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2019.01.04 16:20

청하 - 벌써 12시

조회 수 4872 추천 수 0 댓글 1 댓글보기


Extra Form

 

 

청하 - 벌써 12시

 

 

Yeah I like it 네가 말을 놓는 것도
Like it 너의 작은 말투도
나쁘지 않은걸
Boy you know know know know
Like the way 말없이 손을 잡고
Like the way 조금은 놀래도
싫지가 않은걸
You know boy boy boy boy


물감처럼 파랗던
하늘은 벌써 까맣고
감정은 더 깊어져 yeah
I gotta tell you this
우리 둘만 느껴지는 이상한 느낌
나도 너무 좋아 but it’s too late


아쉬워 벌써 12시
어떡해 벌써 12시네
보내주기 싫은걸
알고 있어 how you feel it


음악에 맞춰 사랑을 속삭이고 싶어
솔직히 우리 둘 맘이 같은 걸
Gotta go gotta go 12시
같은 생각인 걸 알고 있는데
더 이상은 솔직할 수 없는 걸
Gotta go gotta go 12시


어쩜 우린 닮은 것도 많아
취향 취미 먹을 때도 말야
You’re reading my heart
좀 더 일찍 알았다면
어땠을까 생각하게 돼 yeah


별들은 더 빛나고
시간은 점점 지나고
감성은 더 짙어져 yeah
I gotta tell you this
너에게만 느껴지는 포근한 느낌
나도 너무 좋아 but it’s too late


아쉬워 벌써 12시
어떡해 벌써 12시네
보내주기 싫은 걸
알고 있어 how you feel it


음악에 맞춰 사랑을 속삭이고 싶어
솔직히 우리 둘 맘이 같은 걸
Gotta go gotta go 12시
같은 생각인 걸 알고 있는데
더 이상은 솔직할 수 없는 걸
Gotta go gotta go 12시


구석에 맘 한구석에
조그만 끈
붙잡고 있는 걸
Baby don’t wanna be alone
늦으면 더 늦어지면 어쩌면 다 놓아버릴지 몰라
I’m really trying to make you see


아쉬워 벌써 12시
어떡해 벌써 12시네
보내주기 싫은걸

알고 있어 how you feel it
Gotta go gotta go 12시

?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