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가사

뭐해 나 지금 근처에 와있는데 우리 잠깐 만날까
그때 마지막 본 게 언제였는지


너무 오래된 듯해


요즘엔 다 많이들 바쁜가 봐 보기 힘들다
한땐 정말 하루가 멀다 하고 본 것 같은데


오분 뒤에 봐
우리 자주 가던 그래 거기서 만나
정말 이러다 일 년에 몇 번도 못 볼 것 같아


그래 얼마 전 그곳에 갔었는데 우리 생각나더라
그땐 우리가 남들과는 좀 다르다고 생각했었는데


결국엔 다 이런 건가 생각하니 좀 슬퍼
애써 담담한 척 난 누굴 속이고 있는 걸까


오분 뒤에 봐
우리 자주 가던 그래 거기서 만나
정말 이러다 죽기 전에 몇 번 못 볼 것 같아


다른 생각 할 겨를 없을 만큼
정신없이 지내고 있기는 한데
계속 맘 한 켠이 텅 빈 것 같고 좀 그래


채워지지가 않아


오분 뒤에 봐
우리 함께 자주 가던 거기서 만나
정말 이러다 죽어버리기라도 하면
너무 후회할 것만 같아


요즘 들어 난 많이 그립더라
그때의 우리가


“오분 뒤에 봐”


뭐 그리 하고픈 말들이 많았는지
밤이 늘 모자랐지.


“오늘은 꼭 만나”

?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