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1.jpg

2.jpg

제보자에겐 고3 아들이 있는데

어느날 부터인가 수감되어 있는?????

아들 친구한테 계속 편지가 와서 제보

 

3.jpg

사연을 들어보니

아들이 어느날 저런 쪽지 한장 남겨놓고 가출

가출할 때 부모님 돈 가져감

열흘 뒤 아들이 집에 왔는데

 

4.jpg

5.jpg

6.jpg

오자마자 급하게 또 돈 요구하고 엄마 손에 있는 것도 뺏으려 하고

제보자가 아들이 그러는게 아무래도 무슨 일 있구나 싶어 이야기 하라고 하니

아들이 경찰서 가서 말하겠다고 함

경찰서 이야기에 어머니 심쿵

진짜 큰일인가 싶어 충격 받았음

 

아무튼 그렇게 경찰서 ㄱㄱ 해보니 더 충격적인 이야기가 나옴

 

7.jpg

8.jpg

9.jpg

ㄱㅆㅂ

 

10.jpg

11.jpg

아들은 사실 열흘 동안 감금되어 있었음 

 

12.jpg

13.jpg

14.jpg

맞은 상처들 

 

15.jpg

제작진에게 직접 이야기한다며 아들이 왔음

엄마가 자리 피해줄까 묻고 아들이 솔직히 엄마 없는게 편하다고 해서

엄마는 나간 상태로 이야기 진행됨

 

16.jpg

17.jpg

가해자들을 제대로 처벌받게 하기 위해 나옴

요즘 나온 여중생 폭행 사건도 그렇지만 이런 문제는 워낙 많아서 제대로 공론화 되지 않으면 묻히더라

 

18.jpg

19.jpg

20.jpg

21.jpg

처음 맞은이유는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고 해서.

4개월동안 씨씨티비가 없는 곳으로 끌려 다니며 맞음

 

22.jpg

23.jpg

4개월간의 폭행 후 이렇게 열흘동안 저 좁은 빈집에 감금되어 있던 아들

 

24.jpg

25.jpg

26.jpg

ㄱㅆㅂ ㅅㄲ들

부모님 마음이 얼마나 무너졌을까

아들이 이래서 엄마 앞에선 제대로 이야기 못했다고...

 

27.jpg

28.jpg

이 때문에 더 말하기 힘들었던 아들

 

여기서 부모님께 더 충격적인 사실

 

29.jpg

가해주동자가 초딩때부터 아들친구

 

30.jpg

31.jpg

32.jpg

33.jpg

아들 사라졌을 당시 저 새끼가 감금한 건 줄도 모르고

부모님은 아들 친한 친구인 줄 알고 제일 먼저 전화함

전화번호 까지 알 정도면 레알 친구로 아는 거였을 텐데

얼마나 충격 받으셨을까

 

34.jpg

35.jpg

이 얘길 하는 동안 어머니 엉엉 우심

아오...

 

36.jpg

어릴 때부터 책보길 좋아했던 작고 왜소했던 아들

그런 아들에게 버팀목이 되어줄 줄 알았던 친구가 그런 끔찍한 일을 -

이거 방송 나레이션인데 진짜 맘 째지더라

 

전나 열받는 부분

 

아들이 자꾸 다쳐서 오니까 아버지가 친한 친구 이 가해자한테 전화함

아들은 넘어져서 다쳤다 말했고 아버지도 애가 가해자인줄 모르고 그냥 묻는 건데

지혼자 제발 저려서 지가 안때렸다고 ㅋㅋㅋ

 

근데 막 들킬까봐 겁먹고 변명하는 이런 전화 아니고

영상보면 알겠지만 전나 건방지고 비꼬는 목소리로 말함

실제 이새끼가 가해자인데

그 부모가 한 전화에 싸이코패스처럼 쳐 받음

 

37.jpg

38.jpg

39.jpg

40.jpg

미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1.jpg

42.jpg

아들의 현재 상태

말로는 어른스럽게 참아내고 괜찮다고 하는데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가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고 함

 

결국 저 세명의 가해자 새끼들 구치소에 수감

그런데

 

43.jpg

편지가 옴ㅋㅋㅋ

안받으려고 했는데 저렇게 보내서 받을 수 밖에 없게 만들어버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4.jpg

45.jpg

46.jpg

47.jpg

가해자 부모들이 보냈다기에 믿기지 않을 정도로 뻔뻔하고 묘하게 당당한 편지

한달동안 90여통 넘게 옴

그 중 80여통은 절친이었던 박군네

 

48.jpg

49.jpg

ㄱㅁㅊ 박군 ㅆㅂㅅㄲ가 자기 꿈이 파일럿이라며 여기서 나가야 꿈을 이룬다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 편지보고 울었다는 어머니

 

가해자 주제에 뻔뻔하게 용서아닌 용서를 구하며 지 꿈을 말하는데

그럼 10년 뒤 자기 아들은?????

 

미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꿈 이루지 말고 그대로 뒤지길

 

여기서 끝이 아님

엄마에게도 말못했던 가해자가 남긴 끔찍한 상처

 

50.jpg

51.jpg

52.jpg

53.jpg

이 좁은 방안에서 

 

54.jpg

55.jpg

아마 여기서 이 사건 기억나는 사람들 많을듯

언론의 자극적인 보도에만 잠깐 관심 갖고 그대로 시간이 지나면 묻혀버림

난 요즘 언론에서 '여중생' 사건 다루는 것도 비슷하다고 보는데

 

그 사건도, 이 사건들도 자극적인 보도+ ㅉㅉ 하고 말 문제가 아니라

하나하나 지속적 관심으로 공론화 시키고

피해자들을 돕고 이런 문제의 대책들이 국가적 차원에서 이야기 되고 나와야 함

 

56.jpg

57.jpg

58.jpg

59.jpg

60.jpg

61.jpg

62.jpg

편지 내용이 너무 뻔뻔해서 반성하는 편지가 맞나 싶었다는 박지선교수

 

63.jpg

ㄹㅇ 

 

64.jpg

65.jpg

가해자와 친했던 애들 말로는 돈이 계속 생겨났는데

역시나 다 아들에게 빼앗은 거

 

66.jpg

67.jpg

68.jpg

69.jpg

70.jpg

가해자 부모들도 개뻔뻔

마치 아주 작은 일(합의)를 안해준다 왜 그러냐는 식으로 편지 보냄

 

제작진이 가해자 부모 찾아가봄

왜 편지 자꾸 보내는지

 

71.jpg

72.jpg

73.jpg

74.jpg

ㅁㅊ

편지 보내는 이유 ㅇㅇ

 

75.jpg

76.jpg

합의가 안됐더라도 합의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변호사의 말을 들어서

 

다른 가해자의 할머니 만남

 

77.jpg

78.jpg

79.jpg

80.jpg

어린 애들 그래야 공부도 하고 학교도 가고 그러죠

라고 하는데 성실하게 살던 고3 아들 저렇게 만들어놓고

그 아들은 학교를 가고 안가고를 떠나 앞으로 사람답게 사느냐 못사느냐가

저들의 처벌에 달려있는데

진짜 뻔뻔함ㅇㅇ

 

81.jpg

미친 가해자들 편지에 소년원가면 어쩌고 이거 어쩌고 전과 안된다더라 등등 하며

굉장히 이 문제에 대해 전문적으로^^ 알고 있음

저 전문가 말대로 온정주의 ㅆㅂ 개나줘 

 

82.jpg

83.jpg

84.jpg

울면서 온몸을 심하게 떠는 어머니

자기 자책을 계속 하심

 

아들 뿐만 아니라 이 집 딸, 아빠

이 가족의 상처 어떻게 보상함???

평생 이 상처 안고 살아야 하는데

 

85.jpg

86.jpg

어머니가 몸을 너무 떠셔서 제작진이 물가져다 줌

 

87.jpg

에휴... 

 

88.jpg

89.jpg

90.jpg

피해자들은 상처만 더 헤지고 있는데 가해자들은 지들 깜빵가기 싫어

합의를 강요하는 상황

  • ?
    ㄱㅋㄴㅇㄴㄴ 2017.09.26 21:47
    이래도 청소년보호법 그대로 둬야 되냐??
    하는 짓이 이미 인간의 범주를 넘어섰는데 이딴 새끼들 보호를 왜 해주는지 몰라...
    그냥 싸그리 모아서 사막 한가운데 던져놔 아니면 is 주둔지 같은데 떨궈 놓던가
    아 물론 지 새끼라고 옹호하는 부모들도 같이
    지들 살고 싶으면 자식새끼 버릴텐데 그 배반감에 절망하는 애새끼 얼굴 보고싶다
  • ?
    ㅁㅁㅁㅁ 2017.09.26 21:56
    헬좆선민 거지같은 범죄자 근성...
    훌륭한 나라다
  • ?
    ㅉㅉㅉ 2017.09.26 22:00
    저것도 폭력으로 볼수있다고 보여지는데 고소를 한번 해보지.저런거 보면 법만드는놈들이 참 허술하게 만든다는 생각뿐이 안든다.
  • ?
    어어어 2017.09.26 22:56
    @ㅉㅉㅉ
    지난번에 알린에 글나왔었는데 찾아보면 나오는데 법은 우리가 잘알아야 가깝다고 고소 때리고 합의안봐주고 교사 교장 검사 직무유기 뭐 그런걸로 때리면 처리가능하다고.. 저 부모님은 너무 안타깝고 슬픈데 부모가 법을 잘알아야 저런일 없다하다더만
  • ?
    ㅇㅇ 2017.09.27 00:33
    찢어 죽여도 시원치 않을 것 같은데 용서를 어떻게 하냐.. 씨발것들
  • ?
    2017.09.27 00:38
    초등학생 이하도 큰 일 나게 만들어야함 적어도 그 부모를 감옥에 보내버린다던가
  • ?
    2017.09.27 00:43
    가해자 가족들이 저지랄하는거보면
    가정교육을 얼마나 좆같이 받았는지 알수있고
    범죄의 새싹이 누구에게 자랐는지 알수있지
  • ?
    ... 2017.09.27 02:33
    ㅅㅂ..

List of Articles
추천 수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 jpg 100시간 전쟁 14 알린넷 2017.09.26 5015
5 gif 베트남전 종전 소식을 들은 미군들 9 알린넷 2017.09.26 4571
0 jpg 고대 학생과 사귀게 해달라 건물 지붕서 소동 벌인 중국 여성 3 알린넷 2017.09.26 4591
-1 jpg 명탐정 코난 훈훈한 에피소드 2 알린넷 2017.09.26 1961
9 jpg 인천 초등생 사건 선고에 결정적 역할을 한 검사 11 알린넷 2017.09.26 3891
16 jpg 사람을 향한 기술 1 알린넷 2017.09.26 3625
6 jpg 90통이 넘는 편지를 지속적으로 보낸 이유 8 알린넷 2017.09.26 2748
6/-1 jpg 우크라이나 미녀 여고생과 결혼한 중국 남자 11 알린넷 2017.09.26 6602
4 jpg 염산뿌리며 여자친구 폭행하는 남성 제압한 화물차기사 11 알린넷 2017.09.26 3295
0 jpg 실수로 137명 현역 판정 5 알린넷 2017.09.26 3478
3 jpg 자본주의의 위력 8 알린넷 2017.09.26 3305
2 jpgif 울진군 울진읍 해산물 물회 2 알린넷 2017.09.26 2677
5/-1 jpg 헬스장 트레이너 레벨별 특징 7 알린넷 2017.09.26 4344
7 jpg 엄청난 승부 5 알린넷 2017.09.26 3704
1/-9 jpg 메갈 여신이 된 한서희 11 알린넷 2017.09.26 6005
0 jpg SK하이닉스 또 사상 최대실적 9 알린넷 2017.09.26 4011
1 gif 김광석 사망 3시간 후 서해순의 첫 인터뷰 9 알린넷 2017.09.26 3506
9/-1 jpg 5년간의 농성 3 알린넷 2017.09.26 3445
5 gif 갓 태어난 카멜레온 5 알린넷 2017.09.26 3709
8 gif 장인의 의안 제작 과정 4 알린넷 2017.09.26 3590
목록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Prev 1 ... 1319 1320 1321 1322 1323 1324 1325 1326 1327 1328 ... 3063 Next
/ 306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