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오스트리아에있는 빈 미술대학  (Akademie der bildenden Künste Wien)








히틀러는 1907,1908년도에 두번 응시했지만 재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두번 다 낙방했다











하지만 천재는 따로있었으니...





바로 천재화가로 유명한 에곤쉴레








이건 15살에 실레가 학교 창문 밖 풍경을 보고 그린 그림(..) 제대로 배우지도 않았는데 이정도였다.



에곤쉴레는 고등학교에서 유급을 당하고 화가가 되겠다고 빈 미술대학에 응시한뒤 16살 나이에 학교에 붙었음











천재 화가 에곤 쉴레가 빈 예술아카데미에 재학 중이던 1907년.



17살의 쉴레는 당시 46살로 이미 대가의 반열에 올라섰던 클린트를 처음 만나서 자기 드로잉 몇 점을 보여주고 이렇게 묻는다.





“저한테 재능이 있는가요?”





평생 쉴레의 후원자가 되었던 예술 칼럼니스트 “아서 로에슬러(Arther Roesller)의 목격담에 따르면

클림트는 이렇게 열광적으로 대답했다함

“재능이 있냐고? 있어, 그것도 엄청나게!”







그리고 (클림프 자신도 천재라 불렸으면서도) 쉴레의 재능이 정말 부럽기 짝이 없다 말함.


29살의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이날 이후 두 사람은 서로 지지하고 존경하는 친구가 되었고, 특히 쉴레는 클림트를 통해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 초 유럽 인상주의, 상징주의, 유겐트스틸 등에 큰 영향을 미쳤던) 일본 판화미술의 표현기법과 구도를 흡수.







사춘기의 쉴레는 클림트의 강력한 지지 아래 화가의 길로 나아갔고,


후일 서로 예술관이 결별의 길에 접어들었지만 상대에 대한 애정은 변함이 없었음.

둘은 서로 그림을 자주 맞바꾸고는 했는데, 그때마다 클림트는 이런 말함.



“왜 네 그림을 내 것과 바꾸려 하나. 네 그림이 훨씬 나은데 말야!”






이제 클림트와 에곤쉴레의 그림을 비교해보자





클림트의 그림










에곤쉴레의 그림



후에 에곤쉴레는 뜻이 안맞는 대학교수떄문에


학교를 그만두고 친구들과 신 예술가 그룹을 결성한다.







에곤쉴레는 28세의 나이에 스페인독감에 걸려 요절했다.





에곤쉴레의 더 많은 작품을 보고싶다면 아래 링크로

https://artsandculture.google.com/entity/m0df65


List of Articles
추천 수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GIF 최적화' 안나오는 분들 읽어주세요 2
공지 정치글은 정치/사회 게시판에 남겨주세요.
공지 회원 메모 내용, 회원 차단 유무 언급 금지
15 jpg 딸기 품종 국산화 12 보르미어 2020.02.22 5279
10 jpg 마스크 업체 깜짝 재고처리 기회 6 보르미어 2020.02.22 5889
2/-3 gif 반차 쓰고 놀러가는 친구 4 보르미어 2020.02.22 6884
4/-11 jpg 서울시청 근황 48 보르미어 2020.02.22 7081
11/-2 jpgif 화물차, BMW 미니 후방 추돌 사고 28 보르미어 2020.02.22 6130
14 gif 아프리카 초원의 최강 포식자 9 보르미어 2020.02.22 6184
8/-1 gif 조송화의 연애를 폭로하는 이재영 5 보르미어 2020.02.22 5468
14/-2 jpgif SBS 방송사고녀 근황 3 보르미어 2020.02.22 8978
3/-3 jpgif 항의하는 고객에게 불을지른 사건 35 보르미어 2020.02.22 4728
9 jpg 성우 강수진이 생각하는 코난과 김전일의 차이 2 보르미어 2020.02.22 2963
13/-1 jpg 5년전에 이미 예견된 바이러스 26 보르미어 2020.02.22 7653
11/-2 jpg 강철의 연금술사 비하인드 스토리 18 보르미어 2020.02.22 5651
14 jpgif 수리부엉이의 위엄 16 보르미어 2020.02.22 5910
24 jpg 미드 체르노빌 명장면 12 보르미어 2020.02.22 6440
6 gif 턱만큼 치명적인 간 7 보르미어 2020.02.22 6570
8/-1 gif 상륙하는 바다코끼리 3 보르미어 2020.02.22 3993
4/-1 jpg 알고 보면 같은 시대 사람 4 보르미어 2020.02.22 5053
5/-1 jpg 한국에서 흑인이 제일 듣기 싫은 말 12 보르미어 2020.02.22 5666
10 jpg 히틀러가 미대입시 떨어졌을 때 붙은 사람 6 보르미어 2020.02.22 8738
16/-2 jpg 일본을 충격에 빠뜨린 사진 한장 16 보르미어 2020.02.22 10669
목록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Prev 1 ... 74 75 76 77 78 79 80 81 82 83 ... 3271 Next
/ 327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