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벌이가 적은 건 아닌거 같은데 가족 한 분이 보증 비슷하게 해버려서 집에 돈이 안돔


소비도 너무 줄어서 식재료에서 고기 일주일에 한번 먹기조차 힘들정도



변호사랑 법무사 비용에 잡비는 왜이리 많이 들어가는 지 모르겠고


다른 것보다 집안분위기가 좋은 적이 없음 


독립해서 나가려고 해도 당장 큰 돈을 친척들한테 보증선 분이 빚낸걸 갚아버린다고 통장에 잔고도 거진 안남아서 못나가고


보증 선 분한테 뭐라 했다가 잘못된 선택할까봐 겁도 나고 본인은 나름 빚 갚는 다고 은퇴할 연세에 일하러 다니시는데 그걸로는 턱도 없는 상황이고


 이게 3년째니 우울증 오는 거 같음


친구들한테는 약한 소리할까봐 단톡방이나 전화로 따로 얘기같은 것도 안하고 거의 잠수하는 식으로 지내고 있음


어디 하소연 할때도 없어서 익명게시판에 써봤음


우울한 글이라 미안하다





  • ?
    익명_29091440 2020.06.30 12:25
    힘내
  • ?
    익명_49082980 2020.06.30 12:47
    힘내세요!
  • ?
    익명_92636898 2020.06.30 13:33
    에휴 넘 딱한 사정이다
    힘내시길..
  • ?
    익명_62197071 2020.06.30 13:54
    독립해서 나가려고 해도 당장 큰 돈을 친척들한테 보증선 분이 빚낸걸 갚아버린다고 통장에 잔고도 거진 안남아서 못나가고

    이게 먼말이냐? 일단 너가 쓴 글 너가 다시 한번 읽어봐라 무슨 뜻인지 전혀 모르겠다

    니 통장에 잔고가 없는건지 보증선 분이 없는건지 주어를 정확히 쓰던가

    그리고 벌이가 적지 않으면 그냥 독립해서 니 인생 살면되지

    부모님은 그냥 파산신청 하시라고해라

    변호사랑 법무사비 아까우면 너가 직접 다 돌아다니면서 발로 뛰던가

    너가 하기 힘든일을 대신해주면 그만큼 대가를 지불하는건 당연한거고

    딱봐도 너가 할 수 있는건 두가지로 보인다 부모를 버리고 너의 인생을 살아간다

    그러면 나중에 너의 자식은 똑같이 불행한 미래를 살지않아도 된다

    아니면 그냥 이렇게 우울하게 살아간다 답은 너가 알아서 정하길 바란다
  • ?
    익명_70781707 2020.06.30 14:03
    @익명_62197071
    보증 선 분이 한번에 목돈을 빌려준게 아니라 조금씩 빌려주다가 혼자 감당이 안되는 크기까지 숨기셨음 그러다보니 친척분들 여기저기에 돈을 빌리심 그거 처리하는 걸 제 돈으로 했다는 소리입니다. 자세한건 본문에 안써서 헷갈리게 했네요. 외동아들이고 부모님이 저 클때 많은 것을 해주셨는데 제가 어떻게 버립니까 독립한다는 건 집에서 싸우는 건 보기 싫어서 나가서 살면서 돕고싶은데 그럴 형편이 안되버려서 그렇습니다. 부모한테 학대라도 받았으면 모르겠지만 서로 잘지내다가 일이 터져버려서......
  • ?
    익명_31048736 2020.06.30 14:32
    @익명_70781707
    버리라는게 연을 끊어버리라는게 아니라 집에 들어가는 재정적인 지원을 끊고 본인 앞가림만 신경쓰라는 얘기같네요
    저도 비슷한 경험 있는데 어차피 밑빠진독에 물붓기라 나라도 잘 되어있어야 나중에라도 부모님께 도움을 드릴수가 있어요
    어차피 같이 죽는거기때문에 냉정하게 판단해서 본인이 우선 잘되시는게... 시간이 약입니다
  • ?
    익명_70781707 2020.06.30 14:40
    @익명_31048736
    조언 감사합니다. 매일 생각만 하다가 하소연 처음 해봤는데 그래도 좀 나아지네요. 옳은 판단 할 수 있도록 해볼께요.
  • ?
    익명_62197071 2020.06.30 14:40
    @익명_70781707
    그런데 궁금한게 왜 파산신청을 안하고 니 돈으로 그걸 갚았음?
    어짜피 부모님 빚은 법적으로 너가 갚아야 되는것도 아니고
    부모님이 돈 갚아야 된다고 달라고 하면 딱 잘라 거절하고 파산신청 하시라고 했어야지
    부모님이 그러고도 아직 자존심이 남아있었던건가??
  • ?
    익명_70781707 2020.06.30 14:44
    @익명_62197071
    부동산으로 묶여있는 돈도 있어서 그거 팔고나면 좀 숨통이 나아질꺼라 생각했어요. 근데 그게 쉽게 팔리지 않아서
  • ?
    익명_70781707 2020.06.30 14:47
    @익명_62197071
    할수있다라고 하시면서 버티시기는 하는데 자존감도 많이 떨어지신 상태라 기존에 다니시던 모임같은 곳도 안나가시고 뭐 그렇죠...
  • ?
    익명_70781707 2020.06.30 14:50
    @익명_62197071
    보증선분이 일단 어머니고요. 아버지가 그래도 코로나전에는 벌이가 있으셔서 조금씩이라도 버틸만 했는데 코로나 이후는 말이 안되는 상황까지 오는 느낌이라 체감이 크게 더 느껴져서 답답한 마음에 글을 썼습니다.
List of Articles
문득 생각 났다 마그도나르도 1 new 익명_27006115 1시간 전
주변에서 말많다고 하시는분들 도움좀,.. 6 new 익명_24351748 1시간 전
지금 알린에 비공테러 머냐 2 new 익명_81444917 1시간 전
차 사려고 하는데 11 new 익명_33602110 2시간 전
아이폰 se2로 바꿔야 하나 고민이네요 6 new 익명_87791025 5시간 전
컴퓨터.... 5 newfile 익명_15403661 17시간 전
요즘 종이책을 읽으려는데 안읽히네요.. 9 new 익명_41139421 18시간 전
형님들 틴더 써보셨나요? 11 new 익명_02187812 19시간 전
아래 집안 여유와 공시 이야기 쓴 사람입니다 12 new 익명_08525657 20시간 전
애인 성격 13 익명_37640119 2020.07.14
형님들 휴대폰 와파 안잡히는데 왜이럴까요 6 익명_92872266 2020.07.14
청년으로 가게 창업하면 좋은 점이 있나요? 9 익명_06251746 2020.07.14
전여친 연락해봐도 됩니까 형님들 25 익명_31036090 2020.07.14
남친 방귀 트림 17 익명_49164574 2020.07.14
남사친 입대 선물 추천 31 익명_15937367 2020.07.14
당황 8 익명_57423148 2020.07.14
모르는 여자랑 페메로 친해지는법 9 익명_58414107 2020.07.13
내가 살안찌는 이유 20 익명_44738862 2020.07.13
내가 살찌는 이유 15 익명_44997368 2020.07.13
전자제품 수리 같은거 배울곳 없을까요?? 6 익명_35681961 2020.07.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3 Next
/ 27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