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g

오늘자 홍씨 근황

조회 4675 추천 7 댓글 17
Extra Form

1028296103_1diNyfex_MBC_EB89B4EC8AA4EB8DB0EC8AA4ED81AC_20240710_205025.433.jpg

 

1028296103_q1Ys2X3A_MBC_EB89B4EC8AA4EB8DB0EC8AA4ED81AC_20240710_205045.488.jpg

 

1028296103_ozf9jKAZ_MBC_EB89B4EC8AA4EB8DB0EC8AA4ED81AC_20240710_205059.678.jpg

 

1028296103_byxmV39e_MBC_EB89B4EC8AA4EB8DB0EC8AA4ED81AC_20240710_205103.777.jpg

 

1028296103_QrwWlke6_MBC_EB89B4EC8AA4EB8DB0EC8AA4ED81AC_20240710_205107.054.jpg

 

1028296103_qWNGFDgx_MBC_EB89B4EC8AA4EB8DB0EC8AA4ED81AC_20240710_205108.346.jpg

 

1028296103_6W82fUZ7_MBC_EB89B4EC8AA4EB8DB0EC8AA4ED81AC_20240710_205111.603.jpg

 

Screenshot_20240710_221635_Chrome.jpg

 

 

 

 

hq720_live.jpg

 

f128d11c7bc0b1ca7d69c1164f8a93f6_SSBIgwl1fV1pZmejd3TdQhNFtZ1783y.jpeg

 

 

 

 

홍명보 인터뷰 



-일단 여러분도 아시겠지만, 제 인생에서 가장 큰 어려운 시기가 2014년 월드컵 이후였다. 끝난 뒤 상황은 굉장히 힘든 상황이었다.

솔직한 심정은 가고 싶지 않았다. 정말 가고 싶지 않았다. 2014년 이후로 10년 정도 됐다. 어려운 시점도 있었고 울산에서 3년 반 동안 좋은 시절도 있었다. 어떻게 보면 10년 전 국가대표, 축구인 홍명보의 삶의 무게를 그때 내려놓을 수 있어 홀가분한 것도 사실이었다. 그렇기에 2월부터 제 이름이 저의 의도와 상관없이 전강위, 축구협회, 언론에 나왔다. 정말로 괴로웠다. 뭔가 난도질 당하는 느낌이었다.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7월 5일 이임생 이사가 집앞에 찾아왔다. 2~3시간 기다린 이사를 뿌리치지 못했다. 그때 처음 만났다. 이임생 이사가 'MIK Made In Korea'라는 기술 철학을 이야기했다. 내용 발표 당시 잘 알고 있었다. 제가 행정 일을 하며 그 일에 큰 관심이 있었다. 당시 해당 일을 마무리하지 못하고 나왔다. 전 축구 대표팀, 특히 연령별 대표팀의 연계성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결과적으로 이루지 못했다. 이임생 이사가 그 말을 하며 '행정은 한계가 있다. 정책이라는 건 만들고 실행이 중요하다' 현장에 있는 사람이 진행하는 것이 좋다. 그 안에서 실행하기엔 국가대표, A팀 감독이 실행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다.

이 이사께서 외국에서 두 감독 후보를 만났고 이런 부분을 이야기했지만, 내용은 잘 모르지만, 잘 되지 않았다고 이야기하셨다. 그 부분을 저에게 강조했고 부탁하는 상황이었다. 저도 그 부분에 대해 어느 정도 동의했다. 하지만, 결정내리지 않고 이 이사는 돌아갔다. 저는 밤새 고민했다. 솔직히 두려웠다. 불확실성을 가진 것에 도전하는 일은 굉장히 두려웠다. 그 안으로 또 들어가는 것이, 제가, 도저히 그 안에서 어떻게 해야 할지 답을 내리지 못했다.

결과적으로는 제 안에 있는 무언가가 나오기 시작했다. 저는 계속 저에게 질문했다. 두려움이 가장 컸다. 제 축구인생에서 마지막 도전이 될 수 있다는 생각도 했다. 한편으로는 제가 전에 실패했던 과정과 그 후 일들을 생각하면 너무나 끔찍하지만, 반대로 다시 도전해보고 싶다는 승부욕이 생긴 것도 사실이다. 정말 팀을 새롭게 만들어 정말 강한 팀으로 만들어 도전하고 싶은 생각이 있었다. 

제가 이임생 이사를 만나고 밤새 고민하고 고뇌한, 저에겐 정말 긴 시간이었다. 대표팀을 하지 않는다고, 왜? 저를 지켜야 하기 때문에. 10년 만에 즐거운 축구를 하는데 결과적으로 저를 지키지 않는다면 안 된다는 생각을 했다. 정말 긴, 잠을 못자며 생각했던 것이다. 저는 저를 버렸다. 대한민국 축구밖에 없다. 제가 팬분들께 가지 않는다고 이야기했던 것, 마음을 바꾼 상황이다.

K리그 감독을 맡고 계시다. '규정상 특별한 이유 없이 거절할 수 없다는 규정이 있다'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그 룰은 바꿔야 한다고 생각한다. 시대도 많이 바뀌었고 예전처럼 각 팀 K리그 감독을 구속한다면 바꾸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시대 흐름에 맞게 바꿔야 한다.

러시아 월드컵 후 파울루 벤투 감독 선임 당시 시스템을 만들었다. 이번에 해당 시스템을 버린게 됐는데.

 

-시스템이 어떻게 됐는지는 알 수 없다. 전 만나자고 해서 '어떤 평가를 받았냐'고 물어봤다.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해서 만났다. 시스템은 알 수 없다.

강한 팀을 만들고 싶다고 했다. 2014년 감독 홍명보와 2024년 홍명보는 어떻게 다른지.

-10년 전과 많이 다르다. 그땐 경험이 부족했다. 축구 지도자로서 시작하는 입장이었다. 지금도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 많지만, 10년 전보다는 K리그 경험도 아주 많이 하고 지도자로서 굉장히 좋았던 시간이라고 생각한다. 아직도 부족한 점이 많지만, 앞으로 노력해야 한다.

현재 대표팀 전력은 어떻게 평가하는지.

-현재 대표팀에 많은 선수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런데 다 아시다시피 우린 '팀 스포츠'를 하는 사람들이다. 어떤 게 가장 중요하냐고 묻는다면 그 재능을 어디에 올려놓는가에 따라 많이 바뀔거라 생각한다. '헌신, 희생' 위에 올려놓는다면 재능은 어마어마한 힘을 발휘한다고 생각한다.

이 재능을 '이기주의' 위에 놓는다면 발휘되지 못한다. 그간 팀 스포츠를 해오며 뼈저리게 느낀 부분이다. 좋은 선수들이 많지만, 신뢰 관계를 쌓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발표 후 전력강화위원회 박주호 위원의 유튜브 내용이 이슈다. 내용을 알고 있는지.

-영상 봤고 내용도 안다. 개인적인 생각은 박주호 위원이 자기가 가진 커넥션을 통해 굉장히 전강위 활동을 아주 열심히 했다는 느낌을 받았다. 어려움도 있었기에 그런 말을 할 수 있다. 이런 일들이 축구계에 더 많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각자의 의견이 존중받으며 우리가 하나의 목표를 향해 갈 수 있는 요소라고 생각한다. 박주호 위원의 말이 불편하게 들릴 수 있는 이가 있지만, 우리가 포용해 더 나은 축구로 나아가는 데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경기 후 팬들에게 인사했다. 안 좋은 구호가 많이 나왔다. 별 말씀 없이 떠나셨다. 당시 생각은.

-너무 죄송했다. 그간 너무 좋았다. 물론 언젠가는 떠나야 할 시기가 오겠지만, 이렇게 작별하는 건 원치 않았다. 저의 실수로 인해 이렇게 떠나게 됐다. 울산 팬분들에게 너무 죄송하다. 정말 죄송하다. 드릴 말씀이 없다. 제가 2014년 끝낸 뒤 협회에서 일을 마치고 울산을 택했을 때 온전히 저 개인을 위해 울산을 택했다. 울산에 있으면서 팬분들, 축구만 생각하며 보낸 시간이 너무 좋았다. 

여러 생각이 들었다. 응원의 구호가 오늘은 야유로 나왔다. 전적으로 제 책임이다. 다시 한 번 울산 팬들, 처용전사, 이분들께 사과의 말씀 드리겠다. 죄송합니다. 

일정은.

-협회에서 아무런 말이 없었다. 연락하고 있지 않다. 결정되지 않았다.
 

 

 

  • ?
    까리나 2024.07.10 22:24
    전형적인 국힘쪽 말장난...쯧
  • ?
    빵부스러기 2024.07.10 22:30
    아직도 기억나네 홍명보..십때끼.. 런던에서 올림픽 동메달 직관했는데.. 경기 끝나고 선수들에게 인사하고 사인 받을려고 사람들 엄청 기다렸는데.. 가오 존나 잡고 선수들 통제하고..다들 고개 숙이고 버스탐..
    기다리고 있던 사람들은 보지도 않고 태블릿으로 뉴스??? 존나 쳐다만 보면서 버스안에 있던게 생각나네.. 나야 런던에서 웨일스 간거라 그렇다 쳐도 사람들 대부분 한국에서 응원하러 거기까지 갔는데 시밸놈... 경기 끝나고 1시간은 다들 기다렸고만... 가오만 존나 잡고... 하여튼
  • ?
    무가무가찡 2024.07.10 22:19
    차라리 거절하기에 너무 큰 돈이었다고 하면 진정성은 있을텐데.
  • ?
    무가무가찡 2024.07.10 22:19
    차라리 거절하기에 너무 큰 돈이었다고 하면 진정성은 있을텐데.
  • ?
    까리나 2024.07.10 22:24
    전형적인 국힘쪽 말장난...쯧
  • ?
    asdfkkkkk 2024.07.10 23:15
    @까리나
    뭔소리 하세요 ㅋㅋㅋ 울산 HD 구장도 지금 빨간색으로 자리 만든다고 난리인데ㅋㅋㅋㅋㅋㅋㅋㅋ 꾸르 기준으론 피아식별 이상한거고, 개인적으론 축협이 ㅄ인데 무슨 정당을 가져오면서 비아냥 하시는지
  • ?
    Canopus 2024.07.11 18:43
    @asdfkkkkk
    ㅋㅋㅋ 할 거 아님. 국회 출입 1년만 해보시면 저게 진실인거 알게 될 겁니다. 진짜 말장난 스타일이 딱 그거라... 다른 당은? 이라고 물어보시면 적어도 저런 식으로 얕은 말돌리기는 안 한다고 말씀드릴 수 있음. 땐떈모찌들은 가끔 있더라도.
  • ?
    asdfkkkkk 2024.07.11 19:14
    @Canopus
    아 국회에서 일하세요?? 1년 내내 원하시는 출입을 하시는거 보니 대단하시네요. 일반인이 가도 도서관 정도 아닌 이상 현장 대화 들을 일이 없는데..? ㅋㅋ 아 그리고 어차피 회의록 홈페이지에 다 공개 되는데 한쪽 의사록만 보신거 아닌가요? ㅋㅋㅋㅋ 그냥 피아 식별 못하고 딴지거는 댓글이라 지적했더니 또 이상한 댓글이 달리넼ㅋㅋ
  • ?
    Canopus 2024.07.12 11:56
    @asdfkkkkk
    국회가 뭘 원해서 출입을 해요 ㅋㅋ 진짜 모르는 거 티 확 나네. 가방모찌도 들을 거 다 듣는 건 물론이거니와 뭐 어디 밀담도 아니고 그냥 로비 인터뷰만 들어도 말 빙빙 돌리고 면피하는 거 다 보이는구만. 여튼 난 탈출했으니 더 볼일없음
  • ?
    asdfkkkkk 2024.07.14 15:21
    @Canopus
    ㅋㅋㅋ 다른 댓글들 내용하고 원 댓글 수정하시는거 보니 어떤분인지 알겠습니다!! 오키!!!
  • ?
    Canopus 2024.07.16 12:04
    @asdfkkkkk
    어떤분인데요? ㅋ 설명할 줄이나 아나?
  • ?
    asdfkkkkk 2024.07.16 22:03
    @Canopus
    뭔 설명이 필요해... 상종하기 싫은 사람이라는 거지... 분이라고 존칭해주니 칭찬인줄 안거야 여태까지? ㅋㅋㅋㅋㅋ 다른 댓글서 괜히 까이시는 '분'이 아니네
  • ?
    아리스토텔레스 2024.07.10 22:27
    의원장?이며 홍명보며 다들 본인들이 한국축구의 숭고한 순교자마냥 저러는데 진심으로 한국축구를 위했다면 정몽규를 비난했어야지.
    정몽규가 "저는 저를 버렸습니다. 대한민국 축구회장자리 밖에 없습니다" 이러는것같아 더 짜증나네.
  • ?
    빵부스러기 2024.07.10 22:30
    아직도 기억나네 홍명보..십때끼.. 런던에서 올림픽 동메달 직관했는데.. 경기 끝나고 선수들에게 인사하고 사인 받을려고 사람들 엄청 기다렸는데.. 가오 존나 잡고 선수들 통제하고..다들 고개 숙이고 버스탐..
    기다리고 있던 사람들은 보지도 않고 태블릿으로 뉴스??? 존나 쳐다만 보면서 버스안에 있던게 생각나네.. 나야 런던에서 웨일스 간거라 그렇다 쳐도 사람들 대부분 한국에서 응원하러 거기까지 갔는데 시밸놈... 경기 끝나고 1시간은 다들 기다렸고만... 가오만 존나 잡고... 하여튼
  • ?
    메기매운탕 2024.07.10 23:00
    축알못인데 왜 이렇게 욕을먹는거죠?
    그냥 국내감독은 무조건 별로라서 욕을하는건지
    유명한 외국감독이 한국 대표팀에 관심을 보인분이 있는데도
    홍감독을 택해서 그런건가요?
    홍명보 여론이 좋지 않은건 처음 알았네요
    2002년때 기억밖에 없어서...
  • ?
    강북사라요 2024.07.10 23:04
    @메기매운탕
    자기가 한말 안지키니까요
  • ?
    얼타 2024.07.11 09:20
    @메기매운탕
    예전에 국대감독 맡을떄도 그냥 인맥축구 자기가 아는 애들만 데리고 선수 꾸려서 말이 많이 나왔어요

    전술적으로도 딱히 능력도 없었구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도 선수로는 어쩔지 몰라도 감독으로는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밖에 마음에 안드는건 전형적인 꼰대 감독 스타일에, 군대 면제 시켜줄려고 선수 교체 시킨거,

    그리고 아래분 말씀대로 자기말 안지킨 사례가 몇가지 있어요.
List of Articles
추천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 jpg 라오스 국제결혼 하는 한국 남성들 5 file 날아라호떡 2024.07.10 4392
7 jpg 오늘자 홍씨 근황 14 file 토트넘 홋스퍼베라딘 2024.07.10 4675
13 jpg 원주 국지성 호우.jpg 3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0 4816
6 jpg 현재 시한폭탄 터지기 직전인 티몬 상황.jpg 12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0 7752
0 jpg 꿀꽈배기 한봉지에 들어있는 꿀의 양.jpg 5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0 3804
3 jpg 트위치 여캠러 수익을 알아보자 2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0 4023
4 jpg 폭우로 대전 유등교 침하 현상 발생 3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0 3416
0 jpg 호불호 갈리는 과자 9가지.jpg 6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0 2932
14 jpg 만취 벤츠녀 DJ 예송 징역 10년 "연예 분야 천재적 재능" 호소 13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0 3965
12 jpg 홍명보 근황 ㄷ..jpg 1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0 3593
19/-2 jpg 전세사기 떤지기 하다가 나락중인 유투버 14 file 까리나 2024.07.10 6644
22/-3 avi MBC 뉴스에 나온 감스트 4 file 파리 생제르맹키레네 2024.07.10 5452
6/-1 jpg 노력 조차 재능이라는 대학 교수 (스압) 10 file 파리 생제르맹키레네 2024.07.10 3433
4 jpg AI가 실사화한 이누야샤 18 file 파리 생제르맹키레네 2024.07.10 5507
33 jpg 매일 청소사진 SNS 올리던 치킨집 매출 근황 12 file 파리 생제르맹키레네 2024.07.10 4801
9 jpg 유망했던 아역배우가 25살에 요절했던 충격적인 이유 3 file 파리 생제르맹키레네 2024.07.10 5587
6 jpg 밀양 성폭행 피해자가 당시 수사관한테 받은 모욕 5 file 파리 생제르맹키레네 2024.07.10 2387
8 jpg 7개월 전 홍명보 인터뷰 6 file 파리 생제르맹키레네 2024.07.10 3005
3 jpg 글래디에이터 2 1차 예고편 2 file 파리 생제르맹키레네 2024.07.10 3016
6 jpg 현재 최고 스펙의 관리자들이 운영한다는 디시 갤러리 file 파리 생제르맹키레네 2024.07.10 36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 9306 Next
/ 9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