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그냥 

헤어지는게 처음도 아니고 더이상 어린나이도 아닌데


주변사람들이 만나고 헤어지는걸 보고


우리도 저렇게 될수 있겠구나 싶었는데


진짜 앞에 와 닿아보니 마음이


헤어질때 


정망 마지막이니까


이제 못보니까


웃으면서 보내주려고

노력하다가 지하철 태워서 보내고


안보이니까 그따서부터 뉸물이 나오네여


지금은 지하철 나와서 집걸어가고있는데

부모님 걱정하실까봐  집들어가서 울지도 못하는 저는 병신입니다


그냥

미안해서요 걱정하주고 그런거같은데 그냥 슬퍼서 아무말이나 나오는기 미안하구 질질짜는기 병신같아서 슬프고 그래요


그냥 궁금해하실까봐 올려요 미안해요

 편안한밤 되길 기도할게요

  • ?
    익명_21181087 2020.05.21 23:46
    그만큼 많이 사랑했으니깐...화이팅
  • ?
    익명_61574868 2020.05.21 23:50
    난 혼자서 노래방가서 노래부르면서 울고

    혼자 가게가서 술먹으면서 울고 청승이란 청승은 다떨어본듯

    헤어짐의 슬픔 깊이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결국 슬픈건 같잖아?

    7년간의 사랑 << ---- 뭐 이런 노래라도 들으면서 더 슬퍼하고 눈물나면 실컷울고

    어떻게 노래중에 7년간의 사랑 으로 딱 있냐ㅋㅋㅋ

    형도 알지 ? 그래도 세상은 돌아가고 일은 잡히는거

    열심히 살자
  • ?
    익명_53461320 2020.05.21 23:53
    당장만 힘든거야... 힘내
  • ?
    익명_47462684 2020.05.21 23:55
    기다렸는데 역시 헤어졌구나. 시간이 잊게 해 줄 꺼야. 나 7년 사귀고 헤어졌는데 싹~ 잊는데 5년 걸리더라.
    넌 더 빨리 지나가길 바랄께.
    병신 같다고 생각하지 말고 집에 가서 슬픈 영화라도 틀어놓고 울어~ 그게 좋아.
  • ?
    익명_23933905 2020.05.22 00:07
    토닥. 많이 술먹고 많이 걷고 힘들면 정신과 가서 상담도 하고 그렇게 1년이 지나면 조금씩 나아지더라.
    넌 더 좋은 사람을 만날수 있을거야.
    감정 참지마. 쌓으면 독되더라.
  • ?
    익명_60141405 2020.05.22 00:19
    시간이 해결해줍니다
    그리고 어설픈충고? 위로? 하자면
    2~3년 내로 결혼확신 없으면 빨리 헤어지고 다른 인연만나는게
    여러모로 서로에게도 좋아요
    세상에 만날인연 많습니다
  • ?
    익명_18847955 2020.05.22 00:41
    7년을 만났죠
    아무도 우리가 이렇게 쉽게 이별할 줄은 몰랐죠

    그래도 우리는 헤어져 버렸죠 긴 시간 쌓아왔던 기억을 남긴채
    우린 어쩜 너무 어린나이에 서로를 만나 기댔는지 몰라

    변해가는 우리 모습들을 감당하기 어려웠는지도
    이별하면 아프다고 하던데 그런것도 느낄수가 없었죠
    그저 그냥 그런가봐 하며 담담했는데

    울었죠 우우우 시간이 가면서 내게준 아쉬움에 그리움에
    내뜻과는 다른 나의 맘을 보면서
    처음엔 친구로 다음에는 연인사이로
    헤어지면 가까스로 친구사이라는 그 말 정말 맞는데

    그 후로 3년을 보내는 동안에도 가끔씩 서로에게 연락을 했었죠

    다른 한 사람을 만나 또다시 사랑하게 되었으면서도 난
    슬플때면 항상 전활걸어 소리없이 눈물만 흘리고
    너도 좋은 사람 만나야 된다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하면서
    아직 나를 좋아하나 괜히 돌려 말했죠

    알아요 우우우 서로 가장 순수했었던 그때 그런 사랑 다시 할 수 없다는 걸 추억으로 남을뿐
    가끔씩 차가운 그앨 느낄때도 있어요
    하지만 이제는 아무것도 요구할 수 없다는 걸 잘 알죠

    나 이제 결혼해 그 애의 말듣고 한참을 아무말도 할 수가 없었죠
    그리고 울었죠 그 애 마지막 말 사랑해 듣고싶던 그 한마디 때문에

    크흑... 울어 그냥 이럴 때 아니면 언제 우냐 ㅜㅜ
    난 첨에 정말 불타듯 사랑하고 헤어졌을때.. 진짜 힘들어서 맨날 술마셨는데
    그때 마시던 곳이 지금 제2롯데월드 자리 잠실 포장마차였음
    그만큼 술이 맛난 곳이 없었는데... 아직도 거기를 못잊겠네 나는..

    암튼 힘내라!!
  • ?
    익명_68048949 2020.05.22 01:10
    다신 보지마라
  • ?
    익명_73392754 2020.05.22 07:57
    더 좋은 사람 만날꺼야 힘내
  • ?
    익명_18243388 2020.05.22 08:08
    사랑 한번만 할 것 같았는데 살다보니 그건 아닌듯...가볍게 넘겨요!
  • ?
    익명_87233070 2020.05.22 09:18
    토닥토닥
  • ?
    익명_19784016 2020.05.22 09:58
    7년이나 만났으면 이별이 익숙치가 않아서 더 아프시겠네요
    아프면 아픈대로 두고, 이별의 이유가 뭐 였는지 생각 해보는 것도 좋더군요
    나중에 만날 인연을 위해서라도....
    예전에 저도 한창 헤어져서 힘들때 TV에서 보았던 말이 있어요.
    30분이면 끝나는 식사도 소화시키는데 4시간은 걸린다고....
    힘드실테지만 1분이라도 짧게 아프셨으면 좋겠네요.
  • ?
    익명_72240785 2020.05.22 10:54
    후울지마 바아보야!
  • ?
    익명_60106754 2020.05.22 17:53
    @익명_72240785
    놘 정말 괜찮아!
  • ?
    익명_39458711 2020.05.22 13:23
    형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간을 그사람과 함께 보냈다는걸 잊지마.
    너무 슬퍼하지말고
    너무 참으려고도 하지마
    너무 외롭다고도 생각하지마.
    주위 친구들에게 연락해봐.
    생각했던것보다 형을 좋아하는 사람이 많을꺼고
    외롭다는 생각이 덜할꺼야.
    실패가 아니니 실패자가 된것도 아냐.
    잠시 멈춰 서서 울고 있다고 생각해.
    힘내
  • ?
    익명_93710812 2020.05.22 14:26
    딴거 다 필요 없다 시간이 답이다 내가 그랬다 ...
    헤어진지 10년이 다돼가고 다른사랑을 만나 내새끼도 생겼고 잘지내고 있는데
    다만 문득 떠오르는 추억에 멍해질때도 있지만 이제는 그게 그냥 행복한 추억이어서 다행입니다
    지금 막 헤어진 충격에 혹시나 안좋은일을 하지는 마세요 시간이 해결해줍니다
  • ?
    익명_12033090 2020.05.22 15:45
    지금 당장은 힘들겠지만 윗분들 말씀대로 시간이 답입니다..
    그 시간 생각보다 잘 안 갑니다.. 그치만 글쓴이 주위 지인분들 연락 잘 못 했거나 오랜만에 얼굴 보고 싶거나 가까운 친구 등 연락하고 만나고 하다 보면 어느정도 괜찮아져요.
    사람들을 많이 만나시고 혼자 여행을 다녀오시는것도 좋아요. 힘내세요
  • ?
    익명_60106754 2020.05.22 17:54
    지금은 힘든시기임 누구나 막 헤어졌을때 허무하고 허탈하고 근데 그 감정에 매몰되지말고 할일하고 바쁘게 살면 더 좋은 인연 만나게 될거임..
  • ?
    익명_70423792 2020.05.22 17:58
    돈 많이 벌어. 진짜 열심히 많이 벌어.
  • ?
    익명_69215238 2020.05.24 13:49
    오늘 하루를 충실히 살아요. 살다보면 괜찮아져요.
List of Articles
의류건조기 추천해주세요 8 new 익명_32714306 4시간 전
다들 어떻게 살고있나용? 13 익명_63689437 2020.07.05
강원도 산에 집 한채 혼자 살면 위험하지 않을까요??? 20 익명_72233524 2020.07.05
이것도 빈혈인가요? 7 익명_53074915 2020.07.04
천상지천이라는 종교가 tv에 나오는데.. 3 익명_14671163 2020.07.04
꾸르 왤케 재밌냐 ㅋㅋㅋ 8 익명_36135737 2020.07.04
니들은 이런 상황이면 어케할꺼임? 18 익명_26411253 2020.07.04
내가 싫어하는 여자들이 나를 너무 좋아함 25 익명_35370007 2020.07.04
이거 내잘못이냐? 30 익명_36402880 2020.07.04
재혼해야 할까요? 35 익명_77933884 2020.07.03
학원 여자애 고민(14금?) 19 익명_11954182 2020.07.03
못생겨서 그런걸까요ㅜ? 25 익명_26628079 2020.07.03
인터넷 댓글들 19 익명_44236275 2020.07.03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잘 아시는 분 계신가요? 18 익명_57734475 2020.07.02
아이패드 7세대 산거 잘한걸까 15 익명_52206739 2020.07.02
다들 용돈 얼마받음? (받었음?) 42 익명_57801740 2020.07.02
신발 잘못 빨았나 6 익명_03391237 2020.07.02
욕 먹겠지만 속마음 터놓고 싶네요 30 익명_35796134 2020.07.02
술 좋아하는 여자친구... 31 익명_78230613 2020.07.02
어제 아이와 강아지 문제로 여기에 고민 털어놨던 분 13 익명_48393382 2020.07.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0 Next
/ 2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