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중학교 가서 아이들 상태를 보고 바로 그 꿈을 접게 되었음

수업시간 대다수 학생들 행동이나... 일진들 상태가 하고다니는 꼬락서니 보면서도 그렇고. 

은따 왕따는 말할 것도 없고. 

내가 다닌 중학교가 특수한 경우인지는 모르겠다. 서울 강남에 있는데 막 부자동네는 아닌 그런 곳이었음.


고등학교는 그나마 특성화고를 가서 성적이나 학업분위기 좋았고 왕따 은따도 없었는데 (적어도 내기알기로는)

그래도 선생님이 학생을 막 폭력적으로 체벌하는 거 2번 목격한 기억 나고 (이런 거는 목거하는 거 자체로도 사실 충격적임)

같은 반 남자애가 여자선생님 치맛속 몰카 자꾸 찍으려고 하는 그런 쓰레기 학생은 어딜 가든 있나 보더라.


어쩌다 학창시절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생겨서 오랜만에 기억해 봄... 개인적으로 전혀 돌아가고 싶지 않음 ㅎㅎㅎ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