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제목과는 조금 다르긴한데 결론을 이야기하면 이제는 남일에 도와주는거 하고싶지가 않았다.

 

몇일 전일이다.

 

마포구 상암동에서 차량으로 이동중에 있었던 일이다.

 

신호대기로 기다리고 있었는데 신호가 바뀌였다.

 

내 앞에는 차량이 2개가 있었고 맨 앞에 차량이 신호가 바뀐걸 조금 늦게 알고 출발한 상황이였다.

 

그런데 신호가 바뀌였음에도 노인분(남자)이 자전거로 무단횡단을 하다가 2차로에 있던 내차 맨 앞 차량이 들이 받는 상황이였다.

 

경찰서 바로 앞이고 주변에 CCTV가 없는걸 알고 있기에 혹시나 해서 내 차량을 길가에 세우고 죄를 뒤집어 쓸수 있는 그 앞차 차주(남자)에게 다가갔다.

 

그 사이에 경찰서 앞이라 경찰이 나오고 주변 분들이 노인분과 차량분에게 다가가는 상황이였다.

 

차주에게 블랙박스가 있냐 물었는데 없다고 해서 그럼 내 블랙박스가 있으니 쓰시면 되겠다 이야기 했는 상황이였다.

 

어르신도 크게 다치지 않았지만 혹시 모르니 119 차량의 응급지원하시는 분들이 병원에 가셔서 확인해보라 어르신은 멀 이정도 다친걸로 병원이냐 옥신각신하고 있고

 

경찰도 목격자로 나를 지목해서 나의 신분을 적으라고 했지만 나는 그러면 목격자 자격으로 왔다갔다하기 싫고 귀찮아서 블랙박스를 보험회사에 내면 되는거 아니냐고 이야기 하니 그게 더 좋겠다 하여 기다리는 중이였다.

 

한 15분정도 흐르니 보험사에서 나오고 나서부터이다.

 

차주는 내 차에 보험사 직원과 앞뒤로 타면서  내 블랙박스에서 메모리를 이용하게 해줘서 고맙다 인사하는데 차주는 내 차를 내리면서 문이 부셔져라 닫더라. 조금 어이가 없긴했다. 머지.

 

그 이후에 경찰과 119요원과 보험사가 메모리를 옮기면서 "이 메모리 주는 차주분 아니면 사고난 차주분의 오해의 요지가 많은 사고일수도 있겠네요."라며 이야기 했음에도 불구하고 내가 메모리를 다 넘겨주고 나서 내가 "그럼 수고하세요" 하며 인사하고 가는 와중에도 나에게 어떤 일언일구의 고맙다는 말도 안하더라.

 

그 흔한 목례도 없었다.

 

경황이 없는것은 이해하나. 참 도와주고도 기분이 더러웠다.

 

처다도 안보더라.

 

내가 보험사에서 나온사람인가 싶다. 아니면 내가 그 차주의 부하직원이던지.

 

내가 흔히 이야기하는 돈을 달라는것도 아니였고 무엇을 바라는것은 아니였는데 세상이 이리 각박한가 싶었다.

 

최소한의 예의 아닌가. 인사는.

 

마음같아서는 그 영상의 소유권은 나에게 있으니 내가 안주고 싶다 이야기 하고 싶은 마음이였다.

 

그 사람은 블랙박스도 없고 CCTV도 없는 그 황무지에서 고맙다는 생각도 들지 않는것인가?

 

당연히 나는 도와줘야 하는 사람이였다고 생각하는 그 사람의 태도가 정말 각막하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 곰탕집 성추행 사건 보면서 누가 옳고 그른지는 더 좋은 분석과 결과가 있기를 바라지만.

 

인격적이고 상식적인 인간적인 해결이 안되는 사회에 왔다 생각이 든다.

 

오해해서 미안하다. 도와줘서 고맙다. 아니다. 이해한다. 다음부터는 이러지 말아라. 등등.

 

이런 이야기 이제는 통하지 않는 사회인거 같다.

  • ?
    엄지척 2018.09.18 11:32
    상황은 매우 열받는 상황이시지만
    좋은 일을 하셨으니 꼭 복을 받으실겁니다. 글쓴이 같은 분이 계시니 아직 세상은 살만한 것이겠지요.
    저라도 칭찬을 드립니다^^
  • ?
    겨울에냉면 2018.09.20 10:00
    @엄지척
    고맙습니다. 칭찬받을려고 한 행동이라기보다는 선의라는 부분이 넘 없어져서 씁쓸합니다. ㅜㅠ
  • ?
    jppp 2018.11.04 11:22
    요새 고마움을 모르는 사람들이 너무 많음.... 토닥토닥 고상하셨어요
  • ?
    겨울에냉면 2018.11.21 10:07
    @jppp
    어느 댓글 요즈음에도 보면 CPR은 해줄수 있지만 119에 신고는 해도 도와주지는 못하겠다는 댓글을 보면서 그래.....그랬습니다. 에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익명 후방주의] 게시판 [성인 게시판]으로 흡수 예정 12
공지 비회원 (댓)글 금지 및 회원가입 관련 공지 32
268 결국 얇고 길게 존버한 알린이가 승리했네 2 을이당 2018.11.20 1498 0
267 여행 휴유증이 오래가네요 ㅠㅠ ㅋ 아무렇지않지않은 2018.11.20 367 0
266 댓글 삭제하려고 하는데 잘못된 요청입니다 뜹니당... 2 컵밥 2018.11.18 108 0
265 성인 인증 3 Hithere 2018.11.16 1753 0
264 오마이걸 노래잘부르넹.. 2 suuu 2018.11.11 551 1
263 성게는 뭐가 있으용? 3 춤사위 2018.11.06 1635 -2
262 이어폰 추천좀용 ㅠ 10 건들지마손모가지날라가붕게 2018.11.01 707 0
261 한국산업인력공단 감독관의 채용기준 강화에 대하여 프로토나스 2018.09.19 896 0
» '곰탕집 성추행' 사건을 보면서. 인정사정없는건 여자남자가 없다. 4 겨울에냉면 2018.09.17 1975 0
259 도서관에 와서 참견시점 2018.09.05 1539 0
258 해장라면 3 송태희 2018.08.30 1649 1/-1
257 저쓰래기인가요?아니죠? 16 못말리는아이 2018.08.27 3572 -4
256 베스트 인기글은 가입해도 못보나요?? 3 sadasdwsawdsas 2018.08.24 794 0
255 제글 꼭 한번만 읽어주세요.. 가평의 캠프통아일랜에서 동생이 하늘로 떠났습니다.. 3 핑크브랜드 2018.08.23 3590 4
254 태풍이 오긴 오는 것인가.. 3 참견시점 2018.08.21 617 0
253 다시 또 폭염시간인건가... 누아봇 2018.08.20 413 0
252 가을이 좀 더 다가왔네요 4 누아봇 2018.08.17 431 0
251 덥고덥네... 1 누아봇 2018.08.16 348 0
250 미소의 가치는 얼마나될까 송태희 2018.08.14 561 2
249 맥주마시고 관절이 아퍼요.... 8 건들지마손모가지날라가붕게 2018.08.11 1467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1 Next
/ 2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