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30대 초중반이구요.

 

중학교 때 친구들을 가끔 만나는데 이 친구들이 술만 마시면 유흥을 즐기려고 해서 만나기가 꺼려집니다.

 

저는 살면서 유흥을 한 적이 없고, 하고 싶은 생각도 없습니다.

그래서 매 번 안간다고 완강하게 버티고 있는데 어제도 전화와서 술마시자고 하면서 은근슬쩍 유흥 얘기도 꺼내더라구요. 그래서 "술은 마셔도 그런데는 안갈꺼다"라고 했더니 친구가 개정색을 하면서 "오던가말던가 맘대로해라"라고 하면서 전화를 끊더라구요. 근데 저는 친구들이 얘네밖에 없어요..고등학교 때 친구들은 제가 이미 손절쳤거든요.(이 얘기는 고민과는 상관없는 것이기에 글 하단에 P.s 형식으로 짧게 언급하고 넘길게요)

저 포함 3명이서 마셨는데 이미 친구들은 유흥에 합의가 된 상태였음을 술자리 느낌으로 이미 눈치를 챘으나 모른척하며 술을 마셨습니다. 그러다 전화했던 친구가 정색했던게 미안했는지 "장난이었다. 나도 그런거 별로 안좋아한다"라고 하면서 이런저런 얘기하다 술자리가 끝나고, 친구들이 따로 뭘 한다면서 어쩌구 저쩌구 횡설수설하길래 제가 눈치껏 집에 먼저 왔습니다.

 

 

저는 친구들이 유흥을 즐기던 말던, 친구들을 이상하게 보거나 그런 것은 없습니다. 그런 부분은 각자의 생각 차이이고, 이 나이 먹고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라고 하는 것은 씨알도 안먹히고 오히려 감정만 상한다고 생각하거든요. 

 

근데 친구는 그게 아닌거죠. 제가 유흥을 안가겠다고 하니 정색을 하는 걸 보면 말이죠.

 

이런 상황이 반복되면 서로 피곤해질 것 같은데..어찌해야 하나요? 저는 그저 친구들과 밥먹거나 술먹거나 하는게 좋은데 말이죠..

어제처럼 친구가 정색했던 적은 처음이라 생각이 많아집니다. 이제 술마시고 싶을 때 '얘네한테 술먹자고 연락을 해야하나, 말아야하나' 그런 생각들 말이죠.

 

 

P.s. 고등학교 친구들을 손절친 것은 자의반 타의반입니다.

같은 반 친구들 열 명 정도가 정말 친하게 지냈는데 20대 초반일 때 열 명 중 한 새.끼가 제게 5만원인가?10만원을 빌린 이후로 제 연락을 쌩까더군요.

근데 그 새.끼가 이미 다른 애들에게 이 사실과 다르게 말해놓고, 저를 쓰레기로 만들어놨더라구요. 다른 애들에게 얘기하려해도 이미 그 새.끼 말만 듣고 제 연락도 안받고, 자기들끼리 모여서 놀더라구요. 그래서 자의반(= 그 새끼 하나)타의반(= 다른 친구들) 손절쳤습니다.

군대 다녀오고, 연락처 바뀌고 그러다보니 이제는 진짜 생사여부도 모르게 됐네요.

  • ?
    익명_75079512 2019.08.18 18:06
    @익명_89066326
    일단 노래방을 가는 것 같던데 그 이후의 상황까지는 모름.

    가장 큰 이유는..나는 10년 째 연애중인데 유흥을 즐기러 가는건 여자친구에게 미안한 짓이라고 생각해서 안가려고 함. 20대에는 궁금하긴 했는데 지금은 돈아깝다는 생각 밖에 안듬. 내가 먹는걸 좋아하다보니 그 돈이면 치킨이 몇 마리, 족발이 몇 개, 뭐 이런 생각 밖에 안들어서ㅎㅎ
  • ?
    익명_72618520 2019.08.18 19:55
    @익명_75079512
    연애를 하든 안하든 글쓴이가 정당하고 정상같음.
    많은 남자들이 유흥에 돈 많이 쓰겠지만 다수가 한다고해서 이게 정당한건 아님
  • ?
    익명_89066326 2019.08.18 17:58
    그니까 친구들이 유흥하러 간다는게 ㅅㅅ하러 간다는거지??
    친구들과 본인은 아직 미혼인것 같은데 같이 안가는 가장 큰 이유가 뭐야??
    20초 도 아니고 30초면 나이도 앵간히 찼고 뭐...씨...한번쯤은 가볼법 한것 같은데??
  • ?
    익명_75079512 2019.08.18 18:06
    @익명_89066326
    일단 노래방을 가는 것 같던데 그 이후의 상황까지는 모름.

    가장 큰 이유는..나는 10년 째 연애중인데 유흥을 즐기러 가는건 여자친구에게 미안한 짓이라고 생각해서 안가려고 함. 20대에는 궁금하긴 했는데 지금은 돈아깝다는 생각 밖에 안듬. 내가 먹는걸 좋아하다보니 그 돈이면 치킨이 몇 마리, 족발이 몇 개, 뭐 이런 생각 밖에 안들어서ㅎㅎ
  • ?
    익명_29768307 2019.08.18 19:08
    @익명_75079512
    연애한다고 미리 얘기해주지 ㅋㅋㅋ
  • ?
    익명_72618520 2019.08.18 19:55
    @익명_75079512
    연애를 하든 안하든 글쓴이가 정당하고 정상같음.
    많은 남자들이 유흥에 돈 많이 쓰겠지만 다수가 한다고해서 이게 정당한건 아님
  • ?
    익명_42328457 2019.08.18 23:49
    @익명_75079512
  • ?
    익명_70543802 2019.08.18 21:30
    개인 성향이 있는데
    내키지 않는면 안 가는게 맞음
  • ?
    익명_01256040 2019.08.18 21:31
    간만에 건전하게 지내는 사람을 여기서 보는군요. 저도 결혼전 지금의 와이프를 만나기전까지는 유흥을 자의반 타의반으로 다녔던지라 연애 이후 그리고 결혼해서 지금까지도 유흥은 절대 안가는것을 철칙으로 지키고 있습니다(아무래도 자녀들에게 떳떳하게 보이고 싶은것이 강함) 물론 지금은 총각시절때 갔던 유흥에 대해 후회와 그때 돈을 다른곳에 썼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아있죠. 그러나 주변에 아직 결혼 안하고 여자친구도 없는 사람들이 있는데 유흥을 너무 좋아합니다. 그런데 요즘 유흥은 룸싸롱 안마방 같은 유흥이 아니라 클럽 테이블+모텔 엔조이 또는 채팅어플+모텔 엔조이 유흥을 자랑이나 하듯이 엄청 즐긴다고 하더군요. 쓰는 돈의 액수를 보면 어차피 섹스를 목적으로 만남,즐김을 갖는거라 뭘하든지 간에 많이 씁니다. 솔직히 유흥을 하는것은 개인의 선택이고 그에 대한 책임이 뒤따르기 때문에 꼭 하지말라라는 말은 못하겠지만 최대한 미래를 위해서는 안하는게 좋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지금 친구들이 정말 죽마고우 친구라면 유흥은 안가는게 당연히 맞구요. 그 친구들이 가는것에 대해 나무랄필요도 없고 서로 각자의 개인 의견이 있는것이고 그것을 서로 존중할 수 있게 해달라고 진지하게 대화를 나눠 보세요 친구들하고. 그래도 유흥을 계속 강요한다면 더이상 친구로써 만나는것을 추천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10년째 만나는 여자친구분이 있다고 하셨는데 아마도 결혼도 어느정도는 준비중이거나 생각중이시겠죠.
    결혼 후 아이를 낳고 살다보면 가족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자연스레 친구는 멀리하게 됩니다(친구가 억만장자이지 않은이상 거의 연락 안하게됨) 미래를 위한다면 지금 하시는 행동을 유지 또는 조심히 친구분들을 대화하여 풀어보시기 바래요.
  • ?
    익명_75079512 2019.08.18 22:31
    @익명_01256040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어떻게 해야하는가 고민하기보다는 친구들과 대화를 나눠보는 것이 가장 우선이겠군요. 유흥은 앞으로도 갈 생각이 없습니다. 가족의 중요성. 깊은 울림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 ?
    익명_42328457 2019.08.18 23:50
    @익명_01256040
    바라요
  • ?
    익명_58659419 2019.08.18 22:37
    30대 초중반이라면 나보다 한두살많은 형일텐데...난 그런 유흥좋아하는 친구들은 애초에 잘 맞지도 않아서 오래 연 이어가지도 않고 있지도 않은 상황인데... 형은 음... 사실 그런 친구들 있어서 좋을 바 없다 생각되는데.. 뭐 가는 사람은 가겠지만 만약에 난 안간다해도 여친입장에선 남친은 안가는데 남친의 가장 친한(?) 친구들은 다 간다라고 하면 의심부터 갈듯.. 친구들은 끼리끼리 논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면 ㅋㅋ.. 그리고 지금 저 상황에서 같은 상황이 더 일어나고 정색하고 그러면 좀 멀리하는 게 낫다 보는데..@_@...
  • ?
    익명_96632057 2019.08.18 23:54
    나도 유흥 좋아하는 사람을 그냥 좀 멀리하다보니까 친구가 별로 없더라. ㅋㅋㅋㅋ
    그냥 존중하면 될 걸 그냥 약간 그런 끼가 보이면 아예 바로 멀리해버려서.. 상대방도 좀 어이없었겠다 라는 생각을 요즘에서야 하게되네 ㅋㅋㅋ
  • ?
    익명_20199294 2019.08.19 07:01
    나도..35년 모태솔로 하면서.. 진짜 친구들 그런 유혹 많았었는데..
    20대 초반에 클럽에 벽화 알바 하고 나서 클럽 사장님이 밤에 한번 놀러와~ 그래서 한번 가서 이런 곳이 있구나~하고 온거 말고는
    아무것도 없는 진짜 도화지 그 자체임..
    근데 친구들중엔 몇몇은 조건도 하고 뭐 안마도 하고 방석집에 등등등.. 어후..
    진짜 딱 30대 초반까진 `나도...?`라는 생각에 휘둘리긴 했다만..
    이제는 뭐.. 만사가 귀찮아서.. 야동도 봐도 그냥 그런가보다~ 하는 수준이 됫으니깐..
  • ?
    익명_71004817 2019.08.19 10:39
    본인 의지대로 하시면 되요....친구 그거 별거 없어요..생각이 다른데 굳이 스트레스 받으면서 만날 필요가 있나요.
  • ?
    익명_48867750 2019.08.19 13:53
    저도 친구 따라 유흥 5년 정도 다니다가
    돈이 너무 아깝고 놀고 난 후의 현타가 너무 커서 끊었어요.
    막판엔 친구들하고 술 마시고 놀고 싶어서 제가 가자고까지 했는데
    가서 양주만 마시고 노래만 부르고 여자는 거들떠도 안보는 저를
    오히려 친구들이 함께 못 논다고 싫어하더군요.
    그런 친구는 친구도 아니다.. 싶은 생각이 들고서 제가 먼저 가자고 연락을 안하기 시작하니
    자연스레 그 친구들과는 멀어졌습니다.
    뭐 가정이 생기고, 일이 바빠지고, 체력이 떨어진 것도 있지만
    지금은 1,2년에 한번 보는 때에도 그런데 가자고 안해요. 원하는 눈치긴 하다만.

    보통 조각모음을 하기 위해 같이 가자고 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요즘도 그러나요?
    혼자가 45, 둘이 60, 셋이 80, 넷이면 95.. 뭐 이런 식이다보니 조각 모음하려 드는 경우가 많았어요. 저의 경우엔
    쩐주가 될 필요는 없잖아요?
    그 돈으로 여친에게 선물이나 좋은거 해주면 더 좋은 보상을 받을텐데 말입니다.
    뭐 50대끼리 20대 여자 주무르고 싶어서 가는 것도 아니고..
    30대 초중반들이 뭐가 모자라서 그런델 가자고 하는건지 모르겠네요.

    여친과 진지하게 미래를 함께할 대상이라 여긴다면
    그런 친구들과는 연 끊으시고 새롭게 살아가세요.
    사회생활 속에서도 여러 인연들, 친구들 만들 수 있어요.
    중요한건 서로가 근거도 없지만 굳게 믿고, 위해주고, 경조사 났을 때만이라도 서로 진심으로 함께 해줄 수 있는 사람정도면 친구라 보셔도 되요.

    스쳐가는 인연들과 관계들은 더더욱 많아질거에요.
    경제적으로 정신적으로 독립적으로 살아남을 각오하시고 몇년 살아가다보면
    오히려 그쪽에서 쓰니에게 연락이 올겁니다.
    그때도 친구였다고 다 퍼주려고 하지 마시고.. 독립적으로.. 자존감 가지고 살아가시고 행동하시면 됩니다.
    그렇게 지내시면서 은퇴할 60대쯤 되시면.. 알아서 걸러지고 남은 진국들이 있을 겁니다.
    그게 꼭 또래가 아니더라도.. 이황과 이이마냥.. 뜻이 통하던지, 수준이 맞는 그러한 사람이 있을겁니다.

    ps. 술은 이제 슬슬 줄여가세요. 꽐라까지 가지 마시라는 뜻이에요.
    여친과 함께 마시거나 혼술하시거나.. 아니면 업계에서 뜻 좀 통하는 사람하고만 드세요.
  • ?
    익명_96871081 2019.08.21 11:15
    30대중반이고 내 불알친구들 4명도 그랬음. 나도 자의반 타의반 4~5년 전까진 다니다가 돈아까워서 알아서 빠짐. 친구들이 나중에는 그냥 술마실땐 부르고 유흥가고 싶을땐 알아서 거르고 부름. 그냥 하고 싶은대로 하심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성적인 주제는 익명 후방주의에 남겨주세요
공지 [익명 후방주의] 게시판 [성인 게시판]으로 흡수 예정 12
공지 비회원 (댓)글 금지 및 회원가입 관련 공지 32
4244 가정을 꾸린다는게 두렵네요 19 익명_13818687 2019.08.23 1039 1
4243 법 잘아시는분 계신가요ㅠㅠ 15 익명_84961711 2019.08.23 687 0
4242 ㅋㅋㅋㄱㅋ지소미아... 9 익명_00388426 2019.08.23 660 1/-1
4241 노트북 추천 부탁드립니다 형, 누나님들 10 익명_61710949 2019.08.21 549 0
4240 노오오오력이 부족한가 2 익명_78186969 2019.08.21 782 0
4239 솔직히 토렌트보다 웹하드가 바이러스 더 많음 7 익명_60896365 2019.08.21 871 1
4238 남자분들 얼굴에 뭐바름?? 19 익명_15385224 2019.08.20 1197 0
4237 한국에서 다른나라로 공항탈때 어떤가요? 12 익명_33415536 2019.08.19 1043 0
4236 썸녀가 그쪽인건가 13 익명_65980167 2019.08.18 2219 0
» 친구들이 유흥을 너무 좋아합니다.. 15 익명_75079512 2019.08.18 1660 0
4234 환승이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 18 익명_98130349 2019.08.18 944 0
4233 아버지 식탁에서 박정희 이야기 나오니까 8 익명_62039025 2019.08.16 1055 -1
4232 내년 3월에 입사예정인데 8 익명_51395557 2019.08.16 1078 0
4231 아이폰 7 쓰는데 XR, XS 갍아탈만 한가요? 6 익명_13611971 2019.08.16 746 0
4230 출근하는길 고양이 1 익명_49602402 2019.08.16 568 1
4229 아이폰 se2 나옵니까?? 7 익명_72669148 2019.08.14 808 0
4228 5G 얼마나터지나? 10 익명_09926268 2019.08.13 868 0
4227 헤어져야 하나 21 익명_72468442 2019.08.13 1345 0
4226 컷트 하는데 헤어스타일 추천해주새요 9 익명_60586021 2019.08.12 689 0
4225 알콜 중독인가 봐 10 익명_03281752 2019.08.12 700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20 Next
/ 22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