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2019.12.11 17:37

밥상 고민 (내용삭제)

조회 수 562 추천 수 0 댓글 13 댓글보기

Extra Form

다들 고민 들어줘서 감사요

 

죄송하다 말씀드렸구요. 아침식사만 같이하는거라 왠만하면 같이 먹는데, 이제는 편하게 따로 먹거나 반찬도 분할접시에 담아먹으려구요

 

ㅂㅇㅂㅇ~

  • ?
    익명_24462059 2019.12.11 17:52
    반찬통을 따로 사서 본인건 본인이 직접 덜어서 따로 먹어봐라.
    돈 많이 드는것도 아니고 손이 많이 가는것도 아닌데
    그정도는 이해를 해주시지 않을까??
  • ?
    익명_20896792 2019.12.11 17:54
    @익명_24462059
    내일부터 니 밥은 니가 알아서 챙겨먹고 반찬 따로 담아서 먹으래....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아직도 열받아 계셔서 뭘 어떻게 해야될지 몰겟음...
  • ?
    익명_24462059 2019.12.11 18:29
    @익명_20896792
    부모님이 서운하게 생각하는건 당연한거야. 그건 너도 아는거자나??
    그래도 한달만 그렇게 따로 먹으면 서로 적응 할꺼다.
    아빠에게 따로 선물이나 맛있는거 사드려서 삐진건 꼭 확실하게 풀어 드리고
  • ?
    익명_51038245 2019.12.11 17:53
    이해는 간다.
    근데 만나는 사람들이 너한테 맞춰주도록 만드는게 편할까 ?
    아니면 너가 맞추는게 편할까?

    사회생활 회식 이런자리에서는 충분히 나올 문제이긴 하지
  • ?
    익명_20896792 2019.12.11 17:57
    @익명_51038245
    밖에서는 아예 타인이 나에게 맞출 수 없다는 걸 아니까 찌개는 내 앞접시에 국자로 퍼먹거나 나보다 윗사람이 숟가락으로 반찬 퍼먹으면 그 반찬은 그냥 안먹고 다른거 위주로 먹음...ㅋㅋ 간혹 내가 반찬 안먹는걸 눈치 채는 사람들도 있긴한데 다행이 여태 만난 사람들 중 내 태도에 있어서 불쾌감을 느낀 사람들은 없는 것 같았음...사수새끼 계란찜 혼자 존나 잘처먹음 ㅡㅡ
  • ?
    익명_51038245 2019.12.11 18:01
    @익명_20896792
    진짜 너가 심각하게 문제로 느끼는건 알겠다.
    근데 너도 알꺼안
    부모님이랑 문제가 있는거라 해결법은
    일단 죄송하다 한 후
    집에있는동안 독하게 반찬 따로 먹고 밥도 너가 해먹는거고,
    아니면 너가 감수하고 같이 식사해야지.

    난 타인한테 맞춰주다보니 너랑 비슷한애들이랑 밥먹을때 유난히 더 조심스럽게 한다. 너가 다른 반찬 먹는다는거에 많이 힘들겠다 라는 생각이 드네
  • ?
    익명_20896792 2019.12.11 18:07
    @익명_51038245
    땡큐.. 일단 죄송하다고 다시 말할게... 부모님이 한성격하셔서 죄송한다고 말해도 드라마에서 나오는거마냥 그래 그냥 너가 그럴수도 있지.. 라며 좋게 말하고 끝내는 상황이 안올 것 같긴 하지만... 자식된 도리로 죄송하다고 말하고 쿠사리도 핵주먹급으로 먹고 와야겟다....
  • ?
    익명_84585819 2019.12.11 18:38
    나도 님 같은 성격이긴 함
    근데 난 국 같이 먹는건 상관안쓰긴 하는데, 한번 신경 쓰이기 시작하면 ㅈㄴ까다롭게 굼
    고기집가서 쌈장도 내꺼 따로 가져다가 찍어먹는 ㅅㄲ임 난 ㅋㅋㅋㅋㅋㅋㅋㅋ
    결론만 말하자면 난 찌개같이 어쩔 수 없는 건 그냥 쳐먹고 따로 먹을 수 있는건 최대한 따로먹음
    참는 수 밖에 없음
  • ?
    익명_31887850 2019.12.11 19:29
    나도 식구들과 컵도 같이 안 쓰는데, 어쩔수 없어 티 안 나게 안 먹는거지.

    그나마 군대 다녀와서, 이젠 싫어도 티는 안 냄.
  • ?
    익명_07096742 2019.12.11 19:51
    밖에서는 덜어먹으면서 왜 집에 키워주신 부모님께는 언급함ㅋㅋㅋ 집안에서 더 잘해야지 어르신들은 못바꿈 화만부추기는거임
  • ?
    익명_74047753 2019.12.11 20:21
    그냥 본인이 맞춰살면되지 미리미리 혼자 챙기고 혼자 먹을거 준비하고 그러면 될 것 같음
    본인 성격이 그렇다면서 밖에서는 최대한 맞추려고 하면서 집에서는 부모님이 맞춰주길 바라면 안되지
    뭐 답글 같은거보니까 최대한 맞춰보려고 하는 스타일인것 같으니 부모님한테 사과하고 적당정당히 잘 넘어갈수 있을것 같네
  • ?
    익명_91673462 2019.12.11 21:52
    니가 부모 모시고 사는게 아니고
    부모한테 얹혀 사는 거라면 나가서 살아
    니는 니대로 부모님은 부모님대로 스트레스다
  • ?
    익명_20122556 2019.12.12 00:31
    웬만하면 웬만하면이라고 적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성적인 주제는 익명 후방주의에 남겨주세요
공지 서버 업데이트 완료 및 추후 계획 9
4560 보니하니도 개코미디ㅋㅋㅋㅋ 7 익명_01915450 2019.12.12 1111 1/-1
4559 운명 6 익명_14715224 2019.12.12 501 0
4558 은돔벨레야 한문철변호사님 유튜버영상좀 짤로편집해서올려주라 6 익명_73879148 2019.12.12 510 0
4557 진로고민.. 1 익명_00297290 2019.12.12 196 0
4556 보니하니 움짤좀올려주라 7 익명_71064628 2019.12.12 1100 0
» 밥상 고민 (내용삭제) 13 익명_20896792 2019.12.11 562 0
4554 짝사랑 11 익명_17302288 2019.12.11 683 1
4553 만화 한회분만 찾아줄수있을까요?? 3 익명_63397423 2019.12.11 454 0
4552 여자들은 능력을 얼마나 볼까? 15 익명_80311350 2019.12.10 1048 0
4551 너무 힘드네요ㅜㅜ 11 익명_43846995 2019.12.10 538 0
4550 형들 요런거 아는 사람 있어? 7 익명_46385007 2019.12.10 806 0
4549 두 회사를 놓고 이직 고민중입니다. 12 익명_61050158 2019.12.10 838 -1
4548 불법도박 하는 사람들 있어? 23 익명_13571807 2019.12.10 808 0
4547 친구가 목도리 만들어 줬는데 7 익명_84169470 2019.12.10 629 0
4546 저는 흡연자입니다. 그런데 흡연자에게 당했습니다. 30 익명_18968196 2019.12.09 1060 0
4545 회센터 등기? 할생각있냐고 그러는데 지식좀 있으신분 계신가여 7 익명_09301035 2019.12.09 536 0
4544 이제야 내 속옷사이즈 알게 되었다 24 file 익명_39849014 2019.12.09 1479 2
4543 새벽에 글 올렸던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한 여자입니다 5 익명_28381071 2019.12.09 813 1
4542 방크기만 5평짜리로 구하고싶으면 몇평짜리를 구해야대요? 10 익명_10000334 2019.12.09 600 0
4541 84년생 쓰레기의 이야기 13 익명_33141371 2019.12.09 1169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37 Next
/ 23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