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2623 추천 0 댓글 11
Extra Form

사실 어디도 기댈대가 없음. 

 

최근 뭔가 일들이 잘안되고.......  그렇다고 마냥 쉴수도 없고.......

 

다가오는 명절도 부담스럽고.........       그냥 요즘 멍하기 있네.

  • ?
    익명_93454610 2024.02.06 17:55
    화이팅! 저도 제작년부터 현타 번아웃와서 적응하기 힘들었는데 쥐고있던걸 좀 놓아버리려 노력하니 한결 나아졌습니다. 화이팅!
  • ?
    익명_35227287 글쓴이 2024.02.06 18:01
    @익명_93454610
    네 감사합니다. 한 일주일 넘게 이 증상이 지속되는데.......... 집중도 잘안되고 힘드네요.ㅠㅠ
    그 전에도 약간 우울하고 뭐 지치고 이런 증세는 항상 있었지만 이렇게 심하지는 않았는데..... 요즘은
    밖에도 무작정 걸어보고...... 별 짓을 다 했으나 아직 이러고 있습니다.ㅠㅠ 주변에 걱정 안시키려고 애써 담담한척 어떻게 지내고는 있네요. 근데 눈앞에 놓인 할일을 지금 차일/피일 미루고 있습니다. 차라리 명절 전에는 좀 쉬는게 나을지.ㅠㅠ ㅎㅎㅎㅎ........

    마음을 좀 놓아야 되는데 쉽지가 않네요. 쥐고 있는걸 놓으면 낭떠러지로 떨어질것 같은 기분이여서요.ㅠㅠ ㅎㅎ
  • ?
    익명_55261286 2024.02.06 18:08
    좋은날이 반드시 꼭 올거에요
  • ?
    익명_35227287 글쓴이 2024.02.06 18:40
    @익명_55261286
    네 감사합니다.ㅠㅠ
  • ?
    익명_02717982 2024.02.06 18:12
    저도 최근에 우울증을 앓았어요.....
    그러다가 조금 용기를 내고 주변 모임에 처음 나가봤는데 다들 좋은 사람들이더라구요..
    물론 그것도 행운이고 축복이였지만 그걸 통해서 저는 어느정도 극복을 하고 동굴 밖을 탈출하려 하고 있습니다ㅎㅎ
  • ?
    익명_35227287 글쓴이 2024.02.06 18:40
    @익명_02717982
    네 감사합니다.ㅠㅠ 사람들 있는 곳이라도 돌아다녀야 겠어요.
  • ?
    익명_30069107 2024.02.06 18:14
    나도 한때 우울증 비슷한게 와서 되게 힘들었음. 뭘 해도 재미없고 우울하고
    그때 지나가다 나의 아저씨를 봤는데 처음엔 내용이 너무 우울해서 더 우울해지다가 나중엔 뭔가 힐링되더라

    지금은 볼링, 배드민턴, 복싱, 피아노, 기타를 틈날때마다 하고 있음. 힐링되는 웹소설도 읽고..
    그러니 일단 우울할 시간은 없음 ㅎㅎ 뭔가 해보시길!
  • ?
    익명_35227287 글쓴이 2024.02.06 18:43
    @익명_30069107
    네 감사합니다. 한때는 돈 버는 재미로 살았는데 갑자기 뭔가 충격이 왔다고 할까요.....ㅎㅎ

    뭔가 한계 같은거..... 느끼고 뭔가 많이 무기력해졌어요..... 한가지에 꽃히는 타입이라......

    재미있는 뭔가를 해야하는데 시간이 없다는 이유로 맨날 이러고 있네요.....

    이리저리 작은 재미있는 일이라도 해봐야겠죠. 감사합니다......... 진짜 너무나 삶이 무기력하고 재미가 없어서요...
  • ?
    익명_22953967 2024.02.06 21:29
    시간이 남아도니까
  • ?
    익명_41941881 2024.02.10 22:20
    2015년에 우울증이 온 적이 있었는데, 혼자 사는 집에 식구가 있으면 좋을 것 같아 고양이를 키우기 시작했습니다.

    우울증은 확실히 없어졌습니다. (우울할 시간이 없음)
  • ?
    익명_35227287 글쓴이 2024.02.13 21:41
    @익명_41941881
    그렇군요 좋은방법같네요.
익명 게시판 익명으로 작성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12626 내가 남들보다 더 아끼고 더 열심히 살고있음 12 new 3시간 전 141 0
12625 네이버 오늘의 운세가 저를 위로하네요 2 new 9시간 전 138 2
12624 벼락거지 느끼고 있는지 3년... 3 newfile 12시간 전 285 2
12623 남돈 쉽게 생각하는 사람 4 new 16시간 전 271 3
12622 만 39세에 세전 연봉 4500이면 어느 정도 수준이야??? 15 new 20시간 전 713 0
12621 종합속득세 신고. 11 new 22시간 전 349 -1
12620 삼쩜삼 5월 환급금 조회 해보신 분? 7 new 23시간 전 399 0
12619 혹시 인터넷 싸게 가입하는 방법이나 사이트 아시는분 1 2024.05.28 211 0
12618 축구보다가 궁금한점이.. 4 2024.05.28 295 0
12617 불안과 우울함 8 2024.05.27 257 -2
12616 탈덕수용소 잡힌거 봄? 3 2024.05.27 434 1
12615 다이어트 하는데 라면스프에 야채 끓여먹어도 살찜? 6 2024.05.27 356 -1
12614 페이스북 누가 많이 방문하는지 아는 방법있어? 3 2024.05.27 266 0
12613 위로와 공감.. 성향차이 일까요? 9 2024.05.27 252 -5
12612 카톡같은거 답장 일부러 늦게 하는거는 그냥 사람 성향인가요 5 2024.05.26 369 0
12611 예년에 비해 시원한것 같은데 7 2024.05.26 413 -1
12610 도로주행 때 운전 잘하면 5 2024.05.26 411 -3
12609 아직 공도에 티코가 있네? 6 2024.05.25 528 0
12608 근데 강형욱까던 JTBC도 문제있는거아님?? 14 2024.05.25 784 6
12607 오호 개통령 10 2024.05.24 1145 1/-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2 Next
/ 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