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안녕

나는 30대 중반 여자고 꽤 오래전부터 해외에 나와있어.

1년에 한번씩은 한국에 들어갔었는데 올해는 코로나때문에 그냥 방안에 있어.


나는 원래도 친구가 많은 마당발 타입은 아니었는데

확실히 학교를 벗어나니까 이젠 정말 친구를 사귈 기회가 줄어드는 게 느껴진다. 

그리고 그동안 겪어본 인간관계에 대해 회의적인 감정도 많이 느끼면서 나 자신도 누군가에게 다가가는 게 예전만큼 적극적이지 않구.

나보다 나이 어린 애들이랑 어울리는 것도 눈치보이고 무슨짓인가 싶어서 예전에 몇 달 해보고 그만둠 (아는 동생이 계속 연락오는데 기분이 좀 쎄하고 걔랑 만날수록 성향이 안 맞는 거 같아서 안 만남)

진지하게 결혼을 생각하는, 교제한지 1년 넘은 남자친구 있는 것도 한몫하는 거 같아. 이젠 남자친구가 애인이면서 절친이니까.


남자친구랑은 주말 내내 같이 있고 평일에는 내 일 하느라 바쁘긴 하지만

아직 미혼이라 그런지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여유시간이 나는데

이제는 누구를 부르기가 애매하다. 원래 금요일에 자주 보던 친구가 있었는데 코로나때문에 당분간 못보고

한국에 있는 친구들은 내가 외국에 나와서 산 시간 생각하면 나랑 연을 계속 유지해주는 거로 고맙고

외국인친구들은 있지만 솔직히 한국인친구들만큼 친한 정도는 아니고.


근데, 이게 김칫국부터 마시는 걸수도 있지만 앞으로 가까운 미래 (1-2년 내?)로 남자친구랑 결혼해서 가정을 꾸리고 아이를 낳게되면

이런 고민을 한다는 거 자체가 사치스러울 정도로 바쁠텐데 굳이 친구를 만들어야 싶기도 하고.


의식의 흐름대로 썼는데

요약하자면, 확실히 30대 중반이 되니까 새로운 친구 만드는 거가 힘들다.

그렇다고 친구를 절실히 사귀고 싶은 나이나 시기인 것도 아니다.

다만 요즘 코로나때문에 원래 있던 몇 안되는 지인들마저 못 보고 재택근무를 계속 하게 되니 여유시간이 확 늘어나서 지금 지루함+외로움을 좀 타는 거 같다.


다른 내 또래 친구들은 어찌사나 궁금해.

  • ?
    익명_94488322 2020.06.27 11:11
    인생은 혼자가는 여행이니 이를 애써 외면하지 말라
    내 계명 중 하나
  • ?
    익명_76873687 2020.06.27 10:17
    당연한 흐름임
    보통 그나이대면 아이낳고 아이들 엄마끼리 친해지는 시기임
  • ?
    익명_94488322 2020.06.27 11:11
    인생은 혼자가는 여행이니 이를 애써 외면하지 말라
    내 계명 중 하나
  • ?
    익명_05696526 2020.06.29 14:06
    @익명_94488322
    지금까지 인생에
    유년기때 부모님께서 고생하시며 돌보아 주셨고
    청년기때 친구와 함께 추억을 만들어 왔으며
    현재에 있어 주변에 누군가와 함께 있어왔고 계속 갈것인데....
    여행을 가장 빠르고 재밋게 가는것은 누군가와 함께 가는 것이 아닐까요?
  • ?
    익명_94488322 2020.06.29 15:57
    @익명_05696526
    그렇죠 그런데 부모님께서는 언젠가 먼저 가실 것이고
    친구, 동료들 또한 각자 사정, 나의 사정에 따라 헤어짐과 바뀜을 반복하기 때문에 애써서 인간관계에 목매지말고 나의 인생을 살아가라는 뜻으로 저는 맘에 새기고 있어요
  • ?
    익명_34859349 2020.06.27 11:51
    나도 해외에 있는데 뭐 어쩔 수 없지. 근데 사실 나같은 경우는 취미로 운동해서 운동하는 친구들이랑 같이 맥주한잔 하고 그래서 별로 그런 느낌은 없어. 근데 해외에 아예 정착하거나 결혼하게되면 힘들겠지. 근데 솔직히 일하고 운동하고 집안일 하기도 바쁜듯. 한국에 있었으면 아마도 자연스럽게 더 인터렉션도 많고 친구도 있었을텐데 그도 뭐 거리가 멀어지거나 공통사가 없으면 자연스레 멀어지겠지. 근데뭐 가족끼리나 그렇게 같이 놀고도 하니깐. .해외에있으면 아무래도 그런것도 힘들고 . 억지로 만들필요는 없는데 해외에있으면 나랑 배우자만 둘만 남지않을까. 나도 뭐 지금이야 취미로 운동하지만 만약에 한국인이 좀 적은데로 지역을 이동하거나 그러면 되게 우울할것 같아. 운동하고 맥주한잔 하면서 쓸데없는 애기나 그냥 가끔 부를 친구가 없어지면 말이지. 애낳고 하면 또 애들 엄마 애들 아빠끼리 친해지겠지만... 여튼 취미나 운동 그런거 아니면 딱히 새로 친구만들기 어려운것 같음
  • ?
    익명_34568910 2020.06.27 13:58
    가정이 생기고 그 가정을 지켜야 하니까 당연한 수순이지.
    중.고.대학교때 친구들은 경조사 제외하고 1년에 두어번 만나면 잘 만나는겨.
  • ?
    익명_87211583 2020.06.27 14:24
    사실 인생은 타이밍이란 말이 이런 대인관계에도 적용 되는거다. 다 그때 만나는 사람들이 있는거 같다.
  • ?
    익명_07782845 2020.06.27 15:18
    그래? 일단 30대 맞쟈
  • ?
    익명_80066229 2020.06.27 15:23
    @익명_07782845
    재밌어?
  • ?
    익명_18147352 2020.06.27 15:28
    뇌에 저장되는 친구라는 관계가 8~12명 절친이 2~3명이랬음 결국 남는건 절친 + a 인데 양쪽 합쳐서 평균 5명 정도라든가 암튼 과학적으로 증명된 친구 숫자
  • ?
    익명_09697587 2020.06.27 16:17
    안녕하세용
  • ?
    익명_25994703 2020.06.27 17:30
    친구가 줄어들어서 그냥 주말 보내기 적걱해서 인터넷 동호회나 소모임 가입해서 거기서 만난 형님들 동생들과 같이 취미활동합니다.
  • ?
    익명_39635450 2020.06.27 17:32
    1년에 2번 이상 보는 친구 2명 밖에 없음. 둘 다 돌싱
    절친이었던 애들도 2-3년에 한번 보게 되네. 다들 애 키우느라 바쁨.
  • ?
    익명_89814402 2020.06.27 20:51
    기혼 미혼에 대한 갈림길에서 한가지로 결정을 내리면 의외로 세상이 더 객관적이고 냉정하게 보이더라
    지난 인간관계에 들인 시간과 노력들이 대부분 부질없었다는 생각에 실제로 인간관계도 90% 이상 정리됨
    그러면서 예전엔 막연하게 해야할 일 하고 싶은 일로 뒤죽박죽되었던 생각들도 더 선명해지면서 계획짜기도 수월해짐
    대신 활기가 급격히 떨어져서 이렇게 무미건조하게 평생을 살아야한다는 생각때문에 급격히 우울해짐
    지난 시절 단순히 아저씨 아줌마들로 보이던 인생선배들이 겪어왔을 수많은 고민 그에 따른 결정 그 결정을 받아들인 모든 과정을 이해하게 되니 비로소 새삼 대단하게도 보이고 정말 역전노장들이었구나 싶음
    그 와중에 그런 과정들을 겪었어도 관리 잘 하고 인상도 밝고 활기차게 일상을 살아내는 분들은 정말이지 빛이 나보임
    쓰니도 그런 어른이 되었으면 좋겠네
    빛나보여
  • ?
    익명_81786601 2020.06.27 22:16
    지극히 일반적입니다
  • ?
    익명_01452384 2020.06.27 23:29
    절친같은 남친분이 남편이 되면 정말 행복하겠네요 ㅎ
  • ?
    익명_04897070 2020.06.28 00:59
    일단 쓴이는 나랑 나이는 비슷한거 같은데..나는 유학생활은 하지는 않았는데 사회생활하면서 느낀게 일단 진짜 친구는 대부분 고등학교 때 만난 친구들이 진짜 친구라고 생각해..일단 그시절 친구들은 서로의 손익관계라는것이 없는 상태에서 친해진 친구들이라 사회에 나가사도 연락을 하는거라면 그게 진짜 친구인거같더라고..물론 대학교 친구들도 그런 관계가 있긴한데...사회에 나가서 사귄 사람들은 그런경우가 없더라고...그냥 지금 우리 나이대에는 몇년만에 전화나 카톡을 해도 어제 연락을 했던것처럼 오랫만이라는 말없이 아무렇지 않게 받아주거나...그냥 힘들고 우울한날 전화해서 막무가내로 불러내서 술이나 한잔 하고...술이 안되면 그냥 무작정 전화해서 그어떤 고민이라도 털어 놓을수 있는 친구가 있으면 인간관계는 성공한거 아닐까?? 나는 그렇게 생각해...
  • ?
    익명_42930449 2020.06.28 06:01
    3년 후에도 미혼일 수 있어...인생 장담하고 설계하지마셔
  • ?
    익명_70018125 2020.06.28 06:40
    만나도 각자폰질이절반이상
  • ?
    익명_59871882 2020.06.28 12:48
    40대가 되면 더 심해져요.. 가끔 연락오면 경사보단 조사다 많다보니.. 이젠 연락오면 솔직히 걱정부터 됩니다.
    하나둘씩 슬플일들은 준비해야 된다는게...
  • ?
    익명_29700996 2020.06.28 17:34
    난 결혼식에 사람들 많이 불러서 다같이 파티하고 축하하고 노는게 인생의 중간 목표 쯤 됐었고 항상 많은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했었는데, 결혼해서 애낳고 나이먹다보니 정작 베프라고 부를만한 친구는 없더라. 아직 여러 모임에 나가긴 하는데 그들의 모임에 내가 끼는 느낌이야. 다행히 오래된 모임의 후배들 애들이 우리애와 비슷한 또래가 있어서 자주 어울리긴 해. 애가 있으니 애 또래가 맞는 친한 가족들과 어울리는게 좋더라고. 애 또래가 비슷한 배우자 친구들 모임에도 여러번 나가봤는데 배우자의 배우자들은 별로 친하지 않으니 별로 재미는 없더라고. 지금은 그냥 애가 빨리 커서 친구들이랑 놀면 나도 몇몇 친구들과 놀거나 혼자 여행이나 다니고 싶다.
  • ?
    익명_97240012 2020.06.28 21:14
    가장 소중한 친구는 가족이라고 생각해 힘들때도 좋을때도 가족이 우선
    그리고 친구들 , 남자친구
    아이낳고 그러면 조리원동기들 가까운곳에살면 친구로 되는경우도 있어
  • ?
    익명_14703491 2020.07.02 13:20
    괜히 결혼하는게 아냐
    그리고 역사적으로 피붙이부터 챙기는 것도 이유가 있고
    20-30대엔 누구나 홀로 자유롭게 살고 싶지
    하지만 40-50대엔 가정이 없고 애가 없다는건 크나 큰 고통이 될 수 있어
    자기애가 강한 타입이 아니라면 지금부터라도 주변 사람들에게 잘하길 바래
    사람 관계도 공을 들이지 않으면 화초마냥 죽는게 아주 일반적인 현상이야
    배려하고 베풀고 품고 아끼고
    그러한 가운데 얻는게 관계와 신뢰, 그리고 소속감이니까
    힘내고 지금부터라도 전화하고 만나봐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