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가사

오래된 꿈이었어
무작정 떠나가
언제 돌아올 지 모를
익숙함이 고여있어
추억에 갇혀있어
여지없이 오는
같은 계절


낯선 눈빛 속에
허기를 채우면
긴 밤을 보낼 잠자리
낯선 밤 거리는
저만치 날 경계하네
조금씩 곧 알아가겠지


떠나왔던
그 곳을 물어 본다면
난 어떤 얘기부터
들려줄까
지쳤던 나의 날들과
색바랜 나의 추억들
그 어떤 하나도 싫어


그 아무도 없어서
그 하루의 피곤함 만이
날 재우는 단 한가지
답을 찾을 수 없었던
얽혔던 그 감정들이
이 밤의 물 한 모금만 못해


기다리지 말아요
나를 찾지 말아요
이젠 난 떠도는
의미없는 스쳤던
기억의 한 점
내일 눈이 떠지면
지워요


향해 가는
그 곳을 물어 본다면
난 어딜 가고 있다
대답할까
사람들 나란히 앉아
서로 끄덕끄덕이는
아무도 못 가본
그 곳


그 아무도 없어서
그 하루의 피곤함 만이
날 재우는 단 한가지
답을 찾을 수 없었던
얽혔던 그 감정들이
이 밤의 물 한 모금만 못해


기다리지 말아요
나를 찾지 말아요
이젠 난 떠도는
의미없는 스쳤던
기억의 한 점
내일 눈이 떠지면
지워요

?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