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11415 추천 -1 댓글 2
Extra Form

1.JPG

 

 

[단독] 5000억 나랏돈 들여 ‘PF 실패 사업장’ 매입한다

 

정부가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부실을 막기 위해 조성하는 1조원의 민·관 합동 펀드로 수도권 지역과 대형 금융사를 우선 지원키로 방침을 정해 논란이 예상된다. 사업성이 크게 떨어지는 지방 외곽 PF 현장은 부도에 직면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3일 국민일보가 입수한 자산관리공사(캠코)의 ‘사업성 우려 PF 현장 정상화 지원 계획’에 따르면 캠코는 이달 중 1조원 규모의 블라인드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는 앞서 금융위원회가 PF발 금융 불안이 위기로 이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달 초 내놓은 대책의 세부 방안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선 매입 대상 현장은 펀드 지원으로 사업성이 회복될 수 있는 것을 전제로 했다. 예를 들어 토지 소유권을 100% 확보할 수 있거나 사업 인허가가 완료돼 사업 추진에 무리가 없는 경우다. 사업을 재개해 실제로 분양했을 때 최소한 추가 조달된 자금을 온전히 회수할 수 있는 곳도 우선 지원 대상에 포함됐다.

이런 조건을 충족할 만한 곳은 도심에 있는 시장성 있는 사업지가 대부분이다. 특히 대주단 협약을 통하거나 은행권, 증권업계 등 업권별 대표자가 추천한 곳이 상당수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2.JPG

 

 

캠코는 “(통상 시공 능력 평가 15위 이내) 1군 건설사의 지급 보증과 매입 확약, 책임 준공 등 이력이 있는 사업장”을 ‘(우선 매입 대상) 사업장 예시’로 명시했다. 매입 대상 PF 현장은 KB·신한·하나·우리·NH 5대 금융지주와 BNK·DGB·JB 3대 지방 금융지주 계열사가 보유한 곳을 먼저 검토한다.

이 경우 앞선 위기 때마다 반복됐던 ‘대마불사’ 현상이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정작 도움이 필요한 중소형 증권사보다 금융지주 계열사가 우선 혜택을 보는 모순적인 상황이다. ‘뒷배’가 든든한 금융지주 계열사는 유상증자 등을 통해 언제든 지주사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 때문에 캠코가 굳이 도와주지 않아도 될 곳만을 골라 지원하겠다고 나섰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현재까지 지원 대상으로 짚은 곳은 시간이 지나 부동산 시장이 안정을 되찾으면 무탈하게 진행될 수 있다는 얘기다. 금융권 관계자는 “진짜 위험한 곳은 지방 외곽에 있거나 지급 보증 등이 없는 중소형 증권사 보유 PF 현장”이라면서 “중소형사 대부분은 유상증자 등으로 빈 금고를 채워줄 ‘큰형님’도 없다. PF 현장 몇 곳에서 디폴트(채무 불이행)가 발생하면 그대로 고꾸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https://m.kmib.co.kr/view.asp?arcid=092429689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800 바이든, 당내 사퇴압박에 재선 전격 포기…美 대선구도 급변 2 new 하지만 4시간 전 329 0
7799 디올백 뇌물수수 변명 변천사 jpg 5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21 608 10
7798 베트남 응우옌 푸 쫑 사망 1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20 895 6/-1
7797 대치동 자택에서 10분거리에서 쓴 카드사용내역 6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20 755 12/-1
7796 바이든 대선 완주 선언.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20 488 3
7795 방통위 이진숙 또 터짐.jpg 5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20 632 9
7794 주말아침 소소한 볼거리 5 anonymity 2024.07.20 527 7/-1
7793 임성근: "골프는.. 대비태세 유지를 위해 " 3 T1마흔된코난 2024.07.19 561 5
7792 지금까지 청문회 최고의 명장면 ... 정청래 2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9 578 7/-1
7791 임성근 친척이 박철완 검사네요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9 435 5
7790 김용남피셜"02 800 7070은 김건희" 3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9 417 7
7789 한동훈 "패스트트랙 사건, 윤통이 기소"…쏟아지는 구설수 1 file 곰곰곰 2024.07.19 464 5
7788 임성근 문자 찍힘 1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9 574 5
7787 상처 입은 전현희 의원.jpg 1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9 501 8
7786 임성근 개그맨이군요 1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9 510 5
7785 바이든 대체후보 1순위 1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9 493 2
7784 오늘자 그 사단장 행보 1 file T1마흔된코난 2024.07.19 413 2/-1
7783 마약과의 전쟁이 실패한 이유 14 file 날아라호떡 2024.07.19 3342 17/-1
7782 채상병 묘역 찾은 임성근 전 사단장 5 file 곰곰곰 2024.07.18 430 1/-7
7781 위기의 바이든, 대선 토론 반전 전술 4 file anonymity 2024.07.18 449 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0 Next
/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