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2041 추천 12 댓글 3
Extra Form

ggoorr.net_001.png.jpg

 

ggoorr.net_002.png.jpg

 

 

ggoorr.net_003.png.jpg

 

 

2010년에 나온 정책총괄심의관의 형사정책연구 말고도

 

형사 관련 처벌 시 남녀의 양형이 동등하지 않은 사실은

 

2000년 국무총리 산하 청소년보호 위원회에서 조사된

 

입법자료 연구용역 보고서 자료에도 내용이 나온 바 있음.

 

이게 하루이틀 된 문제가 아니고 오래 묵은 문제란 사실임.

 

 

그럼 이것이 한국에서만 발견되는 문제인가? 그것은 아님.

 

미국에서 사법 개혁 전, 여성이라는 점은 다른 어떤 특성들 보다 관대한 처벌에 강한 영향력을 미쳤다. Hegan, Nagel, 그리고 Albonetti(1980)는 뉴욕 주의 1239명의 피고인에 대한 판결을 분석한 후에 인종, 연령, 학력 그리고 신체적 특성, 과거 범죄 기록 등을 통제한 후 조차도 백인 여성은 다른 범죄자에 비해서 보다 너그러운 판결을 받는다는 결과를 얻었다. 전반적으로 판결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만들어지기 전 까지는 여성이 남성보다 그리고 백인 여성이 다른 인종의 여성들 보다 관대한 판결을 받아 왔다.

 

여자들이 관대한 처벌을 받는 이유는 다음과 같은 고정관념에서 비롯된다(Steffensmeter, 1980). 1) 여자들은 남자들 보다 약하고 또한 수동적이므로 구속에 적합하지 않다. 2) 여자들은 남자들 보다 범죄를 통제하지 못하고 그래서 의존적이기 때문에 범죄에 대해서 책임이 약하다. 그리고 3) 판사들은 여성들이 남자보다 더 조작적이어서 보다 교정적이라는 생각을 갖는다. 과거에는 이런 기대 하에서 재판이 수행된다고 믿었기 때문에 여성들이 남성들에 비하여 관대한 처벌을 받고, 따라서 공정한 처벌이 되지 못한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이런 이유에서 성별에 비중을 두는 판결보다는 범죄 자체에 의해서 재판과정이 수행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갖게 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생각은 남자와 여자의 중립적 처벌이 정말 바람직한 것인가에 대한 의문을 남겼다.

 

 

대한민국 뿐만 아니라 미국 같은 서구권에서도

 

여성에게만 관대한 것은 흔하게 발견되는 문제였음.

 

 

과거에는 여성이 남성보다 신체적으로 약하고 수동적이며,

 

정신적으로도 의존적이라 생각했기 때문에 오늘날 우리가

 

장애인을 우대하는 것이 당연하듯 스윗도 당연한 풍조였음.

 

 

그러면 미국의 법 제도는 여전히 여성에게만 관대할까?

 

아님. 미국에 경우에는 연방 양형기준제 실시 이후부터

 

성별에 상관없이 조사 단계부터 수감까지 평등하게 적용됨.

 

 

 

 

ggoorr.net_004.png.jpg

 

ggoorr.net_005.png.jpg

 

실제로 미국은 연방 양형기준제 실시 이후 여성 피고인의

 

수감기간이 폭증하기 시작하는 현상이 발생했는데,

 

미국 법무부 교정 통계에 따르면 여성 수감자의 수는

 

1980년 총 26,326명에서 2005년 202,089명으로 급증함.

 

 

물론 마약 등 신종 범죄와 전반적으로 범죄자가 늘어나는

 

추세여서 그런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1980년 이후 여성 수감자의 증가율은 같은 기간 남성의

 

수감 증가율에 무려 2배나 높은 수치를 지속적으로 보여줌.

 

 

 

ggoorr.net_006.png.jpg

 

세줄 요약

 

1. 전 세계적으로 남녀의 형사 처분이 동등하지 않은 것은 고질적 문제였었다.

 

2. 서구 국가들은 이미 과거에 조사 단계에서부터 처벌까지 형평성을 맞췄다.

 

3. 한국도 다른 선진국처럼 남녀의 형사 처분의 형평성을 찾아야 한다.

List of Articles
추천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 gif 고양이들이 갑자기 한 마리를 쳐다 본 이유 3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3207
8 jpg 프리저 찹쌀떡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3012
6 jpg 한국 지폐 세종대왕 그림 변천사 1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2280
0 jpg 후배 성추행으로 자격 정지 3년 받은 피겨 이해인 선수 인스타 스토리 14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4648
7 gif 5시간동안 차오르는 홍수 2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3983
12 jpg 무죄추정의 원칙을 도입한 중세 프랑스 왕과 그 일화 1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2063
14 jpg 몸매 자랑하는 판녀 5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6706
27 jpg 경찰이 뭘 그렇게 잘못했냐는 현대건설 블라형 2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3235
9/-2 jpg 상상도 못했던 카카오 콜라보 근황 2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3398
7 jpg 머리카락을 기부했는데 기부 받은 사람이 범죄를 저지르면 DNA 감정은 어떻게 될까? 1 file 날아라호떡 2024.07.01 2206
10/-1 jpg 한화 하지원 치어리더 셀카 얼빡샷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2774
11 jpg 아내가 다치는걸 막아주는 남편 1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4786
2/-2 jpg 학생에게 “자기야, 나의 여신님” 신임 교총 회장, 자진 사퇴 4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2423
10 jpg 엄마를 울린 3살 딸 3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2870
9/-1 avi 고양이의 통과 가능한 사이즈 실험 2 날아라호떡 2024.06.30 2445
5 jpgif 무과실 주장하는 정신나간 K5 차주의 주장 8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3734
8 gif 차에 눈 쌓이면 치워주는 기계 2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2973
11 jpg 구라치다가 취재가 시작되자 인정하는 공무원 3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3333
14 jpg 배그 게이머 잠재적 성희롱범으로 모는 크래프톤, 어도어 제대로 까는 김성회 4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2483
12 jpg 남녀의 형사 처벌이 동등하지 않은 것은 꽤나 오래된 고질병임 3 file 날아라호떡 2024.06.30 20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8 79 80 81 82 83 84 85 86 87 ... 9305 Next
/ 9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