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7b0ba5da1e7a412eda96c5cc5c7cd1ac.jpeg



정부여당에서 예절교육이 강조되고 있다.

약식회견을 마치려는 대통령에게 MBC 기자가 질문을 하자 이기정 대통령홍보기획비서관이 "가는 분한테 그렇게 이야기하면 예의가 아니다"고 해 기자와 언쟁을 벌인다.


 


중앙일보 편집국장 출신인 국민의힘 김종혁 비상대책위원은 기자에 대해 "이건 너무 무례한 것 아닌가. 대통령이 아니라 남대문 지게꾼과 만나도 슬리퍼를 신고 나갈 수는 없다. 그게 인간에 대한, 취재원에 대한 최소한의 얘기가 아닌가"라며 분노.


 


역시 중앙일보 기자 출신인 김행 비상대책위원은 "청와대 출입기자는 그 언론사의 1호 기자다. 가장 실력있고 예의범절을 갖춘 기자가 나간다. 그래서 1호 기자는 특히 대통령이 직접 브리핑 하시는 경우에는 예의범절을 갖추는 것을 가르쳐서 내보낸다"고 훈계.


 


하지만 시민들은 박근혜 정권 시절 대통령앞에서 공손했던 기자들을 기레기라고 손가락질했을지언정 대통령에게 질문하는 기자를 비난하지는 않는다.


https://jangdori.tistory.com/m/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