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린넷 X 꾸르 / 현재 회원가입 불가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2018.04.19 23:01

진짜 웅녀 이야기

조회 수 433 추천 수 0 댓글 2 댓글보기

하늘신인 환인의 아들 환웅은 지상으로 내려와 인간들을 돌보며 살기 시작했다.

 

그런 환웅을 지켜보며 그를 사모하던 곰 한 마리가 있었다. 그리고 그 곰을 지켜보며 그저 기다리기만 하는 호랑이 한 마리도 있었다.

 

곰과 호랑이는 환웅을 찾아가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었다.

 

환웅은 그들의 인내력을 시험하기 위해 100일 동안 쑥과 마늘만 먹으며 동굴에서 지내야한다 말했다.

 

그렇게 동굴로 들어간 곰과 호랑이는 열흘 동안 쑥과 마늘을 먹으며 견뎌냈다.

 

열흘 후 곰은 더 이상은 못 참겠다며 나가겠다고 호랑이에게 말했다.

 

호랑이는 곰에게 곰아, 너는 그냥 잠을 길게 자면 되잖아라고 대답했다.

 

곰은 좋은 방법이라며 동굴의 구석으로 가서 오랜 잠을 자기 시작했다.

 

그렇게 잠든 곰의 곁에서 호랑이는 묵묵히 자신의 쑥과 마늘을 먹으며 홀로 버텨내기 시작했다. 너무 맵고 썼지만 곰과 함께 인간이 되고 싶었다.

 

하루가 지나고 이틀, 열흘, 그리고 백일에서 하루가 모자란 날 호랑이는 지난날 곰이 했던 말을 기억해냈다.

 

환웅님은 너무 멋져, 나는 그분과 꼭 혼인하고 말거야

 

남몰래 곰을 따라다니며 사냥을 해서 곰에게 주고 곰이 좋아하는 꿀을 따기 위해 벌에게 쏘이던 기억들이 호랑이의 눈앞에 펼쳐지는 듯 했다.

 

호랑이는 그런 날들이 좋았다. 그저 호랑이는 곰이 행복해하는 모습이 좋았다.

 

호랑이는 잠을 자고 있는 곰을 쳐다봤다. 곰은 무슨 좋은 꿈을 꾸는지 웃고 있었다.

 

가만히 곰을 쳐다보던 호랑이는 남은 하루치의 쑥과 마늘을 쳐다봤다.

 

지난 99일은 고기를 먹는 자신에게 너무 힘든 시간이었다.

 

마치 살생의 죄를 씻어내라는 하늘의 벌인 것 같았다.

 

그렇게 곰과 마늘과 쑥을 번갈아가며 쳐다보던 호랑이는 마른 몸을 한 채로 비틀대며 동굴을 천천히 걸어 나갔다.

 

곰은 마지막 100일 큰 울음소리에 눈을 떴다.

 

호랑이의 울음소리였다.

 

하지만 그곳에 호랑이는 없었다.

 

단지 조금 남은 호랑이 몫의 마늘과 쑥 뿐이었다.

 

곰은 하루 동안 왜 호랑이가 버티지 못하고 나갔을까 생각했다.

 

혹시 어디가 안좋은 것은 아닐까, 자신이 잠을 너무 오래 자서 심심해서 나간 것일까 하는 많은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잠시 후 환웅이 신하들과 동굴로 들어왔다.

 

곰의 눈에는 하늘의 환인보다 자신의 앞에 있는 환웅이 더 빛나고 성스럽게 보였다.

 

호랑이는 어디로 갔느냐?”

 

환웅이 물었다.

 

곰은 그저 고개를 저었다.

 

잘했다. 너는 지난 99일 동안 마늘과 쑥을 먹으며 잘 버텨냈다. 사실 마늘과 쑥은 너의 인내심을 시험하기 위한 것이었다. 남은 양을 보니 아주 잘해냈다. 너를 하늘의 힘으로 인간으로 만들어주겠다.”

 

환웅은 기쁜 듯이 말했다.

 

곰은 기뻤다.

 

비록 자신이 마늘과 쑥을 모두 먹은 것은 아닐지라도 그저 이순간이 너무나도 행복하고 뿌듯했다.

 

이제 자신은 환웅이 사랑하는 인간이 될 수 있었다.

 

곰은 인간이 되어 환웅의 부인이 되고 싶었다.

 

너에게 웅녀라는 이름을 내리겠다.”

 

그렇게 곰은 인간이 되었다.

 

---

 

호랑이는 너무 힘들었다.

 

고기를 먹어야 하는 자신에게 99일은 너무나도 고통스러웠다.

 

비틀대는 몸으로 사냥은 불가능했다.

 

그렇게 호랑이는 산의 왕에서 죽은 동물의 뼈에 붙어있는 살점이나 뜯는 나약한 존재가 되었다.

 

곰과 함께 있던 지난날과는 너무나도 달랐다.

 

힘과 자신감이 넘치던 시간은 모두 과거 속으로 사라졌다.

 

호랑이는 비를 피하기 위해 나무 밑에서 쉬며 인간 마을 쪽을 바라봤다.

 

아마도 지금쯤이면 곰은 인간이 되어 행복할 것이다.

 

어쩌면 환웅과 혼약을 맺었을 수도 있다.

 

이제 자신은 그녀에게 괴수에 불과했다.

 

그녀는 인간이 되어 자신을 알아보지도 못할 것이고 그저 두려운 존재일 것이다.

 

이런 생각을 하며 그저 호랑이는 묵묵히 빗속을 뚫어지게 바라볼 뿐이었다.

 

----

 

이 시기의 인간은 너무나도 나약한 존재였다.

 

그들에게 자연은 너무나도 두려운 것이었다.

 

, 바람 모든 것이 그들에겐 재앙이 될 수 있었다.

 

이런 그들에게 짐승은 그야말로 신의 벌이었다.

 

웅녀는 환웅과 혼인을 했고 너무나도 사랑스러운 아들도 얻었다.

 

환웅은 자상한 아버지이자 남편이었고 그녀는 항상 행복했다.

 

웅녀님!”

 

누군가 그녀를 불렀다.

 

왜 그러세요?”

 

사람들이 찾아왔어요. 다른 부족 사람들이라는데, 짐승들이 마을에 들이닥쳐서 우리부족에 들어오고 싶다고 해요,”

 

웅녀의 부족엔 짐승들이 쳐 들어온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웅녀는 그녀 특유의 자랑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웅녀는 역시 환웅님의 부족이라고 생각하며 그들에게 먹을 것을 내어주고 당분간 지낼 곳을 마련해 주었다.

 

웅녀는 행복했다.

 

부족은 시간이 지날수록 커져가고 있었고 사랑하는 환웅과 그의 아들이 있었다.

 

그저 행복하고 또 행복한 시간의 연속이었다.

 

---

 

웅녀의 부족을 바라보는 호랑이가 한 마리 있었다.

 

매서운 안광을 뿜어내며 커다란 발톱과 이빨을 가진 그는 인간이 되고자했던 그 호랑이였다.

 

시간이 지나 예전의 풍채를 되찾은 호랑이는 다시 산의 왕이 되어있었다.

 

그를 따르는 짐승들만 해도 여럿이었다.

 

호랑이는 마을에 자유롭게 들어갈 수 있는 고양이로부터 웅녀의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그녀는 그녀가 바라던 대로 환웅의 부인이 되어있었고 자식까지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호랑이는 무표정하게 웅녀가 있는 곳을 바라봤다.

 

호랑이는 항상 부족의 근처에 머물렀다.

 

다른 산의 호랑이가 웅녀의 부족을 공격하려 했을 때는 비록 막아냈지만 심하게 다치기도 했다.

 

다른 짐승들은 호랑이에게 왜 저 부족은 공격하면 안되냐고 여러 번 물었지만 그저 호랑이는 묵묵히 그곳을 바라볼 뿐이었다.

 

호랑이가 웃는 모습을 본 동물은 딱 한 마리밖에 없었다. 고양이는 그저 호랑이를 한번 바라본 후 마을에 다시 가보기 위해 발걸음을 옮겼다.

  • ?
    익명_01564496 2018.04.20 00:01
    어...음....고생했다...뭐라 할말이 없네;;;
  • ?
    익명_25856878 2018.04.20 00:30
    보통 호랑이를 섬기는 부족과 곰을 섬기는 부족 사이의 분쟁에서 곰이 이기고 정권 잡았다고들 생각하던데 ㅋㅋㅋ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성인인증 KT 통신 오류 안내 (KT 본인인증 가능) 7 update 알린넷 2018.10.18 1191 0
공지 서버 이전 완료 56 update 알린넷 2018.09.21 10095 0
» 진짜 웅녀 이야기 2 익명_58727105 2018.04.19 433 -1
2988 짝사랑에 대하여 7 익명_26865253 2018.04.19 249 -1
2987 진짜 소소한 질문인데.. 중국집메뉴보면.. 5 익명_22723597 2018.04.19 241 0
2986 홍진영 어떻게 생각허냐. 9 익명_33483507 2018.04.19 519 0
2985 여기 코인 하시는분있음?? 1 익명_85822297 2018.04.19 178 0
2984 금연 4일차 5 익명_89474978 2018.04.19 145 0
2983 못생긴 남자만 보면 화난다 7 익명_27302471 2018.04.19 291 -1
2982 노트북 삼성 vs 엘지 2개중에 하나 골라주세요 10 익명_77100904 2018.04.18 166 0
2981 가스 방출하다가 좇될뻔; 1 익명_91298339 2018.04.18 347 1
2980 일주일에 한번 햄버거세트 먹으면 많이 먹는 거? 6 익명_04582536 2018.04.18 193 0
2979 집사고 싶다 2 익명_60655682 2018.04.18 214 1
2978 금연 3일차 7 익명_55122831 2018.04.18 147 0
2977 1 익명_15966252 2018.04.18 94 0
2976 여어어어어어 1 익명_08282867 2018.04.17 110 0
2975 형들 ㅠㅠ 1 익명_43891157 2018.04.17 140 0
2974 다산이 이겼다 ^^ 2 익명_75780251 2018.04.17 439 1
2973 빨딱 섰다 1 익명_91090710 2018.04.17 343 0
2972 금연 2일차 9 익명_55000442 2018.04.17 198 0
2971 중학생 여자얘들 싸움 11 익명_35897700 2018.04.17 696 1/-2
2970 치킨 먹다가 궁금해서 부위중에 7 익명_32299214 2018.04.16 348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 177 Next
/ 17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