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당장 내 주변에는 없는데 인터넷에서 돌아다니는 이야기만 들어도 너무 마음이 아프다


나는 다행히 집안 자체가 공부랑 거리가 먼 집안이라서 그냥 착하고 건강하게만 자라면 오케이!인 분위기였거든. 성별에 따른 차별도 없었던 거 같고. 


나는 그냥 나혼자 출세욕, 명예욕이 있어서 스스로 알아봐서 특목고-준명문대를 간 (따라서 울집안에서는 특이한) 케이스고 


딱 한 번 할머니께서 지나가는 말로 "서울대 갈 줄 알았는데 **대학 갔다"는 말에도 아직까지 은근 서운함이 남는데


평생을 부모로부터 인정을 못받고 강요 구박 학대만 받으면 그 스트레스가 어느정도일지 상상도 안가

  • ?
    익명_12036564 2020.01.21 07:51
    있겠냐
    대학가서 1학년때 졸라노는데
    특x고 고등학교에서 사고난건 보긴했었다
  • ?
    익명_49814155 2020.01.21 08:26
    우리 반 1등 애가 전과목에서 문제 5개 틀렸다고 어머니에게 3일을 혼쭐을 나고 반성문을 적고 공부시간이 늘어나는 걸 옆에서 보면서 참 많은 생각이 들드라...

    근데 글쓴이 말대로 집안 분위기와는 별개로 혼자 분에 못이기거나 악에 받쳐 그런 케이스도 접해본적이 잇어서 꼭 부모탓으로 몰아가기도 뭐...한듯 아뮤래도 영향이 제일 강한편인건 맞는거 같고
  • ?
    익명_70498195 2020.01.21 09:09
    나 고등학생때도 성적에 비관해서 자살한 학생이 있었어. 전교에서 손가락 안에드는 사람이었다던데. 친하질 않아서 정확하게 모르지만. 안타깝지
  • ?
    익명_40408884 2020.01.21 09:52
    공부하면서 자존감 떨어지면 그럴수 있을것 같긴함.
  • ?
    익명_46339130 2020.01.21 10:09
    조금 더 있으면 좋은 곳에 취업했니? 결혼 배우자는? 애 낳으면 애로 시작되는 레파토리 펼쳐지기 때문에
    대학교 못 간거 별거 아니야
    대기업에서 엘리트 케이스 밟는거 아니면 연봉도 도찐개찐이라 다 하기 나름..
    그 순간엔 힘들 수도 있겠지만 ㅋㅋ
  • ?
    익명_37506432 2020.01.21 11:10
    나도 어머니께서 삼류대 다니는 주제에.. 라고 잔소리할 때 한번 쓰신 표현인데 아직 기억한다.
    서울대 못 가면 서럽지 ㅋㅋㅋ
    걍 과 무시하고 하위학과라도 서울대 갈껄 하는 생각도 가끔함
  • ?
    익명_50996428 2020.01.21 11:30
    대학가자마자 성격 확바뀐형은 아는데
    부모님이 아예 의자에다가 묶어놓고 강제로 공부시키고해서 성격 음침한 형이었는데
    그렇게 대학잘가더니만 완전 잘놀고 쾌활해짐
  • ?
    익명_91885097 2020.01.21 14:45
    난 그냥 방목으로 컷어... 공부는 내가 시켜달라고 하면 부모님이 지원해주시고... 근데 너무 안한게 후회는 가끔 되지만 그래도 박사학위 받고 일하다가 내사업하는데 그냥 공부는 강요보단 환경을 만들어 주는게 중요한게 아닌가 한다. 나도 애 키우지만 왠만하면 같이 놀면서 같이 공부도 하고 게임도 하고... 그러다 보니 애가 공부하는걸 놀이로 알고 재미있어 하더라... 즐기는 사람은 이기기 힘들다. 항상 이생각으로 즐길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도록 노력해야지. 근데 사회가 안도와준다.
  • ?
    익명_44243594 2020.01.21 20:08
    내 베프가 중딩때 전교1등 밥먹듯 했고 고딩때도 반에서 1,2등했는데 대학가서 방목되니까 공부 안하고 인생 미친듯이 놀다가 자퇴하고 지금 기술배움..... 근데 내가 느낀건 스스로 공부하는 법을 알아야 하는듯 이친구가 학원에서 새벽까지 잡혀있어서 그런지 혼자 공부하는게 어렵다고 함. 이상 개소리
  • ?
    익명_50311880 2020.01.27 13:12
    설대 법대에서 사시 합격하고 스님된사람이 몇 있다. 검색의 필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성적인 주제는 익명 후방주의에 남겨주세요
공지 서버 업데이트 완료 및 추후 계획 14
4730 남친 늦잠 67 익명_67836943 2020.01.23 1814 1
4729 여동생의 남친이 아빠의 병원비 한달치를 내준다면? 17 익명_21872962 2020.01.23 1357 0
4728 이시국에..나이도.. 17 익명_29385423 2020.01.23 1119 0
4727 아...탈모 스트레스 ㅠㅠ 5 익명_51876391 2020.01.23 555 1
4726 내일 군대 발표 19 익명_27019027 2020.01.22 847 0
4725 컴 잘 아시는형님들 견적 한번만 봐주세요 15 file 익명_58469818 2020.01.22 505 0
4724 스타워즈가 망한게 PC탓만은 아니겠지??? 10 익명_25348865 2020.01.22 792 -2
4723 자꾸 이상한(?) 내용의 메시지 보내는 외국인 친구 16 익명_88312417 2020.01.22 1146 -1
4722 왜 이러는걸까 17 익명_99964486 2020.01.22 982 2
4721 법 관련 종사하면 나좀 도와줘 3 익명_53948583 2020.01.22 664 0
4720 뭔지 모르지만... 6 익명_81680899 2020.01.21 411 0
4719 답답 6 익명_14256794 2020.01.21 754 -5
» 부모의 공부강요 스트레스에 대학합격하고 자살하는 경우가 은근 있어? 10 익명_29863245 2020.01.21 942 -1
4717 나의 하루 6 익명_01406764 2020.01.21 750 7/-2
4716 연봉 7000이 많을거같지만 별거 아님..(꼰대주의) 62 익명_64878607 2020.01.21 2187 2/-6
4715 M.2 ssd가 안온다.... 14 익명_91063780 2020.01.20 838 -1
4714 캐나다 3개월 어학연수겸 살다오려는데 30 익명_34774400 2020.01.20 871 -2
4713 대학생활 1년.. 11 익명_60784908 2020.01.20 1014 6
4712 이번년도에 고등학교 올라가는데 9 익명_36453239 2020.01.19 720 -1
4711 비교의식 만들어 내는 친구들 6 익명_86152805 2020.01.19 60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43 Next
/ 24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