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민감글 민감글

아빠 엄마가 서로 이혼이거든요 아빠랑은 일주일에 1번만날 정도로 나쁘지 않습니다 엄마랑 같이 병원갔다가 문득 아빠가 생각나길래 아빠 나 병원있는거 알아? 물었거든요 아빠는 모르는 상태기도하고 괜히 바쁜데 걱정끼치기도 싫어서요 근데 엄마가 제 말에 대답을 못하고 몇 번이나 묻자 엄마가 아마 모를거다 이렇게 대답했어요 그래서 알겠다하고 차 탔는데 갑자기 엄마가 급발진으로 소리지르더니 이혼한거 동네방네 자랑할거냐고 미친년이냐고 생각이 없으면 말이라도 싸지르지 말란 등 발작을 하는거예요 어이가 없어서 도대체 뭐가 그리 화가나는거냐고 묻자 아가리 닥쳐라고 말 끊더니 병원에서 왜 그딴 얘길하냐 온갖 욕설이랑 가스라이팅은 다 들었는데 여기서 반박하면 더 지랄할거 아니까 그러려니 하고 넘어갔어요 그리고 후에 집와서 너 말투가 왜 그리 화났냐며 그딴식으로 굴지말라며 지랄떠는데 아니 이게 제 잘못이 맞아요? 크게 소리지르면서 물은것도 아니고 어차피 사람들 관심도 없을건데 왜 저래요? 이게 괜찮은거 맞아요?

  • ?
    익명_92963712 2023.12.06 11:20
    어머님이 이혼으로 인해 자존감이 많이 내려간 상태 같네요.
    글쓴이 분은 잘못한게 없으니 너무 상처 받지 마세요. (이미 상처 받으신것 같지만)
  • ?
    익명_45029773 2023.12.06 15:05
    엄빠가 이혼 안해도 저 정도 질문은 할 수 있을거 같아요.
    어머님께서 이혼했다는 사실에 조금 예민하신 것 같네요.
    저 글대로라면 쓰니가 그 상황에서는 잘못한게 아닙니다만,
    엄마가 발작을 하니, 지랄을 떠니 한다고 말하는걸로 미루어 짐작컨데, 쓰니 평소 언행도 그닥 좋지는 않을거 같아요.
    상대의 언행을 지적하기에 앞서 본인 언행도 신경쓰세요.
  • ?
    익명_54571332 2023.12.06 11:15
    어머니 마음에 상처가 많아서 많이 예민하신거 같아요.... 그런질문은 어머니의 마음을 상하게 할수 있는거 같아요
  • ?
    익명_92963712 2023.12.06 11:20
    어머님이 이혼으로 인해 자존감이 많이 내려간 상태 같네요.
    글쓴이 분은 잘못한게 없으니 너무 상처 받지 마세요. (이미 상처 받으신것 같지만)
  • ?
    익명_99791076 2023.12.06 12:06
    - 일주일에 한번 만난다고 사이가 안나쁘진 않습니다. 아이까지 있는데도 왜 이혼까지 했겠습니까?
    - 아빠가 바쁘고 걱정끼치기 싫다고 하셨는데 공공장소에서 민감 질문을 꼭 듣고자 반복해서 묻기? 그 관대한 마음 엄마한텐 왜 없죠?
    - 어머님은 사유가 어떠하던지 이혼이 아직까진 흠이고 부끄러운 결정 중 하나라고 생각할수도 있죠. 그 상황에서 몇 번이나 묻기?
    - 너 말투가 왜 그리 화났냐며 XX을 하셨다던데.. 본인 말투와 행동이 상대에게 그렇게 느껴질 언행을 하진 않은거 맞아요? 질문에 대한 답 못들었다고 반복해서 몇번이나 물었다는걸 봐선..?
    - 사람들 관심도 없다라는 판단은 본인이 하신거죠. 어머님이 하신게 아닙니다. 본인이 이런글 남기며 본인의 관점에서 생각이 있는거처럼 어머님은 어머님만의 관점이 있겠죠?

    - 어머님이 잘했단건 절대 아닙니다. 자존감 하락으로 벼랑의 경계로 몰리고 있는걸로 보이기도 합니다. 서로를 위해서 글쓴이가 성인이 되서 하루라도 빨리 독립해서 각자의 삶 살아가는게 어머님과 글쓴이에게 좋을거 같아 보이네요. 가족의 일에 한쪽말만 듣고 잘잘못을 따질수 있는 내용은 아닌거 같아서 글 읽고 떠오르는거 정리한번 해봤습니다.
  • ?
    익명_08407830 2023.12.06 13:12
    여자 혼자 애를 키우기가 쉽지 않을텐데...
    많이 지친 듯
  • ?
    익명_51383857 2023.12.06 14:09
    사람은 안변해요...
  • ?
    익명_38753611 2023.12.06 14:38
    본인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다른 사람이 알게되는 게 너무 싫어서 예요. 어머님의 마음을 헤아린 다면 조금 다르게 이야기 하셨을 수도 있을 것 같네요
  • ?
    익명_45029773 2023.12.06 15:05
    엄빠가 이혼 안해도 저 정도 질문은 할 수 있을거 같아요.
    어머님께서 이혼했다는 사실에 조금 예민하신 것 같네요.
    저 글대로라면 쓰니가 그 상황에서는 잘못한게 아닙니다만,
    엄마가 발작을 하니, 지랄을 떠니 한다고 말하는걸로 미루어 짐작컨데, 쓰니 평소 언행도 그닥 좋지는 않을거 같아요.
    상대의 언행을 지적하기에 앞서 본인 언행도 신경쓰세요.
  • ?
    익명_52844729 글쓴이 2023.12.06 15:49
    @익명_45029773
    확실히 감정적으로 적은탓인지 언행이 심하긴 하네요 주의하겠습니다 평소엔 안 저래요..
  • ?
    익명_32030477 2023.12.10 15:23
    딱히 잘못한건 없는데, 적당히 눈치는 좀 챙기면 좋겠다 정도네.
    한 두번 물어서 대답안나온다 싶으면 대충 눈치까야지.
  • ?
    익명_29464444 2023.12.11 18:56
    어머니가 병실에서 다른사람들 의식하셔서 그런가보네.. 왠지 사람들은 대충 들어도 저집 이혼가정인가보다 어림짐작할 수 있으니까 그부분에 민감하신거같아요 밖에서는 그런얘기 잘 하지 않는게 서로를위해 ㅠ 좋을거같네요
익명 게시판 익명으로 작성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12239 나이 43 (집 하나, 차 한대) 8 new 2시간 전 370 0
12238 중고차 추천해주십시오 형림들 2 new 4시간 전 338 0
12237 빈스 맥 마흔 2 new 15시간 전 1373 2/-1
12236 SPC 연매출 1조 넘나? 5 new 16시간 전 1416 -2
12235 결혼 상대로 맞는 건지./.? 11 new 22시간 전 2068 -4
12234 누가 두통약 내성 안생긴다고 했냐 ㅠㅠ 6 2024.03.04 2039 -1
12233 가족이나 친구들 중에서 성인 ADHD 치료 받는분 있으신가요 2 2024.03.04 938 1
12232 피곤하다... 1 2024.03.04 1338 0
12231 장장 10년지기에게 너무 힘들다 5 2024.03.04 2077 0
12230 성주군 땅 66116 m2 2억원 팔고 있네 2 2024.03.03 2424 1/-3
12229 구독자 24.6만명 2인조 유튜버 배달일도 하네 5 2024.03.03 2502 1/-2
12228 진짜 따뜻한 장갑 추천좀 10 2024.03.03 2832 -1
12227 답장하는것좀 도와주세요 5 2024.03.03 3200 -1
12226 여친 속궁합 7 2024.03.02 4818 2/-11
12225 결혼후 맞벌이 외벌이? 10 2024.03.02 3775 -1
12224 2년 사귄 여자친구랑 한달에 2번 데이트하는데 지치는데 제가 못 참아주는건가요 19 2024.03.02 4090 3/-1
12223 무릎이 아작난거 같은데 어쩌지 13 2024.03.02 3507 1/-1
12222 비율문제 내가 직접 그림판에 적용해서 잡아 늘려봄 6 file 2024.03.02 3380 2/-3
12221 솔직히 현실적으로 이정도도 비율이 좋은거 아님? 7 file 2024.03.02 3743 1/-2
12220 자기위로 전혀 안하시는분 있나요? 15 2024.03.02 4036 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2 Next
/ 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