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어디선가 고난은 한꺼번에 온다는 말을 들은거 같은데 그게 저의 가족에게 올 줄은 몰랐습니다.

 

아버지가 사업하시다가 다른 사기꾼이랑 엮이셔서 구속되시고

 

그것때문에 집도 기울어서 급하게 작은 집으로 이사하기도 했네요

 

또 변호사가 비싸긴 어찌나 비싼지 저희 집안 사정으론 변호사비가 감당이 안되서

 

같이 사업하시는 분이 변호사비 지원해주기로 하셨는데 그것도 차일피일 미뤄지고

 

아버님이 외동이셔서 주변에 도움을 구할 곳도 없고

 

간신히 어머님이랑 돈 일부 마련해서 변호사비 계약하러 갔는데 같이 사업하는 사람이 변호사비 잔금 처리하기로 해서 돈 마련한거 계좌로 보내줬는데 변호사비 선금 100 덜보내고 다 보낸척 하질 않나...

 

남은 변호사비는 이 사람이 대기로 한거고, 그래도 이 사람밖에 남은 사람이 없으니까... 알면서도 닥치고 이런 사람이라도 있어야 된다는게, 우리 가족이 기댈수 밖에 없다는 슬프네요.

 

사람에 대한 회의감이 드는 밤입니다.

 

이 사단이 나기전에 대학원 준비하다가 집안에 도움이 되야해서 급하게 취업전선으로 돌아섰는데 서류도 신나게 광탈하고

 

그나마 하나 서류통과에서 면접가서는 신나게 털리고 광탈하니 멘탈 잡기가 힘드네요.

 

취업준비에 올인해도 될까 말까라는게 요즘 사회라는데, 집안일 정리하려고 여기저기 뛰어다니고, 변호사도 만나보고 이사도 병행해야 하는

상황을 순간적으로 원망해버린 제가 너무 싫습니다. 아르바이트라도 해서 집에 도움이 되야 할텐데, 아버지 관련 일 정리하느라 할 시간도 없고 동생들에게 부담을 주고 있다는게 견디기가 힘드네요. 아버지는 구치소에서 힘드실텐데 제가 받을거 다 받고 고생 같은거 모르고 살아놓고서 저런 생각이나 해버린 개새끼겠죠.

 

남은 가족들을 챙겨야하는 장남으로서 아버지가 지고 사신 가장의 무게란게 참 무거웠구나 라고 느끼게 되네요. 면접에 합격했으면 조금 희망을 생각했을텐데 아쉽네요.

 

어디 말할데도 없고 해서 익명이라는 가면을 쓰고 푸념해봤습니다. 죄송합니다.

  • ?
    익명_48503618 2019.11.16 02:25
    기운내요.
  • ?
    익명_08554578 2019.11.16 12:58
    그 절망과 굴욕감을 잊지 않는다면 다시 일어설 수 있을거야
    그게 너를 더 강하게 하는 원동력이 될지도 모른다
  • ?
    익명_99904339 2019.11.16 20:43
    숨 한 번 크게쉬고 속으로 이 ㅆㅂ색기들 잘 풀리면 늬들다 뒤졌다. 라고 크게 소리치는 상상을 해. 잠깐이라도 몸이 개운해짐
  • ?
    익명_22795356 2019.11.16 21:53
    리버럴을 믿으세요
  • ?
    익명_39129372 2019.11.16 22:52
    하긴 이렇게힘들어져도 조그만한공장에서 주임달고 2교대 돌지는않겠지
  • ?
    익명_67251150 2019.11.16 23:24
    말뿐인 위로가 될지 모르겠지만, 힘내세요. 이 고난 이겨내실 겁니다.
  • ?
    익명_81125373 2019.11.17 18:30
    법률구조공단에 도움 받을 수 있는지 확인해 보시길...
  • ?
    익명_16213412 2019.11.17 22:44
    힘내시길 바랍니다. 자기 인생이 초라해보이고 비참해 보일 때가 있는데 이를 잘 견뎌내는게 중요합니다. 힘든 소리 해도 되고, 원망해도 됩니다. 그러나 포기하지 마시고, 안되는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하다보면 길이 열릴 때가 올 겁니다. 지쳐 쓰러지지 않기를 바랍니다
  • ?
    익명_22809242 2019.11.18 01:16
    그럴때 일수록 가족들끼리 서로 짜증내거나 다투지말고 똘똘뭉쳐야함.이게 안되는 집안은 위기가 지나가도 서로 상처가 된건 고대로 남아서 가족관계 회복이 어렵습니다.
  • ?
    익명_53293248 2019.11.18 02:59
    비슷한 일이 저희 집에도 있었습니다. 서로 화내며 싸우고 물어뜯으며 사랑이 꽃피는 집이랄까요. 가족중 유리멘탈인 여동생에겐 아무일없는 것처럼 행동하며 천천히 상황을 이해시켜갔고 어머님께는 이제 전문가한테 넘어간 일이니 너무 큰 걱정 하지마시고 결과를 기다리자고 말씀드렸습니다. 결과를 내 힘으로 바꿀 수 없는 고민은 건강만 악화시키니 맡겨놓은걸 기다리는것 뿐이다라고요. 저는 소송과 법률관련된 빈 머리를 채우고자 관련 일을하는 친구들에게 시간을 방해하지 않는 선에서 거의 매일 국밥한그릇씩 사주며 도움될 만한 말을 듣고 공부하며 소송을 준비했습니다. 금전적인 부분은 어머님과 제가 집을 포함한 가능한 모든 대출들을 땡기며 해결하고 있었습니다. 본인이 멘탈이 강하고 약하고는 중요한게 아닙니다. 내가 견뎌내야 모두가 강해지는 겁니다. 면회가서 눈물터질거 같았는데 다행히 아버님도 장난치시고 저도 둘이 바뀐거 같은데 거참 들어가서 뭐하는거요 하고 웃으면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나오는 순간 느낀건 구성원 모두가 서로에게 부담주지 않으려 멘탈을 각자 나름 관리하고 있다는 겁니다. 그 상황을 당근과 채찍으로 누구 하나가 무너지지 않게 다잡아야하는게 본인의 역할입니다. 물론 힘이 듭니다. 하지만 힘이 든다고 바뀌는것도 없습니다. 마음을 단단히 가지시고 결국 익숙하게 지나갈 일이다 생각하셔야 합니다. 볕은 다시 들어 옵니다. 아직도 기억납니다. 8개월 만에 아버님 나오실 때 저는 눈물이 나지 않았습니다. 서로 웃으며 농담만 주고 받았습니다. 지금은 몰래 힘들었지만 견뎌낼 수 있던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고 그 일로 인해 가족의 결속력이 좋아진 부분은 있으나. 역시나 서로 화내며 싸우고 물어뜯으며 사랑이 꽃피는건 여전합니다. 그것이 우리 집이니까요.
  • ?
    익명_30184984 2019.11.18 12:52
    형사건으로 구속된거면 국선변호인 써봐야 대충 감형정도... 그렇다고 변호사 써서 좋은 상황이 되느냐? 그것도 아닐것 같긴 하지만..

    힘내세요.
  • ?
    익명_26635579 2019.11.19 01:16
    장남의 무게는 겪어본 자만이 알죠...힘내세요. 본인이 버텨야 가족들이 버티는 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성적인 주제는 익명 후방주의에 남겨주세요
공지 서버 업데이트 완료 및 추후 계획 15
4474 태블릿 무료라는데 받아도 될까? 10 익명_09169426 2019.11.21 862 -1
4473 친구 관계때문에 문제에요 8 익명_82088885 2019.11.21 690 0
4472 인생 선배님들~ 취업에 관해서 조언좀 구하고자합니다! 12 익명_46845324 2019.11.21 374 1
4471 어제 2 익명_27262037 2019.11.21 482 0
4470 남자친구가 자꾸 애기만들고 싶다는데 14 익명_55803564 2019.11.21 1518 0
4469 혹시 아로하 mr 있는사람 있나? 3 익명_69378563 2019.11.21 374 0
4468 부산 분들 원래 성격이 쌔나요?? 23 익명_05237028 2019.11.20 938 0
4467 취업해야하는뎅 10 익명_01409809 2019.11.20 764 0
4466 생활정보 질문 2 익명_94511885 2019.11.20 376 0
4465 밑에 동성 좋아한다는 글쓴이인데요 10 익명_19290936 2019.11.19 808 0
4464 최종합격 했는데 자격증 때문에 입사가 취소 될 수 있나요? 19 익명_63543202 2019.11.19 1173 0
4463 동성을 짝사랑하고 있는 학생인데요.. 8 익명_89171785 2019.11.19 1064 0
4462 행복에 대해서 생각해 봄. 4 익명_79847540 2019.11.18 464 1
4461 청소년 커플 14 익명_50482025 2019.11.18 1380 0
4460 진로고민 8 익명_46320046 2019.11.18 478 0
4459 짝남이 군대간다는데 어떡해야할까요.. 25 익명_45658489 2019.11.18 944 0
4458 고1 후배와 연애중인데.. 고민이 있어요 11 익명_81891303 2019.11.17 1254 0
4457 큰일났어 나 완전 제대로 실수했어 어떡하지 40 익명_96289468 2019.11.17 1893 0
» 어떻게 멘탈을 다잡아야 할까요 12 익명_63227685 2019.11.16 797 1
4455 컴퓨터업자가 말하는 저렴하게 구매하는 팁2 28 익명_64371473 2019.11.15 1655 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38 Next
/ 23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