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932 추천 3 댓글 12
Extra Form

정확히 저는 일을 못한다기 보단 머리가 너무 나빠서 

모든 문제에 답을 못구하는 저능아입니다

일을 못하는건 처음이라 숙달이 덜 되고 적성이 안 맞고 이런저런 이유가 있어서 못할수도 있지만

저는 머리가 나빠서에요 아이큐도 평균이 안되는 경계선 지능 장애입니다

 

제 인생의 흔적을 훑어봐도 학창시절 공부를 못하여 꼴등만 해왔고 군대에서도 고문관 이였고 

가는 곳마다 항상 일을 못해 갈굼을 받아왔어요

 

현재 제 나이는 92년생이며 1년 넘게 쉬다가 다시 공장을 다니고 있는중인데 

4달 가까이 됐지만 일을 아직도 정말로 못하고 있습니다 

 

군대 이등병 수준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얼타는 신입사원 이런 느낌에서 벗어나질 못하고 있습니다

정말 쉽고 단순한 일도 제게는 엄청 어렵고 답답하기만 합니다

 

선임자 대부분이 절 답답해 하고  1명은 벌써 포기한 상태인것 같습니다 

하나부터 열을 시킨다면 그중 하나도 못해서 제가 쓸모없는 수준입니다

저 포기한 선임자 한분은  저랑 일하는게 답답해서 다른 사람에게 보내고 그랬습니다

 

 

저는 스펙이 없어서 여러분들과 달리 적성에 맞는곳을 찾을 수 없는 입장입니다

제가 버틸 수 있는 공장을 찾아다녀야 해요

저에게 적성에 안 맞는거다 적성에 맞는걸 찾으면 된다 .. 저는 이렇게 진로를 정하면 안되는 인생이에요 

그런데 아무리 버티려고 해도 이렇게 일을 심각하게 못해버리면 버틸 수가 없게됩니다 

다른 사람들이 다 싫어하게 될테니까요 

그렇다고 다른 곳을 가자니 그 곳에서도 못할 가능성이 100% 입니다 

왜냐면 항상 매번 가던곳마다 못해왔으니까요

나이 92년생 30대입니다 공장 6곳 이상 다녀봤습니다

전부 못했습니다 ㅠ

 

 

그런데 이런 저라도 저를 정직원으로 시켜준다는 회사가 있었습니다(하지만 그 회사에서도 일은 못했습니다)

근태가 좋다며 2년 계약직을 끝내 정직원이 된다고 제게 통보를 해주더라고요

하지만 이 회사는 제 스스로 나가버렸어요   (당시에는 20대고 거기서도 실수를 많이하고 사람들하고 친해지지도 못해서 나가버렸어요)

 

저같은놈이라도 필요로 하는 회사가 있는거 같은데 

 

지금 심각하게 못하는 지금 이 회사에서 나가고 다른 곳을 구해야 할지(다시 말하지만 저는 어딜가더라도 일을 못합니다 ㅠ)

아니면 지금 다니는 곳에서 못하더라도 끝까지 버티고 버텨야 할지  

정하질 못하겠습니다

 

지금 다니는 회사가 어떠냐 

저는 제가 일만 평번하게 한다면 계속 다니고 싶습니다 

그정도의 마음은 가지고 있어요 

힘든 일도 있고 그러지만 그런거 버틸 수 있다고 생각돼요 

하지만 일 못하는건 정말 버티기 힘들어요  

 

나가야할지 계속 있어야할지 갈피를 못잡겠어요 누가 좀 알려주세요 

 

 

  • ?
    익명_38678267 2024.03.21 20:06
    머리가 나쁘고...지능 장애고...그런 것 잘 모르지만
    무엇보다 필요한 건 자신감 같네요.

    당신이 말하는 평범한(?) 사람들도 숱한 실수를 하며 살아요.
    '내가 반드시 잘 해 보이겠다' 마음먹고 다짐하고 시작해도
    뜻대로 되지 않을 때 많더라구요.

    힘내봐요 주눅들지 말고
    실수하면 미안하다 더 잘 하겠다 말하고
    또 그러려고 노력하다 보면 잘 될거에요.

    그거 아세요 ? 글을 굉장히 잘 쓰셨어요 ^^
  • ?
    익명_26341166 2024.03.21 19:19
    3년째 일 가르치고 있는 회사 친구가 있는데 아직도 일을 못해서 새로 들어오는 사람들에게 뒤쳐지고 무시도 받고 하지만
    묵묵히 일 하고 있습니다
    결국에 진짜 특별한 기술이 필요한거 아닌 이상에야 나중에 가면 비슷해집니다.
    자신감 가지시고 하시는 일 열중하시면 될거같네요
  • ?
    익명_18848608 2024.03.21 19:44
    힘내. 인생 별거 아니야. 뭐든 열심히 하다보면 한사람몫을 할수 있어. 화이팅하자!
  • ?
    익명_70997199 2024.03.21 19:53
    매번 하는 일을 항상 수첩에 상세하게 적어서 일을 할때마다 보고 하시면 실수를 안하지 않을까요?
  • ?
    익명_83137625 글쓴이 2024.03.21 20:51
    @익명_70997199
    아.. 제가 하는 실수는
    물론 외울걸 못외워서 버벅 거리는 경우도 흔합니다
    그런데 그것보다 더 큰 문제는 업무수행 능력에 관한건데
    예를 들어 선임자에게 휴대폰 필름이라는 자재를 휴대폰이라는 제품에 부착하는 방법을 배웠고 제가 외웠습니다
    그러나 저는 아무리 그걸 부착하는 곳을 외웠어도
    손재주가 너무 없어서 그런지 부착이 되질 않습니다

    이런부분에서 흔히
    "다 처음에 못하고 그러는거야 계속해봐야 느는거다"
    이렇게 얘기해주시곤 하죠
    실제 보통 사람들은 여기서 여러번 하면 그 작업이 숙달이 되어
    작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기 마련인데
    하지만 저는 아닙니다
    끝까지 그걸 못붙히고 헤매이고 있어요

    이부분이 저의 가장 큰 문제에요 휴대폰 필름은 예시로 하나 든거지 제가하는 공장의 단순노동에서 헤매이는 작업이 굉장히 많아요 아주아주 단순한것도요..
  • ?
    익명_38678267 2024.03.21 20:06
    머리가 나쁘고...지능 장애고...그런 것 잘 모르지만
    무엇보다 필요한 건 자신감 같네요.

    당신이 말하는 평범한(?) 사람들도 숱한 실수를 하며 살아요.
    '내가 반드시 잘 해 보이겠다' 마음먹고 다짐하고 시작해도
    뜻대로 되지 않을 때 많더라구요.

    힘내봐요 주눅들지 말고
    실수하면 미안하다 더 잘 하겠다 말하고
    또 그러려고 노력하다 보면 잘 될거에요.

    그거 아세요 ? 글을 굉장히 잘 쓰셨어요 ^^
  • ?
    익명_45039501 2024.03.21 20:17
    나는 일머리가 좋아서 어딜가도 일 잘한다 소리만 듣고 살았는데
    이정도 장문을 깔끔하게 쓸 능력이 없는데
    진짜 경계성 장애 맞음?
    윗 댓글이 맞는거 같음
    자신감 좀 늘리고 소심함을 좀 줄이면 될듯한데
    나의 일 잘하는 비결은 일을 배울때 메모를 해서 익힐때까지 반복을 함
    10번이 되었던 100번이 되었던 계속 해보고 해보고 안되면 다시 알려달라고 함
    이때 그냥 하지 말고 사수가 좋아하는거 사가지고 부탁함
    끝나고 밥이라도 소주라도 대접하면서 일을 배우는거지
    웃는 얼굴에 침 못뱉는다고 열심히 하면 다 잘 알려줌.
  • ?
    익명_49157614 2024.03.21 22:42
    사람마다 재능이 달라요
    제조 조립쪽은 사람관계부터해서 시간 압박이 심해요
    근데 글을 읽다보니 글재주가 있으신 것 같은데 차라리 그 쪽 업계로 가보세요
    유튜버 중에 예전 공장에서 일할때 일 못한다고 그렇게 핍박받았는데 시간지나 생각해보니 그게 사람마다 재능의 문제지 그걸로 사람을 이상한 사람 취급하는게 옳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해요
    너무 스스로 자학하지 마세요
    사회생활을 힘들어했지만 나중에 재주를 펼친 위인들도 분명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이 유독 그런 경향이 강해요 힘내세요
  • ?
    익명_47052845 2024.03.22 01:37
    사람마다 속도의 차이가 있다고 생각하고 정직원이든 한군데서 정착해서 진행하는 게 나을거같은뎅.
    천직에 맞는거 찾다가 30대 중반만되도 생산직에서 정직원 소리 듣기 힘들거같은데.
  • ?
    익명_89957695 2024.03.22 05:23
    솔직히 사회 구조상 경계선 지능 장애를 갖고 있으면 살아가기 힘들긴 해요.
    회사 뿐 아니라 편의점 알바도, 패스트푸드 알바도 점점 복잡해지고 외울게 많아지고 있거든요.
    그래서 실제로 경계선 지능 장애가 있으면 취업이 문제가 아니라 들어가서 항상 힘들어해요.
    님은 만약에 경계선 지능 장애라면 그걸 알고 있어서 어느정도 상황을 납득하실수 있는거 같아요.

    실제 경계선 지능 장애가 있으신 분들은 아래 문제를 항상 겪게 됩니다.
    1. 외우는 것이 너무 어려워 매뉴얼을 끼고 일해야 하는데, 일 속도가 늦어져 주변으로부터 이해받기 어렵다.
    2. 일을 반복해도 잘 익숙해지지 않고, 숙련되지 않아 언제 일을 해도 늘 처음 하는 기분이 든다.
    3. 일에 잘 집중하지 못해 가끔 실수하지만 관찰을 잘 하지 못해 실수를 자주 놓치고 꼼꼼하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경계선 지능 장애가 실제로 있으시다면 상대적으로 적응하기 쉬운 직종은
    누구나 처음와도 큰 상관이 없고, 단순히 반복만 하면 되는 직종쪽이 그나마 견디기 쉬우실겁니다.
    예를 들면 공사장에서 일을 하거나, 단순한 분류작업 같은게 할만할거에요.

    공사장에서 일하거나 분류작업을 하는게 나쁜일이 아니에요. 단지 몸이 힘들 뿐.
    사회적으로 인정받지 못하는건, 자기보다 조금이라도 힘든일을 하면 깔보는 사람들이 만들어낸거지
    직업에 귀천은 없어요.
    몸만 튼튼하시다면 저는 얼마든지 추천드립니다.

    진짜 경계선 지능 장애라면 진지하게 한번 고민해보세요.
  • ?
    익명_71645587 2024.03.22 08:12
    힘내세요!! 작성하신 글을 보니 적성과는 맞지 않는 일들을 하셨던게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님이 가지신 재능을 발휘할 곳이 있을거에요! 아직 못 만나지 못한것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것 같습니다.
  • ?
    익명_61290449 2024.03.22 13:50
    저능아라고 하기 이전에 노력은 해봤고? 그냥 노력말고 조온나 힘들게 노오력
익명 게시판 익명으로 작성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12421 30대 후반 2억 모았으면 평타임? 9 new 4시간 전 197 0
12420 팔로워 6.2만 광고 수입 있을까? newfile 8시간 전 145 -1
12419 편부모인 여친이 결혼하자고 하던데...제가 속물이겠쥬?? 16 new 12시간 전 471 -3
12418 부모님이 두분다 허리가 너무 안좋으신데 6 new 17시간 전 250 0
12417 여사친들이 좋아 할 만한 디저트 추천좀 8 2024.04.11 371 0
12416 맛있겠다 2 file 2024.04.11 367 -4
12415 그림쟁이분들 질문 좀 해도 될까요? 1 2024.04.11 250 0
12414 하 주 4일제 언제 하나 8 2024.04.11 407 4/-1
12413 마우스질문이요 5 2024.04.11 213 0
12412 컴퓨터 유지보수 일하려면 우대 자격증 같은거 뭐 있어요? 3 2024.04.11 283 0
12411 이걸 여기에 질문 올려도 되는지 모르겠네요 5 2024.04.11 209 0
12410 어제 차에 있는데 문콕당했는데요... 8 2024.04.10 517 0
12409 형님들 드디어 썸녀 배 만지기에 성공했습니다 15 2024.04.10 962 3/-1
12408 얼짱 최하늘 알아? 4 file 2024.04.09 1192 2/-1
12407 이거 누구말이 맞는거냐?? 14 2024.04.09 818 2
12406 자기가 맛평가를 좀한다!! 9 2024.04.09 503 0
12405 어르신들이 좋아하는 간식 추천좀 4 2024.04.09 353 -1
12404 노숙자 밥 봉사하시는분이 노숙자들한테 본받을게 없다고 하셨다. 9 2024.04.08 657 3/-1
12403 페이스북은 되는데 인스타 그램은 안된다. file 2024.04.08 383 -1
12402 너희는 100억을 일시불로 주겠다 하면 어디까지 할수 있는데? 22 2024.04.08 731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2 Next
/ 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