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격 고치는 법

조회 512 추천 0 댓글 13
Extra Form

팩트 말하는 성격인데

친구들이 기분 나쁠것 같아서 바꾸고 싶은데 어떻게 할까?

버릇되서 계속 나도 모르게 계속 하고 있어 ㅠㅜ

  • ?
    익명_79025298 2024.04.17 21:00
    그게 전에 꾸르게시물에 나온건데 솔직한 성격이 아니라 인간관계의 공감성이 부족한거라 함
    스스로 문제를 인식했다는 것부터 큰 시작이라 생각함. 대부분 그대로 나이 먹는 사람이 많아서
    말하기전에 오해할만한 요소가 있는지 한번 더 생각하세요 저도 그래서 최대한 풀어서 얘기하려고 합니다
  • ?
    익명_31296836 2024.04.17 20:55
    아마 팩트를 말한다고 생각하겠지만 그냥 기분나쁘게 얘기하고 있을듯
  • ?
    익명_79025298 2024.04.17 21:00
    그게 전에 꾸르게시물에 나온건데 솔직한 성격이 아니라 인간관계의 공감성이 부족한거라 함
    스스로 문제를 인식했다는 것부터 큰 시작이라 생각함. 대부분 그대로 나이 먹는 사람이 많아서
    말하기전에 오해할만한 요소가 있는지 한번 더 생각하세요 저도 그래서 최대한 풀어서 얘기하려고 합니다
  • ?
    익명_30210707 2024.04.17 23:17
    @익명_79025298
    ㅇㄷ
  • ?
    익명_97437623 2024.04.17 21:25
    팩트를 말하는 성격이 아니라는 자각부터 시작하면 될 듯?
    그래도 뭔가 느끼는게 있었으니 바꾸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을거고, 그럼 충분히 변할 수 있다고 봄.
  • ?
    익명_30536124 2024.04.17 23:02
    성격을 바꾸고 싶은 사람은 진즉에 바꿨음. 난 진짜 노력하는건데라는 프레임을 씌우고 싶은거지 바뀌고 싶은게 아니잖아. 틀려?
  • ?
    익명_87546464 2024.04.18 01:19
    일적인 사이에서 일에 대한 내용은 팩트로 얘기하는게 맞는데
    사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팩트로 얘기하면 안되지

    보통 팩트라고 얘기하는게 긍정적인 것들보단 부정적인 것들만 얘기하거든
    수많은 장점 다 갖다버리고 단점만 팩트랍시고 얘기하면 부처도 손절할걸
  • ?
    익명_24927383 2024.04.18 04:41
    계속 그런 행동을 한다는 건, 아직 그 행동으로 인해 상대가 받는 마음의 상처같은 게 와닿지가 않는거임

    예를 들어, 팩트를 얘기하는 게 어느 정도 수준임?

    1. 친구가 뚱뚱할 때, 뚱뚱하다고 직설적으로 얘기할 수 있음?
    2. 친구가 지능이 떨어질 때, 지능이 떨어진다고 직설적으로 얘기할 수 있음?
    3. 친구가 얼굴이 못생겼을 때, 얼굴이 못생겼다고 직설적으로 얘기할 수 있음?
    4. 친구가 부모가 없을 때, 고아라는 걸 직설적으로 얘기할 수 있음?
    5. 친구가 장애가 있을 때, 장애인이라는 걸 직설적으로 얘기할 수 있음?
    6. 친구가 담배를 피다가 암에 걸렸어, 암에 걸린 상대한테 본인 탓이라고 직설적으로 얘기할 수 있음?

    내가 묻고 싶은 건, 정말 어떤 상황이든 상관없이 팩트를 얘기하는지,
    아니면, 결국 본인도 팩트를 얘기하지 못하는 상황이 있는지임.

    만약, 팩트를 얘기하지 못하고 주저하게 되는 심각한 상황이 따로 존재한다면,
    지금 주저하지 않고 팩트를 얘기하고 있는 건
    1. 그 상황을 본인이 심각하게 생각안하거나
    2. 상대의 반응이나 감정에 둔감한거임

    어떤, 실험이 있었음
    아이들과 그 부모에게 화면속 사람의 동작을 따라 하게 하는 거임
    그러다가, 화면의 마지막에 장애인이 나왔는데,
    아이들은 계속 따라하는데, 부모들은 따라하지 못했어
    아이들과 달리 장애인의 상황과 그 마음에 대해서 인지했기 때문이지

    지능 문제일수도 있고, 경험 문제일 수도 있음
    사람의 감정에 집중하면서 경험을 쌓아야 함, 한번에 해결되는 문제는 아님
  • ?
    익명_93124312 2024.04.18 14:43
    @익명_24927383
    의미 없는 말 좆나 길게 쓴거보니 hm이네
    간결하게 내용 전달하는 법좀 배워요
  • ?
    익명_08764624 2024.04.18 09:04
    T발씨야?
  • ?
    익명_07253674 2024.04.18 10:41
    뭔가 상대방에 대해서 말하고 싶을 때 10번은 고민하고 이게 내가단순 내 생각을 말하고 싶은건지 아니면 상대방에게 말해서 상대방에게 꼭 필요한 말인지 상대방이 이 말을 필요로 하는지 고민하고 말씀하는 습관 들여보세요. 아무리 좋은 말이라고 해도 상대방이 원하지 않는데 하면 잔소리고 참견일 수 있습니다.
  • ?
    익명_26852585 2024.04.18 11:07
    말수를 줄이세요.
    사람과 마주하면 침묵은 금이다... 는 동서고금의 진리를 떠올리세요.
    말을 줄이고 웃으세요.
  • ?
    익명_21348300 2024.04.18 15:33
    일단 말하는 횟수를 줄여보는것 부터 시작하자
익명 게시판 익명으로 작성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12617 헐 요즘 사람들 왜 그렇게 아이폰을 써요? 8 new 2시간 전 149 1
12616 탈덕수용소 잡힌거 봄? 1 new 5시간 전 157 1
12615 다이어트 하는데 라면스프에 야채 끓여먹어도 살찜? 5 new 9시간 전 205 0
12614 페이스북 누가 많이 방문하는지 아는 방법있어? 2 new 11시간 전 153 0
12613 위로와 공감.. 성향차이 일까요? 8 new 13시간 전 159 -3
12612 카톡같은거 답장 일부러 늦게 하는거는 그냥 사람 성향인가요 5 new 23시간 전 283 0
12611 예년에 비해 시원한것 같은데 7 2024.05.26 329 -1
12610 도로주행 때 운전 잘하면 5 2024.05.26 329 -3
12609 아직 공도에 티코가 있네? 6 2024.05.25 452 0
12608 근데 강형욱까던 JTBC도 문제있는거아님?? 13 2024.05.25 690 6
12607 오호 개통령 10 2024.05.24 1052 1/-13
12606 차선 변경 어떻게 해야 돼요? 14 2024.05.24 679 0
12605 예술대 추천 좀.... 10 2024.05.24 383 0
12604 나는 저주를 몰고 다니는듯 7 2024.05.24 521 -1
12603 요즘 이웃 피해다니는 중 7 2024.05.24 517 1/-1
12602 팝의 황제 마이클잭슨도 7 file 2024.05.23 633 5
12601 헬스장 가야하는데! 3 file 2024.05.23 497 0
12600 나는 형욱이형 응원할란다 10 2024.05.23 621 5/-1
12599 나는 물가가 오르는게 정상으로 보임 38 2024.05.23 618 4/-10
12598 우리 회사 개발자 빌런 하나 있는데 5 2024.05.23 610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1 Next
/ 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