을 보여줌. 당황스럽게도 지 입으로 썸남인데 맘이 식었다고 나한테 카톡을 오픈하더라. 어쩌라고...

 

여기까지도 나는 그냥 내가 편해서 그런갑다 생각이었지. 사실 결국 손님과 사장 관계니까 아니라도 확실치 않으면 위험하거든. 여러의미로.

 

근데 가장 당황+황당한 사건이 어제 일어났는데... 

 

영화보다 피부 이야기가 나왓는데 이 친구 피부가 워낙 좋아서 블랙헤드 어떻게 관리하냐고 물어보니까 세수 시키고는 

 

자기 무릎팍에 눕히고 피지를...짜주더라고...

 

...

 

막말로 알게된지 2달, 얼굴 본 횟수 10회 미만인 사람을 이렇게 대할 수 있는 건가 싶다. 

 

솔직히 썸인지 뭔지를 떠나서 그냥 이 사람의 심리가 궁금한 것도 무척 크고.

 

난 걔 피지 못짜줘... 아니 부모님도 좀 싫을 것 같은데...

 

뭘까 대체.

  • ?
    익명_84338767 2019.11.08 18:59
    니가 븅임; 그냥 덥쳐도 되는건데;; 숫총각이냐?
  • ?
    익명_55065009 2019.11.08 19:02
    아무 의미 없는데. 여자는 마음에 드는 남자면 더 이쁘게 보이려고 하고 이미지 관리도 하고 그러지
    무슨 카톡 다 보여준다느니 피지 짠다느니 그러지 않음
  • ?
    익명_02873894 2019.11.08 19:10
    위 두 형님 말이 다 맞는듯. 아무 의미 없지만 그냥 덮쳐도 되는거임
  • ?
    익명_14021401 2019.11.08 19:11
    '뭐봐? 하고 물어보면 그냥 폰을 보여줌. 당황스럽게도 지 입으로 썸남인데 맘이 식었다고 나한테 카톡을 오픈하더라.'
    이런 여자는 연애하기 피곤할듯하다..
  • ?
    익명_10695404 2019.11.08 22:34
    게이로 인식되 있는거 아냐?
  • ?
    익명_09663769 2019.11.08 22:51
    의미두지 마셔
  • ?
    익명_27577371 2019.11.08 23:03
    사람 워낙 케바케 종류가 하늘의 별만큼이나 다양한데 뭘
    저 정도가지고 나한테 호감있구나 판단은 글로만은 안되네;;
    원래 오픈형에 슈퍼 인싸 타입인 여성같기도 하고


    근데 결국 본인이 원하는 바가 무어냐에 달린거 아님?

    본인 은 마음에 드는데 괜히 잘못 덤벼들면 쫑날까봐 겁이 나는건지
    아니면 마음에 안 드는데 필요는 하니 내비두는건지

    이도저도 아니고 별 마음에도 안들면 내쫓으면 그뿐인거고

    그거 아님 걍 현관계 유지 가야지
  • ?
    익명_45598010 2019.11.09 00:20
    여자는 아무 생각이 없고, 남자가 혼자 설레는 중 = 정답
  • ?
    익명_61882410 2019.11.09 10:03
    종종 오픈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걸 보니 쓴님이 매력적인 사람일 가능성이 큼.
    그런데 그거와는 별개로 피지 짜주는거 만으로는 쓴님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느지는 확실치 않음.
    헬퍼라고 해서 도와주는 걸 엄청 좋아하는 사람 유형일수도 있음.

    그런데 둘이 집에서 영화보다가 피지 짜준거면 가능성이 없진 않지 않을까?..
    썸남 식었다는 것도 이야기할 정도면 나름 신호 주는 것일수도 있음.
  • ?
    익명_34406275 2019.11.09 13:07
    남자로 안느껴진다는거지
  • ?
    익명_41959504 2019.11.09 23:00
    그정도면 매너있게 들이대 볼 수 있지 않아? 난 잘 될 가능성 더 높다고 봄. 안되면 깔끔하게 정리하는거지!
    막 너무 좋아해서 잘 안되더라도 크게 타격이 있는건 아니잖아 ㅎㅎ
    후기 알려줘~~
  • ?
    익명_45426356 2019.11.10 01:06
    절대 의미두지마. 의미부여하면 안돼 별거 아니야
  • ?
    익명_94598942 2019.11.10 19:37
    여자쪽에서 당장에 글쓴이를 남자로 보고 있지는 않은듯.
    그래도 뭐 본인이 마음에 든다면 대쉬해보셔도 될듯..
  • ?
    익명_67187932 2019.11.11 21:39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길 사람속은 모른다.

    나이를 많이 먹었어도 이성에 관심없으면 그렇게는 못함.

    이성이든 동성이든 싫은사람은 그런거 못해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성적인 주제는 익명 후방주의에 남겨주세요
공지 서버 업데이트 완료 및 추후 계획 14
4443 혹시 컴퓨터 살사람 30 익명_11433937 2019.11.12 1171 0
4442 축가 두개중에 뭐가 나음? 8 익명_38224699 2019.11.12 545 0
4441 고민 좀 들어주세요 5 익명_03591915 2019.11.12 513 0
4440 재미없는 남자 22 익명_76750713 2019.11.11 1439 0
4439 회사서 계약서 썻는데 14 익명_91669815 2019.11.11 1244 0
4438 형들 친구문제인데 인생상담좀요 16 익명_87954262 2019.11.11 665 0
4437 방금 밥먹고 올라오면서 들은 엘리베이터 대화.txt 8 익명_95143569 2019.11.11 1052 4
4436 왕복 6시간 장거리 연애 어떻게 생각하세요..? 24 익명_91049767 2019.11.11 797 1
4435 덕업일치의 삶 10 익명_25604842 2019.11.09 1374 6
4434 펭수가 먼데 갑자기 뜬거에요? 6 익명_85873233 2019.11.08 1225 0
4433 애인의 과거 12 익명_88308087 2019.11.08 1592 0
» 이거 어장인지... 관심 있는건지 모르겠다. 14 익명_17163258 2019.11.08 930 1
4431 학교에서 담배걸림 16 익명_38928182 2019.11.08 1020 -3
4430 여자한테 말실수했어 11 익명_84525220 2019.11.08 1253 0
4429 일본은 열등감으로 뭉친 느낌 3 익명_68135513 2019.11.08 488 0
4428 주위 여자중에 10 익명_67336364 2019.11.08 981 -3
4427 이글을 볼 수 있을진 모르겠다만... 5 익명_91727052 2019.11.07 902 1/-1
4426 뉴비인데 여기 이름이 왜 알린인가요? 12 익명_15756588 2019.11.07 950 0
4425 20대 처럼 평범한 사람 되고 싶습니다(왜 친구가 될 수 없을까요?) 17 익명_12977560 2019.11.06 804 4
4424 결혼식 꼭 해야할까? 31 익명_61871209 2019.11.06 1085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245 Next
/ 24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