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결혼한지 1년도 안된 아직 신혼인데 와이프 암에 걸림

그래도 젊으니까 어떻게든 이겨내겠지 하고 와이프 계속 다독이고 있는데

왜 이리 안 좋은 소식만 들리는지 모르겠다.


1.상태 안좋아서 병원감

2.암일지도 모르니 큰 병원 가세요 ->암맞음

3.아직 초기겠지->초기아님

4.그래도 전이는 안됬겠지->전이됨

5.그래도 상태안좋은 암은 아니겠지->희귀암

6.수술하면 그래도 치료되겠지->열어보니 CT 찍은것보다 심각함.

수술로 치료 다 못끝냄

오늘 의사가 와서 다른 곳 추가 전이 의심가는데 여기도 전이된게 맞다면 4기말이라는 설명들으니까 진짜 멘탈이 나간다.

더 웃긴게 뭐나면 이게 다 1개월 반만에 일어난 일이라는거다.

빨라도 너무 빠르다. 개씨발 개복하고 보니 4기라는게 말이되는 소리냐

증상 나타난지 한달됐는데


의사는 개복해서 확인된 암 중 제거가능한 98프로는 남은거는 항암과 방사선으로 치료하면 된다고 하는데

와이프 걸린 암 찾아보니 항암제나 방사선은 거의 효과가 없고 수술밖에 답이 없다는 내용만 잔뜩있어서

와이프는 벌써부터 희망이 없어보이니 항암치료 안 받으면 안되냐고 그냥 퇴원해서 병원말고 집에서 죽고싶다고 한다.

이거 때문에 걔속 옥신각신 함. 치료받아야 한다. 말아야 한다.

근데 진짜 어떻게 포기해. 그러면 진짜 죽는일밖에 안 남았는데


와이프가 암 걸린 담에 매사에 부정적이고 병원가기 싫어하고 수술 받기 싫다고 늘 울었는데

이번에 4기 의심된다는 말 들으니 나도 멘탈갈려서 와이프 말 들어야 하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많이 든다.

친구도 혈액암으로 중환자실에서 아무것도 못먹다가 혼수상태에서 가버렸는데

죽기전에 의식차려서 사이다 먹고싶다고 한 말이 아직도 기억난다.

장례식에서 친구 아버님이 이렇게 될 줄 알았으면 병원에서 고생 안시키고 하고싶은거 하게 해줄걸 하면서 후회하신던걸 들었는데

나도 같은 후회를 할까봐 너무 무섭다.


오늘 계속 와이프에게 항암 받으라고 설득하면서 계속 머리에서 이런 생각이 맴돈다.

내가 결정 잘못 내리면 어떻하지?

내가 쓸데없이 치료해서 시간 날리는 거면 어떻하지?

충분히 치료할 수 있는데 치료를 포기하는 거라면?

마음속에서 갈피 잡기가 너무 힘들다.


더 미치겠는건 이런거를 맘 터 놓고 말할데가 없다는거다.

장인 장모님은 내가 보기에는 진짜 미덥지 못하다.

와이프 어리광 다 받아주면서 그냥 하자는 대로 따라갈거 같고

애시당초 와이프 건강에 안 좋을거 같은 습관 다 내버려두고 맘대로 키운게 장인 장모다.

살빼야 하는데 살 빼라는 소리 안하고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데 그냥 냅두고

편식 심해서 몸에 좋은 건 다 싫어하게 만들고

이런 생각하면 안되는데 장인 장모님 생각할때마다 화가 난다.


부모님은 원래부터 와이프 별로 안좋아해서 너무 냉정한거 같고

오늘 와이프 상태 설명하면서 감정이 격해져서 좀 울었는데 

아직 4기 확정된것도 아닌데 남자새끼가 그런걸로 운다고 혼났다.

너무 냉정하게 말하셔서 좀 많이 섭섭했다.


와이프가 암 걸렸다는 소식 듣고 위로차 오셨다가 와이프가 보기 싫다고 집앞에서 돌아가신 일이 있는데

그걸로 화가 많이 나셨나 하는 생각도 들고

아니면 어머님하고 아버님도 암에 걸리셨다가 다 잘 극복하셨으니 와이프도 그럴거라고 생각하시는지도 모르겠고


이런 고민들을 솔직하게 비슷한 처지의 사람들에게 공유했으면 하는데 그러지를 못한다.

관련 커뮤들 전부에 와이프가 이미 가입해놨기 때문이다.

와이프에게 말해준 적도 없는데 이미 내 아이디 다 알더라

희귀암이라서 검색해 보면 무조건적으로 걸리는 것도 있고


내가 어떤 결정을 내려야 옳은 건지 모르겠다.

계속 와이프를 설득하는게 맞는지 아니면 와이프의 의견에 따르는게 맞는건지

내 결정에 후회가 없기만을 바랄 뿐이다.

  • ?
    익명_77115380 2021.12.01 10:32
    모두 답변들 감사합니다
    오늘 전이가 안되었다고 검사결과 받았습니다
    앞으로 치료잘받도록하겠습니다
  • ?
    익명_99171497 2021.12.01 00:08
    항암 치효 하세요 수술도 하고 방사선도 하고 나을수 있다면 뭐든지 하세요 그게 후회안하는길이에요
  • ?
    익명_40368517 2021.11.30 23:44
    ㅠㅠ 신혼에 이게 뭔일이래요
  • ?
    익명_47823559 2021.11.30 23:50
    장고 끝에 악수 둔다고 지금은 고민할 때가 아니라 행동할 때 인 것 같음
  • ?
    익명_90703907 2021.11.30 23:56
    어떤 선택을 하던 후회는 남을겁니다.
    그래도 이왕이면 와이프분 하고 싶은대로 해주는게 나중에 덜 후회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 ?
    익명_99171497 2021.12.01 00:08
    항암 치효 하세요 수술도 하고 방사선도 하고 나을수 있다면 뭐든지 하세요 그게 후회안하는길이에요
  • ?
    익명_82404150 2021.12.01 00:24
    손도 못 댈 정도면 하고 싶은대로 해 주는게 낫지 않을까?
  • ?
    익명_94500463 2021.12.01 00:29
    포기하면 남은 사람은 평생 상처를 안고살아야해요. 힘 내시고 꼭 좋은 결과가 있으시길 바랍니다.
  • ?
    익명_43156780 2021.12.01 00:30
    하 참 너무 안타깝네 나도 이제 결혼 2년찬데 내가 그상황이라고 감히 상상을 해본다면 치료해서 살 확률 1%라도 있다면 다해봐야 되지않을까 어차피 어떻게 해도 후회는 남을거야 그렇다면 1%라도 기적에 걸어보라고
  • ?
    익명_63445249 2021.12.01 01:14
    토닥토닥...
    4기가 맞는 지 확인하고 결정해도 늦지 않을 듯
  • ?
    익명_16487288 2021.12.01 01:29
    암은 증상나타나서 가면 힘들긴 해
    울엄마도 폐암4기인데 수술하고 4기로 결정됨(전이 발견)
    수술은 한것 같은데 항암치료 받아보길 바래
    노력안하면 그것도 나중에 후회로 남아
    설득해서 최선을 다해 치료받고 잘안되도 넌 힘내줘
    정힘들면 친구한테도 말하고 여기에 글남겨
    너라도 힘내야해
  • ?
    익명_19327186 2021.12.01 05:25
    힘들겠다. 그런데 젊었을때 암이 발병하면 진행속도가 더 빠르대. 오히려 고령에서 진행이 느리고 젊은 세포에서는 하루가 다르게 자란다고 하더라. 이런 이야기 하는 나도 미안하고 안타깝고 그렇다.
  • ?
    익명_31685377 2021.12.01 06:46
    이제수술은 의미없고. 항암치료받으면서 잘 지내세요
  • ?
    익명_04908466 2021.12.01 07:20
    하...너무 가슴이찢어지는내용입니다 갑자기 자고있는 와이프한테 잘해야겠다는생각이드는 아침입니다 ㅠㅠ 너무 힘들어도 꼭잘이겨내길 바랍니다 머라고 할말이 없네요 ㅠㅠ
  • ?
    익명_50318016 2021.12.01 09:32
    힘드시겠네요. 치료받는 와이프도 힘들겠지만 지켜보는 사람도 힘들겠죠... 근데 4기라고 포기하기보단 뭔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최선을 다해봐야죠... 결과가 어떻든 뭔가를 해보고 결과를 받는것과 아무것도 안하고 결과를 받는건 큰 차이가 있고 나중에 후획가 될수도 있습니다. 힘내시고 치료 잘 받으셔서 좋은 결과 받기를 기도합니다.
  • ?
    익명_65235608 2021.12.01 09:56
    아버지가 병원에 가셨을때 간암4기였습니다. 치료받으면 회복한다는 작은확률을 믿고 치료를 시작했고, 약 5개월정도 호전적으로 보였습니다. 아버지껜 2기정도라고 치료받으면 회복가 가능하다고 말씀드렸죠. 5개월이 지나고 급속하게 안좋아지셨고, 일반병실에서 2주, 중환자병실에서 1주도 지내지않으셨습니다.
    다시 돌아 갈 수있다면, 전 치료가 아닌 다른 선택을 할겁니다. 의사가 신이 아니라 남은시간을 정확하게 알수는 없지만, 작은 확률에 기대어 남은 시간을 병원에서 보내는것보다 이별의 시간을 갖는걸 추천드립니다.
  • ?
    익명_77115380 2021.12.01 10:32
    모두 답변들 감사합니다
    오늘 전이가 안되었다고 검사결과 받았습니다
    앞으로 치료잘받도록하겠습니다
  • ?
    익명_65235608 2021.12.01 10:58
    @익명_77115380
    정말다행입니다. 좋은 결과 기원합니다.
  • ?
    익명_71282203 2021.12.01 11:14
    @익명_77115380
    정말 다행이내요. 화이팅!!
  • ?
    익명_45157393 2021.12.01 13:53
    @익명_77115380
    다행이네요. 치료하시면 되겠어요.
    어제 이 글 처음 읽고 긴 글 쓰다가 그냥 지웠어요.
    뭔 말로도 위로도 대책도 안되지 싶어서...
    아내분 꼭 완쾌하시길.
  • ?
    익명_89829741 2021.12.01 14:44
    @익명_77115380
    어떤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잘 이겨내실거라 믿습니다.
    치료 받다가 힘드시면 가까운 산에 가셔서 기분전환도 하시기 바랍니다.
    가능하실지 모르시겠지만, 편백나무 숲이 암환자들한테 좋다고 하니, 아내분과 함께 손붙잡고 꼬옥 한번 가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아내분도, 님도 화이팅입니다.~~~
  • ?
    익명_48234295 2021.12.01 22:25
    @익명_77115380
    치료 잘 되시길 빕니다
  • ?
    익명_31095078 2021.12.02 13:56
    @익명_77115380
    그나마 희망적인 뉴스네요 전이가 안되었다니 나중에 후회없이 할 수 있는 치료 다 받으시고 꼭 완치될거라 옆에서 응원해주세요
    희망을 놓지 마시고 나중에 완치 판정받으면 하고 싶은 거 먹고 싶은거 함께 기록하면서 이겨낼 수 있는 힘을 찾으시길
  • ?
    익명_26741158 2021.12.01 11:33
    전생에 아내분이 쓴이 이렇게 지켜줬다 생각하고 끝까지 옆에서지켜줘요.......힘내세요
  • ?
    익명_32071381 2021.12.02 08:09
    다행입니다 치료 잘 받으세요 제가 그상황이라고 생각하니 멘탈이 버텨질까 의심드네요 화이팅하십쇼
List of Articles
2차접종 후 '90일 이내' 추가접종해야 '접종 완료' 인정 13 new 11시간 전
뇌경색환자한테 심근경색 이슈 있는 모더나 화이자 지정 대상자라서 얀센있는데도 못맞... 5 new 11시간 전
월급 복지 적게 주면 실패한 사업가냐? 7 new 12시간 전
우리 가족 소개 9 new 15시간 전
독감주사 평상시에 안 맞음? 22 new 15시간 전
백신거부하는 ㅅㄲ들 18 new 17시간 전
와이프 쉐보레 올란도 탄다. 14 2022.01.26
여초 회사의 장점이 있으면 말해 보자 15 file 2022.01.26
쇼핑몰 포인트로 구매하면 판매자에게무슨 불이익있나? 2 2022.01.26
그냥 넋두리. 코로나 이후로 재미가 없습니다. 6 2022.01.26
건축 잘아시는형님들 스페인 사그라다 파밀리아성당질문이요..! 6 2022.01.26
대한민국 최다 살인 기록으로 기네스에 오른 살인사건 1 file 2022.01.25
1차 얀센 맞고 2차 부스터 모더나 맞았는데 그러면 나는 2차 접종완료인가요? 3차 완료... 10 2022.01.25
근데 무인 매장은 시기상조 아니냐? 7 2022.01.25
김광현 어디로 갈까? 3 file 2022.01.25
면접후결정,회사내규에따름은 대부분 박봉,임금동결이야? 5 2022.01.24
페이스북 하시는분들 4 2022.01.24
진짜 전쟁 날까? 10 2022.01.24
당근에서 자전거 사면 어떤가요?? 8 2022.01.24
2명이 1시간씩 교대 근무 2022.01.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1 Next
/ 41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