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며칠전 백화점에 봄잠바 사러 갔다가 화장실에 볼일 보러갔는데

산다고 잊고 지냈던 일이 생각이 났네요.

아 봄잠바 산다고 잊은게 아니라 먹고 산다고 ㅋㅋㅋㅋㅋㅋ

 

물론 기억이란 와전 될수도 있고 왜곡될수 있지만 나름  정확하다고 생각이듭니다.

왜냐 냄새 ..향기라는 매게체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때는 바야흐로 수십년전 군대에서 상병휴가를 나왔을때.... 

같이 휴가를 나온 군대동기와 부산에서 유명한 집장촌을 갔었죠.

처음 가본겁니다.

첫경험은 아니었구요.

 

동기가 뭔가를 이야기하고 들어간 방은

화장실겸 샤워 하는곳, 화장대 침대가 다였고 엄청 작았죠.

근대 그 주위 가구나 방의 모양새가 눈에 들어오기전에

코를 자극했던건 복숭아 향이었어요.

 

그런거 아세요.

흰색 네모난곳에서 일정한 시간이 되면 치익하고 방향물질이 뿌려서 나온는거....

와 복숭아향이 얼마나독하던지 솔직히 놀랬죠..

조금 지나니깐 적응이 되고

씻겨도 주고 누워서 정말 애무를 어마어마 하게 해주더라구요

 

고무신 꺼꾸로신은 여친이 해주던거에 비하면 1대 100 정도...

그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그 스킬은 ..연륜은..

그래서 회사도 경력있는 사람은 대우해주나봐요 ㅋㅋㅋㅋㅋ

나이가 저보다는 네 다섯살 많았던거같아요

긴밤을 했었는데 3번을 했죠..

 

아마 복숭아향이 없고 단지 그 전위와 3번의 사정만 있었다면

그토록 오래 기억이 안남았을거 같아요.

 

그 뒤로 군대를 전역을하고 식당이나 술집 어디에서든 

그 복숭아향만 나면 자동 풀발기 ㅋㅋㅋㅋㅋㅋ

몇년이 지나도 그 복숭아향만 맡으면

그 밤에 있었던 기억들이 충추신경을타고 감각화 되는 느낌 같은..

 

먹고 산다고 바빠서 잊고지냈던 복숭아향에

화장실에서 풀 발기가 되서 진정 시키고 나가니깐.

그때 생각나서 오늘은 뜨거운 밤을 보내리 생각하며 나왔는데

 

내가 뼈빠지게 번돈으로 봄잠바 대충 하나 골라주고 생색은 지가

다내는 마누라가 똥싸고 나왔냐고 

말을 하고 가지 왜 기다리게 하냐고 ㅋㅋㅋㅋㅋ

살것도 많고 애들 올시간 다됐는데 ㅋㅋㅋㅋ

그 짜증내는 말투에 현실복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집에 갈때 복숭아좀 사가쟀더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봄에 무슨 복숭아냐고 복숭아뼈 터지고 싶냐고 ㅋㅋㅋㅋㅋㅋㅋ

 

내가 번돈으로 사주겠다고 기싫다는 사람 끌고와서는 아....

현실은 이래 참고 삽니다

나는 돈을 벌어야 있지만

와이프는 안벌어도 돈이 있어서 말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상 과거는 과거고 현실은 현실..

와이프말 잘듣고 살아요.. 복숭아뼈 안터질라면 ㅎㅎㅎㅎ

  • ?
    익명_82677183 2019.04.17 20:41
    공감 합니다ㅋㅋㅋㅋㅋ
    길을 가다가 구 여친들이 쓰던 향수 냄새를 맡으면 딱 떠오르죠ㅋㅋㅋ
  • ?
    익명_86461501 2019.04.18 00:25
    존나 회의감드네..
  • ?
    익명_03284093 2019.04.18 00:46
    글쓰신 분 성격이 글에 묻어나네요^^
    행복하게 잘 사시길~

    -지나가는 아재
  • ?
    익명_27264164 2019.04.18 03:23
    글이 노잼이네요 본인은 재밌을거라 착각했겠지만
  • ?
    익명_81610880 2019.04.18 07:23
    글쓴인데요.
    재미 없나봐요 ㅠㅠ
    전 잼나던데 말입니다.
    혹시나 잼난 댓글 달렸으면 와이프 보여 주려고 잠시봤는데
    안되겠네요.

    혹시나 오해의소지가 있는 문장이 보여서 노파심에 몇자 보태면요.
    와이프는 돈을 안벌어도 돈이 있다는 말은..
    그 돈이 제 월급이 아니고... 공동 명의지만 작은 건물 5층짜리를 늦게나마
    혼수로 가지고 왔어요.

    땅으로 갑자기 돈이 생겨 집에 남자들이 속을 많이 태웠나보더라구요.
    남자는 돈있으면 뻘짓한다고 어디다가 썻는지만 체크하는걸로 하고 있지요

    음..
    어제 복숭아 사주더라구요 ㅋㅋㅋㅋ
  • ?
    익명_28410777 2019.04.18 08:04
    @익명_81610880
    남들이 재미없다고 하는거에 신경쓰지마세요. 남을 깎아내리면서 본인의 자존감을 찾는 관종들임
  • ?
    익명_73945295 2019.04.18 10:31
    ㅎㅎㅎㅎ 잘보고 갑니다. 마누라 몰래 복숭아 사드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성적인 주제는 익명 후방주의에 남겨주세요
공지 [익명 후방주의] 게시판 [성인 게시판]으로 흡수 예정 12
공지 비회원 (댓)글 금지 및 회원가입 관련 공지 29
3878 휘성 스캔들 요약정리 해주실 형님 없나요? 5 익명_93388398 2019.04.19 907 0
3877 애들아.. 알바면접볼때 머리있잖아.. 9 익명_21187445 2019.04.19 603 0
3876 이별 후폭풍 어찌 버티셧나요 ㅎㅎ 18 익명_70191996 2019.04.19 735 0
3875 제가 4월30일부로 퇴사를합니다 퇴직금은 어떻게되나요? 6 익명_73214927 2019.04.19 1015 0
3874 대기 좋네 익명_87906593 2019.04.19 455 0
3873 익명_02549186 2019.04.19 154 0
3872 그녀의 사생활 3화 마그넷 알려주실분 있을까요? 4 익명_56593865 2019.04.19 572 0
3871 회사가 폐업한다고하는데 실업급여받는게 좋은가요? 5 익명_48284909 2019.04.18 737 0
3870 칼답하는 남자 매력없음? 8 익명_11145337 2019.04.18 861 0
3869 티까페 초대코드좀 부탁해요 4 익명_71672519 2019.04.18 274 -1
3868 사업 운영 조언구함 ( 직원 일화 ) 17 익명_94637599 2019.04.18 766 0
3867 남편이 한심해 29 익명_90425027 2019.04.18 1332 1
3866 질렀드아~! 7 익명_34953304 2019.04.18 599 0
3865 스프라이트 어디 신고하면되나여 2 익명_70596515 2019.04.18 409 0
3864 지루성 두피염인데 샴푸추천부탁드립니다. 12 익명_46928347 2019.04.18 420 0
3863 아 열받아~!!! 여친 인스타그램 11 익명_67774906 2019.04.17 1321 0
» 사람은 냄새에 민감하다는걸 다시 느끼네요 7 익명_89773418 2019.04.17 774 0
3861 이것은 연애상담 21 익명_11022064 2019.04.17 802 0
3860 자랑은 아니거 진짜 궁금해서 묻는건데요 31 익명_84250645 2019.04.17 1151 0
3859 트위치 보는 사람?! 7 익명_30063661 2019.04.16 68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207 Next
/ 20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