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과거 인류의 미친짓거리와 경찰의 시초

 

1.jpg

16세기 말부터 18세기까지 진행되었던

인클로저종교개혁으로

 

공유지의 사유화가 진행됨으로서

엄청난 무노동자가 발생하게 됨

 

전체 노동 가능 인구의 80%까지 무노동자가 되어버린 영국에선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위 빈민법을 재창하게 됨

 

 

(빈민법 재창 포스터)

빈민법?

 

말만 들어보면 빈민들을 위한 복지법?같은 개념같지만

 

사실은 완전 반대...

 

빈민법 별명이 '피의 입법'일 정도로

오늘 관점에선 미친 법...

 

위에 인클로저와 종교계혁으로

강제로 토지 수탈의 결과 발생한 부랑자들을

비노동은 의지의 문제라고 여겨 전부 범죄자로 취급

 

 

 

 

엎친데 덮친격으로 이후 거지면허가 시행

 

건강한 부랑자는

태형과 ‘노동종사’에 맹세,

 

2회땐 태형과 귀 절단,

 

3회 체포시엔 사형하는 미친 짓거리를 몇십년간 자행함

 

그래서 빈민층 부모들은 자녀에게 선물이라고

팔다리 하나씩을 잘라주는게 성행함...

 

안그러면 불법 거지가 되서 노예로 살아가야하니.,.

 

 

 

물론 여기서 멈추지 않고

 

1547년 법령개정으로 일자리 없는 사람들은 고발한 고발자의 노예로 종속

 

만약 도주 후 2주일이 지나면 종신 노예화...

잡히면 낙인,강제노역

 

이것 때문에 거짓고발이 난무해서

이웃은 커녕 가족도 못믿는 개인주의가 성행

 

웃기게도 개인주의의 개념 시초가 여기서 출발함

 

 

 

 

당연하게도 이런 빈민, 무노동자를 물리적으로 줄이는 시도는 전부 효과가 별로 없었음

 

일을 하고 싶어도 할 일자리가 없고,

있더라도 일을 해야만하는 사람만 수만명

노동을 하고싶어도 못하게 되었기 때문

 

그런데 상류층은

이런 배경같은건 몰겠고

 

'모든 무질서의 원천을 구걸과 게으름 '

'노동은 만병통치약'

'게으름=반역'

'노동=윤리적'

 

으로만 생각해서

 

 

노동 교화라는 개념을 또 만듬

 

무노동자라는 반역분자를 잡아서

노동을 시켜 교화시킨다는 개념

 

또 바로 여기서 오늘날의 경찰이라는 개념이 나옴

 

감금과 노동을 연결하여 도덕화된 신체,

인간을 만들려는 조치의 체계가 '폴리스' = 경찰

 

이 당시 가장 유명한 노동 교화의 핫스팟이

판옵티콘인데 이걸 기획한 사람이

 

 

”악한자들을 갈아서

선량하게 만들고 게으른 자를 갈아서 근면하게 만드는 맷돌”

 

이라고 언급했고

또 주변에서 엄청 수긍하는 사회 분위기라서....

 

 

그런데 또 일을 하는 노동자에게는 사회가 살기가 좋을까?

 

결론은 아님

 

 

 

대중은 오직 빈곤에 의해서만 노동하게 할 수 있다

 

 

라고 하면서

노동자들에게도

딱 먹고 살만한 정도의 임금만 주는 걸 강제 했음

 

 

 

노예나 죽기 싫으면

무노동자가 되어서는 안되지만

 

노동자가 되더라도 딱 굶어죽지 않을 정도밖에

안되기 때문에 신분 상승같은건 꿈도 못 꿈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