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안녕하세요! 맨날 눈팅만 하다가 누군가에게 이야기 하고 싶은데 털어놓을 때가 없어서 이렇게 적어봅니다.

저는 이제 2학년이 되는 공대생입니다. 고등학교 시절에는 그냥 공부만 열심히했고 좋은 대학 들어가는게 다였는데 원하던 대학에 들어가고 1년 정도 생활하다보니 몰랐던 현실, 어려움도 경험하고 그러면서 종종 환경을 탓하기도 하고 남들과 비교하며 우울해지네요..


국가장학금을 신청하면서 저희 집 소득분위가 1분위라는 것을 처음 알았습니다.(월 소득인정액이 110만원 정도라고 뜨더군요..) 아버지가 대학을 합격한 아들에게 본인이 돈이 없어서 미안하다, 대학에서 만나게 될 친구들의 부모에 비해 너무 부족한 부모일 것 같아서 걱정이다라고 말씀하셨을 때 너무 슬펐습니다. 태연하게 괜찮다고, 이정도로 지원해주신것도 충분하고 감사하다고, 절대 기 안죽는다고 자신있게 말했습니다. 

대학생활 1년동안 집에서는 통신비 3만원만 지원받고, 나머지 모든 생활비는 제가 해결했습니다. 저축도 했고 부모님 결혼기념일에는 처음으로 꽤나 비싼 식사도 사드릴 수 있었습니다. 

작년 11월에 아버지가 저에게 혹시 모아둔 돈이 있으면 빌려줄 수 있는지 물어보셨을 때 정말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얼마나 많은 고민끝에 아들에게 부탁하시는 걸까... 평상시에도 미안하다던 아버지가 얼마나 미안해하실까... 그래서 이유도 묻지 않고, 언제 받을 수 있는지도 묻지 않고 제가 모아둔 돈 전부 빌려드렸습니다.(대학생 1학년이 모아둔 돈이라 저에게는 크지만 금액으로는 그렇게 크지 않았습니다.) 아버지는 한달 뒤 쯤 주신다고 했지만 아직 못 받았습니다. 언제 주시나 여쭤볼까도 생각했지만 그냥 잊어버리고 살고 있습니다. 그 금액의 돈이 저희 집에서는 작은 금액이 아니라는걸 알아버려서... 그리고 저에게 들어간 돈 생각하면 너무 적은 금액이니까요..

모아둔 돈 다 드리고 방학에 열심히 다시 모으다 보니 그냥 갑자기 누군가에게 털어놓고 싶고 위로, 칭찬, 더 열심히 살아야 한다는 말이 듣고 싶어서 이 새벽에 글을 썼네요.. ㅎㅎ 나름 경제적 독립해서 살아간 1년이 힘들고 우울하게 할 때도 많았지만 잘 이겨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저보다 더 힘든 분들도 많고 비슷한 분들도 많을 것 같은데 2020년에는 모두 더 행복하고 즐거운 삶이면 좋겠습니다!!  

  • ?
    익명_59535953 2020.01.20 04:41
    진짜부럽다 슈발 울엄마아빠는 나한테 돈받는게 당연한건데 월200주는데 부족하다고하는데 글쓴이는 대학잘나오고 취직하면 잘살듯
  • ?
    익명_24497702 2020.01.20 07:52
    야. 너 대단하다.

    대학생 1학년이 알바해가지고 벌어봐야 얼마나 벌수있고
    또 그걸로 생활비 쓰고 남은돈 저금해봐야 얼마나 저금할수있겠냐만
    그렇게 생활하는 생활력도 엄청난거고, 그 돈 그렇게 드릴수 있는것도 엄청난거야

    대학 진학하기전에 가정의 어려움을 고백한거나,
    그래도 아버지한테 빌려드린다는 명복으로 돈 드릴수 있는거도
    어느정도 가족으로서의 신뢰가 살아있기때문에 그럴수 있는거라고 생각해


    정말 잘 살았고, 고생 많았고, 너무 쫄지말고, 너무 비교하지도 말자.
    잘하고 있어. 힘내라.
  • ?
    익명_81690753 2020.01.20 10:14
    고생많았다 21살이 얼마나 힘들꼬 정말 잘 컷네
    사지 멀쩡하고 아픈거 없다는거에 감사하자
    힘내
  • ?
    익명_64993727 2020.01.20 10:28
    정말 부모님이 어디 가서도 자랑 하실만큼 대단하신것 같아요
    얼마인가가 그렇게 중요한가요 본인이 가진 모든걸 부모님께라도 드리는건 쉽지 않아요
    정말 잘하고 있는거고 많이 외롭고 힘들거라고 생각해요
    하지만 혹시라도 더 힘내라고 계속 본인을 채찍질만 하지 말아요..
    그 나이때에 경험 할 수 있는 일이 있어요
    너무 힘들면 잠깐 쉬엄쉬엄해요, 혹여라도 채찍질만 하다 보면
    나중에 진짜 채찍질을 가해야할때 지쳐서 쓰러질 수 있으니
    힘들때 버티려면 그런 추억 하나하나가 많은 위로가 되고 힘이 될거에요
    알아서 잘 하시겠지만, 노파심에 올리는 글입니다.
    곧 시린 겨울이 가고 밝은 봄이 올테니, 오늘 하루도 행복하세요
  • ?
    익명_71742916 2020.01.20 10:37
    그게 당연한거라고 생각하자.
    이제 20살 넘었으니 정신적 + 경제적 독립 슬슬해야지
    이미 한거 같구만 ㅋㅋㅋ

    가능하다면 집도 따로 얻어서 살어.
    이게 당연한거고 부모 카드 빌려 사는게 특별한거야.
    혼자 어렵게 번돈 쉽게 못쓰고 먹을거 하나 사먹는데 망설이게 되는... 그런거에서부터 성공의 디딤돌이 다져진다고 생각한다.
    3~4만원짜리 외식 쉽게 하기보다 집에서 이거저거 만들어먹다보면 요리도 늘고 식비도 아끼고 좋다 ㅎㅎ

    나중에 커서 부자되겠네^^
  • ?
    익명_24173769 2020.01.20 13:34
    1분위면 국장으로 다나오니까 학비걱정은 없을텐데..
    경기도나 어디 오래살았으면 청년수당이나 그런거 타먹고 살어..
  • ?
    익명_59421100 2020.01.20 18:12
    칭찬은 위에 형들이 해줬으니 생략하고 bb
    과는 뭔지 모르지만 같은 공대출신으로 조언하자면
    나는 3,4학년때 한학기당 팀과제, 프로젝트 등 적어도 3~4개가 기본이였어서 개인 시간이 별로 없었지
    그때를 생각해서 2학년때 미리 생활비를 좀 축척해놨음 해

    많이 힘들겠지만 버티자. 응원한다.
  • ?
    익명_54707616 2020.01.21 04:17
    많이 힘들어 보이네. 동생 나 02학번이니까 말 편히할께.
    원하는 대학 갔다니까 나랑 비슷한 대학 레벨이라고 생각할게.
    나도 힘들었어. 아마 동생만큼 힘들었을꺼야.
    나도 공대니까 이야기 해주자면 학과 공부던 영어든 정말 열심히하길 바라.

    형은 1,2학년때 정말 열심히해서 4번중에 2번은 과톱하고 토익도 거의 만점찍었어.
    시간없다고 하지마. 형도 일주일에 과외 4~5개씩했어. 동생도 할 수있어.
    3,4학년때는 운 좋아서 외부장학금으로 맘편히 다녔고 이때부터 부모님 용돈도 드리고 했어.
    상위권 공대생이 영어잘하면 기회가 정말 많아. (참고로 형은 토목공학이야)
    난 뉴질랜드에 장학생으로 공짜로 1년 어학연수갔다왔어. 잘 알아봐.
    그렇게 건설회사 취직해서 영어 잘한다고 해외부서만 일하고 9년 일하다가 지금은 캐나다로 이민와서 애들 둘 잘 키우고 있어.
    아마 나랑 같을껄? 빨리 벗어나고 싶다.
    그 갈망만큼 스트레스를 학업으로 풀어. 그러면 공대는 그것만으로도 어떻게든 길이 열려.
    답답하고 힘들다는거 대충 알꺼같아. 형은 평생 반지하 단칸방 살다가 나 취직하고나서 30년된 주공아파트로 이사했어.
    주변에 아파트 숲만 보면 왜 우리집은 없는거지 하겠지만,
    동생대에서 다 끊어버려. 우리는 경영쪽이랑 달라. 주변 여견보다 동생 본인의 실력이 훨씬 중요해.
    자기 자신을 죽어라고 키워. 손에 보이는 공부는 다 해.
  • ?
    익명_54707616 2020.01.21 04:35
    @익명_54707616
    형이 받았던 장학재단 정보 알려줄테니까 linussion.ca@gmail.com 으로 메일줘.
    마지막 문장 다시 읽어보고 말로라도 도와주고 싶어서 그래.
    괜히 내 동생같은 느낌이 드네... 그시절 나 보는거 같고.
    메일 보낼때는 위에 쓴글이 본인이라는거 인증할 만한 스샷이나 뭐 그런거 보내줬으면해.
  • ?
    익명_60784908 2020.01.22 14:00
    @익명_54707616
    감사합니다. 메일 확인부탁드려요.
  • ?
    익명_45819991 2020.01.21 20:12
    나랑 비슷한데 난 원하는 대학도 못 갔는데 오히려 전화위복되고 공기업 들어옴 공기업이 금전적으론 좋다고 말 못해도 밥걱정은 안 해도 살 수있으니까 좀만 더 열심히 해봐요 언젠간 빛볼날 올겁니다!
List of Articles
컴잘알 형 있나..? 보통 컴퓨터의 수명? 6 new 익명_81052686 2시간 전
90년대 초반 치킨 쿠폰 지금 사용되냐고 물어보면 ㅁㅊ사람으로 보겠죠? 7 new 익명_75192210 7시간 전
횽님들 이런 전단지가 붙었는데 설치해본분 계신가요? 14 newfile 익명_07779722 10시간 전
줌(zoom) 수업시 10명 이상 단체 회의떄 상대방 화면 고정하면 알림이 가나요? 13 new 익명_96603275 12시간 전
그 엄마 어쩌고하는 문자있자나요 3 new 익명_52892229 15시간 전
ㅁㄴㅌㄲ도 터졌네ㅠ 5 new 익명_37388202 16시간 전
전남자인데 여자교복 입고 다니고 싶어요 20 new 익명_81063866 21시간 전
구글 번역으로 폰허브 들어가는거 막혔습니다. 11 익명_00452223 2020.09.17
여기에 여자들 마늠? 10 익명_96308249 2020.09.17
여기 주식하는 형들 많은것 같네 9 익명_03778739 2020.09.17
제일 친한친구가 없네요 18 익명_25858490 2020.09.17
꼰대 ㅁㅊㄴ들많다 18 익명_59019983 2020.09.16
운전면허 학원 안 다니고 딸 수 있나요? 19 익명_77825450 2020.09.16
격투기 배우려고 하는데 뭘 배울까요? 46 익명_12107097 2020.09.16
형,동생들 내가 꼰대일까.. 35 익명_05568471 2020.09.15
레이저 타르타로스 프로 키보드 샀는데 레이저 시냅스 3 설치하면 인식을 못하네요 1 익명_65476700 2020.09.15
1일 2식 집밥 vs 1일 1식 배달 & 편의점 3 익명_61210242 2020.09.15
강남에 40평대이상 아파트 사는게 꿈인데 가능할까요? 29 익명_40236315 2020.09.15
이거 내가 이상한건가 12 file 익명_94646075 2020.09.15
꾸르가 공격 받다니 가슴이 웅장해진다 2 익명_63238915 2020.09.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0 Next
/ 29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