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21/02/16/2021021600027.html

5.18 룸살롱, 박원순 피해자 2차 가해, 이번엔.... 야동 팔로우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뉴데일리DB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롤모델'이라며 2차 가해 논란을 불렀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예비후보가 자신의 공식 SNS에 다수의 성매매 계정을 '팔로우'한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우상호, 다수 성매매 SNS 계정 팔로우 논란


이날 본지가 우 예비후보의 트위터 '국회의원 우상호'를 살펴본 결과, 우 예비후보는 '나영'이라는 이름의 '강남 셔츠룸. 가라오케(주대) 1부~2부 : 10-13만원. 거품 없는 가격. 아가씨 무한 초이스'라고 설명한 계정을 팔로우했다.


또 '섹알바'라는 이름으로 '남성 알바생 구합니다. 사모님 상대로. 2시간 80만원 카톡 아이디 dayaXXXX'라고 표기한 트위터 계정도 팔로우 중이었다.


'팔로우'는 누군가를 따른다는 뜻으로, 특정 트위터 이용자의 글을 보겠다는 것이다. 팔로우할 사람의 허락이나 동의를 받을 필요 없이 팔로우 버튼만 누르면 된다. 어떤 사람(계정)을 팔로우하면 해당 이용자에 '팔로잉'으로 표시된다.


우 예비후보는 이외에도 '하단돈텔마마나이트 WT(웨이터) 김두한' '제천 오피스걸 제천 콜걸' '야동 사이트'라는 계정들도 팔로우하는 상태였다.


문제는 해당 계정이 진성준·고민정·이해식·윤건영 등 다수의 민주당 의원 계정과 친문(親文) 지지자들을 팔로우하는 우 의원의 공식 트위터라는 것이다.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 트위터 캡처.

박원순이 롤모델에 20년 전 룸사롱 사건까지


문제 지적하자 "선거 때 자원봉사자들이…" 남 탓


우 예비후보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현재 트위터 글은 후보 본인이 작성하지만 게시 및 관리는 홍보팀 직원이 한다"며 "지난 총선과 서울시장선거 때 워낙 일이 많아지니 자원봉사자들이 트위터를 관리하면서 그분들이 이곳저곳 (팔로우를) 눌러줘 의원실은 솔직히 잘 모른다"고 해명했다. 


다만 선거가 끝나고 관리가 미흡하다는 지적에는 "그 문제에 대해서는 정말 할 말이 없다. 홍보하기에 바빠서죠"라고 털어놨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통화에서 우 예비후보의 성매매 계정 팔로우와 관련 "공인으로서 직원이 했는지 본인이 했는지 직접 밝혀야 한다"며 "이런 문제에 관해 민감성이 떨어지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List of Articles
'중공군 궤멸' 6.25 승전지 화천 일대에… 중공군 위로 관광지 만들자" 4 new 카이로스 4시간 전
교육기본법에서 홍익인간을 뺀다네요. 14 new 까만텀블러 19시간 전
오세훈 사면 이야기를 보니 5 new 루시라마 20시간 전
[속보] 두 시장당선자, 문대통령에 두 전대통령 사면 건의 14 file 레인저 2021.04.21
흔적 지우기 43 file 미안하다고맙다 2021.04.18
민주당 지지자들은 참대단한듯 15 돼지3604 2021.04.17
밭갈이라는 말을 인제 암. 3 123123**** 2021.04.17
결국 조선일보, 매경의 보도는 청와대로까지 가는군요. 9회말2아웃 2021.04.15
이해충돌방지법 시가 처가 포함 9 file 레인저 2021.04.15
영어 해석 논란 7 file 레인저 2021.04.15
"박원순 서울시, 시민단체 7천억 원 지원" 보도는 '거짓' [오마이... 38 요긔 2021.04.14
김어준 출연료 추정치 떳네요 22억~ 23 루시라마 2021.04.14
보수단체들의 요구 - 광화문 광장을 국민에게! 서울시민에게 자유를! 7 file 레인저 2021.04.14
당선 전과 당선 후 18 file 레인저 2021.04.13
윤석열의 깊은 뜻 9 file 레인저 2021.04.13
오세훈 (코로나)"검사 결과 사흘 정도 걸려요?" 7 file 레인저 2021.04.13
오세훈 시장에 반박하는 여준성 복지부장관 보좌관 페북 5 file 레인저 2021.04.13
박원순 서울시, 시민단체에 5년간 7000억 지원 38 file 카이로스 2021.04.12
"아낄 게 따로 있지" 오세훈 지적에…서울시, 공공의사 보수 40% 인상 23 file 카이로스 2021.04.12
박원순 전 시장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함? 34 가카 2021.04.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8 Next
/ 6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