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장거리 연애 했던 공시생이랑 헤어졌는데

이 연애가 왜 힘들었는지 정리 좀 해보려고

 

직장인과 취준생(공시생.백수)의 연애에서 힘들었던 점을

여자입장에서 말해볼게.

(내 직업은 익게서 자꾸 주작이라는 말이 나와서 쓰지않겠지만 ...)

 

1. 연애 비용

장거리라 4~5주에 한번 만났고 그마저도 내가 늘 직접 갔거든(공부해야니까 편의봐줌)

근데 데이트비용.을 반반하더라. 상식적으로 간 사람이 덜내는게 국룰인데 쟤는 그걸 모르더라. 세상 경험이 군대랑 공시준비 밖에 없어선가? 여튼 내가 쟤보다 더 내고 있는데 자기딴엔 반반이다고 생각하는게 서운하더라. 사랑하니까 내가 비용 더 내도 상관없을 줄 알았는데 반반데이트라고 생각하고 고마워하는게 없으니까 정 뚝떨어지더라

그리고 계산할때 마지못해 내는것도 답답하더라.. 빌지를 손에 쥐어주거나 말로 해줘야됨^^

 

백수라 금전적으로 힘들면 애초에 사귀질 말어라. 그런 상황에서 연애를 시작했다는건 직장인에게 데이트 비용을 기댄다는 의도로 밖에 안보인다. 결국  콩깍지 벗겨지면 잘난 남자 만나야 된다는 이유가 명확해짐.

 

 

2. 자존감

끼리끼리 노는게 맞아

내 주변에 성실하고 잘나가는 분들과 있으니까

공시생 얘가 너무 허접하게 느껴지더라

스카이성대홍대등등 보다가 지잡대에서 밉밥깔아주고 자퇴해서 있는 스펙이라곤 군대밖에 없는 남친보니 좀 부끄럽기도 했음.

 

애 보면 연애때문에 공부에 집중못하고 게임하고 늦잠자더라.

그런 모습들을 계속 보니 한심하게 느껴지더라고

그래 우린 아직 젊으니까 이룬게 없을 수 있지만 나에게 있는 성실성 끈기 인내 이런게 남친한테는 안보이니까 허접해보였어. 

성격은 잘 맞아서 사귄건데... 남친이 멋져보이지 않았어

내가 존경할 수 없다보니까 또 콩깍지가 잘 벗겨지더라

 

내가 이런애랑 사귄다는거 사실 자체가 자존감이 낮아지더라고.

 

3. 시간

장거리면 연락이라도 잘되야는데

공부하느라 잠깐 전화하는것도 잘 안되더라고.

자기는 얼마든지 전화 하라고 하는데 현실적으로 그게 안됬음.

 

4. 케어해주는 입장

나도 사랑받고 싶고 아플때 와줬으면 좋겠고 보고싶을때 와서 잠깐 보고 싶은데

대부분 내가 해주는 입장이더라.ㅋㅋ

공시생이 벼슬도 아닌데 아들키우는 느낌이었음

 

헤어진뒤로 두번 붙잡더라

장거리라 힘들다니까 올라가서 내집에 살면서 사귀쟤

??? 개소리라 욕도 아깝네 이건.

 

나같은 여자 만나고 싶으면 자신도 그만큼의 수준에 맞추기 위해

노력을 해야지. 지금 당장 앞에 놓여있는 공시 공부도 제대로 못하면서 피땀흘려 살아온 여자를 쟁취할 수 있을거라 생각하는지..

 

여튼 그랬다.

오히려 헤어지고 나니 모래주머니를 뗀 기분이야ㅎㅎ

 

취준생이 연애고민을 한다면 그건 사치라고 생각한다.

애초에 합격할 사람은 공부에 미쳐있기때문에 그런 사사로운 감정으로 자기 미래를 망치진 않을거 같아.

 

 

운동가야지. ㅈ

 

 

 

  • ?
    익명_31580259 2019.12.01 13:58
    나도 내 급을 올리면 좋은 여자 만날 줄 알았는데
    시발 ㅜ 급올리다가 나이가 너무 많아졌어....
  • ?
    익명_49712903 2019.12.01 14:48
    @익명_31580259
    다 준비되면 장가가려고 하다가
    준비는 다 되었는데
    시기가 지나버렸지...........
  • ?
    익명_65419402 2019.12.01 15:10
    @익명_31580259
    여자 나이찰수록 눈만 높아져서 더 힘든듯 제가 그런 느낌(지금도 직장내 막내지만)
    주변지인분들 보면 여자들 눈 너무 높음
    변리사도 차는거 봄.
    남자는 하향 여자는 상향으로 대부분 결혼하시던데
    (지극히 주변이야기)
    힘내세요 남자분들 사회구조적으로 늦는게 이상한게 아닌데ㅜ
  • ?
    익명_31580259 2019.12.01 16:37
    @익명_65419402
    눈 낮음 여자가 일안해도 내가 먹여살리면 되는데, 이미 소개팅이 안들어올 나이가 되어버림. 여자들이 삼십대 중반 남자는 결혼생각하는 것 같아서 어려워하더라 ㅜ 나는 아직 연애가 하고싶은데
  • ?
    익명_21412103 2019.12.02 12:19
    @익명_31580259
    나도 서른 중반이지만 연애는 어떻게든 하게 되더라고
    내가 잘 생긴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돈도 엄청 많은 것도 아니구 눈도 높은 편이거든?
    그래도 나랑 10살 이상 차이나는 어린 친구부터 동갑내기랑도 부담스럽지 않은 연애가 되던데
    혹시 본인이 자기 나이를 너무 의식해서 오히려 어렵게 만들고 있는건 아닐까?
  • ?
    익명_12466718 2019.12.01 15:14
    잘 헤어졌음!
    아무리 호감 갖고 만나도 경제적으로 차이가 나면 현실적으로 벽이 어느정도 있는 것 같음
    남자는 능력이 있으면 상대가 조금 부족해도 만나는 편이 많은데
    여자는 상대가 자기보다 부족하면 아무래도 본능적으로 매력이 떨어지는 듯
  • ?
    익명_21419601 2019.12.01 15:59
    그래서 너 직업이 뭔데?
  • ?
    익명_46774108 2019.12.01 18:49
    다읽기도전에 4 5주에 한번만나는게 연인임?ㅋㅋㅋ 고생햇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성적인 주제는 익명 후방주의에 남겨주세요
4525 썸녀랑 DVD방을 갔는데...... 11 익명_50688610 2019.12.03 1837 0
4524 광주광역시동림동 강영구한의원 진상실장(원장마누라)※ 간호사도몸매중요한가 익명_88789028 2019.12.02 842 -11
4523 게이밍노트북으로 게임하면 안 불편함? 18 익명_66864567 2019.12.02 898 0
4522 담배 잘 아시는 분? 추천 좀! 13 익명_45488863 2019.12.02 523 -1
4521 빵집거지진상보고 .... 익명_73888756 2019.12.02 349 -5
4520 감정이 격해지면 9 익명_17881558 2019.12.02 597 0
4519 손해사정사 잘 아시는 분 있나요 6 익명_71929782 2019.12.01 361 0
4518 밑에 팬티글 보고 궁금한게 있어 질문함 6 익명_26910319 2019.12.01 677 0
4517 학은제 어떤가요..? 3 익명_67599495 2019.12.01 352 0
» 직장인과 취준생의 연애(장거리포함) 8 익명_65419402 2019.12.01 512 1
4515 간호사(조무사)도 몸매가 중요한가?! 7 익명_57727808 2019.12.01 1281 -5
4514 전기산업기사 응시자격 9 익명_90328984 2019.12.01 297 0
4513 빵집 거지근성을가진진상 익명_62191983 2019.12.01 343 -5
4512 엉덩이 땀 어케 해결하냐 7 익명_09165578 2019.12.01 522 0
4511 형들 팬티 몇년 입음? 9 익명_92052598 2019.11.30 710 0
4510 객관적으로 봤을때 가진게 많은데 열등감 오질때 8 익명_27956809 2019.11.30 477 0
4509 교통사고 났는데 아무것도 몰라서 그런데 상대방 보헙사 어떻게 상대해야나요?? 8 익명_15233508 2019.11.30 498 0
4508 출장 여비 영수증을 가짜로 제출했는데 문제될까? 18 익명_14631596 2019.11.30 924 0
4507 내 친구 짝사랑 6 익명_96130089 2019.11.29 556 0
4506 위로 좀 해주세요.. 12 익명_51946902 2019.11.29 62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0 Next
/ 23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