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엄마는 몰랐던 아들의 모습


엄마는 몰랐던 아들의 모습 - 꾸르


  • ?
    ㄱㄱ 2021.02.23 19:43

    엄마 그게 왜냐면...

     내가 LA에 있을때 많이 힘들었잖아..

    힘든 시기였는데 주변에 툭 터놓고 속마음을 얘기할 상대도 없었고, 그렇다고 내가 영어를 유창하게 잘 할 수 있었던 것도 아니라서 가뜩이나 말도 안통하던 시기였는데 야구는 야구대로 내 포지션이 투수인데, 원래 야구라는게 아홉명이서 한 팀이고 수비를 예로 들면 각자의 포지션에서 중계를 맡아주는 선수나 서로의 실수등을 보완해주면서 하는 스포츠인데 투수는 그게 아니고 마운드 위에서 혼자서 싸워야 되거든.

    일단 마운드 위에 올라서면 엄마 그 압박감이라는게 서보지 않은 사람은 느낄 수가 없는 팽팽한 긴장감이라는게 있어. 이거는 내가 이십년 가까이 야구를 했지마는 그건 올라설때마다 똑같아. 아무리 많이 해도 조금 더 하고 덜하고 차이는 있겠지 중요한 시합이라던가 만루상황이라던가 하는 상황에 따라서 정도차이가 있는거지 긴장을 안하는 시합이라는 건 없는 거야. 그렇게 시합마다 긴장상태에 빠지게 될 수 밖에 없는 게 투수라는 포지션인데 그때 내가 조금 부진한 상황에 있다보니까 성적이 괜찮았으면 몰랐겠는데 조금 그렇지 않다보니 심적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던 상황이었던 거지. 그런 상황에서 내가 본질적으로다가 나의 내면의 고독함이나 이런 어려움같은 것들이 해소가 제대로 되지 않아서 나도 모르는 심적 고통이 쌓여있었던 것 같아. 그러다보니까 그게 이런 식으로 대화를 하다보면 나도 모르게 조금씩이라도 해소가 되는 그런 부분이 있었던 것 같고 그런 부분에서 위안이 되었던 것 같아. 그리고 말이 나와서 말인데 내가 사실 말을 많이 하는게 아니야 엄마. 말을 많이 한다는건 나 같은 사람한테 하는 얘기가 아니고 같은 말을 반복하거나 필요 이상으로 말을 길게 하는 사람을 얘기하는게 맞는거야. 나 같은 경우는 그냥 표현법에 있어서 조금 어휘를 풍부하게 사용하는 것 뿐이지 차분하게 들어보면 이게 같은 내용이 반복되거나 하는건 없거든? 그리고 들어보면 다 어려운 시기를 헤쳐나간 경험같은게 녹아들어 있기 때문에 다 피가되고 살이 될 수 있는 도움되는 얘기들이야. 엄마는 알잖아. 사람들이 이제 인터넷이나 그런데서 재밌으라고 얘기하다보니까 유머러스하게 말하는거고. 나 말 별로 안하는거 알잖아. 내가 밖에 나가서 말을 많이 한게 아니라 집에서 있을때랑 똑같은데 엄마가 느끼기엔 내가 말이 많은 편이야? 아니잖아. 그거 다 오해야 엄마. 

  • ?
    ㄱㄱ 2021.02.23 19:43

    엄마 그게 왜냐면...

     내가 LA에 있을때 많이 힘들었잖아..

    힘든 시기였는데 주변에 툭 터놓고 속마음을 얘기할 상대도 없었고, 그렇다고 내가 영어를 유창하게 잘 할 수 있었던 것도 아니라서 가뜩이나 말도 안통하던 시기였는데 야구는 야구대로 내 포지션이 투수인데, 원래 야구라는게 아홉명이서 한 팀이고 수비를 예로 들면 각자의 포지션에서 중계를 맡아주는 선수나 서로의 실수등을 보완해주면서 하는 스포츠인데 투수는 그게 아니고 마운드 위에서 혼자서 싸워야 되거든.

    일단 마운드 위에 올라서면 엄마 그 압박감이라는게 서보지 않은 사람은 느낄 수가 없는 팽팽한 긴장감이라는게 있어. 이거는 내가 이십년 가까이 야구를 했지마는 그건 올라설때마다 똑같아. 아무리 많이 해도 조금 더 하고 덜하고 차이는 있겠지 중요한 시합이라던가 만루상황이라던가 하는 상황에 따라서 정도차이가 있는거지 긴장을 안하는 시합이라는 건 없는 거야. 그렇게 시합마다 긴장상태에 빠지게 될 수 밖에 없는 게 투수라는 포지션인데 그때 내가 조금 부진한 상황에 있다보니까 성적이 괜찮았으면 몰랐겠는데 조금 그렇지 않다보니 심적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던 상황이었던 거지. 그런 상황에서 내가 본질적으로다가 나의 내면의 고독함이나 이런 어려움같은 것들이 해소가 제대로 되지 않아서 나도 모르는 심적 고통이 쌓여있었던 것 같아. 그러다보니까 그게 이런 식으로 대화를 하다보면 나도 모르게 조금씩이라도 해소가 되는 그런 부분이 있었던 것 같고 그런 부분에서 위안이 되었던 것 같아. 그리고 말이 나와서 말인데 내가 사실 말을 많이 하는게 아니야 엄마. 말을 많이 한다는건 나 같은 사람한테 하는 얘기가 아니고 같은 말을 반복하거나 필요 이상으로 말을 길게 하는 사람을 얘기하는게 맞는거야. 나 같은 경우는 그냥 표현법에 있어서 조금 어휘를 풍부하게 사용하는 것 뿐이지 차분하게 들어보면 이게 같은 내용이 반복되거나 하는건 없거든? 그리고 들어보면 다 어려운 시기를 헤쳐나간 경험같은게 녹아들어 있기 때문에 다 피가되고 살이 될 수 있는 도움되는 얘기들이야. 엄마는 알잖아. 사람들이 이제 인터넷이나 그런데서 재밌으라고 얘기하다보니까 유머러스하게 말하는거고. 나 말 별로 안하는거 알잖아. 내가 밖에 나가서 말을 많이 한게 아니라 집에서 있을때랑 똑같은데 엄마가 느끼기엔 내가 말이 많은 편이야? 아니잖아. 그거 다 오해야 엄마. 

  • ?
    저격수 2021.02.23 20:26
    @ㄱㄱ
    찬호형?
  • ?
    호우날두 2021.02.24 04:29
    @저격수
    긴글 쓰느라 애 쓰셨음 ㅊㅊ 박을게요 ㅎㅎ
List of Articles
jpg 백신 가짜뉴스 근황.txt newfile 아나킨 1분 전
jpg 차범근이 전설이라고 불리는 이유 new 오늘저녁 51분 전
jpg 오뚜기가 직접 추천하는 음식조합.jpg 3 new 아나킨 52분 전
jpg 건강검진 왔는데 간호사가 이거 보고 웃음 4 newfile 아나킨 2시간 전
jpg 아이에게 소리나는 신발을 신기는 이유 2 newfile 아나킨 3시간 전
jpg 속보)김동성 자살시도 6 newfile 아나킨 4시간 전
jpg 이런 경우 돈돌려줘야 되나요? 10 newfile 아나킨 4시간 전
jpg 사내연애 왜 하는지 알 것 같음 newfile 아나킨 4시간 전
jpg 독서실에서 무상으로 간식을 제공했더니 8 newfile 아나킨 4시간 전
jpg 탈모약 싸게 사는 법 있나여? ㅜㅜ 3 newfile 아나킨 4시간 전
jpg 대한민국 1줄 시 甲 6 newfile 아나킨 4시간 전
jpg 편의점 알바가 에어팟 끼고 계산 24 newfile 아나킨 4시간 전
jpg 아빠에게 해달라고 해요 4 newfile 아나킨 4시간 전
jpg 김치, 한복을 자기꺼라 우기는 중국 네티즌의 실체 8 newfile 아나킨 4시간 전
gif 귀여운 고양이 4 new 오늘저녁 5시간 전
avi 도망가는 개 잡는 방법 4 new 오늘저녁 5시간 전
gif 1983년작 헤라클레스 1 new 오늘저녁 5시간 전
jpg 손톱 발톱이 없는 남자 (스압) new 오늘저녁 5시간 전
jpg 11가지의 흥미로운 증후군들 13 new 오늘저녁 6시간 전
gif 30시간동안 색연필로 그린 그림 new 오늘저녁 6시간 전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30 Next
/ 473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