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저출산의 원인에 대한 연구도 많이 진행되었고, 그에 맞춰 정책들도 십수년간 진행되었는데도 불구하고 작년에 출산율 0.92를 찍으면서 최저를 또 달성함.

신생아를 낳으면 돈을 주겠다, 아이를 많이 낳을수록 더 많은 돈을 주고, 세금도 깎아주며, 집도 가질 수 있게 해주겠다. 이런거 사실 다 소용 없다는게 이미 여러 정책들로 드러난지 오래이고, 이제 이 정책들의 실효성에 대해 의문을 가져야 할 시점이 왔다고 봄.


과연 아이를 낳지 않는게 단순히 돈과 집의 문제 뿐일까?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돈의 문제도 맞긴 하지만 그것 이외의 다른 문제들도 복잡하게 얽혀있다고 봐야 한다고 생각함.


돈이 적을수록 아이를 낳지 않다고 결론을 내린 과정은 틀리지 않았다고 봄.

적어도, 설문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통계적 연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돈 때문에 아이를 낳지 못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았을테니.

그런데, 여기에 '왜 돈 때문에 못낳는지?'에 대한 생각은 미처 반영되지 못했다고 생각함. 

지금보다 훨씬 물질적으로 풍요롭지 못하던 1970년대에는 출산율이 3.0이 넘었고, 인구 증가로 인한 문제등을 조절하기 위해 산아제한정책을 펴던게 7-80년대임. 그리고 80년대 들어서야 겨우 3.0 이하로 떨어질 정도로 아이를 많이 낳았음. 먹을게 없던 시절에도 아이는 꾸준히 낳았으니 돈이 출산율을 결정짓는 주된 원인이 애초에 아니었단 얘기임.

심지어 해외 사례를 보더라도 소득이 높을수록 아이를 낳지 않는 경향이 강해지지, 소득이 낮을수록 아이를 낳지 않는 경향이 강해지진 않음.


그렇다면 돈이 문제가 아니면서 사람들은 왜 돈 때문에 아이를 낳지 않는다고 답을 했을까?

이유는 '대부분의 다른 이유들은 설명하기에 불명확하지만, 돈은 명확하기 때문' 이라고 생각함.


다른 이유들은 어떤게 있을지 고민을 해봤는데,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전체적으로 봤을때 다음과 같은 이유가 있다고 생각함.


첫번째, 부모님들의 노후에 대한 부담이 증가했다.

우리나라는 자녀들을 위해 부모님들이 돈을 결혼까지 지원하거나 그 이후까지 지원하는게 보편적이며 그로 인해 노후를 위한 재무 설계라는 개념이 다른 나라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빈약했음. 하지만 예전에는 이게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음. 이유는 다음과 같음.

7-80년대를 살던 가임기 나이대 사람들(5-60년대생) 대부분의 고향 = 시골 (부모님 대부분이 농사를 지음)

80년대생 이후 출생자들 대부분의 고향 = 도시 (부모님 대부분이 농사가 아닌 2,3차 산업에 근무)

부모님이 현재 머무는곳이 시골이냐 도시냐의 차이는 부모님이 60세 이후에 경제적 활동을 할 수 있는지를 결정짓는 주요 요소이고 이게 자녀들에게 큰 영향을 미침.

시골의 경우 7-80세까지 논밭에서 일하시는 광경을 쉽게 볼 수 있으며 따라서 자녀들에 대한 경제적 의존도가 상대적으로 크지 않음.

게다가 시골에 부모님이 있는 5-60년대생들의 경우 형제가 많았기에 부모님을 경제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해도 그 부담이 상대적으로 덜 해질수 있었음.

하지만, 도시에 사시는 7-80세의 노인분들은 경제적 활동이 제한적이며 생존을 위해서는 자녀들의 금전적 지원이 필수적임.

심지어 도시에 부모님이 계신 80년대 이후 출생자들의 경우 형제가 1-3명 사이를 갖고 있는 경우가 많아 5-60년대생들에 비해 개개인이 떠안는 부모님의 노후에 대한 부담이 한층 더 심해졌음.


두번째, 아이들에게 나은 미래를 물려주리라는 보장이 없다.

7-80년대는 누가봐도 삶의 질이 나아지고 있던 시기였고, 개발 된 것들보다 앞으로 개발 할 것들이 많아보였던 시대였음.

그래서 아이들이 태어나도, 자신들보다 나은 삶을 물려줄 수 있으리란 확신이 있었음.

극소수의 상위계층 일부를 제외하고는 사교육이라고 해봐야 공부 좀 잘하는 동네 누나, 형한테 과외 받는게 대부분이었고

학원이라고 해봐야 전과목을 다 가르치는 보습학원 정도가 전부였기에 교육 격차도 크게 없었음.

누구나 머리가 좀 좋고, 노력만 한다면 흔히 말하는 '사'짜 들어가는 직업(판사, 의사, 검사)를 꿈꿀 수 있었고 계층 사다리를 오를 수 있을거라는 믿음이 있었음. 그리고 실제로 그 계층 사다리를 오른 사람들도 심심치 않게 있기도 했었을정도니.

하지만 80년대 이후 출생자들은 90년대의 학창시절을 거치는 와중에 대학 진학도 전에 IMF를 겪으며 가족, 친지들이 어려워지는 것을 보면서 자랐음. 대학 진학 이후에는 전례없는 취업난을 겪었으며, 취업 이후에도 IMF이후에 보아왔던 정리해고등을 보면서 일자리에 대한 불안감을 느낌. 게다가 사회는 경직되기 시작해서 계층사다리는 조금씩 치워졌고, 이젠 개천에서 용나는 사례를 찾아보는게 예전만큼 쉽지 않아졌음.

이 상황에서 집을 해결해주고, 돈을 조금 쥐어준다 해도 지금 내가 살고 있는 생활이 유지되리라는 보장이 없음.

이젠 아이들을 낳는다고 해도 아이들이 나보다 나은 삶을 살 수 있으리라는 희망을 가질 수가 없음.


세번째, 내 노후는?

5-60년대생들은 노후라는 개념이 애초에 없었음. 5-60년대생들의 부모님 세대는 대부분 노년까지 소일거리를 하며 자기 먹을것은 자기가 버는게 당연한 시대였고, 당연하게도 5-60년대생들 또한 같은 개념을 물려받았음.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노년층 일자리 문제가 여기서 나옴.)

5-60년대생들의 자녀들인 현재 가임기 세대인 80년대 이후 출생자들은 부모님들의 현재 상황을 목격하고 있고, 따라서 자신들의 노후는 자신들이 책임져야 한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음.

결국 80년대 이후 출생한 현 가임기 세대들은 이전 세대(5-60년대생)들에게 없던 부담 몇가지가 더 얹어진 셈임.

1. 말도 안되게 오른 집값

2. 불확실한 미래와 불안정한 현재

3. 부모님의 노후, 나와 내 배우자의 노후를 챙겨야 하는 상황

여기에다가 4. '자녀를 낳고 길러 결혼까지 시킴' 이라는 전통적인 자녀에 대한 가치관이 더해지는 것을 견디기 어려운것이라고 생각함.

이걸 아주 지극히 단순화 시키면 '돈문제'가 되겠지만, 실제로는 사회 구조적인 문제가 더 큼.

사람들은 구조적 문제를 인지 못하는 경향이 상대적으로 강하므로 결국 다들 대답은 '돈' 이 되는거고, 정책도 그에 맞춰 돈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결정되었다고 봄.


하지만 돈과 집은 절대 정답이 될 수 없는게, 돈과 집은 어디까지나 1-3번의 부담을 '약간 덜어주는 정도'에 그칠 뿐, 해결해 줄 수는 없으며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부담은 여전히 느낄 수 밖에 없음.

그 증거로, 외국의 경우 우리나라만큼 출산율 문제가 심각하지 않은건 위에 3,4번 문제가 상대적으로 훨씬 덜하기 때문임.

저출산 국가들이 몰려있는 유럽의 경우 부모님의 노후를 자녀가 책임져야 한다는 인식이 상대적으로 약하고, 자녀들의 결혼을 부모가 책임져야 한다는 인식도 약함. 따라서 아이를 낳는데에 대한 부담이 덜 하기 때문에 출산율이 유지되고 있다고 봐야 함.


결론을 정리하면

돈을 아무리 줘도, 애를 낳고 기르기가 부담되는 구조임. 돈이 문제가 아니라 구조의 문제.

모든 국민들의 노후가 보장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기 떄문에, 80년대 이후 출생자들이 노년층이 되어 스스로 노후를 부담하고

10년대 이후 출생자들이 가임기가 되고 부모의 노후에 대한 부담이 없어질때 쯤에나 출산율이 오를 것 같음.

  • ?
    123123**** 2021.01.05 18:55
    부모님 부양 + 본인노후 두가지도 빠듯한데 자식까진은 힘든게 현실이죠.
    애초에 본인노후도 일자리 일자리 한곳에서 평생못하니까 노후준비가된다고 장담못함.
  • ?
    title: T1ㅁㅅㅁ 2021.01.05 20:03
    집은 어떻게든 마련해 놨지만 노후화 되면 들어가는 비용도 만만치 않을테고 지금 부모님 겨우 모시며 살고 있고 노후는 국민연금하고 저축해놓은돈으로 겨우 연명할텐데..

    2세까지는 솔직히 자신없다.

    추가로 이번에 연봉 2%올랐는데 세후 10만원이 안된다..
  • ?
    아진짜개소리하지마 2021.01.05 21:19
    무리무리
  • ?
    아스 2021.01.05 22:02
    예로 든게 다 돈 문제이긴 하네요....
  • ?
    Solna 2021.01.05 22:08
    @아스
    돈 문제도 중요하지만 제가 말하고자 하는 부분은 심리적 부분에서의 문제였습니다.
    직업이 불안정한 상황에서 부모와 자신, 자신의 배우자를 부양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는데, 거기에 아이까지 낳기에는 돈보다는 심리적 여유가 없다는 부분이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부모와 자신 부부를 부양하기 위한 필요 금액은 사람마다 제각기 다르기 마련인데, 당장 필요로 하는 금액이 아니라 미래에 필요로 할 금액이기 때문에 대부분은 필요보다 많은 양이 필요하다고 느끼게 되고, 그래서 아무리 많은 돈을 풀어도 부담감은 사라지지 않을거라고 생각합니다.
  • ?
    아스 2021.01.06 00:49
    @Solna
    직장이 불안해도, 건물한채가 떡하니 하나 있으면, 결국 불안감이란 없죠~
    결국 돈이 최고!!
  • ?
    독어 2021.01.05 23:57
    @아스
    솔직히 월 1000씩만 벌어도 애 낳죠...
    안정적인 삶과 아닌 삶은 공무원과 비공무원의 출산률만 봐도 나오잖아요
  • ?
    DDS_net 2021.01.06 00:31
    돈으로 해결을 못하는게 아니라 그 정도 돈으론 안되는거...
    '행복을 돈으로 살수 없다고 한다면 돈이 부족한게 아닌지 생각해봐라' 라는 요즘 격언 처럼.
  • ?
    아스 2021.01.06 00:53
    @DDS_net
    옳소!
    행복의 절대조건이 돈은 아니지만, 선택조건에는 해당은 되죠~
    선택적인 조건 중에 맥시멈까지 채워져 있는 사람은 없겠죠~~
    고로 아직까지는 돈은 있으면 있는데로 행복하다!!!
  • ?
    joonys 2021.01.06 04:21
    고소득일수록 애 많이 낳음 - 자식 키우는데 부담 없기 때문에

    고학력일수록 애를 안 낳음 - 입시경쟁이 고통스럽다는걸 알기 때문에

    출산률 키포인트는 딱 저 두개라고 생각함
  • ?
    Rjdowb 2021.01.06 07:19
    전 이 사회가 너무 성장에만 치중한 나머지 병든걸 모르고 살아온 결과라고 생각되네요.
    일단 출산율이 낮은 이유가 결국 애하나 독립시킬때까지 소모되는 비용이 많기 때문 아닌가요?
    지금 20~30대는 치열한 경쟁사회를 살아온 사람들이니 그 고통과 그 과정을 아는거죠.
    그러니 출산율이 떨어 질 수 밖에 없는거겠죠.

    사교육에 대학 등록금에 자식들 결혼 할 때 무엇이라도 해줄려고 하다보면 결국 남는게 없습니다.
    그러니 자식이 부양해줘야 하는 상황이 생기죠.

    자 그러면 사교육에 굳이 돈 안쓰고 대학 굳이 안보내고 등록금 알아서 부담하고 자식들 결혼 할 때 알아서 하게하면 됩니다.
    그리고 그렇게 모은 돈으로 노후를 보내면 됩니다.
    간단하죠? 근데 못합니다. 남들 다하고 있고 다 가고 있는 곳에 내 자식만 안보낼 수 없는거죠.
    이렇게 안해도 알아서 잘 클 수 있습니다. 제가 불가피하게 그렇게 살았구요.
    허나 절대로 실패한 삶은 아닙니다. 객관적 기준으로 성공에 가까운 삶이라고 자부합니다.
    제 삶의 과정이 대한민국의 평균과 상당히 거리가 있음에도 불구하구요.

    저는 마치 이 사회가 미국의 총기 사회처럼, 모두가 동시에 내려 놓아야지 해결되는 상황이라고 봅니다.
    네, 이런 해결은 불가능이죠.

    그동안 한국이 발전하면서 사회제도적인 부분도 잘 준비된 계획과 함께 성장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거죠.
    특히 20대까지 성장하는 과정이 너무 비정상적이에요... 사람들의 마음도 그러하구요...
    한국인들은 너무 타인을 의식합니다.... 병적으로 의식하고 또 타인을 그렇게 바라봅니다...
    본인만의 삶을, 본인만의 길을 가야죠.

    외국 나와서 살다보니 이게 너무 명확하게 보입니다. 생각할 시간이 많다보니 이런게 잘 보입니다.
    대표적으로 독일의 경우, 이와 관련된 제도를 보면 비효율적인 부분을 제거하기 위한 노력이 많이 보입니다.
    물론 눈에 보이는게 전부는 아니겠지요.

    아무튼... 안타깝네요. 남들이 가지는 평균에 매몰되지 말고 각자 본인만의 삶을 살길 바랍니다.
  • ?
    Solna 2021.01.06 10:50
    @Rjdowb
    네 동의합니다.

    모두 다 동시에 내려놓지 않으면, 돈을 아무리 풀어도 소모적인 경쟁은 사라지지 않게 되고 부담은 여전히 남게된다고 봅니다.
    말씀하신대로 본인의 삶, 본인의 길을 가야 하는데 쉽지 않죠.

    그래서 제 생각에 최소한 부모 노후를 책임지지 않는 시대가 와야지만 이 상황이 어느정도 해결될 거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최소한 본문에 나열한 여러 요소들 중 한두가지라도 확실하게 사라지는 시대가 오면 그나마 좀 낫지 않을까, 라는 희망에서 글을 썼는데
    쓰고나니 시간만이 답이라는 희망없는 소리를 한 셈이 되었네요.
  • ?
    카슈타르 2021.01.06 11:41
    어설프게 돈으로 도와주기보다, 부동산 정책 삽질하기보다
    차라리 대상계층을 명확히 잡아서 결혼10년이내 ~ 앞으로 결혼하는 모든 대상층으로 잡고,
    '애 1명 출산시 영구임대주택 소형평수', '애2명 출산시 영구임대주택 중대형평수', '애3명이상 출산시 근무지 인근 영구임대주택 중대형평수' 제공. 매매불가.
    같은 식으로 주택해결만 해주면 출산률은 많이 호전될거라고 생각합니다.
    글쓴이님을 포함해서 윗분들이 말씀하듯 '돈'이 문제듯, 돈을 모아야할 대상인 '주택'만 어느정도 해소되도 출산율은 상당히 오를겁니다.
    다 같은 얘기지만, 부모님 봉양하랴, 애키우랴 돈은 언제모아서 집은 언제사냐 고 한탄 많이들 하죠?
    결국은 집으로 귀결됩니다.
  • ?
    이이이 2021.01.06 13:03
    결국 돈이네 남는 것은 돈이네
List of Articles
박원순 피해자는 왜 휴대폰을 안깔까 1 new 하얗게불태웠어 4시간 전
조민양 대단합니다. 의사놈들 별것도 아니네요 48 new 루시라마 15시간 전
아니 남의편 미투할땐 신나서 유죄추정해놓고 자기편은 무죄추정하니까 15 new 구라이브라 23시간 전
박원순 마지막 14 이이이 2021.01.16
중립기어는 살아있는 사람한테나 쓰십시오 67 Solna 2021.01.16
중립기어를 박겠다는 표현에 동의 하지 않는다. 17 안성탕면 2021.01.16
그 동안의 수많은 사건으로도 배우지 못한 사람들. 그건 너 10 이이이 2021.01.16
경찰, '박원순 업무폰' 유족에 넘기고 복제파일도 삭제 8 카이로스 2021.01.16
박원순 지지자들 쉴드는 이제 그만보고 싶다 진짜로 48 ㅁㄴㅇㅂ 2021.01.15
엘지 트윈타워 시위 어케댄지 아시는분 계심? 1 123123**** 2021.01.14
법원, 박원순 성추행 첫 인정...”여비서에 정신적 고통 줘” 49 TSLA 2021.01.14
서울시장 후보홍보 기사인가? 7 file ㅇㅅㅇ 2021.01.13
정의당 서울시장 출마 공약이 서울이전 14 개장사 2021.01.12
알페스 논란... 터질게 터졌다 19 file 흐어뉘 2021.01.12
근데 추미애랑 윤석열이랑 대체 왜싸운건가요? 뭐때문에? 30 뚱인데용ㅇ 2021.01.10
중국 왜 저러는 것 같아요? 8 은하수 2021.01.10
대부분 사람들은 안정을 원해.. 3 123123**** 2021.01.08
심하게 웃겨주는 안철수ㅍ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11 file 민영스조국 2021.01.07
괜히 씁쓸하다... 3 Yfgvc 2021.01.07
갠적으로 차라리 이재명이 되길 바라는 마음도 있음. 16 세줄요약 2021.01.0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