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584 추천 0 댓글 8
Extra Form

해외사는 여자사람임

 

3월경에 택배온거 찾고 있는데

 갑자기 어떤 아줌마가 영어로 중국인이냐고 말을 거는거임

아니라고 하니까 그럼 한국인? 이러길래 네... 그랬더니

 너무 반가워하면서 자기 집으로 가서 밥먹고 가라고 막 잡아끌길래 일단 따라갔음.

 

나랑 20살 넘게 차이나고 남편은 미국인이고 미국에서 일을 한 적은 없어보임

 

그때 내가 넌지시 건너편에 새로 지어진 아파트 투어를 다녀왔는데 좋아보여서 마침 계약기간이 끝나가니 이사갈 생각이라고 말하긴 했음.

 

그러고나서 자기 연락처를 주는데

솔직히 나이차도 많이 나고

그렇다고 주부로 사는 사람이랑 외국에서 일하는 경험을 공유할 수도 없고 

자꾸 밥먹으러 오라는데 나도 알아서 한식 잘 챙겨먹고

무엇보다 만나면 부담스럽고 내가 에너지를 내서 들어줘야하는 입장이라

다시는 연락 안하고 새 아파트에 이사를 갔음.

 

4월말에 이사해서 잘 살고 있는데,

우연히 그 아줌마랑 엘레베이터에서 마주침 두둥...

 

마주쳤을 때에도 나를 너무 반가워하면서

자기는 해외 나온 이후로 월세를 한번도 내본 적이 없는데 월세를 어케 내냐고 물어봐서

 그 자리에서 몇분동안 서서 월세내는 사이트 알려드리고 일하러 감.

(이것도 솔직히 이해가 잘 안가는게 아파트 관리 직원이 평일에 항상 사무실에 있으니 그사람에게 물어보면 될걸 왜 나에게 묻는건지...)

 

그 이후에도 우연히라도 마주치면 어떻게든 말 걸려고 하고 그래서

최대한 안 마주차려고 노력하고 있음.

아파트 공용공간 갈 때에도 최대한 그 아줌마 눈에 안 띄는 장소로 아주 한적한 시간대에 간다든지,

하필 같은 층에 살아서 퇴근할 때마다 집에 빙 둘러가는 한이 있더라도 다른 출입문을 이용중임.

 

사기치려거나 등등의 나쁜 의도는 없어 보이는데

너무 부담스러워서 내가 이상한가 싶기도 하고...

하지만 마주칠 때마다 너무 부담스럽고

그래서 조금 불편해도 앞으로 이렇게 살 생각임.

가끔은 겨우 좋은 아파트 이사왔는데 

왜 이렇게 죄인처럼 살아야하나 싶기도 하고ㅠ

 

  • ?
    꾸르_3d0f0788 2024.05.24 16:51
    진따임? 딱 잘라서 말해 불편하다고
  • ?
    꾸르_572e8a5e 글쓴이 2024.05.24 21:52
    @꾸르_3d0f0788
    익명이라도 말을 그따구로 하냐? 그리고 어떻게 면전에서 나는 당신이 불편하다고 그래? 그런 말을 진짜 하는 사람이 찐따인 거 같은데
  • ?
    꾸르_5934603a 2024.05.24 18:01
    님이 이상한 거 아님, 원래 사람마다 거리감이 다르니까 불편할 수 있지
    근데, 계속 말을 걸고 애쓰는 거 보면, 그 사람이 되게 외로운 상태일 수 있겠네
    님이 그걸 채워줄 수 있는 유일한 상대면 좀 과도하게 집착할 수도 있겠네
    그러면 되게 힘들겠다

    계속 피해다니는 건 님이 너무 힘드니까, 상대를 실망시켜 보는 건 어때?
    만났을 때 지금 계속 상대를 배려해서 님이 무리하고 있잖아
    질문에 성실히 답변해 준다던가,
    님이 만났던 사람중에 무성의한 사람 없었어? 자기 관심없는 거는 무시하는 사람
    그런 태도를 취해봐
    님이 배려해서 상대한테 맞춰주니까 상대가 원하는 게 채워지는 거고
    그래서 님한테 자꾸 집착하는 거니까
    님이 자기 관심사만 중요한 사람이 되버리면 님을 더 이상 안 찾을 수 있잖아
    상대가 님한테 감정을 쏟아내면 무시하고, 님은 님 할 말만 하는 거지
    님도 님 감정만 상대한테 쏟아내고 가버리고
    뭐 질문해도 글쎄요 잘 모르겠네요, 그보다는 하면서 주제 바꿔서
    님 하고 싶은 말만하고 가버리고
    상대가 그러고 있는 거니까, 거울 치료 효과도 있을듯
  • ?
    꾸르_572e8a5e 글쓴이 2024.05.24 21:56
    @꾸르_5934603a
    긴댓글 고마워! 님은 상담사임? 정확해! 나도 일단 겉으로 싫은 티 좀 내고 있음. 그래서 아줌마도 내가 ㅇㅇ씨에게 불편하냐고 물어봐서 일단은 아니라고 했지만 최소한으로만 친절하게 대하고 있음. 나도 거울치료하라고 내가 역으로 아줌마를 마주치면 내 할말만 다다다 해볼까 생각도 해봤는데 나는 더이상 그 사람과 엮이기 싫고 나에대한 정보도 더이상 주기 싫고 등등... 암튼 좀 실행에 옮기기는 힘들 거 같더라구. 그래서 지금은 걍 피하기&마주치면 걍 인사만 하고 대화 최소화하고 웃지 말기 정도 하는 중. 이 새 아파트를 온전히 못즐겨서 안타깝지만 어차피 나도 일때문에 일년 살고 옮겨야해서... 당분간 버텨야지 모. 그 아줌마가 여러 정황상 외로울 거 같긴한데 내가 그걸 받아줘야 하는 것도 아니고 나도 나 사는 거 벅차서ㅠ
  • ?
    꾸르_5934603a 2024.05.24 22:38
    @꾸르_572e8a5e
    그래 건강한 관계는 서로가 주고 받아야 하는 건데 한쪽만 희생하면서 무리할 순 없지
    원래 인간관계가 젤 힘든 거 같아 각자 사정이 있으니까
  • ?
    꾸르_0fae6e2b 2024.05.25 19:47
    저도 앞집이모님때매 신경쓰여 죽겠음.. 안면튼 계기가 내가 아니라 와이프라서 직접 갖다대고 불편하다기도 좀 그렇고. 성향은 너무 나랑 안맞는데 하루 두번은 마주쳐야하니. 참..
  • ?
    꾸르_2d3b51ac 2024.05.27 21:33
    근데 제대로 표현해주는게 더 간단하고 편하지 않음?
    솔직히 왜 사서 고생하는지 모르겠음.
  • ?
    꾸르_015df910 2024.05.29 15:09
    해외에서 특히 외국인과 결혼한 사람들에게 흔히 보이는 증상이에요. 상대방이 나쁜 의도나 모난곳이 없다면 봉사한다는 기분으로 가끔 커피챗 해주는것도 좋아요
익명 게시판 익명으로 작성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12740 여자친구랑 헤어졌습니다 5 new 3시간 전 254 0
12739 이렇게 사는게 맞는것냐? (결혼한 사람들와봐라) 17 new 5시간 전 313 0
12738 두통이 심해서 병원갔는데 의사샘이 원인은 알아서 찾으라네요 ㅋㅋ 4 new 5시간 전 188 0
12737 인생지사 새옹지마 new 6시간 전 138 0
12736 불쌍한 나 3 new 9시간 전 128 0
12735 가지고 싶은게 없어요 12 new 17시간 전 250 -1
12734 벽걸이 에어컨 필터만 교체했는데 물샘이 사라지네요 new 18시간 전 164 0
12733 냉동 치킨은 하나도 먹으면 안되겠더라 12 new 19시간 전 305 -3
12732 캐논 복합기가 고장나버렸는데요... 6 2024.06.19 172 -1
12731 아이가 손바닥 채벌받았는데 고소가능한가요? 10 2024.06.19 545 -2
12730 영어닉네임 추천좀요! 11 2024.06.19 203 1
12729 맛있게 드신다. 4 file 2024.06.18 536 1/-1
12728 결혼은 진짜 막 하면 안될꺼같음 16 2024.06.18 875 2/-4
12727 학교에 아는여사친 6명이랑했는데 4명이 임신했습니다 6 2024.06.18 1048 2/-3
12726 점심먹고 한잔해~ 4 2024.06.18 337 0
12725 꾸르 형님들 너무 똑똑하고 다들 너~~무 멋있다~~~ 5 2024.06.18 380 -3
12724 글 좀 못 쓰면 어때 10 2024.06.18 373 -2
12723 선크림 이제부터라도 바르려고 하는데 8 2024.06.18 390 1
12722 한국은 일본을 본 받아야 할꺼 같다 35 2024.06.17 679 3/-13
12721 집 사고 싶어하는건 욕심이다 15 2024.06.17 636 3/-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