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어디선가 고난은 한꺼번에 온다는 말을 들은거 같은데 그게 저의 가족에게 올 줄은 몰랐습니다.

 

아버지가 사업하시다가 다른 사기꾼이랑 엮이셔서 구속되시고

 

그것때문에 집도 기울어서 급하게 작은 집으로 이사하기도 했네요

 

또 변호사가 비싸긴 어찌나 비싼지 저희 집안 사정으론 변호사비가 감당이 안되서

 

같이 사업하시는 분이 변호사비 지원해주기로 하셨는데 그것도 차일피일 미뤄지고

 

아버님이 외동이셔서 주변에 도움을 구할 곳도 없고

 

간신히 어머님이랑 돈 일부 마련해서 변호사비 계약하러 갔는데 같이 사업하는 사람이 변호사비 잔금 처리하기로 해서 돈 마련한거 계좌로 보내줬는데 변호사비 선금 100 덜보내고 다 보낸척 하질 않나...

 

남은 변호사비는 이 사람이 대기로 한거고, 그래도 이 사람밖에 남은 사람이 없으니까... 알면서도 닥치고 이런 사람이라도 있어야 된다는게, 우리 가족이 기댈수 밖에 없다는 슬프네요.

 

사람에 대한 회의감이 드는 밤입니다.

 

이 사단이 나기전에 대학원 준비하다가 집안에 도움이 되야해서 급하게 취업전선으로 돌아섰는데 서류도 신나게 광탈하고

 

그나마 하나 서류통과에서 면접가서는 신나게 털리고 광탈하니 멘탈 잡기가 힘드네요.

 

취업준비에 올인해도 될까 말까라는게 요즘 사회라는데, 집안일 정리하려고 여기저기 뛰어다니고, 변호사도 만나보고 이사도 병행해야 하는

상황을 순간적으로 원망해버린 제가 너무 싫습니다. 아르바이트라도 해서 집에 도움이 되야 할텐데, 아버지 관련 일 정리하느라 할 시간도 없고 동생들에게 부담을 주고 있다는게 견디기가 힘드네요. 아버지는 구치소에서 힘드실텐데 제가 받을거 다 받고 고생 같은거 모르고 살아놓고서 저런 생각이나 해버린 개새끼겠죠.

 

남은 가족들을 챙겨야하는 장남으로서 아버지가 지고 사신 가장의 무게란게 참 무거웠구나 라고 느끼게 되네요. 면접에 합격했으면 조금 희망을 생각했을텐데 아쉽네요.

 

어디 말할데도 없고 해서 익명이라는 가면을 쓰고 푸념해봤습니다. 죄송합니다.

  • ?
    익명_48503618 2019.11.16 02:25
    기운내요.
  • ?
    익명_08554578 2019.11.16 12:58
    그 절망과 굴욕감을 잊지 않는다면 다시 일어설 수 있을거야
    그게 너를 더 강하게 하는 원동력이 될지도 모른다
  • ?
    익명_99904339 2019.11.16 20:43
    숨 한 번 크게쉬고 속으로 이 ㅆㅂ색기들 잘 풀리면 늬들다 뒤졌다. 라고 크게 소리치는 상상을 해. 잠깐이라도 몸이 개운해짐
  • ?
    익명_22795356 2019.11.16 21:53
    리버럴을 믿으세요
  • ?
    익명_39129372 2019.11.16 22:52
    하긴 이렇게힘들어져도 조그만한공장에서 주임달고 2교대 돌지는않겠지
  • ?
    익명_67251150 2019.11.16 23:24
    말뿐인 위로가 될지 모르겠지만, 힘내세요. 이 고난 이겨내실 겁니다.
  • ?
    익명_81125373 2019.11.17 18:30
    법률구조공단에 도움 받을 수 있는지 확인해 보시길...
  • ?
    익명_16213412 2019.11.17 22:44
    힘내시길 바랍니다. 자기 인생이 초라해보이고 비참해 보일 때가 있는데 이를 잘 견뎌내는게 중요합니다. 힘든 소리 해도 되고, 원망해도 됩니다. 그러나 포기하지 마시고, 안되는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하다보면 길이 열릴 때가 올 겁니다. 지쳐 쓰러지지 않기를 바랍니다
  • ?
    익명_53293248 2019.11.18 02:59
    비슷한 일이 저희 집에도 있었습니다. 서로 화내며 싸우고 물어뜯으며 사랑이 꽃피는 집이랄까요. 가족중 유리멘탈인 여동생에겐 아무일없는 것처럼 행동하며 천천히 상황을 이해시켜갔고 어머님께는 이제 전문가한테 넘어간 일이니 너무 큰 걱정 하지마시고 결과를 기다리자고 말씀드렸습니다. 결과를 내 힘으로 바꿀 수 없는 고민은 건강만 악화시키니 맡겨놓은걸 기다리는것 뿐이다라고요. 저는 소송과 법률관련된 빈 머리를 채우고자 관련 일을하는 친구들에게 시간을 방해하지 않는 선에서 거의 매일 국밥한그릇씩 사주며 도움될 만한 말을 듣고 공부하며 소송을 준비했습니다. 금전적인 부분은 어머님과 제가 집을 포함한 가능한 모든 대출들을 땡기며 해결하고 있었습니다. 본인이 멘탈이 강하고 약하고는 중요한게 아닙니다. 내가 견뎌내야 모두가 강해지는 겁니다. 면회가서 눈물터질거 같았는데 다행히 아버님도 장난치시고 저도 둘이 바뀐거 같은데 거참 들어가서 뭐하는거요 하고 웃으면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나오는 순간 느낀건 구성원 모두가 서로에게 부담주지 않으려 멘탈을 각자 나름 관리하고 있다는 겁니다. 그 상황을 당근과 채찍으로 누구 하나가 무너지지 않게 다잡아야하는게 본인의 역할입니다. 물론 힘이 듭니다. 하지만 힘이 든다고 바뀌는것도 없습니다. 마음을 단단히 가지시고 결국 익숙하게 지나갈 일이다 생각하셔야 합니다. 볕은 다시 들어 옵니다. 아직도 기억납니다. 8개월 만에 아버님 나오실 때 저는 눈물이 나지 않았습니다. 서로 웃으며 농담만 주고 받았습니다. 지금은 몰래 힘들었지만 견뎌낼 수 있던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고 그 일로 인해 가족의 결속력이 좋아진 부분은 있으나. 역시나 서로 화내며 싸우고 물어뜯으며 사랑이 꽃피는건 여전합니다. 그것이 우리 집이니까요.
  • ?
    익명_30184984 2019.11.18 12:52
    형사건으로 구속된거면 국선변호인 써봐야 대충 감형정도... 그렇다고 변호사 써서 좋은 상황이 되느냐? 그것도 아닐것 같긴 하지만..

    힘내세요.
  • ?
    익명_26635579 2019.11.19 01:16
    장남의 무게는 겪어본 자만이 알죠...힘내세요. 본인이 버텨야 가족들이 버티는 겁니다.
List of Articles
그 애도 잊지못할까요?? 3 new 익명_76304239 1시간 전
밑에 여자 무서움 공감... 그리고 오래 쉬어서 감이 안잡히네요 2 new 익명_99955261 7시간 전
연애, 결혼은 하고싶은데 여자 만나는게 무서움 20 new 익명_38657062 12시간 전
컴잘알 형 있나..? 보통 컴퓨터의 수명? 11 익명_81052686 2020.09.19
90년대 초반 치킨 쿠폰 지금 사용되냐고 물어보면 ㅁㅊ사람으로 보겠죠? 8 익명_75192210 2020.09.18
횽님들 이런 전단지가 붙었는데 설치해본분 계신가요? 16 file 익명_07779722 2020.09.18
그 엄마 어쩌고하는 문자있자나요 3 익명_52892229 2020.09.18
ㅁㄴㅌㄲ도 터졌네ㅠ 5 익명_37388202 2020.09.18
전남자인데 여자교복 입고 다니고 싶어요 20 익명_81063866 2020.09.18
구글 번역으로 폰허브 들어가는거 막혔습니다. 11 익명_00452223 2020.09.17
여기에 여자들 마늠? 10 익명_96308249 2020.09.17
여기 주식하는 형들 많은것 같네 10 익명_03778739 2020.09.17
제일 친한친구가 없네요 20 익명_25858490 2020.09.17
꼰대 ㅁㅊㄴ들많다 18 익명_59019983 2020.09.16
운전면허 학원 안 다니고 딸 수 있나요? 19 익명_77825450 2020.09.16
격투기 배우려고 하는데 뭘 배울까요? 46 익명_12107097 2020.09.16
형,동생들 내가 꼰대일까.. 35 익명_05568471 2020.09.15
레이저 타르타로스 프로 키보드 샀는데 레이저 시냅스 3 설치하면 인식을 못하네요 1 익명_65476700 2020.09.15
1일 2식 집밥 vs 1일 1식 배달 & 편의점 3 익명_61210242 2020.09.15
강남에 40평대이상 아파트 사는게 꿈인데 가능할까요? 29 익명_40236315 2020.09.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0 Next
/ 29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