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우연히 꾸르를 알게 되었고 익명게시판이 있어서 속마음 터놓으려 합니다.

욕 먹겠지만 제 속마음이나 터놓고 가렵니다..


결혼한지 몇달 안되었고, 연애한지 10개월쯤 됐을때 바로 결혼식 올렸습니다.

양가 부모님 지인을 통한 선자리로 알게된 여자였고,

서로 큰 사랑(?)으로 결혼한 것이 아닌 조건에 따라 비슷한 집안이라 결혼 결심하고 바로 결혼 진행했네요.

전여자친구와는 5년 교제하고 결혼얘기 나올때쯤 부모님의 반대 + 결혼 갈등으로 인해 

헤어졌었고 헤어지자마자 지금의 와이프를 만나게 됐습니다.


현재 물질적으로는 풍요롭게 잘 지내고 있지만, 전혀 사랑하는 마음이 생기지 않습니다.

그리고 와이프도 마찬가지인거 같아요.

맞벌이인데 둘다 퇴근시간이 달라 각자 알아서 밥먹고 각자 저녁시간 보내다가 잠만 침대에서 같이 잡니다.

서로에 대한 신뢰, 믿음 이런게 굳건해 지지 않은 상태에서 섣부르게 결혼한 걸까요...

삶이 무기력해지고 의욕이 사라졌습니다.


근데 더 큰 문제는 전여자친구에 대한 그리움이 너무 큽니다.

전여친에 대해 잠깐 언급하자면 헤어지고 난뒤 전여친이 몇 달을 붙잡았습니다.

헤어지고 다른여자를 만나고 있다는 사실과, 결혼한다는 사실까지 알면서도 포기를 못하더라구요.

(차단을 했었지만 메일, 블로그댓글, 친구전화, 쪽지, SNS 등 갖은 방법으로 연락이 왔습니다)

심지어는 결혼한뒤에도 연락이 와서 언제까지고 기다리겠다고 하네요.

서로 정말 죽도록 사랑했던 사람이었고 서로에게 헌신적이었던 터라, 

지금의 와이프와 저의 모습과는 정반대의 모습이었네요..


이렇게 무기력한 삶을 계속 해야하나 싶기도 하고,

의욕없이 살다보니 우울증마저 올것 같네요.


무튼... 어디가서 속내 드러내는 성격이 아니고 터놓고 얘기할만한 친구가 있는것도 아니라

익명의 힘을 빌려 글써봅니다.


그리고 결혼은 꼭 사랑하는 사람과 하시기 바랍니다. 

  • ?
    익명_74021320 2020.07.02 12:24
    결혼 5년차고 애기도 있습니다. 연애도 5년넘게하고 결혼했지만 정말 사랑해서 결혼했어도 부부사이는 소원해지고 싸우기도하고 냉전하기도 합니다. 이혼하는 부부도 많으니 더 말할필요없겠죠?

    누구든 오랫동안 사랑한 여자친구와 결혼해도 권태기도 오고 소원해지기도 하는데 별 애정도 없던 사람과 결혼하면 당연히 마음이 생기기 쉽지 않겠죠.

    다만 먼가 충고나 조언이 필요하시다면 몇마디 해드릴게요. 전 여자친구는 이랬는데 잘해줬었는데 헌신적이었는데 이런걸 추억하며 그리워하지 마시고 본인과 전 여자친구가 사랑했고 헌신적으로 노력했던것만큼 노력해보세요.

    지금의 부인과는 못해본 여러가지를 지금이라도 해보세요. 퇴근시간에 맞춰서 찾아가서 데이트를 하고 맛있는걸 먹고 작은 선물들을 사주고 더 일상생활에 더 관심을 가지고 알아가보세요. 본인이 헌신한만큼 절반이라도 돌아온다면 다른 감정을 느끼실 겁니다. 못만들었던 신뢰, 믿음, 사랑 이제라도 만드시면 됩니다.

    마지막으로 쓴소리 한마디만 드리자면 전 여자친구가 너무 좋은사람이라 그리운게 아닙니다. 그사람과 못이어졌기에 그리운겁니다. 더 죽고 못살던 커플들 결혼하고 사이가 안좋아지거나 헤어지는 경우 여럿 봤습니다. 이루지 못한 꿈은 슬프지만 이룬다고 행복함을 보장하진 않습니다.
  • ?
    익명_06314533 2020.07.02 12:15
    섹스합시다
  • ?
    익명_66995947 2020.07.02 11:29
    많이 힘들고 우울하시겠네요. 저는 전문가는 아닙니다. 다만 비슷한 경험과 지금 님의 상황이 불치병 같은 것은 아니기 때문에 선택에 도움이 되었으면 해서 그냥 지나치지 않고 글을 씁니다. 일단은 본인도 아시겠지만 욕먹을 정도의 잘못을 하고 계신것은 맞아요. 지금 상황에 남 생각할 겨를도 없지만 여자입장에서는 굉장히 비참한 삶이되는 거니까요. 인생이란 것은 선택의 연속입니다. 지금은 사랑하는 사람고 결혼하지 못해서 불행한것 같지만 사랑하는 정확히는 사랑했던 사람과 결혼하고 나서도 시들해지고 다른 여자 눈에 들어와서 불행해지는 경우도 많습니다. 선택은 더 나은 삶으로 갈 수도 있지만 그것이 정답은 아닙니다.
    과거의 선택은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니 굳이 시간낭비하지 마시고요. 지금도 선택을 하시면 됩니다. 그런 상태로 결혼생활을 지속하느니 여자도 불행하고 본인도 불행하니 이혼을 결심하시라는 겁니다. 아이가 없으시다면 지금이 더욱 적기입니다. 이것이 첫번째 선택이구요.
    두번째는 노력이 필요한 부분인데 지금의 아내분을 사랑하도록 노력하셔야 합니다. 이게 되냐? 하는 분들 있는데 사람을 시간을 함께하고 알아가다 보면 가능합니다. 물론 어느한쪽이 포기하거나 노력해주지 않으면 실패하기도 하죠. 이미 틀어진 감정선이 님의 삶을 더 힘들게 몰아갈겁니다. 사람 마음이란것이 말하지 않아도 느껴지는 부분이 있습니다. 아내분도 님의 감정선을 확신은 못하지만 이미 뭔가 느끼고 있을 확률이 있습니다. 이건 가족이란 틀 안에서 서로서로 노력해야 하는데 시작은 항상 누군가 먼저 해야 한다는거구요. 그게 님이 되셔야 합니다. 그래서 생각보다 큰 각오가 필요합니다. 함께하는 시간을 쌓아갈수록 성공할 확률이 높다고 봅니다.
    내가 어떤 삶을 살아야하는지 어떤 가정을 갖고 싶은지는 님이 생각하고 판단하세요. 둘다 쉬운일은 아니지만 지금처럼 살아가는 것 보다 이겨내려고 노력하시고 해결방안을 따라 가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사람은 그 호르몬이란 것이 크게 관여합니다. 나도 모르게 그런 기분이 들고 나도 모르게 우울해지는 것이 많아요. 이런 부분이 누구에게 말하기 꺼려지지만 될수록 의사이던 상담가이던 전문가의 힘을 빌리기 바랍니다. 이건 진리입니다. 부디 잘 극복하시길 바랍니다. 힘내세요.
  • ?
    익명_77167911 2020.07.02 11:07
    현실과 감정. 두 조건 모두 맞으면 좋겠지만, 결혼은 둘중에 어느것을 더 우선시 해야하는걸까.
  • ?
    익명_61462145 2020.07.02 11:12
    ...어찌 조언이 가능한건가요. 이게. 아무도 못할듯. 정말 답답해서 쓴글인게 너무 느껴지네요.
  • ?
    익명_19185814 2020.07.02 11:25
    장애물이 있을수록 더 안타깝게 느껴짐.
    그렇다고 지금의 순간을 놓을수는 없는 현실이니 더더욱 아쉽고 힘들겠지.

    시간이 약이라 생각하고.
    과거의 그녀도 나일먹고 과거의 환상이 깨지길 기다리는수 밖에 없음.

    고민을 하지말고, 후회 안할자신 있으면 판뒤집고, 아니면 닥치고 현실에 충실 해야겠지.
    고생이다.

    애라도 생기면 더 힘들어져 맘다잡고 지금 와이프랑 끝사랑으로 노력해봐
  • ?
    익명_66995947 2020.07.02 11:29
    많이 힘들고 우울하시겠네요. 저는 전문가는 아닙니다. 다만 비슷한 경험과 지금 님의 상황이 불치병 같은 것은 아니기 때문에 선택에 도움이 되었으면 해서 그냥 지나치지 않고 글을 씁니다. 일단은 본인도 아시겠지만 욕먹을 정도의 잘못을 하고 계신것은 맞아요. 지금 상황에 남 생각할 겨를도 없지만 여자입장에서는 굉장히 비참한 삶이되는 거니까요. 인생이란 것은 선택의 연속입니다. 지금은 사랑하는 사람고 결혼하지 못해서 불행한것 같지만 사랑하는 정확히는 사랑했던 사람과 결혼하고 나서도 시들해지고 다른 여자 눈에 들어와서 불행해지는 경우도 많습니다. 선택은 더 나은 삶으로 갈 수도 있지만 그것이 정답은 아닙니다.
    과거의 선택은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니 굳이 시간낭비하지 마시고요. 지금도 선택을 하시면 됩니다. 그런 상태로 결혼생활을 지속하느니 여자도 불행하고 본인도 불행하니 이혼을 결심하시라는 겁니다. 아이가 없으시다면 지금이 더욱 적기입니다. 이것이 첫번째 선택이구요.
    두번째는 노력이 필요한 부분인데 지금의 아내분을 사랑하도록 노력하셔야 합니다. 이게 되냐? 하는 분들 있는데 사람을 시간을 함께하고 알아가다 보면 가능합니다. 물론 어느한쪽이 포기하거나 노력해주지 않으면 실패하기도 하죠. 이미 틀어진 감정선이 님의 삶을 더 힘들게 몰아갈겁니다. 사람 마음이란것이 말하지 않아도 느껴지는 부분이 있습니다. 아내분도 님의 감정선을 확신은 못하지만 이미 뭔가 느끼고 있을 확률이 있습니다. 이건 가족이란 틀 안에서 서로서로 노력해야 하는데 시작은 항상 누군가 먼저 해야 한다는거구요. 그게 님이 되셔야 합니다. 그래서 생각보다 큰 각오가 필요합니다. 함께하는 시간을 쌓아갈수록 성공할 확률이 높다고 봅니다.
    내가 어떤 삶을 살아야하는지 어떤 가정을 갖고 싶은지는 님이 생각하고 판단하세요. 둘다 쉬운일은 아니지만 지금처럼 살아가는 것 보다 이겨내려고 노력하시고 해결방안을 따라 가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사람은 그 호르몬이란 것이 크게 관여합니다. 나도 모르게 그런 기분이 들고 나도 모르게 우울해지는 것이 많아요. 이런 부분이 누구에게 말하기 꺼려지지만 될수록 의사이던 상담가이던 전문가의 힘을 빌리기 바랍니다. 이건 진리입니다. 부디 잘 극복하시길 바랍니다. 힘내세요.
  • ?
    익명_82942666 2020.07.02 12:56
    @익명_66995947
    찐이다..
  • ?
    익명_60175929 2020.07.02 11:34
    이혼하시고 전여친이랑 결혼하시죠 최선 아닌가요 부모님이 대신 살아주나요
  • ?
    익명_93348563 2020.07.02 12:05
    누가 욕을 하겠습니까? 사람이 다 그런걸텐데요. 참어려울것 같아요. 저도 조언을 할 입장은 아니지만..제 경우라고 고려해본다면.. 이혼이란게..예전만큼 막 엄청 그런건 아니니깐.. 한번뿐인 인생 한번정도생각해보셔도.. 아니면 자식이 생기면 .....바빠서 정신없이 지나갈려나요?이혼을 죽어도못하겠다하면요. 자식한테 못할짓인가.. 전 사람을 이런 경우에는 정말 못잊을 것 같아요. 저도 비슷한 상황에서 마음에 없는 사람이랑 리바운드같이 만나고 이대로 가다가 결혼하면..정말 너무 힘들것 같아서 그만두었습니다만.. 여전히 누굴 잘 만날 수 있을까. 예전 사람들한테 미안해하면서 마음아파하면서 지내고있네요. 일에 집중하고 있지만 가끔 일에 현타가 자주올때면.. 맘이 너무 아프고 답답하긴 합니다. 힘은 안되겠지만 응원할게요 . 글만읽어도 남일 같지 않고 힘들어보입니다......
  • ?
    익명_10942426 2020.07.02 12:06
    사랑하는 사람이랑 결혼해도 문제는 생기기 마련아닐까요....?

    서로 대화를 해서 더욱 알아갈 생각을 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고
    대화를 통해 결혼은 유지하데 따로 사랑할 사람을 찾는것도 한가지 방법일것이며
    이혼을 해서 다시 사랑을 찾는것도 방법이겠지요....
    개인적으로는 그냥 결혼을 안하는것이 최고의 방버이라고 생각합니다만....

    뭐 결과적으로 님이 원하는 대로 하시고, 책임도 님이 지시고, 후회만 하지 않으면 되는것 아닐까 싶습니다.
  • ?
    익명_06314533 2020.07.02 12:15
    섹스합시다
  • ?
    익명_88911727 2020.07.02 23:09
    @익명_06314533
    애낳읍시다. 애보고 살아가야지
  • ?
    익명_91927308 2020.07.03 01:02
    @익명_88911727
    추천 1
  • ?
    익명_74021320 2020.07.02 12:24
    결혼 5년차고 애기도 있습니다. 연애도 5년넘게하고 결혼했지만 정말 사랑해서 결혼했어도 부부사이는 소원해지고 싸우기도하고 냉전하기도 합니다. 이혼하는 부부도 많으니 더 말할필요없겠죠?

    누구든 오랫동안 사랑한 여자친구와 결혼해도 권태기도 오고 소원해지기도 하는데 별 애정도 없던 사람과 결혼하면 당연히 마음이 생기기 쉽지 않겠죠.

    다만 먼가 충고나 조언이 필요하시다면 몇마디 해드릴게요. 전 여자친구는 이랬는데 잘해줬었는데 헌신적이었는데 이런걸 추억하며 그리워하지 마시고 본인과 전 여자친구가 사랑했고 헌신적으로 노력했던것만큼 노력해보세요.

    지금의 부인과는 못해본 여러가지를 지금이라도 해보세요. 퇴근시간에 맞춰서 찾아가서 데이트를 하고 맛있는걸 먹고 작은 선물들을 사주고 더 일상생활에 더 관심을 가지고 알아가보세요. 본인이 헌신한만큼 절반이라도 돌아온다면 다른 감정을 느끼실 겁니다. 못만들었던 신뢰, 믿음, 사랑 이제라도 만드시면 됩니다.

    마지막으로 쓴소리 한마디만 드리자면 전 여자친구가 너무 좋은사람이라 그리운게 아닙니다. 그사람과 못이어졌기에 그리운겁니다. 더 죽고 못살던 커플들 결혼하고 사이가 안좋아지거나 헤어지는 경우 여럿 봤습니다. 이루지 못한 꿈은 슬프지만 이룬다고 행복함을 보장하진 않습니다.
  • ?
    익명_82942666 2020.07.02 13:18
    @익명_74021320
    이거도 찐이다..
  • ?
    익명_76410760 2020.07.02 14:48
    @익명_74021320
    이거 진짜 너무 맞는 말이다 ㅠㅠ
  • ?
    익명_81152378 2020.07.02 15:58
    @익명_74021320
    와 못이어졌기에 그리운것
  • ?
    익명_41647582 2020.07.02 19:34
    @익명_74021320
    내가 하고 싶었던 말 여기 다 적혀있네요.
    이뤄지지 못한 사랑이기에 아쉽고 기억에 남는다는 게 제 경험으로도 정말 맞는 말이고요.
    또 이렇게 다른사람이 댓글로 다 그런법이니 잊어라 한다고 해서 잊혀지지 않을 것이란 것도 알고 있습니다. 저 또한 20년 정도 지난 지금까지 여전히 아쉽고 계속 기억나고 그렇습니다. 어쩔 수 없어요. 그냥 그 아쉬움 가지고 사는겁니다. 아쉬움에 휘둘려서 진짜 돌이킬 수 없는 실수만 하지 마세요.

    사랑없이 조건따져서 결혼한 상대이기에 지금 아무런 애정이 없는 것 또한 욕먹을 일이 아닌 당연한 일입니다.
    그런데요, 사람 마음이라는게 참 간사해서 주변 환경과 형식에 휘둘리게 되어있습니다. 좋은 쪽으로든 나쁜 쪽으로든요.
    윗 분 말씀대로 의무감에서든 무엇이든 상대에게 먼저 성의를 보여주고 작은 노력 하나하나 기울이다보면 보답이 돌아오게 되어 있습니다.
    그렇게 노력에 대한 결과물을 얻기 시작하면 또 달라지기 시작하는게 사람 마음이예요.
    물론 그렇게 생겨난 감정이 처음부터 사랑은 아닐 수도 있어요. 하지만 한 집에서 사는 사람에 대한 애정이 없어 고통스러운 지금에 비교하면, 반려자에 대한 믿음이나 신뢰가 생긴 이후의 삶은 전혀 다를 겁니다. 그렇게 함께한 시간이 쌓이다 보면 비로소 애정도 생겨나게 됩니다.

    따져서 결정한 상대이니 조건만큼은 나쁘지 않은거죠? 물질적으로는 풍요롭다고 하셨고요.
    반대의 경우라면 있던 사랑도 달아납니다. 그게 현실이예요. 사람 마음 간사하다니까요.

    영화나 소설에 나오는 것 처럼 운명이란 게 있고 정해진 상대가 있는게 아닙니다.
  • ?
    익명_93616802 2020.07.02 12:37
    그러다가 친해지고 그런겁니다. 사랑이 별건가요? 편하게 퇴근 후 영화도 한편 보시고 서로 더 깊게 알려는 노력은 필요합니다. 결혼을 했으니 그정도 책임감은 서로 가지셔야죠. 힘내세요.
  • ?
    익명_10474126 2020.07.02 12:43
    전여자친구와는 5년 교제하고 결혼얘기 나올때쯤 부모님의 반대 + 결혼 갈등으로 인해

    헤어졌었고 헤어지자마자 지금의 와이프를 만나게 됐습니다.

    전 여기서 결혼 갈등이 뭔지 중요한 것 같아요. 원래 사람이라는게 갖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남기 마련인데 지금 님은 그 아쉬움이 전여자친구랑 결혼을 하지 못한 아쉬움인 것 같아요. 진짜 현실적인 생각으로 어떤 결혼 갈등으로 헤어졌는지가 중요한 것 같아요. 그게 서로 의견을 좁힐 수 있었던 문제라면 지금의 사람과 헤어지고 전 여친과 결혼을 하는게 맞겠지만, 그 의견을 좁힐 수 없는 거라면 전 지금의 인연에 집중하라고 이야기 하고 싶네요
  • ?
    익명_08588164 2020.07.02 12:44
    욕먹을 상황은 아닌것 같지만 사람마다 가치관이 다르다보니 뭐라 말하긴 어렵네요.

    그리고 인생은 개인의 몫이니 이래라 저래라 왜그러냐 그런 말은 안하겠습니다.

    힘내세요.
  • ?
    익명_46018815 2020.07.02 13:03
    사랑해서 결혼했어도 싸우기 마련이다. 특별히 뭘 잘못하고 안 맞아서 와이프랑 서먹한게 아니다.
    또 결혼했어도 다른 여자에 눈 돌아가는것 역시 자연스러운 일이다. 마침 전여친이 있어서 스토리가 나오는것 뿐이다. 진짜 바람피면 욕먹어야하지만 생각은 죄가 아님
    그나저나 물질적으로 풍요해서 좋겠다.
  • ?
    익명_72372856 2020.07.02 13:16
    서로 그렇다면 헤어지는것도 방법이겠죠.
  • ?
    익명_98893275 2020.07.02 13:24
    일부다처제가 어서...
  • ?
    익명_90785272 2020.07.02 13:42
    우선..현실을 좀 보고 바꿔보려 노력은 해야하는게 아닌가 한다. 지금 와이프는 무슨 죄일까 본인과 같은 경험이나 현실을 격고 있을지도 모르지만 현재 결혼을 했으면 과거에 집착하지 말고 현실을 직시하고 판단해야 한다고 생각함. 정 힘들면 늦기전에 빨리 헤어지고 전 여친한테 가는것도 방법이다. 다만 주위사람한테 결혼 잘했다 마누라 잘 골랐다 소리는 꼭 듣게끔 살아야지... 물론 금전적으로 힘들어도 인내하고 열심히 사는건 기본. 누가 뭐래도 본인이 판단하고 선택하는게 제일이다 다만 선택하고 후회는 하지말자
  • ?
    익명_80752346 2020.07.02 14:15
    딱 맞춰진 채로 살기 시작하는게 아니라 서로 살면서 맞춰가는 것 입니다.
    지금의 아내에게 좀 더 다정해지고 좀 더 노력해 보시기를 바랍니다.
    옛날 일은 옛날 일로 묻어 두기고요... 행복해지시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 ?
    익명_40571624 2020.07.02 14:34
    이걸 왜 결혼하고 올리나요?

    세상에... 내 결혼까지 집안에 좌지우지되는 인생은 도대체 어떤 인생입니까??
    혹시 대기업의 정략결혼인가요???
    평생을 가문과 부모님에 선택에 의해 살아오셨나봅니다.
    앞으로도 그렇게 살아가세요.

    ...

    한번뿐인 인생입니다.
    자신의 인생을 살아가세요
  • ?
    익명_26509610 2020.07.02 15:38
    이건 그냥 궁금한건데 전여친의 얼굴이나 몸매가 현재 와이프보다 더 나음?
  • ?
    익명_91927308 2020.07.03 01:03
    @익명_26509610
    이것도 추천1.. ㅋㅋㅋ
  • ?
    익명_92049854 2020.07.02 16:26
    물질적으로 풍요롭다 = 두집 살림 ㄱㄱ
  • ?
    익명_50877488 2020.07.02 17:38
    대단히 높은 확률로 전여친 혹은 타인과 바람이 날 수 있어보이네요
    바람피는 것 까지는 비난할 생각없지만, 확신이 없으시면
    아이는 갖지 않으시는게 좋을 듯 하네요
    이러다 덜컥 애라도 낳으면 힘들어서 싸울일 투성인데,
    그리고 이혼하는 건 아이가 너무 불쌍하니까요
  • ?
    익명_91927308 2020.07.03 01:12
    결혼9년차 접어듭니다..
    딸둘있고요..
    8살7살입니다..
    자식이 생기는순간 술,담배,각종유흥 모~든걸 끊었습니다.
    이 둘은 저의 모든것입니다.
    자식을 낳아준 와이프가 감사합니다.
    이상입니다.
List of Articles
광희 광고 모델되기 170만전... 2 newfile 익명_79860639 2시간 전
Kbs 몰카 개그맨 누군지 나왔는데 new 익명_53719611 3시간 전
흔한 일상속 위기 8 new 익명_39475405 4시간 전
주식 대주주3억 글 어디로 간거야? 4 new 익명_96986104 7시간 전
남자 30대초반이면 연애할때 결혼생각까지하나요? 9 new 익명_76181768 10시간 전
내일목포가는데 15 new 익명_55881929 10시간 전
자살을 생각하는 사람에게 해줄 수 있는 위로의 말이 뭐가 있을까.. 26 new 익명_40600390 23시간 전
부모님/형제자매와 연 끊으신 분 계시나요? 21 new 익명_46237824 23시간 전
요즘도 코로나 이전만큼 친구들 자주 만나? 9 익명_94083106 2020.08.13
렌트카로 운전연습해도 되나요? 11 익명_54539608 2020.08.13
FPS 게임할때 멀미가 심합니다. 24 익명_49341764 2020.08.13
프로틴 질문!! 11 익명_46794177 2020.08.13
지하철4호선 노란좌석은 뭐야? 1 익명_54127564 2020.08.13
치실 사용법 질문 10 익명_95222641 2020.08.12
형님들 티캎 초대장 삽니다!! 10 익명_69360381 2020.08.12
담당의사가 아니여도 서류 발급해도 괜찮아요? 1 익명_15937816 2020.08.12
문득생각난건데... 38 익명_30201118 2020.08.12
어플 만남 어떻게 할까요 15 익명_82339764 2020.08.12
뚱녀 정말 싫어~ 26 익명_16153186 2020.08.12
오래전 꾸르에 13 익명_47120909 2020.08.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0 Next
/ 28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