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내 외모 이야기인데

우선 어려서부터 집안에서 빈말이라도 이쁘단 소리 들어본 적 없음. 냉정한 집안임 ㅋㅋㅋ;

내가 봐도 이쁜 축은 아니었음. 성형도 심각하게 고려함

 

다행히 성형의 유혹을 이겨내고 (병원에서는 쌍수만 추천했고, 요새 쌍수는 성형 축에도 못 끼는데, 나는 이미 쌍꺼풀없이 크고 긴 눈이고 (그래서 쌍수하면 더 잘 받을거라고 유혹이 들어옴;;) 내가 쌍수선을 그려보면 너무 인상에 세지더라고. 그래서 포기)

대신 살빼고 교정하고 헤어스타일 바꾸고 거울보면서 긍정적인 생각 자꾸 하면서 웃는 습관 들이고 운동하고 내게 맞는 메이크업 찾고 내 스타일 정립해 나감. 이걸 다 해내고 나니 20대 중후반이 됨 ㅠ

 

긍정적인 멘트 들은 거는

소개팅 나가서 나이차 좀 나는 분(7살 연상)에게 이쁘다는 소리 들음

역시 나이차 좀 나는데 (9살 연상) 이쁜 여자 밝힌다고 소문난 분이 잠깐 들이댄 적 있음

나이차 좀 나는 (6살 연하) 남자동생 두 명이 시간차를 두고 누나 이쁘다/이정도면 외모 괜찮은 편이라는 평가한 적 있음

나이차 좀 나는 언니들이 이쁘다고 해 줌 (친한 사람, 처음 본 사람 섞여있음)

무엇보다 내 남자친구 (4살 연하)가 맨날 이쁘다고 해줌. 아직 콩깍지가 안 벗겨졌나봄 ㅋㅋ;;

 

내 주변에 또래친구 자체가 거의 없어서 써놓고 보니 너무 연상이나 연하들한테만 평가들었다 ㅎㅎㅎ

 

근데 정작 나랑 친하게 지내는 5살, 6살 어린 친구들은

서로 외모칭찬하지 나한테는 아무 말도 안해줌. 이게 별거 아닌 거 같은데 모임 끝나고 나서 계속 생각나대??ㅠㅠ 

지금은 연락 끊어진, 나랑 고딩동창인 친구들도 서로 칭찬하지 나한테는 아무 말도 안함

예전에 어떤 모임에 갔다가 이쁜 아가씨 둘이서 서로 이쁘다고 칭찬하는데, 그냥 그자리에 있던 내가 신경쓰였던지 "언니도이뻐요"라고 해주는데 마지못해 한 거 같고ㅠ

 

이런 거 하나하나 기억에서 끄집어내서 열거하는 거가 구차하게 보이는데

애초부터 외모에 대해 가타부타 언급을 안 듣고 살면 상관없는데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자꾸 피드백을 받으니까 이거에 대해 안 생각할 수가 없더라구~~

확실하게 이쁘신 분들이면 이렇게 헷갈릴 여지조차 없겠는데 나는 정말 어중간하게 생겼나보구나 싶음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잡고 떠올라서 그냥 여기에다 털어놓고 생각정리하려구 해~ 글구 걍 <내가 내외모에 만족하면 되었지!!!>라고 다시 마음다잡고 살려구

 

 

  • ?
    익명_17263714 2019.12.14 09:03
    여성분들은 남자보다 외모에 욕심이 더 많지않음?
    여친만 봐도 내 눈엔 예쁜데 계속 성형하고싶다하고
    성형중독이 한 편으론 살짝은 이해됨
  • ?
    익명_08678778 2019.12.14 09:38
    @익명_17263714
    맞네. 내가 욕심이 과했던 거 같아. 연예인도 아닌데 누구에게나 외모인정 받으려는 욕시뮤...... 예전보다 나아진 것도 감사하고 즐기고 유지하기에도 바쁜데~
  • ?
    익명_17263714 2019.12.14 10:21
    @익명_08678778
    그래. 예뻐지고 싶은건 여자들의 자연스러운 본능일 뿐이야.
    남자들이 여자 꼬시려고 몸을 키우는 것 같은?
    심각한 고민으로 받아들이지 말구
    본인이 어딘가 성형을 하고싶으면 과하지 않게만 하면 될 듯?
    자기만족까지만 하면 되는데
    남들 잣대까지 맞추려는 순간 스트레스로 변하는 듯 해
  • ?
    익명_94899259 2019.12.14 11:03
    일단 성형은 눈하고 코만해 할거면

    그리고 외모는 얼굴뿐만아니라 몸매 + 스타일 + 비율, 세세하게 더 들어가자면 끝도 없지만 대략 이정도.
    살빼고 교정하고 헤어바꾸는건 여자가 여자로서 어필하는 기본임. 여기에 메이크업도 포함 기본이지.

    반대로 살찌고 교정안하고 헤어 걍 자라는대로 뻗치게 놔두는건.,.. 걍 여자이길 포기한거지.
    이정도는 대학 2학년부터 배우고 익히기 시작해서 3학년에 자리잡아야한다.
    그리고 직장생활하면서 돈 벌면 그때 완성하는거지.

    이게 기본 디폴트고

    여기서 어디가서 등장으로만 "와~" 혹은 이쁘다 소리 계속 들으려면 몸매 + 스타일 받쳐줘야함.
    그래... 백번 양보해서 비율은 연예인 아니면 갖추기 힘드니까 이건 하이힐로 보완하도록하고, 얼굴 no성형이더라도 엥간치 10창 아니면 몸매 + 스타일이 좋다면 이뻐보임.
    웃는 연습 많이 한대매. 그럼 이뻐보임 ㅎㅎㅎ

    외모에 관심많고 나 능력안에서 최대치 찍어보고 싶으면 웨이트 + 필라테스해서 레깅스 핏 나오도록 운동하고 옷도 강남쪽 스타일로 좀 바꿔봐.

    인스타에 날고기는 여자들 실제론 개10망이다. 난 인스타 거른다. 너무 많이 경험해봐서 인스타 이뻐보이는 애들 보고 혹시나 부러워하지마라.

    그보다 꾸준한 운동 + 옷 이것만 갖추면 어딜가든 주목받음.
    근데 솔직히 몸매만 좋아도 청바지 + 흰티 이거면 끝남.

    여튼 옷과 스타일, 운동 이것만 계속 신경쓰고 살아간다면 남자들 대쉬 끊이질 않을거임.



    단, 정말 네 말대로 니가 못생기지 않았다면
  • ?
    익명_60171670 2019.12.23 15:40
    @익명_94899259
    나도 이게 정답이다에 한표.
  • ?
    익명_90615743 2019.12.14 11:27
    남자친구만 좋아해주면 됬지.
  • ?
    익명_55889292 2019.12.14 11:28
    "살빼고 교정하고 헤어스타일 바꾸고 거울보면서 긍정적인 생각 자꾸 하면서 웃는 습관 들이고 운동하고 내게 맞는 메이크업 찾고 내 스타일 정립해 나감. 이걸 다 해내고 나니 20대 중후반이 됨"
    이 부분만 보더라도 글쓴이가 노력했다는 게 느껴집니다. 남들에게 이쁘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은 맘에 그만큼 노력을 하셨고, 어쨌든 예쁘다는 소리를 들으시잖아요? 조금만 돌아보셔도 관리 안 한듯한 분들 혹은 외모적으로 이쁘다 하기 어려운 분들도 많습니다.
    타인으로 위안을 삼으라는 건 좀 잘못된 걸 수도 있지만 지금 관리하시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잘해가고 있다고 생각해요. 너무 연예인처럼 높은 기준의 외모를 목표로 하면 끝이 없습니다.
    만나는 주변 사람들이 서로 이쁘다 하면서 본인한테는 그런 얘기를 하지 않거나 마지못해 한 거 같다는 거에서 좀 열등감이라던가 자존감이 낮아 보이는 감이 있어요. 본인은 관리했는데 그만한 만족감을 주변 사람들과 비교함으로써 못 얻은 거 같습니다.
    지금의 나는 아주 이쁘고 몸매 좋고 어디 가서 못생겼다 소리는 듣지 않는다는 그런 생각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요?
    지금 만나는 남자친구분이 있고 그분이 이쁘다고 하는데 그것만으론 부족할까요? 스스로 부족하다고 생각하니까 그만큼 관리를 하시는 거고 그런 관리를 한다는 거 자체만으로도 대단한 거니까 너무 주변에 휩쓸리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 ?
    익명_14148936 2019.12.14 14:41
    이성에게 이 정도면 괜찮다고 평가 받으면 중하라는 얘기인데..?

    평타면 되게 생기면 잘생겼다거나 예쁘다고 그냥 말함.

    좀 더 괜찮으면 구체적으로 연예인 누구 닮았다는 말 많이하고.

    많이 잘생길 수록 닮은 연예인이 많아짐.

    진짜 잘생기면 모델이나 연예인 안하고 다른 일 하냐는 소리 들음.

    근데 저런 소리 들을 정도면 보통 연예인 연습생이나 모델지망생이였떤 경우가 많아서 소싯적엔~ 이런 얘기 나옴 ㅋㅋㅋ
  • ?
    익명_08678778 2019.12.14 15:13
    @익명_14148936
    이건 동의를 못하겠는게 연예인 닮아도 어떻게 닮았느냐가 중요하고
    닮은 연예인 없어도 예쁠 수 있거든. 특히 요즘은 예전처럼 이목구비가 정석으로 생긴 연예인들보다는 개성이랑 매력있는 연예인들이 인기 많으니까 더더욱 ㅡ
    연예인 보통 잘생기고 이쁘고, 잘생기고 이쁘면 어느정도 이목구비가 비슷할 수는 있어서 무슨 뜻인줄은 알겠는데
    이상하게 닮은 경우도 많이 봄.
    나도 여배우2명이랑 아이돌 1명 닮았단 소리 들어봤는데 잠시 기분은 좋을지라도 그게 외모의 척도가 된다고는 생각않음

    암튼 살면서 어설프게 닮고 차라리 안 닮느니만 못한 케이스를 많이 본지라 ㅋㅋㅋ 닮은 연예인 숫자가 많아도 말야
  • ?
    익명_91521643 2019.12.14 17:12
    성격, 몸매, 스타일도 포함되지만 어느 분야의 재능 또는 재력등을 인지하게 되면 평범한 외모도 훈훈하게 보이죠.
  • ?
    익명_33595521 2019.12.14 20:02
    나이 먹으면 알어
    나이가 깡패라는거
    그리고 나도 어릴적 또래들한테
    너~~~~~~~~~~~~~~~~~~~무 이쁘지 않는 이상 이쁘다고 말한적 없는거 같음
    그러니 크게 맘상하지 말어
List of Articles
컴잘알 형 있나..? 보통 컴퓨터의 수명? 2 new 익명_81052686 51분 전
90년대 초반 치킨 쿠폰 지금 사용되냐고 물어보면 ㅁㅊ사람으로 보겠죠? 7 new 익명_75192210 5시간 전
횽님들 이런 전단지가 붙었는데 설치해본분 계신가요? 14 newfile 익명_07779722 9시간 전
줌(zoom) 수업시 10명 이상 단체 회의떄 상대방 화면 고정하면 알림이 가나요? 13 new 익명_96603275 10시간 전
그 엄마 어쩌고하는 문자있자나요 3 new 익명_52892229 13시간 전
ㅁㄴㅌㄲ도 터졌네ㅠ 5 new 익명_37388202 14시간 전
전남자인데 여자교복 입고 다니고 싶어요 20 new 익명_81063866 20시간 전
구글 번역으로 폰허브 들어가는거 막혔습니다. 11 익명_00452223 2020.09.17
여기에 여자들 마늠? 10 익명_96308249 2020.09.17
여기 주식하는 형들 많은것 같네 9 익명_03778739 2020.09.17
제일 친한친구가 없네요 18 익명_25858490 2020.09.17
꼰대 ㅁㅊㄴ들많다 18 익명_59019983 2020.09.16
운전면허 학원 안 다니고 딸 수 있나요? 19 익명_77825450 2020.09.16
격투기 배우려고 하는데 뭘 배울까요? 46 익명_12107097 2020.09.16
형,동생들 내가 꼰대일까.. 35 익명_05568471 2020.09.15
레이저 타르타로스 프로 키보드 샀는데 레이저 시냅스 3 설치하면 인식을 못하네요 1 익명_65476700 2020.09.15
1일 2식 집밥 vs 1일 1식 배달 & 편의점 3 익명_61210242 2020.09.15
강남에 40평대이상 아파트 사는게 꿈인데 가능할까요? 29 익명_40236315 2020.09.15
이거 내가 이상한건가 12 file 익명_94646075 2020.09.15
꾸르가 공격 받다니 가슴이 웅장해진다 2 익명_63238915 2020.09.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0 Next
/ 29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