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1213 추천 2 댓글 14
Extra Form

퇴사하고 한참 지났는데 연락하고, 만나려고 하는 사수는 무슨 생각일까요?

그렇다고
전에 직장에서 그렇게 친하지도 않고
절 그렇게 예뻐하진 않았습니다

다른 동료나 사장 앞에서 저를 씹고 다니고
옆에 사장있는데 제가 잘못도 안했는데 부풀려서 혼내는척 트집잡고
(고의로 사장 곁눈질 하면서 말 지어내고 혼내는척 한거 생각하면 아직도 소름끼칩니다.)
등등..

그렇게 지옥같은 회사보다 더 좋은 회사에 입사했는데

한참 연락 안하다가 갑자기 친한척하며 연락하더라고요

그래도 윗사람이였고,
퇴사한지도 오랜 세월 지났고,
그.래.도. 눈꼽만큼의 정, 조금은 변했을거란 헛된 기대를 가지고
몇번 만나서 밥도 먹고 같이 놀러도 다녔는데
역시 꼰대 마인드는 정말 똑같더라고요..

본인 가치관만 맞는다는 가스라이팅
쉬는날 귀찮은거 참고 나갔더니 저를 위해 나온것마냥
생색내기
(말끝마다 내가 너 놀아주는거야, 만나주는거야 이럽니다...ㅋㅋ
근데 웃긴건 하나도 고맙지도 않아요..)
본인 잘못 저한테 덤터기 씌우기..등등

이러고 뒤에선 또 그 회사에서 저를 씹고다녀요
본인이 지 입으로 말하더라고요
(내가 oo씨한테 너가~한거 말하니까 ~라더라)
이런 얘기 자주해요..

여러분이 보시기엔 제가 답답하고 제가 문제일거라고 하실겁니다

그래서 이번엔 끊어내려고
며칠 전화도 안받고
톡도 안읽고
그런식으로 차츰 멀어지려하니

또 친한척, 착한척 톡 보냅니다...ㅋㅋㅋㅋㅋ


도대체 저를 좋아하지도 않아보이고
그렇다고 만나면 즐겁지도 않은데 인연을 이어가려는? 이런식인데 도대체 왜 이런걸까요??

제가 만만해서 그런가? 싶어 생각해보면
저는 솔직히 황금같은 휴무에 만만한 사람 만나고 싶지 않아서 감이 안잡히네요

  • ?
    꾸르_450b9115 2024.06.12 16:52
    그냥 그런 성격이라 친구가 별로 없는걸 수 있습니다
    보기 싫으면 보지 마세요
  • ?
    꾸르_c7dfda94 2024.06.12 16:47
    님을 통해서 좋은 회사 이직자리 찾는거 일수도 있어요
    그냥 무시하시는게 좋을듯 싶어요
  • ?
    꾸르_450b9115 2024.06.12 16:52
    그냥 그런 성격이라 친구가 별로 없는걸 수 있습니다
    보기 싫으면 보지 마세요
  • ?
    꾸르_b4e77f12 2024.06.12 17:04
    결혼 하나 본데?
  • ?
    꾸르_6f8304cf 2024.06.13 13:39
    @꾸르_b4e77f12
    결혼 + 보험 + 다단계 + 전도(신천지?) 뭐 이런이유? ㅋㅋ
  • ?
    꾸르_8d9b2124 2024.06.12 17:17
    그런 분들 직접 말 안하면 잘 몰라요. 연락을 안하거나 무시하지 말고 한번 만나서 이야기를 하거나 글로 써서 보내고 정리하시는게 좋아보입니다. 그분이 그 후에 무슨 말을 하건 휘둘리지 말았으면 좋겠내요.. 잘 지내고 있으셨잖아요. 그사람 평소 행실을 주변 사람들이 알고 있다면 그분이 무슨 말을 하건 또 저러나보나 할 겁니다. 화이팅.
    저도 왠 만하면 무시하라고 하고 싶은데 성격상 무시는 못하시는것 같기도 해서,, 완전히 무응답이 성격상 힘드시다면 뭐 시간있거나 약속 잡으려고 하면 바쁘다 선약있다. 라고 피하시고 상대가 정 눈치가 없거나 인지하면서도 접근하면 직접 말씀하시는게 좋을거 같아요.
  • ?
    꾸르_cd172140 2024.06.12 18:43
    다른게 아니고 님 문제는 회피하려는게 문제입니다.
    그 사람을 피한다고 무시한다고 차단한다고 해결되는게 아니구요, 본인이 바껴야 합니다.

    문자던 전화던 직접 대면하던 그 사람한테 당신의 이러이러한 점이 나는 부담된다. 싫다. 감정상한다.
    본인 마음의 표현을 익명 게시글이 아닌 상대방 당사자에게 똑바로 전달해야 합니다.

    상대방이 님을 어떻게 보던 마음에 드는 생각을 솔직하게 말하세요.
    그게 더 관계맺고 끊음에 훨씬 도움됩니다. 본인을 위해서도 이게 더 좋구요.
    타인으로 인해 본인이 스트레스받고 살지 마세요.
  • ?
    꾸르_a23f95e9 2024.06.12 18:59
    결혼이야기 쓰려고 했는데 이미 위에 있네..
    만나면 옥장판 팔려고 할거임
  • ?
    꾸르_438b98c2 2024.06.12 20:32
    차단까지 꼭 하세요
  • ?
    꾸르_b0c06808 2024.06.12 20:40
    바로 차단 안하는거보니까 우유부단한 사람인듯 안봐도 왜 그러는지 알꺼같다
  • ?
    꾸르_a58505b6 2024.06.13 00:11
    만만한가 본데요?
  • ?
    꾸르_2f39dc19 2024.06.13 00:28
    나르스시스트가 자깆 자신감채우는 도구로 이용하는 것 같습니다
  • ?
    꾸르_02f61a5e 2024.06.13 16:22
    차단
  • ?
    꾸르_7e6220e5 2024.06.17 23:44
    같은 회사도 아닌데 쌩까 나는 퇴사한 애들 아무리 친했어도 최대 석달안에 연락한번없음 연락처 다 지운다 내 경조사에 부조한 사람들만 놔두고
익명 게시판 익명으로 작성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12858 AI 좀 아시는 분? 2 new 2시간 전 173 0
12857 건축 종사자있음? 재개발 재건축, 가로주택정비사업 2 2024.07.24 460 1
12856 카톡 안읽은 메세지 남겨두는 거 14 2024.07.24 679 2/-1
12855 전자담배피면 담배 끊었다고 봐야할까?? 26 update 2024.07.24 533 1/-2
12854 형들 휴가철인데 놀러갈때 들을 만한 플레이리스트 추천 부탁해 5 2024.07.24 267 -1
12853 가끔 중고딩 동창 근황 궁금하지 않음? 11 2024.07.24 705 4
12852 범죄 이력 조회는 경찰 청 홈페이지에서 하나? 2 2024.07.23 484 -1
12851 형들 뻘글 써서 미안한데 기분이 너무 좋아서 24 2024.07.23 743 5/-2
12850 나는 달아서 던킨 도너츠 3개 이상 못먹겠던데 3 file 2024.07.23 526 -3
12849 호떡 여러게를 한번에 맛있게 잘 드신다. file 2024.07.23 443 -3
12848 친구 생일선물 2번 다 실패했습니다...ㅠㅠ 4 2024.07.23 377 0
12847 형들 병원차릴려고 하는데 질문좀 12 2024.07.23 437 -2
12846 비가 오면 떠오르는 노래 플레이리스트 6 2024.07.23 362 1
12845 너희는 몇살이야? 25 2024.07.23 682 0
12844 어플로 외국인 여자 만났는데 만나러갈까? 10 2024.07.23 826 0
12843 백종원 머선일이에요 유튜브댓글 17000개넘음 ㅋㅋㅌㅋ 6 2024.07.22 1268 0
12842 주식 떨어지면 왜 그걸 소문을 못내서 안달하는걸까?? 13 2024.07.22 838 2
12841 구독자 281만 93년생 유부녀 먹방 1 file 2024.07.22 1689 1/-5
12840 여자친구가 자꾸 일 그만두면? 47 2024.07.22 1530 5
12839 대구에서 저녁 하루 2시간 할수 있는 일 없나? 9 2024.07.21 949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43 Next
/ 643