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가입 ID/PW 찾기, 인증 메일

Extra Form

유튜브에서 어떤 중년게이머 채널을 문득 발견하고는 보는데


내가 그동안 게임에 들인 시간과 돈이 다 '매몰' 되었다는걸 새삼 깨달음

예전엔 그걸 알면서도 '재밌으면 됐지', '난 재밌게 즐겼으니까 지불한게 맞지' 라고 생각했는데

시간이 지나고 보니까 확실히 생각하는 시각이 달라진거같았음


내가 온라인 라이브서비스하는 게임을 하면서 그들의 업데이트와 이벤트, 운영방침과 패치에 끌려다니는 게임을 했고

스토리의 깊이나 한편의 영화, 이야기의 결말 등을 생각한 게임은 별로 경험못한채로

그냥 습관처럼 접속, 출첵, 일일임무(숙제), 그렇게 눈으로 보며 익숙한 장면 체크, 접속 종료.

그런 똑같은 게임플레이 루틴속에서 이따금씩 등장하는 업데이트 스토리 가끔 즐기고, 

주로 변동적으로 등장하는 확률형 뽑기 컨텐츠에 돈을 얼마나 쏟아야하나 전전긍긍하며 혈안이 됐었다는걸 깨달음


아름다웠다고 추억보정된 과거의 기억 한켠 vs 지나가버린 무수히 많은 시간과 사라져버린 돈

이게 너무 물밀듯이 현실적인 입장에서 비교되면서 잠시 현타도 왔음 ㅎ


모든 온라인 라이브서비스하는 게임을 끊기로 마음먹고, 모든 모바일게임을 지웠음. 그리고 pc로 접속가능한 게임중 지속적 접속하는 와우같은 온라인게임도 다 지움.


그리고 첫 주말과 휴일을 보내는데, 이렇게 시간이 많구나 싶음 ㅎㅎ  삶에 여유가 이렇게 많았구나. 그동안 얼마나 게임에 전투적으로 매달린건지..

좀 더 바깥으로 외출을 늘려야겠음. 가까운 산도 올라가보고 트레킹, 러닝도 좀 하고... 크로스핏 같은 신체레벨 올리는 운동도 도전해봐야겠음.




게임은 절제 가능해야 한다고 생각함.

온라인 라이브 서비스를 따라가느라 온갖 업데이트/이벤트, 뽑기 들에 휘둘려 

내가 할일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저 게임을 아 지금 놓치면 못하는데, 라는 생각이 들고있다면 지금 멈춰야 한다고 생각함.

적당히 재밌고 조절하며 플레이한다면 '게임성'이 좋은거지만, 

거기에 매몰되고 휘둘려서 내 삶이 주도적으로 운영되지 않으면...

게임에 휘둘리고 내 삶이 온전히 내것이 아니라 게임사 운영자들 지갑 채워주는 노예라는 생각이 듦.


혹시 온라인/모바일 게임을 끊지 못하고, 지속적으로 매몰되고 계신 분이라면 저처럼 생각을 다른 관점에서 해보시길 바라는 맘에서 글써봄.

  • ?
    타마뀨 2021.03.01 17:36

    삭제된 댓글입니다.

  • ?
    아스 2021.03.04 10:56
    @타마뀨
    거기에 가끔씩 부모님 안부도 물어주는 착한 친구들까지~
  • ?
    봉팔 2021.03.01 18:29
    요새 스팀게임 재밌는거 많아요
    굳이 과금해서 뒤떨어지는 모바일게임 할 필요가 없습니다 ㅎㅎ
  • ?
    제수리 2021.03.02 04:57
    99년 한창 포트리스2에 미쳐있을때 베타 은관하던 시절. 순간 그런생각이 들더라. 학생이 학교를 가야하고 회사원이 회사를 가야하는데 왜 게임하면 그걸 못하게 되는거지? 사회생활이 망가지겠다. 딱 그때 게임을 접었다. 정확히는 온라인 게임을 접었지. 그 후로 온라인게임류는 손도안대고 굳이 하면 cd 넣고 왕깨면 끝나는 그런 게임만 2년에 한 타이틀 정도 한거 같다.
  • ?
    니렐 2021.03.02 11:27
    웰컴투 현실 오프라인
  • ?
    ㅁㅅㅁ 2021.03.02 11:47
    게임이 나쁘다고 볼수 없지만 와우 리치왕까지 하고 확팩 나오기전에 접었는데.

    현타왔다기 보다 즐기려고 하던 게임이 아닌 의무적으로 해야하는 느낌을 받기 시작해 접음.

    플스는 시간될때 조금씩 아니면 하루 날잡고 켠김에 왕까지 수준으로 하는정도.

    느낀바가 있고 바뀌려고 하는거면 화이팅 하세요~
  • ?
    ㅎㅉ 2021.03.02 14:35
    롤을 제대로 끊어내지못해
    5년 전부터 지금까지 많은 생각으로 고통받고
    접었다 깔았다, 아이디도 지웠다가 다시 만들고..

    최대로 7개월을 참았을 땐
    헬스를 시작하고 매일 일기를 쓰기 시작하고
    가계부도 쓰고 책도 읽으며
    스스로 많은 변화를 느꼈어요
    그러다 '다시 하면 기분이 좀 덜 하지 않을까'
    그리고 삶에 낙이 없다는 이유로 다시 시작하니..
    처음엔 괜찮다가도 다시 마음의 고통을 받고 있는 요즘..

    지금은 주 2회, 피시방에서만 하자고 약속 한 뒤
    그걸 지키고 있는데도
    하고나면 마음이 너무 찝찝하고
    '차라리 이 시간에..' 하는 생각이 들고..

    재고있는 이유는
    피시방을 향하는 길,
    그리고 롤을 하는 순간이 너무 재밌고 설레고
    (설레는 게 있다는 것에 감사한 마음)
    '어차피 늙으면 썩어 문드러질 몸,
    좀 즐기면 어때?' 라는 생각과
    사람이 일만 평생 하는 것도 아닌데
    할 일 열심히 하고 적당히 즐기면
    문제될 게 없다
    롤이 문제가 아니라
    그걸 나쁘게 생각하는
    병든 마음이 문제다 라고 생각했기 때문인데..

    뭐랄까
    '롤을 하는 사람' 과 '롤을 접은 사람' 의
    그 결심에 대한 마인드 차이와
    여유가 다르다고 할까?
    롤을 하지않는 날에도
    하고자하는 일에 집중이 되지 않더군요
    일상생활에 확실히 무리가 간다고 깨달은 뒤
    변화를 간절히 원하고 있어
    그리고
    나중에 롤을 이유삼아 후회할까봐
    끊어내보려 합니다

    게시글 보고 많은 도움 받아갑니다
  • ?
    암소핫 2021.03.02 16:09
    김실장 잘보고 있음 ㅋㅋ
    매몰단 여러분 홧팅!

    예전 게임라인인가 어디서
    입대 후 선임중에 게임잡지 공략으로 게임을 하는걸 느낀다고 했던 글이 있었는데.ㅋ

    모든 게임 접고 가끔 유투브나 보면서 그땐 그랬지하고,
    새로운 게임 뭐가 나온다드라 하는 영상 보면서 간접 경험만 하고 있음.

    결혼 후 와우 일퀘 인생은 접었고,
    둘째 후 디3 시즌 보상도 접었고,

    북미섭부터 했던 롤은, 징크스까지 올챔, 챔프당 1스킨 이상인데..
    브라움나오고 접음.
    가끔 처남이 돌리고 ㅋ



    뭐. 늙는거 임 그냥...

    딱지치기 안하는것처럼 게임보다 할게 더 많은 나이가 된거 같음.
    운동도 해야 하지, 낚시도 해야 하지, 새로운 공부도 해야 하고..
  • ?
    요긔 2021.03.02 16:33
    동감. 출체ㄱ해야되는겜들은 인생이 갈리는거같아서 다 접은지 꽤 됬네요.
    광고하는거 보면 간간히 하고싶어지긴 하는데 ㅋㅋ..
List of Articles
KT 인터넷 문제 1 newfile 허버허버 3시간 전
인터넷 끊김 현상, 이거 어떻게 해야되나요??? 10 file 쿠쿠 2021.04.17
병원가서 들은 ㄹㅇ 충격적인 얘기들 ㅋㅋㅋ 3 file 토토로의모험 2021.04.16
오우 킹덤 패러디 대박 ㅎㄷ 2 뿌르르링 2021.04.15
막걸리잔 우승잔 4 file 사이다pt병 2021.04.15
마누라의 부활 ㅋㅋㅋ file 사이다pt병 2021.04.15
경제 공부를 해야 한다는 아버지 7 file 엥숄라 2021.04.14
14, 15일 꽃샘추위 2 뿌르르링 2021.04.14
남자들이 예쁜여친 만드는법 4 file 산채로근무 2021.04.13
다 알면 아재.jpg 9 file 사리곰탕면 2021.04.13
삼성 주식 너무 재미없는거 아닌가요? ㅋㅋㅋ 15 스타투하는사람 2021.04.12
우리나라 방송에서 긴장감 가장 넘치는 대사 1 file 사이다pt병 2021.04.12
세계대회1위한 한국 감동 퍼포먼스 10 뿌르르링 2021.04.11
오늘 감독한테 뿔난 롯데팬 근황 1 file 쭈리스 2021.04.11
현재 한국처럼 인구가 극단적으로 줄어들면 어떤 문제들이 발생하나요? 11 변방소국 2021.04.11
최신 Desktop Calendar 2.3.92.5426 한국어지원, 바탕화면 달력 1 file Brody 2021.04.09
댓글권한 열어달라는 요청은 어디에 해야하나요? 4 일상생활가능하심? 2021.04.09
전공을 살려 유익한 정보를 말해보자 12 file 사리곰탕면 2021.04.08
가장 친한 친구가 가수가 되고 싶다고 유튜브에 영상을 올렸는데요... 30 알아보자제노스 2021.04.08
문과와 이과가 생각한 ai 2 file 토토로의모험 2021.04.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