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797 추천 0 댓글 14
Extra Form

안녕하세요. 20살 남자입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지금 같이 알바하는 누나를 짝사랑하는 상태입니다. 근데 이게 짝사랑인지, 아니면 이 누나도 저를 이성으로 생각하고 호감이 있는건지 헷갈려서 고민을 풀어볼까 합니다.

 

알바는 요식업쪽에서 하고 있고 일하는 시간대는 항상 동일해서 1주에 2번 마감타임 5시간정도 같이 일하는데요, 아무래도 같은 시간대에 일하기도 하고 저랑 1살차이밖에 안나다보니 자연스럽게 친해지게 되었습니다. 같이 일 한지는 4개월정도 됐고요 호감이 생긴지는 2개월 정도 된 것 같습니다.

 

근데 한 4주전에 마감이 끝날때쯤 저한테 술을 먹자고 하더라고요 앞서 말씀드렸듯 저는 그때 누나한테 호감이 있던 상태였고, 이 누나가 왜 둘이 술을 먹자고 한건진 모르겠지만 일단 알겠다고 하고 먹으러 갔죠. 술 먹으면서 서로에 대한 얘기, 그냥 알바 얘기 등등 하고 다 먹을때쯤 진짜 술만 먹고 헤어졌습니다.. 사실 속으로는 내심 누나도 저한테 마음이 있어서 단둘이 먹자고 한거구나 싶었는데 그냥 술을 같이먹고 싶은 사람이 필요한거구나 하고 넘어갔죠..

 

그러고 한 2주전쯤에 그 누나 친구와 제 친구 이렇게 4명이서 술을 먹게 되었는데요, 그때 누나가 술을 좀 많이 먹었던 탓인지 비틀대길래 다 먹고 친구 집 보내고 제가 누나 집까지 데려다줬습니다. 근데 데려다 주는길에 술에 취한 탓인지는 모르겠는데 팔짱 끼고 제 어깨에 계속 기대서 가더라고요 전 나름 설렜었는데 그 날 이후로 일하면서 누나가 저한테 대하는 태도나 말 등이 좀 서먹해지고 뜸해졌습니다.

 

이때 좀 많이 헷갈렸던거 같아요. 취하고 나한테 한 행동때문에 이러는건지 아님 진짜 마음이 나한테 있는건지.. 아무래도 계속 같이 일하는 사이이기도 하고 친하기도 해서 제가 괜히 물어봤다가 저한테 마음 없다고 한다면 감당이 안될거 같아서 대놓고 물어보진 못했습니다…

그러던 오늘, 일하면서 제가 누나한테 먼저 다음주에 시험 끝나는데 술을 먹자고 얘기꺼냈고 누나도 좋다고 해서 다음주에 단둘이 또 술을 먹으러 갑니다.

 

서사와 상황은 이렇고 질문을 드리자면, 누나가 저를 조금이라도 이성으로 보겠죠? 일체 마음도 없었으면 단둘이 술도 먹지 않았을거고 저한테 기대지도 않았겠죠..?

만약에 혹시라도 조금이라도 마음이 있는거라면 다음주에 단둘이 술 먹을때 용기내서 얘기를 꺼내보려고요ㅠ

 

연애고수 꾸르님들 성실한 답변 기대하겠습니둥…

  • ?
    익명_51296397 2024.04.24 22:41
    20살 시절때의 연애관을 생각해보니
    군대 갔다와서 어린애 만나야지~ 했던것만 기억남.
  • ?
    익명_11668190 2024.04.24 23:00
    여자가 먼저 우리 무슨 사이냐고 묻기 전까지
    고백하면 안될 것 같은데...
  • ?
    익명_98167335 2024.04.24 23:34
    담주에 한잔할때 꾸민거 보고 ㄱㄱ
  • ?
    익명_40188770 2024.04.25 07:00
    이건 어려운게....글쓴이와 여자분의 외모와 성격 여러가지 직접 봐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왜냐면 술먹고 바래다줄때 있었던 일과 다음날 태도는 완전 정반대로 해석할 수 있거든요.
    글쓴님 기대대로 마음이 있었는데 아무일 없이 가버린 것 때문에 여자도 머릿속이 혼란스러워졌을 수도 있고
    아니면 그냥 술기운에 한 행동이라 민망해서 그런 태도를 취하고 있는 걸 수도 있으니까요.
    같은 동료나 두 사람을 같이 알고 있는 친구에게 물어보세요.

    일단 먼저 술먹자고 한 걸로 봐서 아주 희망이 없지는 않겠네요.
    이럴땐 섣부른 행동은 자제하고 친한 동료사이에서 할 수 있는 범위내에 최대한의 호감표시를 하며
    더 확실한 시그널이 올때까지 침착하게 기다리세요.
  • ?
    익명_49536368 2024.04.25 07:00
    그때 누나집까지 들어갔으면...
  • ?
    익명_76692125 2024.04.25 09:07
    뭘 고민하나 일단 질르고 후회는 나중에 하길
  • ?
    익명_87413628 2024.04.25 10:45
    고백 못해서 안절부절하다 나중에 후회하는것 보다
    고백해서 까이고 관계 서먹한게 차라리 낫다
    실패를 너무 두려워하면 아무것도 얻을수 없어
    물론 실패가 졸라 비참하지만, 성공은 그것과 비교할수도 없을만큼 달콤해
    질러

    그대신 여자가 아니라고 하면 너도 더이상 질척대지마라
    이게 졸라 중요하다
    그래야 다음의 가능성이 생긴다
  • ?
    익명_69095704 2024.04.25 12:51
    여자는 그냥 술마시고 싶으면 혼자 집에서 맥주마심
    관심없는데 스킨십 안함
    서먹해진건 시그널을 줬는데 반응없어서 삐진거
    여자입에서 먼저 무슨사이? 사귀자 키스하자 넣어줘..이런말 나오게 하지마라.

    연애를 글로 배운사람들 얘기 무시해라.

    조심스럽다면 고백공격 따위 하지말고
    호감표현정도는 해라.
    그때 반응보고 접던가 들이대던가 하고
  • ?
    익명_02991838 2024.04.25 13:12
    이제 막 50대 된 아저씹니다.로 시작해서 꼰대처럼 쓰자면.

    다 필요없습니다.

    하고 싶은 먼가 (법을 위반하거나 양심에 걸리는거 말고요 ;ㅁ;) 안해서 후회하지 마세요.

    정말 평생 후회합니다.
    정말 평생! 후회합니다.
    정말 평생!! 후회합니다. 진짭니다.

    상대방도 사람이에요. 똑같이 생각할수 있는 나이때입니다.
    긴가민가 그러고 있다가 시기와 기회를 놓칩니다.

    사랑이라면 대쉬하세요.

    정말 평생 후회합니다.

    세대가 다르거나 바뀌고 머건.
    이건 나이 시대를 불문하고 정말 똑같습니다.

    정말 평생 후회합니다.
  • ?
    익명_53749708 2024.04.25 23:50
    @익명_02991838
    요약 : 쎟쓰 할 수 있을때 많이 해라
  • ?
    익명_02991838 2024.04.26 10:15
    @익명_53749708
    아놔.....딱히 부정하기갘ㅋㅋㅋㅋㅋㅋㅋㅋ .............틀리다고 이야기할수도 없는 이 머지 말이 웅장하네.
  • ?
    익명_53749708 2024.04.26 10:21
    @익명_02991838
    뭐 다들 그렇듯이 저도 후회 많이 했죠 ㅋㅋ 줘도 처음이라고 지켜준답시고 못먹고 여자친구 있다고 못먹고 너무 어리다고 못먹고 와이프있다고 못먹고 친구 배신하면 안된다고 못먹고.. 30대 중반부턴 어디 상한것만 아니면 감사합니다 하는 스탠스로 살아왔는데 40대 초반 지나니까 엮이는것도 거의 없네요
  • ?
    익명_02991838 2024.04.26 10:24
    @익명_53749708
    머어....................후회가 또 삶에 동력이 되기도한건 맞는데 쎟쓰만 아니라......머랄까. 좀 후회하는 일이 많이 있는데 결국 술자리 이 나이 되서 만나서 이야기 해보면 다아~ 이야기가 "그때 그럴껄 그랬어."가 다들 있는거 보면 간혹 훅훅 나이 들어서 오는게 있더라구요. 아 이럴껄. 저도 꽤 있습니다. 그래서 그랬구나. 그랬는데. 여자가 나랑 생각이 다르긴 해도 다 밥도 먹고 잠도 자고 사람도 좋아하고 다 그런 사람인데 후회와 놓침이 마음에 뼈남더라구요.

    그래서 여튼 글쓴이 놓치지 말고 아저씨 말 듣고 덤벼서 안되면 머 말고지 어찌해요 그럼. 나중에 두고두고 후회해요.
  • ?
    익명_75627405 2024.04.26 21:46
    같이 밥먹고 영화보고 데이트하다보면 여자가

    우리 무슨사이야? 라고 묻는 순간이 옵니다.
익명 게시판 익명으로 작성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12611 오호 개통령 7 new 8시간 전 337 -7
12610 차선 변경 어떻게 해야 돼요? 11 new 15시간 전 352 0
12609 예술대 추천 좀.... 4 new 16시간 전 168 0
12608 나는 저주를 몰고 다니는듯 4 new 18시간 전 283 0
12607 요즘 이웃 피해다니는 중 5 2024.05.24 281 1/-1
12606 팝의 황제 마이클잭슨도 7 file 2024.05.23 413 4
12605 헬스장 가야하는데! 1 file 2024.05.23 326 0
12604 아빠같다는 말은 그린라이트인가요? 애매한가요 3 2024.05.23 325 1
12603 나는 형욱이형 응원할란다 9 2024.05.23 442 5/-1
12602 나는 물가가 오르는게 정상으로 보임 33 2024.05.23 438 3/-10
12601 우리 회사 개발자 빌런 하나 있는데 5 2024.05.23 467 1
12600 혹시 향수 좀 찾아줄 수 있엉? 4 2024.05.23 321 1
12599 여자친구 인생 처음으로 부모님한테 소개하는데.. 14 2024.05.23 604 0
12598 점점 미쳐가는것같네요 6 2024.05.22 541 -1
12597 형님들 여친이랑 서로 폰 오픈하는게 그렇게 이상한 건가요? 14 2024.05.22 796 2/-2
12596 인생이 허망하네요... 10 2024.05.22 757 2/-1
12595 너무 바쁘고 힘들다는 대학원생 여자친구 9 2024.05.22 710 3/-1
12594 주 4일제 vs 주 5일제 7 2024.05.21 726 0
12593 와이퍼 유막발수 어떤제품쓰는게좋나요 형님들 9 2024.05.21 481 0
12592 m.2 ssd 슬롯 구분 15 file 2024.05.21 559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1 Next
/ 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